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애니 게시판
 
작성일 : 21-10-20 21:03
[일본애니] 일본 애니는 1990년 전후가 절정인 듯
 글쓴이 : 이름없는자
조회 : 2,623  

유투브에서 주로 옛날 일본 영화나 애니메이션 OVA 등만 
요약해서 보여주는 채널이 있는데 
거의 20세기 작품들만 다루는데 
깜짝 놀라게 수준 높은 작품이 적지 않음.
영화도 그렇고 특히 OVA 애니메이션.

그래서 역시 내가 어릴 때는 한국에 비해서는  
진짜 아득하게 먼 손이 닿을 수 없는 선진국으로 느껴졌었던 
일본이 일본의 문화를 내가 잘못 본게 아니었음을 느낀다.

현재의 일본 문화는 특히나 애니메이션은 명백하게 퇴화했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킹크림슨 21-10-21 23:17
   
요즘 넷플 가보면 일본에서 제작한 엉망 애니메이션들이 많이 올라오네요.

차라리 우리나라에서 제작한 위쳐(애니메이션)가 훨씬 퀼이 더 좋더라고요.
Collector 21-10-26 18:56
   
그 사회의 대중문화는 결국 그것을 소비해주는 대중의 수준과 밀접하게 관련되죠...

70~90년대 일본애니를 보면 중2병 걸린 유치한 대사로 구구절절 설명해대는 나쁜 버릇이 전혀 없었습니다.
그 시절은 일본도 사회운동이 활발하던 시기이고, 탄압당하면서도 치열하게 저항하던 시기라...
일본인들의 의식이 그나마 현실감을 가지고 깨어있던 시기가 바로 그때였죠...
시청자의 수준이 이미 높으니 제작자가 유치하게 폼 잡으며 구구절절 설명할 필요가 없었음...

이심전심으로 너도 알고 나도 아는 세상의 부조리함을 그냥 극의 전개에 녹여내면...
시청자가 알아서 이심전심으로 이해하고...
자연히 극의 수준도 시청자의 수준도 높아지는 것이었음...

지금의 일본인들이야 뭐 우익정치인들에게 우민화 제대로 당해서 모조리 단세포 바보가 되어버렸으니...
애반게리온인가 뭐시기인가 그때쯤부터...
중학교 수준 철학책 두어권 읽은 듯한 중2병 대사로 구구절절 설명해대는 버릇이 시작되고...
문제는 작가나 제작자 역시 시청자 비슷한 수준의 우민들이다 보니...
철학적으로 매우 저급하고 유치찬란하고 현실감각은 제로인데, 그걸 멋있다고 착각해...

이미 재기불능 수준...
진눈깨비 21-10-27 11:55
   
ㄹㅇ 버블경제때 퀄이 미쳤었죠
만두먹방 21-10-28 10:59
   
요새는 재밋는게 없음
밤샘근무 21-10-29 16:15
   
그 시절엔 남아도는 돈 가지고, 이것저것 해보고 싶었던 것을 다 해볼 수 있었던 시대라고 알고 있음.
지금은 자금에 쪼들려서 그러나.. 그놈이 그놈 같은 느낌.
진눈깨비 21-11-16 15:55
   
요즘엔 진짜 양산형만 한가득
이러럴수가 21-11-24 16:40
   
심지어 요즘 AV도 그 내용이 그 내용임
물론 그 영상에 뭘 바라겠는가 하겠지만
인물들도 다 쓰레기화 되고 볼게 없음.
삼한 21-12-19 02:58
   
공감.
 
 
Total 3,981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애니게시판 운영원칙 (18) 가생이 04-08 142638
3981 [일본애니] 천년여왕 OST 1982 다라 세다카 냉각수 12-01 28
3980 [일본애니] 꿈과 희망의 점보트 냉각수 11-11 321
3979 [잡담] 이제 애니게 검색 기능 되돌려도 되지 않나요? 마왕등극 11-06 264
3978 [일본애니] 전생했더니 검이었습니다 추천 드링크 11-05 426
3977 [잡담] 웹툰들 가면 갈수록 무분별한 3D사용 어떻게 생각… (14) N1ghtEast 07-10 5226
3976 [OP/ED] 바람부는 날 듣기 좋은 음악 (2) 이름없는자 07-07 1364
3975 [잡담] 나혼자만 레벨업 애니메이션 제작 확정! (6) 백수건물주 07-04 3351
3974 [일본애니] 투장 다이모스 적장의 여동생을 사랑합니다. 냉각수 05-30 2390
3973 [일본애니] 뒤늦게나마 적어보는 신극장판 에바 후기 아스카 05-07 1934
3972 [잡담] [에바 마지막 후기] 멍청한데다 편협한 닝겐들아! (1) 마왕등극 05-02 1692
3971 [잡담] 우정, 노력, 승리는 구시대적 이름없는자 04-30 876
3970 [OP/ED] 슬램덩크 오프닝(대원 비디오판 ost) (2) 백전백패 03-28 3998
3969 [일본애니] 어른이 고딩이 되서 벌어지는 애니추천(영상) 샌디프리즈 03-21 4822
3968 [일본애니] 볼만한 애니메이션 추천(스포주의) 샌디프리즈 03-15 4363
3967 [OP/ED] 화창한 봄날에 듣기 좋은 애니 주제 이름없는자 03-09 3311
3966 [매드무비] 마크로스 Do You Remember Love? 뮤비 샌디프리즈 03-01 2719
3965 [일본애니] 은하 철도 999 엔딩 (11) 냉각수 02-07 3832
3964 [잡담] 꿈의 해결사 모피어스 이름없는자 01-29 1338
3963 [일본애니] 애니 명곡 "새의 시" 한국어 커버 와 오리지날(영… 샌디프리즈 01-16 1388
3962 [미국애니] [제안] 20 세기 미국식 모험/액션극 애니는 어떨까 (2) 이름없는자 01-12 1250
3961 [기타] 유트브 이어폰 리뷰 찾다가 발견된 일본 게임음… 샌디프리즈 01-08 1617
3960 [일본애니] 성녀의 마력은 만능입니다 추천 (4) 드링크 12-29 2778
3959 [일본애니] 일본 애니 배경이 주로 학생이나 학교인 이유 (3) 이름없는자 12-21 2444
3958 [일본애니] 일본 애니 산업의 수입원 (5) 이름없는자 11-26 4407
3957 [추천애니] 짜장 나라에서 만든 서행기 재밌어요 (1) 이러럴수가 11-24 2656
3956 [잡담] 일본 애니 진흥 아이디어... 이름없는자 11-24 1362
3955 [기타] 화이트앨범 OST 한국어 커버 (1) 샌디프리즈 11-01 1499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