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애니 게시판
 
작성일 : 22-05-07 15:27
[일본애니] 뒤늦게나마 적어보는 신극장판 에바 후기
 글쓴이 : 아스카
조회 : 1,934  

밑에 글 보고 생각나서 적는건데
구극장판 때부터 그랬지만 깊이 내용 보면서 이해하지 않고
그냥 화면 스토리상 흐름대로 이해하며 보는 편이라
뭣보다 어릴때부터 재밌게봐서 그런지
20년이 지난 지금에서도 화려한 연출로 다시 볼 수 있어서 좋았습니다

특히나 성우들도 현실 나이를 먹어서 노쇄했음에도
캐릭터에 애정을 갖고 투혼을 발휘해 연기한 것 같아서 한편으론 측은했습니다
그림이야 옛날처럼 똑같이 그릴 수 있지만 캐릭터를 연기하는 성우들은
이게 해당 캐릭터를 연기하는 마지막이라는 생각이 자꾸 들어서
보는 내내 뭔가 복잡 미묘한 기분마저 들었습니다

물론 마음에 안 드는 건 역시나 스토리였는데요
감독 메세지 같은건 넘겨두고 딱 눈에 보이는 것중에서
구극장판이나 구작에서 쓰던 패턴을 그대로 사골 재탕하는
스토리도 있어서 아직도 옛날에서 벗어나지 못 했다라는 느낌을 받았습니다

예를들면 레이가 사람의 마음과 감정을 배워갈무렵 항상 증발하는 패턴이 있는데
이게 지겹도록 계속 반복 된다는 점
구작 애니에서도 그랬고 구극장판에서도 그랬고
심지어 신극장판 바로 전편에서도 그랬는데
마지막에서도 또야?하게끔 만드는 식상함이 있었습니다
아니 식상함을 넘어서 뻔한 내용 전개
이젠 레이 얼굴만 봐도 응 저렇게 나오다가 또 없어질거야~ 예상이 되더군요
자꾸 보여줬던 식상한 패턴은 좀 다르게 바꿨으면 어땠을까 하는 아쉬움이 있네요

엔딩도 해피엔딩이지만 그냥 아무나 남겨 놓고
이건 해피엔딩입니다하는 느낌
마리가 신지랑 남아서 실망한게 아니라
마리랑 신지가 어떤 연결고리같은게 있었나?
그런 것도 없이 대뜸 이런 엔딩입니다 하는 느낌이어서 엔딩도 별로더군요

따지고 보면 레이나 아스카가 더 신지와 연결고리가 있는데
아스카도 대뜸 복제인간 뉘앙스로 끝나버리고

차라리 인류절멸되서 아스카랑 신지만 남겨 놓고
끝나는 충격적이지만 인상적이었던 구극장판이 신극장판 엔딩보담
더 좋았다는 느낌입니다

이래서 신극장판은 계속 파고들면 이상한 것 투성일거라
그냥 대충 화면만 보고 추억팔이로만 끝내는게 좋을 것 같은 작품이었습니다

끝으로 신극장판들은 구극장판처럼 OST가 좋았습니다
마지막편에서도 레이가 부른 노래라던지
엔딩곡 우타다 히카루 원 라스트 키스라던지
여운을 남기며 대단원의 막을 내리는 느낌이라 좋았네요

더 나오지도 않을테지만 에바 사골은 이제 그만나왔으면 하는 바램

총평(별 5개 만점)
시각적 연출 별 5개
OST 별 4개
성우 별 3개
스토리 별 2개
총점 별 3.5개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Total 3,981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애니게시판 운영원칙 (18) 가생이 04-08 142638
3981 [일본애니] 천년여왕 OST 1982 다라 세다카 냉각수 12-01 28
3980 [일본애니] 꿈과 희망의 점보트 냉각수 11-11 321
3979 [잡담] 이제 애니게 검색 기능 되돌려도 되지 않나요? 마왕등극 11-06 264
3978 [일본애니] 전생했더니 검이었습니다 추천 드링크 11-05 426
3977 [잡담] 웹툰들 가면 갈수록 무분별한 3D사용 어떻게 생각… (14) N1ghtEast 07-10 5226
3976 [OP/ED] 바람부는 날 듣기 좋은 음악 (2) 이름없는자 07-07 1364
3975 [잡담] 나혼자만 레벨업 애니메이션 제작 확정! (6) 백수건물주 07-04 3351
3974 [일본애니] 투장 다이모스 적장의 여동생을 사랑합니다. 냉각수 05-30 2390
3973 [일본애니] 뒤늦게나마 적어보는 신극장판 에바 후기 아스카 05-07 1935
3972 [잡담] [에바 마지막 후기] 멍청한데다 편협한 닝겐들아! (1) 마왕등극 05-02 1692
3971 [잡담] 우정, 노력, 승리는 구시대적 이름없는자 04-30 876
3970 [OP/ED] 슬램덩크 오프닝(대원 비디오판 ost) (2) 백전백패 03-28 3999
3969 [일본애니] 어른이 고딩이 되서 벌어지는 애니추천(영상) 샌디프리즈 03-21 4822
3968 [일본애니] 볼만한 애니메이션 추천(스포주의) 샌디프리즈 03-15 4363
3967 [OP/ED] 화창한 봄날에 듣기 좋은 애니 주제 이름없는자 03-09 3311
3966 [매드무비] 마크로스 Do You Remember Love? 뮤비 샌디프리즈 03-01 2719
3965 [일본애니] 은하 철도 999 엔딩 (11) 냉각수 02-07 3832
3964 [잡담] 꿈의 해결사 모피어스 이름없는자 01-29 1338
3963 [일본애니] 애니 명곡 "새의 시" 한국어 커버 와 오리지날(영… 샌디프리즈 01-16 1388
3962 [미국애니] [제안] 20 세기 미국식 모험/액션극 애니는 어떨까 (2) 이름없는자 01-12 1250
3961 [기타] 유트브 이어폰 리뷰 찾다가 발견된 일본 게임음… 샌디프리즈 01-08 1617
3960 [일본애니] 성녀의 마력은 만능입니다 추천 (4) 드링크 12-29 2778
3959 [일본애니] 일본 애니 배경이 주로 학생이나 학교인 이유 (3) 이름없는자 12-21 2444
3958 [일본애니] 일본 애니 산업의 수입원 (5) 이름없는자 11-26 4407
3957 [추천애니] 짜장 나라에서 만든 서행기 재밌어요 (1) 이러럴수가 11-24 2656
3956 [잡담] 일본 애니 진흥 아이디어... 이름없는자 11-24 1362
3955 [기타] 화이트앨범 OST 한국어 커버 (1) 샌디프리즈 11-01 1499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