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야구게시판
 
작성일 : 11-11-24 09:46
[국내야구] 김진우, "200개 던져도 팔이 아프지 않다,
 글쓴이 : 뭘꼬나봐
조회 : 1,667  

지난 23일 오쿠라가하마 구장의 투구연습장. KIA의 돌아온 투수 김진우(28)가 낑낑대며 볼을 던지고 있었다. 웬일인지 볼이 마음대로 들어가지 않았다.100개에 가까이 던지자 지켜보던 선동렬 감독이 한마디 던진다. "그렇게 힘들면 억지로 던지지 마라"면서 투구를 중단시킨다.

그리고 김진우를 따로 불러 이야기 한다. "투구밸런스가 잡히지 않을 때는 가볍게 스텝을 밟으면서 볼을 던지는게 좋다. 억지로 던지다간 몸에 무리가 올 수 있다"면서 직접 몸으로 보여주면서 차분하게 설명한다. 김진우의 얼굴표정이 아주 진지하다. 마치 문제 학생이 학교에 돌아와 공부에 맛들인 모습이다.

http://news.naver.com/sports/index.nhn?category=baseball&ctg=news&mod=read&office_id=109&article_id=0002278590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Total 37,916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야게 운영원칙 (2016.06.03) (1) 가생이 04-06 250395
1466 [국내야구] "사람들이 못알아 보시니까 편한 점도 있네요" IceMan 12-02 1515
1465 [국내야구] 롯데 양승호감독 "이대호-장원준 빠진게 오히려 기회 IceMan 12-02 1570
1464 [국내야구] '갈팡질팡' 정대현 행보에 애타는 롯데 IceMan 12-02 1475
1463 [국내야구] 김태균, 한화측 연봉제시액에 "고맙다" IceMan 12-02 1429
1462 [국내야구] '2400만원→10억까지' 최고연봉 변천사 IceMan 12-02 1616
1461 [국내야구] 금의환향 삼성, 亞시리즈 우승트로피가 없다…왜? (10) 뭘꼬나봐 12-02 2060
1460 [국내야구] 삼성 “이승엽 자존심값, 얼마면 되겠니? (4) 뭘꼬나봐 12-02 2132
1459 [국내야구] SUN 특별재활조 괌으로 뜬다 , 뭘꼬나봐 12-02 1710
1458 [기타] 일본, 구단주 회의서 WBC 참가 승인…선수협은 반대입… 뭘꼬나봐 12-02 2719
1457 [국내야구] 이대호 “난, 뚱뚱해도 최고의 선수가 됐다, 뭘꼬나봐 12-02 1788
1456 [국내야구] 볼티모어 관계자 “정대현은 메이저리그 계약, 뭘꼬나봐 12-02 1433
1455 [국내야구] '명가' 삼성, 4년 만에 골든글러브 배출 기대, 뭘꼬나봐 12-02 1745
1454 [국내야구] 넥센 방출 박준수, KIA에서 새출발, 뭘꼬나봐 12-02 1528
1453 [국내야구] 심수창-김광수, 친정팀 LG 복귀 불발 , 뭘꼬나봐 12-02 1458
1452 [국내야구] 김성근 “복귀 이승엽 최소 30홈런 친다” 성공 장담, 뭘꼬나봐 12-02 1536
1451 [국내야구] 김태균, "복귀 비난, 감수하고 열심히 하겠다" (2) IceMan 12-01 1691
1450 [국내야구] 대호-태균-승엽 빅3 거취 확정 임박 (1) IceMan 12-01 1592
1449 [국내야구] '방출'이란 칼날, 레전드도 못 피한다 (1) IceMan 12-01 1592
1448 [국내야구] 한화 납회식 '김태균 꽈당'이 뜬 이유 IceMan 12-01 1818
1447 [국내야구] 잘 치고 잘 받고..박석민 '국제용' 공인인증 (2) IceMan 12-01 1665
1446 [국내야구] 소프트뱅크 무너뜨린 정형식 "최고로 짜릿" (4) IceMan 12-01 1931
1445 [국내야구] 최형우 "내년에 또 우승하고 싶다" (1) IceMan 12-01 1761
1444 [국내야구] 삼성 전용 야구장, 2014년 건립 확정 (1) IceMan 12-01 1910
1443 [국내야구] 홍성흔 "대호 없어도 '강한 롯데' 보여줄 것" (1) IceMan 12-01 1572
1442 [국내야구] 손민한, 새로운 직장 찾을 수 있을까 (1) IceMan 12-01 1520
1441 [국내야구] KIA, 키스톤 황금장갑 배출 가능성은? (6) 뭘꼬나봐 12-01 1713
1440 [국내야구] 넥센 기대되는 중심타선, '유한준-박병호 주목, (4) 뭘꼬나봐 12-01 1587
 <  1351  1352  1353  1354  1355  1356  1357  1358  1359  136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