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야구게시판
 
작성일 : 11-11-29 20:58
[잡담] 아 오심쩐다
 글쓴이 : 그레이팬텀
조회 : 2,401  

발떴는데 ㅅㅂ..........위기상황을 심판의 도움으로 빠져나가네 2루심 누구임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잘근이 11-11-29 21:06
   
이번 4이닝이 중요할듯
타순도 4번부터고 지난 이닝부터 소뱅 투수가 좀 힘들어하네요
이번이닝에서 동점이나 역전 해야하는데...
잘근이 11-11-29 21:07
   
아...ㅠㅠ 최형우 아깝다.. 워닝트랙앞에서 잡히네요


아놔....출루한번 못하고 이닝종료..
아라미스 11-11-29 21:10
   
심판 대만아닌가요 ?
海東孔子 11-11-29 21:25
   
삼성 깔려고 준비중인 이게시판 몇몇에게는 좋은 소식이겠네요... 삼성이 깨지기만 기도하고 있을텐데ㅋ
원숭이나 섬짱깨나 그밥에 그나물인데 더 이상 뭘 바라겠습니까? 그냥 화끈하게 역전승 해주길 바랄뿐입니다...
그레이팬텀 11-11-29 21:49
   
잉 삼성을 왜깜? 뭐했음???
 
 
Total 38,091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야게 운영원칙 (2016.06.03) (1) 가생이 04-06 252375
1560 [국내야구] 김태균 연봉 15억원 초대형 계약했다 (11) 월드컵태생 12-12 1905
1559 [국내야구] 골든글러브 문제의 포지션은 (3) 그레이팬텀 12-11 1978
1558 [국내야구] 골든글러브 수상자 명단(득표수) (10) 디오나인 12-11 1826
1557 [MLB] 아 정말 정대현은 메이저 갔으면 하는데... (4) 묵철 12-09 2102
1556 [NPB] 다르빗슈가 MLB에서 실패할거라고는 (17) 묵철 12-09 2581
1555 [잡담] 여러분들이 감독이라면? (17) 네루네코 12-09 1816
1554 [국내야구] 2011 최고의 시구녀 베스트3? 손연재-김태희-이수정 (4) 인디고 12-09 2018
1553 [국내야구] 롯데-sk fa영입과 보상선수 지명에 대한 단상 (1) 그레이팬텀 12-09 1797
1552 [국내야구] 삼성 선수들이 바라는 이승엽 효과는? (1) IceMan 12-08 1726
1551 [국내야구] 한화 '여유' 넥센 '당혹'..다른 온도차 IceMan 12-08 1497
1550 [국내야구] 임훈, FA 규정에 이러지도 저러지도 IceMan 12-08 1497
1549 [국내야구] 이만수 "롯데 보상선수, 투수 지명한다" IceMan 12-08 1579
1548 [국내야구] 임정우 지명 LG "지명할 선수 없었다" IceMan 12-08 1647
1547 [국내야구] 윤석민 "이럴수가" 초보 류현진에 패배 IceMan 12-08 1505
1546 [국내야구] 김태균 한화 4번 타자 중책 맡는다 IceMan 12-08 1549
1545 [국내야구] '간판 대이동' 5개 구단, 중심타선 개편 (1) IceMan 12-08 1915
1544 [국내야구] 이승엽-김태균, 좌우 헤게모니 경쟁 핵심 IceMan 12-08 1496
1543 [국내야구] '연봉 10억' 김태균으로 본 스타의 가치 IceMan 12-08 1646
1542 [잡담] 대기만성형 투수? (7) 아뿔싸 12-08 2021
1541 [국내야구] SUN, "윤석민, 앞으로 2년간 함께 한다" 암코양이 12-08 1481
1540 [국내야구] 선동열 고백 “내가 KIA감독으로 온 이유는…” 암코양이 12-08 1500
1539 [국내야구] 두산 윤석민, “KIA 윤석민은 떡잎부터 달랐다” 암코양이 12-08 1441
1538 [잡담] 타격능력은 결국 벳스피드가 좌우하는거 아닐까요? (8) 디오나인 12-08 2059
1537 [국내야구] "이대호 투수대응력 좋지만, 한국타자 성공사례 적다… (2) 인디고 12-08 1840
1536 [국내야구] 창원에 야구장이 어디 들어설까요 (1) 그레이팬텀 12-07 2235
1535 [국내야구] ‘잔류 선언’ 윤석민, ML진출 미룬 이유는? 인디고 12-07 1722
1534 [국내야구] '유망주 쓸어담기' LG, 2~3년뒤 미래를 꿈꾸다 인디고 12-06 1783
 <  1351  1352  1353  1354  1355  1356  1357  1358  1359  136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