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야구게시판
 
작성일 : 12-03-21 08:48
[MLB] 니시오카, 마이너 강등 치욕...기본기 미달 평가
 글쓴이 : 암코양이
조회 : 2,238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홀스 12-03-21 15:06
   
일본내에서 기본기가 가장 잘 갖춰진 타자로 찬양받던 선수인데 ㅋㅋㅋㅋㅋ
거기다 어떤 구질이든 커트를 할수있는 타자의기술도 으뜸..........
작년인가?메이쟈에서 한경기 삼진 3번먹고 마지막은 스탠딩삼진당할때
진짜 메이져는 급이 다르다 느꼈음

그래도 저놈은 일본내 최고 타격왕좌에도 오른놈인데 저지경
고로공 12-03-22 01:02
   
일본 타격왕뿐 아니라 수비도 잘한다고 칭찬 받던놈 아녀요?
근데 수비로 까이네... 옛날에 마쓰이 카즈오도 수비로 까이지 않았나?
종범성님 수비로 졸라 까데더니...
디오나인 12-03-22 05:31
   
역시 므르브벽은 높다
로이드 12-03-22 15:47
   
새삼 추신수의 위엄이 느껴지네요 크흐흐
아마락커 12-03-23 10:11
   
니시오카 츠요시.... 김태균선수가 재일이라고 밝혔던 선수죠
일본있을때만해도 5툴에 빛나는 선수였는데....
나라별 리그의 성향차이때문인지 심각하게 적응을 못하네요
 
 
Total 38,435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야게 운영원칙 (2016.06.03) (1) 가생이 04-06 258127
1769 [국내야구] [LG] 올해는 맘 편히 야구 볼 수 있을듯..ㅠㅠ (4) 루카투릴리 03-29 1387
1768 [NPB] 임창용, 2군 강등의 속사정은? (1) 암코양이 03-29 1785
1767 [잡담] 야구 재밌나요 (18) 루푸 03-29 1719
1766 [국내야구] 올해 다승왕은 누가 될까요? (9) 디오나인 03-29 1521
1765 [국내야구] '경기조작' 박현준·김성현, 징역 6월과 10월 … 암코양이 03-28 1453
1764 [MLB] 추신수 외야수 랭킹, 이치로를 제쳤다 (2) 암코양이 03-28 1851
1763 [MLB] USA 투데이 "추신수, 홈런 30개도 가능" (3) 암코양이 03-28 1722
1762 [국내야구] [POLL] 2012년 출루율 1위는 누가 할까요? (5) 디오나인 03-28 1435
1761 [국내야구] [시범경기] '안치홍 2안타 3타점' KIA, 기동력 … (3) 로뎅 03-27 1335
1760 [국내야구] [POLL]올해의 탈삼진왕은? (14) 디오나인 03-27 1383
1759 [NPB] 이대호 선수 올해 성공적인 데뷔하겠죠? (9) 갤럭시T 03-26 1462
1758 [국내야구] 야구팬 뇌구조 (4) 야러브 03-26 1672
1757 [국내야구] 롯데자이언츠, 입장료 대폭인상…롯데팬 반발 (8) 암코양이 03-26 1949
1756 [국내야구] [POLL}올해의 도루왕은 누가 할까요? (7) 디오나인 03-26 1437
1755 [잡담] mlb 시청하시는 분들 (6) 시바 03-25 1621
1754 [MLB] 클리블랜드 사장, “추신수 올 해 큰 일 낼것" (8) 암코양이 03-25 1896
1753 [국내야구] [poll] 올해 타격왕은 누가 할까요? (11) 디오나인 03-25 1284
1752 [국내야구] 눈 내리는 잠실구장, 사상 초유 '기상악화 콜드게… (6) 디오나인 03-24 1562
1751 [국내야구] 야구인 66% “올시즌 우승은 삼성”…압도적 1위 (6) 암코양이 03-24 1614
1750 [기타] 영화 '퍼펙트게임', 선수와 기자가 본 디테일… 고로공 03-23 2770
1749 [국내야구] 2012 프로야구 현제까지 시범경기 순위 (15) 암코양이 03-23 2152
1748 [MLB] MLB에 진출할 만한 한국선수가 없나봐요 (5) 갤럭시T 03-23 1672
1747 [국내야구] 김병현"내가 가고 싶었던 팀은 KIA가 아니라 해태" (3) 암코양이 03-23 1659
1746 [MLB] 게레로가 일본으로...? (4) 암코양이 03-22 1994
1745 [NPB] 야쿠르트 감독 실망…임창용, 2군 강등 위기 (9) 암코양이 03-22 1916
1744 [MLB] Darvish Yu 19일 등판 하일라이트입니다. (2) 고로공 03-22 1710
1743 [기타] '고마워요' GG사토. 이탈리아에서 야구한다. (3) 암코양이 03-21 2689
 <  1351  1352  1353  1354  1355  1356  1357  1358  1359  136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