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야구게시판
 
작성일 : 12-05-02 14:29
[국내야구] NC다이노스 정성기&황덕균, “그녀는 내인생의 구원투수!
 글쓴이 : 뭘꼬나봐
조회 : 1,733  

올시즌 부산과 마산, 창원 지역은 야구 열기로 후끈하다 못해 데일 정도이다. 부산에선 롯데자이언츠가 마산과 창원에서는 NC다이노스가 1군 리그와 퓨처스 리그에서 각각 1위를 내달리며 거침없는 행보를 보이고 있기 때문이다. 그중에서도 내년 1군 진입을 목표로 지난 겨울과 봄, 혹독한 스프링캠프를 거쳐 퓨처스리그에 등장한 NC다이노스는 사연 많은 선수들의 집합체만큼이나 놀라울 정도의 정신력과 팀워크로 연일 상승세를 보이며 승승장구하고 있다.
그러나 팀의 상승세와는 달리 아직 몸이 덜 풀린 선수들도 있다. 바로 최고참 정성기(33)와 황덕균(29)이다. 정성기는 2002년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에 입단했다가 2년 전 한국으로 돌아와 NC다이노스 공개 트라이아웃을 거쳐 NC 유니폼을 입었다. 황덕균은 2002년 두산 베어스에 입단했다가 2004년 방출 통보 받은 후 일본 독립리그를 찍고 NC에 입단했다.
생활 터전이 달랐던 두 선수한테 공통점이 생겼다. 바로 올시즌을 마치고 유부남 대열에 합류할 예정이기 때문이다. 선수 57명이 전부 미혼인 NC에서 두 선수의 결혼 소식은 구단 전체의 경사로 받아들여질 정도다. 그러나 결혼식을 올리기 전까지 반드시 풀어야 할 숙제가 있다. 바로 성적이다. 정성기는 팀의 마무리 투수로 김경문 감독의 눈도장을 찍어야 하고, 황덕균은 결혼 선물로 선발 10승을 약속한 탓에 자칫 개인 성적이 좋지 않으면 결혼 일정에 차질이 빚어질 수도 있다. 
‘절박’ ‘절실’이란 단어를 가슴에 품고 사는 예비 유부남 선수들을 새롭게 단장한 마산야구장에서 만났다.

http://news.naver.com/sports/index.nhn?category=baseball&ctg=news&mod=read&office_id=380&article_id=0000000164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Total 38,533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야게 운영원칙 (2016.06.03) (1) 가생이 04-06 259764
2110 [국내야구] '서동욱 9회 결승타' LG, 짜릿한 역전승…두산… 영장군 05-16 1634
2109 [MLB] '떴다! 시즌 2호 홈런' 추신수, 2안타 1타점 2득… (2) 영장군 05-16 2183
2108 [국내야구] 삼성 승률 5할 달성 ㅋㅋ (4) 아마락커 05-16 1739
2107 [국내야구] 류현진 '亞 넘버원'! (3) 암코양이 05-15 1757
2106 [NPB] 살아나는 이대호, 퍼시픽리그 4번 타자들과의 비교는 (5) 암코양이 05-15 2283
2105 [NPB] 이대호 연봉, ‘일본 선수 평균보다 6배 이상’ (5) 암코양이 05-15 1944
2104 [잡담] 문득 백인천씨에 대한 생각을 해봅니다. (2) 아마락커 05-15 1564
2103 [MLB] 메이저리그 오늘의 수비.swf (4) 암코양이 05-15 1893
2102 [MLB] 추신수 미네소타전 결승타점영상 (7) 암코양이 05-15 5011
2101 [MLB] '1번 타자' 추신수, 9회 결승타 작렬… 팀 3연… (2) 뭘꼬나봐 05-15 1643
2100 [국내야구] '로페즈 퇴출' SK 마운드, 정상화 시급 (4) 암코양이 05-15 1455
2099 [국내야구] 한화, 트레비스 쟁탈전에서 승리할 수 있을까 . (1) 뭘꼬나봐 05-15 1289
2098 [국내야구] 기존팀들, 신생팀 NC를 견제하는 또 다른 이유 . (1) 뭘꼬나봐 05-15 1419
2097 [국내야구] 자존심 건 윤석민·류현진의 평균자책점 경쟁. 뭘꼬나봐 05-15 1355
2096 [NPB] 진작 터졌을텐데…이대호 “괜히 살 뺐어” (3) 암코양이 05-15 1720
2095 [국내야구] 홈런 1위 강정호. 향후 한국야구 10년 책임질 재목. (8) 뭘꼬나봐 05-14 1811
2094 [국내야구] 삼성 심창민-정형식 투타에서 '젊은 활력소. 뭘꼬나봐 05-14 1353
2093 [국내야구] 이승엽vs김태균, ‘홈런왕’ 대신 ‘타격왕’ 경쟁? (2) 뭘꼬나봐 05-14 1348
2092 [국내야구] [매거진S]류현진 “윤석민과의 맞대결? 15회까지 던진… 암코양이 05-14 1368
2091 [MLB] 추신수 일기 “보스턴에서 만난 로이스터 코치님” (2) 암코양이 05-14 2906
2090 [NPB] "이대호 홈런 친 경기 1승4패" 日 언론 '비아냥' (7) 암코양이 05-14 1712
2089 [MLB] 트레비스, SF에서 결국 방출...한국 올까 (6) 암코양이 05-14 1487
2088 [국내야구] 우리나라 기자들 정말문제있음 (14) 토레스 05-13 1644
2087 [MLB] 그린몬스터 따위.... (3) 이그니스 05-13 1688
2086 [국내야구] SUN 경고, "윤석민 맨손 수비, 선수생명 위험" (4) 암코양이 05-13 1630
2085 [NPB] 이대호 5호 영상 (18) UBBT 05-13 9870
2084 [잡담] 대호 5호홈런 (3) 네스카 05-13 2058
 <  1341  1342  1343  1344  1345  1346  1347  1348  1349  135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