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야구게시판
 
작성일 : 10-05-11 05:05
[국내야구] [칼럼 발췌] 왜 우리나라에선 퍼펙트 게임 달성이 어려울까?
 글쓴이 : 이오리
조회 : 3,582  

원문 보기 - http://mlbspecial.net/1427

(저작권 문제로 내용 대폭 편집,삭제. 풀 버전은 링크로 가셔서 보시기 바랍니다.)

한국 시간으로 오늘
(10), 미국 시간으로는 5 9, 오클랜드 어슬레틱스 소속의 댈러스 브레이든(27)이라는 투수가 메이저리그 역사상 19번째 퍼펙트 게임을 달성했습니다. 그것도 올 시즌 메이저리그 30개 구단 가운데 팀 득점 1위를 자랑하는 탬파베이 레이스를 상대로 말이죠.

 

브래이든은 1회부터 9회까지 단 하나도 안타나 볼넷, 몸에 맞는 공을 허용하지 않았고, 6개의 삼진을 잡아내며 퍼펙트 게임의 위업을 이뤄냈습니다. 물론 21개의 아웃 카운트는 그와 수비수들의 조합으로 만들어낸 것이죠. 오클랜드 수비진이 특별히 뛰어난 편이 아니기에 이번의 퍼펙트 게임은 더더욱 의외입니다.

메이저리그에는 이렇게 매년 꼭 한 두 번씩은 대기록이 작성되곤 합니다. 퍼펙트 게임이나 노히트 노런, 그것도 아니면 타자 쪽의 놀라운 기록이나 모이어의 경우처럼 특별하면서도 의미 있는 기록이 탄생하곤 하죠. 그것이 메이저리그의 인기를 유지하는 비결이기도 합니다.

우리나라의 프로야구가 시작한지 올해로 어느덧 29년째, 아직도 한국 프로야구에서 퍼펙트 게임은 단 한 번도 나오지 않았습니다. 물론 메이저리그에 비하면 팀과 경기수가 적기 때문이지만, 지금쯤은 한 번 정도 나와줄 시점이 되었다는 점에서 아쉬움이 남는 것도 사실입니다.

 

그렇다면 우리나라에서는 왜 이렇게 퍼펙트게임 같은 대기록이 작성되기 어려울까요? 개인적으로는 앞으로도 꽤나 오랜 시간 동안 그럴 것 같다는 생각이 듭니다. 그것은 한국 야구와 메이저리그의 본질적이면서도 어쩔 수 없는 환경의 차이에서 비롯되었을 가능성이 크기 때문입니다.


한국은 야구를 어떠한 수를 써서라도 반드시 이겨야만 하는 전투로 인식하는 경향이 강합니다. 물론 여기에서의 어떠한 수란 규정 내에서 허락하는 모든 작전이나 행위를 뜻하는 것으로, ‘비겁한 행위반칙을 뜻하는 것은 아닙니다. 단지 규정이 허락하는 범위 내에서 가지고 있는 모든 방법을 동원하여 이기려고 한다는 말입니다. 그리고 이러한 특징이야말로 세계 대회에서 한구 야구가 강한 이유이기도 하지요. 메이저리그에도 우리나라 못지 않게 각종 작전과 병법이 발달해 있지만, 그것을 활용하는 면에서는 한국야구에 미치지 못합니다.


반면 메이저리그는 좀 더 긴 호흡으로 경기를 봅니다. 그들은 내일의 2승을 위해서라면 오늘의 1패는 감수한다는 식입니다. 선발이 경기 초반에 대량실점을 하면, 굳이 일찍 투수교체를 단행해 승리에 집착하거나 하지 않습니다. ‘포기와는 좀 다릅니다. 끝까지 최선을 다하지만, 내일이나 모레를 위해서 무리하지 않겠다는 정도로 이해하면 될 것 같네요. , 그럴 때는 이기고 있는 팀에서도 각종 작전을 시행하지 않고 정면승부만 고집합니다. 그러다가 역전을 당하면, 그래도 어쩔 수 없다는 식이죠. 그것이 메이저리그식 재미있는 야구의 기반이 됩니다. 이기고 있는 쪽은 상대에게 할 수 있으면 역전해 봐라는 식으로 여유를 보여주고, 지고 있는 팀은 단지 현 상황에서 최선을 다할 뿐이라는 식으로 경기에 임합니다. 그러다가 역전이 나오면 명경기가 되는 것이고, 그대로 승부가 갈려도 다음날 경기에 지장을 주거나 하는 일은 거의 없죠.한국과 일본에서는 만화에서만 등장하는(, 현실에서는 절!!! 등장하지 않는) ‘정면승부가 메이저리그에서는 생활화되어 있습니다.

이 때문에 한국에서는 퍼펙트 게임 같은 대기록이 탄생할 확률이 매우 낮습니다. 물론, 그것이 한국 야구가 나빠서는 절대 아닙니다. ‘틀림이 아닌 다름의 문제일 뿐이죠. 우리나라와 메이저리그의 야구를 바라보는 시각이 다른 것뿐입니다. 좀 더 치열하고 치밀한 우리나라 야구는 그 나름의 재미가 있으니까요. 하지만, 그러한 특성이 퍼펙트 게임을 비롯한 대기록의 달성 가능성을 현저히 떨어뜨리는 것도 분명한 사실입니다. 경우는 조금 다르지만, 지난해 타격왕 경쟁에서도 그러한 특징은 여실히 드러났지요. 사실 LG 투수들이 홍성흔을 볼넷으로 거른 것이 규정 위반은 아니었지만 꼼수임에는 분명했으니까요.

게다가 또 다른 환경의 문제가 있습니다. 이건 문자 그대로의 환경을 뜻하는 겁니다. 바로 여전히 열악한 야구장의 상태인데요. 우리나라의 외야 펜스는 시간이 지나면서 개선되고는 있지만, 여전히 부딪히면 큰 충격을 받습니다. 부상의 위험이 높기 때문에, 외야수들의 적극적인 수비에 방해가 되지요. 내야도 사정은 크게 다르지 않습니다. 여전히 일부 구장에서는 내야 정비가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아, 한 경기 중에도 몇 번씩이나 불규칙 바운드가 일어나곤 합니다. 또한, 덕아웃 앞에서 투구 연습을 하는 행위도 심심찮게 볼 수 있습니다. 그러한 것들은 수비에 방해만 될 뿐이지요. 실책이 발생할 확률이 높다는 겁니다.

또한 고칠 수 있는 것(구장 환경 문제)은 개선해 나가야 합니다. 류현진이나 봉중근이 퍼펙트 게임을 연출하고 있었는데, 예상치 못한 불규칙 바운드로 대기록이 깨진다면 그 얼마나 억울하겠습니까?또한, 파울볼이 날아오면 무조건 손부터 날리고 보는 관중들의 나쁜 습관도 사라져야겠지요.(특히 사직구장 익사이팅 존!!)

시합의 대부분이 야간 경기로 치러진다는 것도 이유 중 하나가 될 수 있습니다.야간 경기를 하다 보면 플라이성 타구가 조명의 불빛 속으로 사라지는 경우가 종종 발생하고, 그것은 실책의 원인이 되곤 하죠.

언젠가는 우리나라에서도 퍼펙트 게임이 나오겠지요. 그게 언제가 될 지는 알 수 없지만, 멀지 않은 미래에 한 번쯤 나와줄 것 같다는 생각이 듭니다. 그때 괜한 번트 시도로 욕먹는 선수가 없었으면 좋겠습니다. 파울 플라이를 잡으면 그걸로 경기가 끝이 나는데, 그걸 잡아채서 이후의 예상치 못한 상황을 만드는 멍청한 관중도 없었으면 좋겠습니다. 불규칙 바운드나 조명 속에 공이 사라지는 일도 없어야겠죠.



 

완벽한 경기 끝에 27번째 아웃카운트를 잡아낸 후 만원 관중의 기립 박수 속에 두 팔을 번쩍 들어올리고 환호하는 우리나라 투수의 모습을 꼭 보고 싶습니다.
그 주인공이 류현진이나 윤석민, 김선우, 봉중근이라면 더욱 좋겠네요.^^


---------------------------------------------------------------
심지어 주관적이기까지 한 편집입니다만 원문의 내용은 매우 충실합니다. 

쩝.. 남이 잘되는 꼴을 못보는 이 민족성과 사공 많은 민족성을 어찌하지 못하면...
(사기꾼이 없다면 사공이 많아질리도 없겠지만... 세계 최고의 사기꾼 분포 국가니;
━심지어 파란지붕 밑에 계신 분이 더 하니..쩝━)
야구에서의 퍼펙트는 물론 국가의 안위도 걱정스러운
쓸데없는 생각을 많이 하면서 본 칼럼이었습니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조주 10-05-11 06:52
   
퍼팩트게임까진 안바래요 ㅠㅠ
발걸음 10-05-11 10:30
   
' ';;ㅎㅎ 한번쯤 나와주면 좋을텐데요 ㅎㅎㅎ
햄릿 10-05-12 00:54
   
정말 좋은 토론주제군요..
어째서 퍼펙트게임이 나오지 못하느냐에 대한 분석적인 측면은
이미 모두 완벽하게 언급이 되어져 있는것같아 개인적인 견해만 밝히도록 하겠습니다..
저의 개인적인 견해로는 퍼펙트게임.. 계속 나오지 않았으면 함니다...
퍼펙트게임이라는 대기록을 위해 이기고 있는쪽도 끝까지 최선을 다하고.
반대쪽또한 그렇게 되죠.. 서로간의 최선을 다하는 모습속에서 팬들은 열광하게 됨니다..
그리고 그 속에서 최고의 명경기가 생기기 마련...
이것은 스포츠라는 산업에 있어 가장큰 메리트이며 우리 국내야구의 최고의장점을 반증하는 사례이고 증거 입니다. 반면 메이저리그식의 한경기에 전력을 다하지 못하는 모습은.. 별로 좋아보이지는 않네요..
아무튼 국내야구도  좋은방향으로 나아가려 하는것 만큼이나 점차 많은 문제점들을 개선해 나가지 않을까 함니다..
     
이오리 10-05-12 16:36
   
음..; 전력을 다하는건 메이저리그도 마찬가지긴 한데, 그게 한국인의 눈에는 대충으로 보이는거겠죠. 위의 언급을 보면. 지는 경기가 되면 정공법으로 팡팡 간다잖아요. ㅎㅎ
오히려 요즘 어떤 팀 야구 때문에 조밀한 그런 좀 지저분한 경기에 환멸을 느끼는 사람들도 생겨나는데, 그 점을 주목해서 봐야겠죠. 여기선.
투수를 마구 바꿔대는건 그렇다 치고 참 ... 글러브가 아닌 사람을 노려대는 경기를 간혹 어떤팀이 해대니...
          
쌈바 10-05-12 22:54
   
혹시 SK를 말하시는건가요? ㅎㅎ
SK는 사구를 많이 던지는 팀이 아닙니다.
오히려 적은팀에 속하죠.
공식기록을 보시면 더 정확하실듯하네요.
09년에도 그렇고 이번시즌에도 공식사구기록이 10개로 리그최하위입니다.
(09년 사구1위는 기아였을껍니다.)
게다가 투수를 자주바꾸는것은 SK만 그런것은 아니예요.
다른팀들도 많이 바꿉니다.ㅎ
2000년대 이후로 불펜강화가 대세기 때문이죠.
SK가 공공의 적이긴 했지만 역시 편견은 무섭네요.^^;;;;ㅎㅎ
아 혹시 그 어떤팀이 SK를 말하신게 아니시라면 제 댓글은 헛소리로 치부하세요~^^
아스트라페 10-05-12 01:12
   
퍼펙트까지는 안바라고 노히트노런이라도 ㅠㅠ<<<<<<그것도 무리
     
이오리 10-05-12 16:32
   
노히트 노런은 비교적 많이 나왔는데. (윗글의 오리지날 링크 참조)
발번역태희 10-05-12 20:45
   
근데 혹시라도 나온다면 ...

그 당한 팀은 ...

ㄷㄷㄷ
소녀시대 10-05-13 19:38
   
나왔으면 좋겠슴 ㅋㅋ
ㅇㅇㅇㅇㅇ 10-05-19 01:16
   
뭐지 야구종목에서 원래 퍼펙트란 경기가 가장 나오기 힘든건데
ㅋㅋㅋ

이걸 한국프로야구사에서 한번도 안나왔다고 미국/일본은 자주나오는데 왜한국은 유독안나오냐로? 편협한시각의 제목과 접근방식이네 ㅋㅋㅋ

메이저가 100여년이 흘렀고 일본프로야구도 70년을 훌쩍넘었는데

한국은?? 그들의 반에 반도안되었다네
     
사이토 10-05-30 03:18
   
내가 쓴 칼럼 아님 ㅋ
그리고 28년이면 반의 반은 넘었음. ㅋ 뭐, 중요한건 아니지만. 애초에 글의 내용물 본질을 못보고 포장지만 쪼물딱거리면 저 칼럼 쓴 기자가 실망할거임. ㅋ
 
 
Total 38,412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야게 운영원칙 (2016.06.03) (1) 가생이 04-06 257031
153 [국내야구] 로이스터가 능력은 있는데... (14) ㅗㅗ 09-07 4108
152 [국내야구] 로이스터 정장 간지 (5) 대기만성 09-07 6593
151 [NPB] 구로다·이와무라·마쓰이, ML 떠나 나란히 일본 복귀 (4)   09-07 4172
150 [MLB] 추신수, 9회 짜릿한 결승 적시타...5타수 1안타 1타점 (4) 미츠하시 09-07 4002
149 [국내야구] 롯데 홍성흔 예쁜 딸 화리 ~ (4) 대기만성 09-07 3963
148 [기타] AG '최대 적수' 대만 대표팀, 최강 전력 구축 (3) 대기만성 09-07 3202
147 [국내야구] 제리 로이스터 감독, 내년에도 다시 한 번? (2) 대기만성 09-07 3404
146 [기타] 신개념 야구 (9) 대기만성 09-07 3442
145 광저우 야구 최종엔트리+내생각 (16) 박지송송송 09-06 3740
144 [MLB] 추신수 1타점 9/5 (4) 투레주루 09-06 3844
143 [NPB] 김태균1안타,1타점-9/5 (3) 투레주루 09-06 3420
142 [NPB] 이승엽 복귀전 첫안타 9/5 (2) 투레주루 09-06 3582
141 [MLB] 너클볼의 달인 웨이크필드 (7) 대기만성 09-05 4343
140 [국내야구] 롯데 사도스키의 손아섭 디스 ~ (12) 대기만성 09-04 4357
139 [NPB] 임창용 28세이브 (2010.9.3) 일본방송 (11) 투레주루 09-03 6938
138 [국내야구] 대성불패 구대성 은퇴식 (2) 대기만성 09-03 3544
137 [MLB] 추신수 16호 홈런 및 2루타 영상 !!! (09.03.) (8) 대기만성 09-03 7618
136 [NPB] 김태균 9.1 라쿠텐전 2타점 (3) 투레주루 09-02 3875
135 [NPB] 이혜천 복귀전 9/1 (2) 투레주루 09-02 3447
134 [NPB] 임창용 9.1 요미우리전 10회,11회등판 (2) 투레주루 09-02 3864
133 [국내야구] 양극화된 평가 (7) 6113 09-01 3537
132 [MLB] 추신수 1안타 1득점(8.31) (3) 투레주루 09-01 3611
131 [NPB] 임창용 요미우리전 1이닝 무실점(8.31) (7) 투레주루 09-01 4251
130 [국내야구] 선수들이 본 정규 시즌 1위, SK가 삼성보다 유리 zz 08-26 3812
129 [NPB] 임창용 27세이브! 동영상 (3) 오서방 08-26 6520
128 [NPB] 미국 스카우트, 임창용 연봉 600만 달러 가능- 아시아… (1) 대기만성 08-26 4536
127 [국내야구] 윤석민 사건은 윤석민 잘못보다는 ....................... (13) 피카츄 08-26 4189
 <  1411  1412  1413  1414  1415  1416  1417  1418  1419  142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