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야구게시판
 
작성일 : 12-06-09 09:56
[기타] KBO 1군에서는 0승 2패였지만 2군에선 100승 투수
 글쓴이 : 손만잡고잔…
조회 : 2,095  



글 제목만 보고 이미 알아채신 분들이 많으실 거라 생각합니다. 전 이글스 투수 이은승. 프로 통산 0승 2패이지만 2군에선 100승 이상을 기록했다고 하죠. 안산공고 출신 김광현의 스승님이기도 합니다. 고교 2학년 때부터 원광대에서 스카우트 제의를 받았으나 중앙대에 가면 연극영화과에 다니는 배우 김희애와 만날 수 있을까 해서 스카우트 제의를 거절했던 적도 있습니다.


나이 스무 살에 맞은 9월의 어느 날, 오매불망하던 프로 1군 데뷔전이 이뤄졌다. 빙그레가 4∼5점 앞서던 7회부터 등판이었다. 대전구장에서 열린 삼성전이다. 이미 대세가 기운 경기에서 9회까지 막아서 세이브를 따라는 배려였다.

그런데 마운드에 오르니 야구를 한 이래 처음으로 떨렸다. 외야수와 내야수 선배들은 뭐에 홀린 듯 연속 에러가 나왔다. 믿어지지 않게도 9회 경기가 뒤집혔다. 데뷔전에서 대역전패, 이은승은 패전투수로 야구인생을 시작했다. 충격은 컸지만 그 이후 끝까지 1승의 기회가 오지 않을 줄은 몰랐다.



안산공고 감독을 맡은 후, 스카우트 전권을 요구합니다. 그리고 처음으로 뽑은 선수가 김광현입니다. 첫눈에 팔각도만 올리면 물건이 될 거라고 알아보고 김광현과 김광현아버지를 설득해 서울로 가려던 마음을 돌려놓았습니다.. 서울에 있는 학교로 보내려고 완강했던 어머니는 직접 찾아가 “이은승 이름을 걸고, 꼭 국가대표로 만들어 드리겠다”고 약속해서 허락을 받아냈다는 일화도 있죠.

처음 아이들과 대면했을 때 말했다. “너희들이 야구 잘하면 안산공고 왔겠냐? 팀으로 뭉치자.” 해법은 훈련밖에 없었다. 이은승은 4시간만 숙소에서 자고 야간연습만 6시간을 시켰다. “실미도”라는 소문이 돌았다. 그렇게 만들어진 첫해 졸업생이 이우선(삼성)이다.



2군 타자에 김승관이 있다면 2군 투수엔 이은승이 있었죠. 2군 본즈와 2군 페드로? 사첼페이지? 월터존슨? 어찌됐든... 상당히 흥미로운 선수였음에는 틀림없죠. 게다가 감독으로는 국가대표 투수 김광현을 발굴해내고.. 오랜만에 이은승이라는 이름이 생각나서 포탈사이트에 흩어져있던 자료들을 몇개 긁어왔습니다. 출처는 네이버 뉴스 및 위키피디아입니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네스카 12-06-09 12:33
   
이우선하고 김광현;;;;; 쩌네
골아포 12-06-09 12:57
   
오~ 비하인드 스토리 ;;;
 
 
Total 38,607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야게 운영원칙 (2016.06.03) (1) 가생이 04-06 262974
2292 [기타] [이벤트] 제 1회 승무패 예상하기 (58) 흰여울 06-08 1900
2291 [MLB] 박찬호 '멘토' 모이어, 최고령 역사 잇는다 암코양이 06-08 2305
2290 [잡담] 한화팬인데.......야구진짜 그만볼까..생각중이네요... (12) 아그니클 06-07 2365
2289 [국내야구] 류현진만 나오면 한화애들 개그하네. (8) 칼리 06-07 1853
2288 [WBC] 다음 wbc 한명은 확실하게 뽑힐듯 하군요 (5) 아마락커 06-07 2764
2287 [MLB] 추신수 펄펄 날았다!…적시타·호수비 활약 (3) 암코양이 06-07 3760
2286 [국내야구] 6월6일 프로야구순위 (11) 손만잡고잔… 06-06 1644
2285 [국내야구] 양의지의 플라잉니킥 (7) 디오나인 06-06 2142
2284 [NPB] 방금 일본야구문자중계기록보고왔는데 나카무라다… (2) 마지막행진 06-06 2664
2283 [잡담] 아 이대호 초타석 병살타 (3) 짠도리 06-05 2739
2282 [국내야구] 프로야구 중계일정 [6/5~6/10] (2) 손만잡고잔… 06-05 1387
2281 [MLB] MLB Network 이 달의 Top 플레이 영상(120604) (2) 암코양이 06-05 2473
2280 [잡담] [질문] 야구게시판 이벤트로 어떤게 좋을까요? (23) 흰여울 06-05 1785
2279 [MLB] 박찬호, 2016년 ML 명예의 전당 헌액 후보 (6) 암코양이 06-05 2206
2278 [NPB] "亞 진짜 대포 이대호, 日 석권할 것" …日 유명 전문… (2) 암코양이 06-05 2294
2277 [NPB] [영상링크]'5월 MVP' 이대호의 괴물급 활약상 (2) 암코양이 06-05 1862
2276 [국내야구] ‘용병 헛농사’ 한화, 12승 손해 봤다 암코양이 06-05 1336
2275 [NPB] 이대호, 한국선수 6년만에 日야구 월간 MVP (1) 암코양이 06-05 1517
2274 [잡담] 기아 야구장 준설 비화...믿거나말거나.. (4) 로뎅 06-04 2718
2273 [NPB] 이대호 약점? 김태균>이대호?(이대호에 대해 잘 아… (18) 괜찮아힘내 06-04 3267
2272 [국내야구] 아이고 기아야! ㅋㅋㅋㅋㅋ 자동재생 (10) 디오나인 06-04 2192
2271 [NPB] '교류전 타격 1위' 이대호, MVP급 활약 (2) 암코양이 06-04 2042
2270 [NPB] 근데 이대호홈런단독1위인가요? 아님공동1위인가요? (3) 마지막행진 06-04 2390
2269 [국내야구] 윤석민, 1아웃과 선수생명을 맞바꿀텐가 (4) 암코양이 06-04 1732
2268 [NPB] 6월3일 이대호 경기 하이라이트 (5) 암코양이 06-04 2341
2267 [NPB] 오릭스 전설의 용병타자 "이대호 몸 크기 보고 깜짝 … (1) 암코양이 06-04 2621
2266 [국내야구] 휴~ (6) 골아포 06-04 1347
 <  1341  1342  1343  1344  1345  1346  1347  1348  1349  135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