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야구게시판
 
작성일 : 17-01-09 13:51
[KBO] 고영민, 결국 은퇴…kt 코치로 새 출발
 글쓴이 : llllllllll
조회 : 1,504  

0.jpg



‘풍운아‘ 고영민(33)이 야구인생 중대기로에서 결국 은퇴를 결심했다. 이로써 파란만장했던 15년 프로생활에도 마침표가 찍히게 됐다.

은퇴라는 단어를 꺼내들기까지 고민이 잇따랐다. 고영민은 지난해 11월 친정팀 두산으로부터 방출통보를 받았다. 구단이 발표한 65인 보류선수 명단에 그의 이름은 없었다. 2002년 프로 데뷔 이후 15년간 몸담았던 친정과 작별하는 순간이었다. 은퇴의 기로에서도 현역연장을 향한 의지를 쉽게 꺾을 수는 없었다. 방출 직후 ‘선수’로서 재기하기 위해 다른 구단의 러브콜을 기다렸다.

그러나 현실의 벽은 높았다. 최근 이렇다할 기량을 보여주지 못한 30대 중반 내야수를 품을 구단은 끝내 나타나지 않았다. 결국 고영민은 최근 스포츠동아와 전화통화에서 “선수생활을 마무리하려고 한다. 이게 현실인데 어쩌겠는가”라며 짧은 은퇴의 변을 남겼다.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버킹검 17-01-10 01:35
 
고영민 정도면 성공적인 선수생활이라고 할 수 있죠...우승은 못했어도 두산 잘나가던 시절 주전 2루수였고
국대 2루수로도 잘했고...그 뒤에 수년간 1,2군을 왔다갔다하긴 했어도 다른 은퇴선수에 비하면 준수하죠

코치자리도 많지않고 코치대우가 열악하다지만 한달에 100만원씩 연금도 나오니까...^^;;
     
폴켄파넬 17-01-10 09:21
 
성공적이라고 하기엔 본인에게도 팬에게도 아쉬움이 많죠. 아직 한창 선수생활 할 수 있는 나이인데 방출되고 아무나 자유롭게 데려갈 수 있는 상황에서 조차 불러주는 팀이 없어서 은퇴하는건데...
브리츠 17-01-10 12:24
 
어디 아픈가요?? 33살이면 몇년 충분히 더 뛸것 같은데
     
폴켄파넬 17-01-11 21:03
 
허리부상이 고질병이래요. 현장 감독 코치들도 다시 살아나기는 힘들다고 보니까 조건 없이 방출된 선수를 아무도 영입 안했겠죠
 
 
Total 32,591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강정호 사건 잡게나 이슈게로 가생이 07-07 10874
공지 [공지] 야게 운영원칙 (2016.06.03) (1) 가생이 04-06 214195
32590 [MLB] 5.27 중계일정 (추신수/김현수 출전) (1) 만수르무강 05-26 379
32589 [MLB] 류현진, 4이닝 무실점 MLB 데뷔 후 첫 세이브 (HL) (12) 수요미식신 05-26 2891
32588 [MLB] 류현진 보니기분이 착잡하네요 (12) 카이져소제 05-26 2290
32587 [MLB] 현재 다저스 vs 세인트 경기에서 (4) 만수르무강 05-26 807
32586 [잡담] 엔시는 용병 스카우터에게 상 줘야 함 (2) 루니 05-26 487
32585 [KBO] 타팀팬으로서 보는 김성근 감독 (12) 비천호리 05-26 1237
32584 [MLB] 5.26 중계일정 만수르무강 05-25 244
32583 [KBO] 롯데 용병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4) 현실부정자 05-25 1357
32582 [MLB] LAD 로버츠 감독, "류현진 롱릴리프 전환 의논 중" (7) llllllllll 05-25 2823
32581 [MLB] 추신수 2천루타 달성 루니 05-25 463
32580 [기타] 독일야구 인터넷 중계. 신비은비 05-25 324
32579 [KBO] 다시복귀했구나 옛 한화야구 (3) 백전백패 05-25 931
32578 [MLB] 5.25 중계일정 (추신수 출전) 만수르무강 05-24 217
32577 [KBO] '야신 시대' 종언 (5) 수요미식신 05-24 770
32576 [MLB] 추신수 아까비 2루타 "한 끝 차이로 홈런이 아니네요" (1) 암코양이 05-24 698
32575 [MLB] 오승환 1.1이닝 4K 무실점 호투 하이라이트 (9) 암코양이 05-24 4933
32574 [잡담] 항항 질경련 (2) 신비은비 05-24 1300
32573 [기타] 차우찬♥한혜진, 연상연하 커플 탄생 (8) 수요미식신 05-24 2136
32572 [기타] 강정호 일본은 갈 수 있을까요? (12) 일리지 05-23 2881
32571 [MLB] 5.24 중계일정 (추신수 출전) 만수르무강 05-23 235
32570 [잡담] 아싸 2대0 (1) 패치족 05-23 615
32569 [KBO] 결국 이렇게 될거면서 뭔 배짱을 부린거지? (11) 토미에 05-23 1392
32568 [KBO] 전 이미 해탈의경지을 넘어 득도을 했습니다.. (1) 태양권 05-23 450
32567 [KBO] 김성근, 일곱 팀 감독 맡아 모두 해임 암코양이 05-23 982
32566 [KBO] 김성근 경질 (15) 호랭이님 05-23 1848
32565 [MLB] 5.23 중계일정 만수르무강 05-22 368
32564 [MLB] 이치로의 부진을 바라보는 일본야구팬 (7) iwill 05-22 2639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