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야구게시판
 
작성일 : 17-01-09 13:51
[KBO] 고영민, 결국 은퇴…kt 코치로 새 출발
 글쓴이 : llllllllll
조회 : 1,596  

0.jpg



‘풍운아‘ 고영민(33)이 야구인생 중대기로에서 결국 은퇴를 결심했다. 이로써 파란만장했던 15년 프로생활에도 마침표가 찍히게 됐다.

은퇴라는 단어를 꺼내들기까지 고민이 잇따랐다. 고영민은 지난해 11월 친정팀 두산으로부터 방출통보를 받았다. 구단이 발표한 65인 보류선수 명단에 그의 이름은 없었다. 2002년 프로 데뷔 이후 15년간 몸담았던 친정과 작별하는 순간이었다. 은퇴의 기로에서도 현역연장을 향한 의지를 쉽게 꺾을 수는 없었다. 방출 직후 ‘선수’로서 재기하기 위해 다른 구단의 러브콜을 기다렸다.

그러나 현실의 벽은 높았다. 최근 이렇다할 기량을 보여주지 못한 30대 중반 내야수를 품을 구단은 끝내 나타나지 않았다. 결국 고영민은 최근 스포츠동아와 전화통화에서 “선수생활을 마무리하려고 한다. 이게 현실인데 어쩌겠는가”라며 짧은 은퇴의 변을 남겼다.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버킹검 17-01-10 01:35
 
고영민 정도면 성공적인 선수생활이라고 할 수 있죠...우승은 못했어도 두산 잘나가던 시절 주전 2루수였고
국대 2루수로도 잘했고...그 뒤에 수년간 1,2군을 왔다갔다하긴 했어도 다른 은퇴선수에 비하면 준수하죠

코치자리도 많지않고 코치대우가 열악하다지만 한달에 100만원씩 연금도 나오니까...^^;;
     
폴켄파넬 17-01-10 09:21
 
성공적이라고 하기엔 본인에게도 팬에게도 아쉬움이 많죠. 아직 한창 선수생활 할 수 있는 나이인데 방출되고 아무나 자유롭게 데려갈 수 있는 상황에서 조차 불러주는 팀이 없어서 은퇴하는건데...
브리츠 17-01-10 12:24
 
어디 아픈가요?? 33살이면 몇년 충분히 더 뛸것 같은데
     
폴켄파넬 17-01-11 21:03
 
허리부상이 고질병이래요. 현장 감독 코치들도 다시 살아나기는 힘들다고 보니까 조건 없이 방출된 선수를 아무도 영입 안했겠죠
 
 
Total 33,619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야게 운영원칙 (2016.06.03) (1) 가생이 04-06 222972
33619 [KBO] [오피셜] ‘사실상 6억 삭감’ 정성훈, 돈은 중요하지… 황룡 11:41 280
33618 [MLB] 美언론, "STL 불펜, 오승환 같은 무기 없다" 러키가이 01-17 1043
33617 [MLB] 김병현, AZ 20년史 '25인 로스터' 선정..랜디 존… (1) 러키가이 01-16 1826
33616 [MLB] LAT, "다저스, 류현진 포함 선발투수진 풍부해" (1) 또르롱 01-13 4217
33615 [MLB] MLB.com "오승환, 반등 필요..구위는 여전" 러키가이 01-12 2281
33614 [기타] 2017 유럽야구 클럽 순위. (3) 신비은비 01-12 948
33613 [MLB] 美 언론의 꾸준한 관심 "불펜 약한 밀워키, FA 오승환 … (1) 러키가이 01-12 1525
33612 [MLB] 美 언론 "불펜 보강 필요한 클리블랜드, 오승환 남아… 러키가이 01-09 2486
33611 [MLB] 전설의 몸에맞는 삼진 (11) 시유미 01-05 8146
33610 [MLB] (오승환 댓글) SI "텍사스, 가장 시급한 문제는 불펜 … 러키가이 01-05 4598
33609 [MLB] 정말 중요한 류현진의 2018, 좌완홍수 FA시장서 위치는 러키가이 01-03 2227
33608 [MLB] 김병현 애리조나 역대최고 마무리투수1위득표 (28) 러키가이 12-31 6493
33607 [KBO] 양현종 23억원 기아잔류 (8) 봉냥2 12-28 2526
33606 [기타] 대법 "투수 안지만 '불법도박사이트 개설' 유… (4) llllllllll 12-28 3013
33605 [KBO] 다이빙머신 김준완 영상 키움 12-28 1293
33604 [기타] 류현진♥배지현,야구 애정 듬뿍.웨딩화보 공개[화보] (17) 러키가이 12-28 3601
33603 [MLB] '귀국' 추신수 "돌아온 한국 선수들 마음 다 … (30) 러키가이 12-23 5536
33602 [MLB] 다저스의 2018시즌 예상 뎁스차트, 그리고 류현진 러키가이 12-22 1452
33601 [기타] 프로야구 선수 '데이트 폭력'…헤어지자는 여… (2) llllllllll 12-22 2668
33600 [잡담] 메이저리그 갔다가 다시복귀하면 (3) 유정s 12-21 1688
33599 [KBO] 김현수 연봉이 얼마라는건가요? (13) 나이테 12-19 3131
33598 [KBO] 김현수 115억 (18) llllllllll 12-19 3715
33597 [잡담] 아래 역대 한일전 전적의 글이 좀 이상하네요. (2) 소리넋 12-18 1548
33596 [MLB] KBO를 닮아가는 MLB의 팬 보호망 (3) 러키가이 12-17 4042
33595 [기타] 한일야구 전적[펌] - 수정 (10) 서늘한여름 12-16 2236
33594 [MLB] 美언론, "애리조나, 오승환과 긴밀한 접촉 이어가" (7) 러키가이 12-15 4851
33593 [KBO] 롯데의 문제는 프런트다. (4) 사포닌 12-15 1375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