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야구게시판
 
작성일 : 17-01-10 16:53
[KBO] 김성근 감독 "외국인 투수들 혹사 시킨다는 이야기 한 번 듣는게 소원이다."
 글쓴이 : 암코양이
조회 : 2,269  

김성근 감독 외국인 투수들 혹사 시킨다는 이야기 한 번 듣는게 소원이다..JPG


?

김 감독은 외국인 투수들이 잘 던져서 과부하, 혹사시킨다는 얘기 한번 들어보는 것이 소원이다. 매번 엉망으로 던져 2이닝, 3이닝을 지켜보는 것도 힘들었다. 잘 던져야 계속 마운드에 올리고, 더 자주 써먹을 것 아니냐라고 말했다. 지난해 한화 외국인투수 중 파비오 카스티요는 20경기에서 84이닝, 에릭 서캠프는 17경기에서 41⅓이닝, 알렉스 마에스트리는 9경기 28⅔이닝, 에스밀 로저스는 6경기에서 37⅔이닝을 던지는데 그쳤다. 4명이 합쳐 13승(14패)을 합작했다.

2015년 대체 외국인투수로 이글스 유니폼을 입은 로저스는 반짝 활약으로 지난해 190만달러(역대 외인투수 최고액)에 재계약을 했다. 하지만 팔꿈치 부상으로 중도하차 미국으로 가 토미존 수술을 받았다. 2015년 짧은 기간에 너무 많이 던졌다는 지적이 있었다. 김 감독은 로저스는 2015년 본인이 마운드에서 내려오지 않으려 했다. 교체사인을 내면 바로 싫은 티를 냈다. 옵션 계약이 있었겠지만 그것을 떠나 이닝 욕심이 대단했다. 투수코치를 올려보내려고 하면 표정부터 굳어졌다고 했다.

로저스에 대해선 적잖이 속을 태웠다는 얘기도 덧붙였다. 김 감독은 2015년 8월 25일 NC전에서 로저스(6이닝 3실점 선발패)가 문제를 일으켰다. 경기중 화가 나 견제를 하지 않고, 일부러 도루를 허용하고, 이닝이 끝난 뒤 덕아웃에서 글러브를 던지며 불처럼 화를 냈다. 불러서 야단을 쳤고, 2군으로 보냈다. 팀 준수사항 등을 전혀 지키지 않았다. 지난해 스프링캠프에서도 이런 저런 일로 벌금을 내게할 수 밖에 없었다. 실력이 있는 것은 맞지만 그렇다고 예외를 허용하면 다른 선수들 볼 면목이 없어진다. 결과적으로 모든 책임은 감독에게 있지만 외국인선수 관리는 매번 쉽지 않은 일이라고 덧붙였다.

김 감독은 결과적으로 우리팀 외국인 투수들은 지난 2년간 그리 힘들지 않았던 것이 사실이다. 올해는 좋은 외국인 투수를 영입해 완전히 다른 고민을 하고 싶다고 말했다.

sports.news.naver.com

말하는 뽐새가 참...

거기다 로저스 대놓고 씹네...이 분 진짜 누구 처절하게 씹지 않고는 이야기 전개가 안되는 듯...



미국에서도 유명해진 김성근 감독.jpg

미국에서도 유명해진 김성근 감독.jpg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뭐지이건또 17-01-10 18:48
 
음? ㄴ ㅣㄱ ㅏ?
별명없음 17-01-10 19:01
 
외국인 투수만이라기보다
'선발 투수'들 혹사 시켜보고 싶다는 뜻이겠죠...

선발들은 죄다 퀵 후크로 일찍 내려가면
이닝수 별로 안 던지고도 연봉은 불펜투수들보다 더 받는 상황이라...
불펜만 혹사고 선발은 땡보직에 가까운게 한화 마운드 상황...
     
폴켄파넬 17-01-11 00:43
 
로저스 굴려봤지 않나요? 그중 좋으니 부상에서 복귀한 선수를 투구수 120개 던지고도 다른 투수보다 하루 덜 쉬고 던지게 하고 그 담에 또그러고.. 다른 선발 투수들도 선발 올렸다 금방 내리고 한 2~3일 후에 불펜 등판 시키고 그랬던거 같은데요
          
별명없음 17-01-11 15:13
 
상식적으로 선발이 혹사 당했으면 불펜이 혹사 당할리가 없죠...

선발들이 퀵 후크로 빨리 내려가니까 불펜들이 혹사당한거 아닙니까...

애초에 동시에 성립할수가 없는 문제인데...
               
에비 17-01-15 06:37
 
그런 상식이 안 통한다는 걸 지난 간 시즌에 본 듯하네요.
선발도 불펜 돌리고, 불펜도 선발 돌리고, 벌투 시키고 며칠 전에 쓰던 놈 또 쓰고...
그래서 선발 불펜 동시 혹사가 성립하네요.
볼텍스 17-01-10 19:35
 
투수 혹사부분에서 자유롭지 못한 분이니 그건 일단 전제로하고,

이 내용은 서캠프떄문에 나온 겁니다. 미국 에이전트들 사이에서 한화에서 외국인 투수 혹사한다는 식으로
이야기가 도는데, 진원지가 서캠프라더라는 카더라가 있죠.
아마 그거 관련해서 한 말인듯.
일루이 17-01-10 20:53
 
마데이 선수생명 끝내버려놓고 저런말이 나올까.
     
ohmygirl 17-01-10 21:54
 
마데이는 코치 이름인가요?
          
홀리햄머 17-01-10 23:45
 
마데이는 고양 원더스 시절 외국인 투수
천가지꿈 17-01-11 17:05
 
KBO의 암 = 김성근
판혜 17-01-13 00:40
 
이 정도면 정신 감정 필요
아무로레이 17-01-13 02:50
 
올시즌 한화 경기 궁굼합니다.
 
 
Total 32,591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강정호 사건 잡게나 이슈게로 가생이 07-07 10874
공지 [공지] 야게 운영원칙 (2016.06.03) (1) 가생이 04-06 214195
32590 [MLB] 5.27 중계일정 (추신수/김현수 출전) (1) 만수르무강 05-26 379
32589 [MLB] 류현진, 4이닝 무실점 MLB 데뷔 후 첫 세이브 (HL) (12) 수요미식신 05-26 2889
32588 [MLB] 류현진 보니기분이 착잡하네요 (12) 카이져소제 05-26 2289
32587 [MLB] 현재 다저스 vs 세인트 경기에서 (4) 만수르무강 05-26 807
32586 [잡담] 엔시는 용병 스카우터에게 상 줘야 함 (2) 루니 05-26 487
32585 [KBO] 타팀팬으로서 보는 김성근 감독 (12) 비천호리 05-26 1237
32584 [MLB] 5.26 중계일정 만수르무강 05-25 244
32583 [KBO] 롯데 용병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4) 현실부정자 05-25 1357
32582 [MLB] LAD 로버츠 감독, "류현진 롱릴리프 전환 의논 중" (7) llllllllll 05-25 2823
32581 [MLB] 추신수 2천루타 달성 루니 05-25 463
32580 [기타] 독일야구 인터넷 중계. 신비은비 05-25 324
32579 [KBO] 다시복귀했구나 옛 한화야구 (3) 백전백패 05-25 931
32578 [MLB] 5.25 중계일정 (추신수 출전) 만수르무강 05-24 217
32577 [KBO] '야신 시대' 종언 (5) 수요미식신 05-24 770
32576 [MLB] 추신수 아까비 2루타 "한 끝 차이로 홈런이 아니네요" (1) 암코양이 05-24 698
32575 [MLB] 오승환 1.1이닝 4K 무실점 호투 하이라이트 (9) 암코양이 05-24 4933
32574 [잡담] 항항 질경련 (2) 신비은비 05-24 1300
32573 [기타] 차우찬♥한혜진, 연상연하 커플 탄생 (8) 수요미식신 05-24 2136
32572 [기타] 강정호 일본은 갈 수 있을까요? (12) 일리지 05-23 2881
32571 [MLB] 5.24 중계일정 (추신수 출전) 만수르무강 05-23 235
32570 [잡담] 아싸 2대0 (1) 패치족 05-23 615
32569 [KBO] 결국 이렇게 될거면서 뭔 배짱을 부린거지? (11) 토미에 05-23 1392
32568 [KBO] 전 이미 해탈의경지을 넘어 득도을 했습니다.. (1) 태양권 05-23 450
32567 [KBO] 김성근, 일곱 팀 감독 맡아 모두 해임 암코양이 05-23 982
32566 [KBO] 김성근 경질 (15) 호랭이님 05-23 1848
32565 [MLB] 5.23 중계일정 만수르무강 05-22 368
32564 [MLB] 이치로의 부진을 바라보는 일본야구팬 (7) iwill 05-22 2639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