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야구게시판
 
작성일 : 17-03-17 12:54
[MLB] 박병호 "빅리그 복귀? 구단서 결정할 일
 글쓴이 : 사랑choo
조회 : 1,234  

박병호 "빅리그 복귀? 구단서 결정할 일…집중할 것"

기사입력 2017.03.17 오전 06:44 최종수정 2017.03.17 오전 06:46 기사원문
시범경기 4할 맹타로 빅리그 복귀 '청신호'

바르가스 복귀할 3월 말부터 '진짜 시험'

박병호. [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이대호 기자 = 박병호(31·미네소타 트윈스)가 멀게만 느껴졌던 빅리그 복귀를 점차 현실로 만들어가고 있다.

2월 초 팀으로부터 방출대기 되고, 메이저리그 나머지 29개 구단도 관심을 보이지 않으면서 박병호는 마이너리그에서 시즌을 시작하는 게 유력했다.

그는 이러한 평가를 한 달여 만에 시범경기 맹활약으로 완전히 뒤바꿔놨다.

박병호는 시범경기 10경기에서 타율 0.400(25타수 10안타), 3홈런, 6타점, 7득점을 기록 중이다.

OPS(출루율+장타율)는 1.307까지 치솟았고, 삼진 6개를 기록하는 동안 볼넷 4개를 얻어 선구안까지 비약적으로 보완했다.

이번 스프링캠프 박병호는 팀에서 20타석 이상 소화한 타자 가운데 홈런은 단독 1위를 달리고 있으며, 타율과 OPS는 2위에 이름을 올렸다.

이처럼 실력으로 가치를 입증한 박병호의 활약에 현지 언론도 주목하기 시작했다.

미네소타 지역신문 '트윈시티 파이어니어 프레스'는 17일(한국시간) '박병호는 지금까지 무척 좋다'는 제목의 기사에서 "자신을 내보내려 했던 팀에 한 달 만에 달라진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고 평가했다.

박병호는 매체와 인터뷰에서 "작년 고전했던 걸 잊으려 애썼다. 대신 올해 무엇을 보여줄 수 있는지, 그리고 무엇을 할 수 있는지에만 초점을 맞춘다. 그게 더 집중하는 데 도움된다"면서 "솔직히 작년에는 조금 긴장했지만, 올해는 타석에서 편안함마저 느낀다"고 말했다.

메이저리그 진출 첫해 박병호는 장타력을 보여주는 데 성공했지만, 대신 타격 정확도가 심각하게 떨어졌다.

정규시즌 62경기에서 타율 0.191에 그쳤고, 홈런 12개를 치고도 24타점으로 효율도 좋지 않았다.

박병호, 플로리다서 훈련[AP=연합뉴스]

게다가 215번의 타석 가운데 삼진 80개를 기록하며 메이저리그 투수의 강속구에 적응하지 못하는 약점까지 노출했다.

결국 박병호는 7월 마이너리그로 강등됐고, 8월 손등 수술을 받으면서 시즌을 마감했다.

박병호가 1년 만에 달라진 비결은 무엇일까.

그는 "올해는 타석에서 빠른 공에 맞춰 타이밍을 조금 일찍 잡았다. 그게 도움을 줬다. 작년에는 모든 투수가 처음 상대하는 선수였지만, 이제는 조금 알 것 같다"고 설명했다. 

현재 박병호는 지명타자 자리를 놓고 케니스 바르가스(27)와 경쟁 중이다.

미네소타는 박병호를 방출대기하며 바르가스를 개막전 지명타자로 점찍었지만, 둘의 처지는 한 달 만에 뒤집혔다.

박병호가 맹타를 휘두르는 사이, 바르가스는 시범경기 타율 0.077(13타수 1안타)을 남기고 푸에르토리코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 대표팀에 합류했다.

현지 언론에서는 박병호를 지명타자로 기용해야 한다는 주장을 내놓고 있다.

폴 몰리터(51) 미네소타 감독도 "올해 박병호의 스윙은 스트라이크 혹은 스트라이크존 근처에서만 이뤄진다. 바르가스가 자리를 비운 사이 기회를 잘 살렸다"며 칭찬을 아끼지 않는다. 

이러한 상황에 박병호는 담담하게 "빅리그에 복귀하는 게 목표다. 하지만 그건 구단에서 결정할 일이다. 내가 할 수 있는 건 편안하게 타석에서 집중하는 것뿐"이라고 말했다.

이제 박병호는 마지막 시험을 앞뒀다.

WBC가 끝난 뒤 바르가스가 팀에 복귀하면 둘의 경쟁은 그때부터가 진짜다.

정규시즌 개막을 1주 앞둔 3월 마지막 주에 박병호의 운명이 달렸다. 
http://sports.news.naver.com/wbaseball/news/read.nhn?oid=001&aid=0009114157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멍게말미잘 17-03-17 14:53
 
구단과 감독도 긍정적이내요 복귀할듯 잘되길!!
미영짱 17-03-17 15:25
 
기대됩니다 박병호 화이팅!!!
반더사르 17-03-18 00:03
 
꼭 메이저에 살아남아서 뭔가 보여주셨으면 좋겠습니다 화이팅~
하얀그리움 17-03-18 19:51
 
인내하고 성장해서 한국인 특유의 끈기를 보여줬으면 하네요
 
 
Total 33,998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야게 운영원칙 (2016.06.03) (1) 가생이 04-06 225259
33998 [MLB] [류현진] 부상이 재발하지 않기를 (3) 유수8 08:19 941
33997 [MLB] '2경기 ERA 1.38' 류현진, 이주의 선수 수상 실패 (1) 러키가이 04:29 621
33996 [MLB] [민기자 MLB리포트]MLB는 멘탈 코치 전성시대 (3) 러키가이 01:30 514
33995 [MLB] 4.24 중계일정 (추신수 출전) 만수르무강 04-23 309
33994 [MLB] 3G ERA0.95 커쇼보다 나은 류, 실질적 에이스 (10) 러키가이 04-23 2846
33993 [MLB] "정말 대단해" 동료들도 놀란 류현진의 에이스 모드 러키가이 04-23 2366
33992 [NPB] LA 지역방송 극찬, "류현진이 실질적 다저스 2선발" 러키가이 04-23 2060
33991 [MLB] 커쇼급 예우, 류현진 5분간 단독샷만 10번 (2) 러키가이 04-23 2397
33990 [MLB] 오늘 MLB 한타자 최다투구 신기록.jpg 핫꽁치 04-23 1504
33989 [MLB] 4.23 중계일정 (추신수 출전) 만수르무강 04-23 388
33988 [MLB] 올시즌 남을만한 류현진과 스트라스버그의 명승부 러키가이 04-22 1591
33987 [잡담] 류현진 제5선발에서~실1선발 되기까지 (현재까지) (5) 러키가이 04-22 2150
33986 [MLB] 류현진 부활의 1등 공신 허니컷 코치와 커쇼 (5) 유수8 04-22 3413
33985 [MLB] 너클볼 영상... (4) 칼까마귀 04-22 2230
33984 [MLB] 현진이 이시절이 제일 잼났었는디... jpg (1) 유수8 04-22 2009
33983 [MLB] 류,다저스 유일1점대선발..NL다승 공동2위,ERA8위 러키가이 04-22 1161
33982 [기타] 거참 텍사스는 오승환 데려 갔으면... (4) 무적자 04-22 2302
33981 [MLB] [조미예의~] 자존심 회복한 류~,칭찬안할 이유가 없다 (2) 러키가이 04-22 1406
33980 [MLB] 오늘 승리는 샌디에고같은 약팀상대로 이겼을때하고… (2) 페레스 04-22 1120
33979 [MLB] 안타 친 터너도 감탄, "류현진, 못하는 게 없다" 러키가이 04-22 1596
33978 [MLB] 상대 포수의 극찬 "류현진, 대단한 경기를 했다" 러키가이 04-22 1462
33977 [MLB] 개르빗슈 오늘도 털렸네요....ㅋㅋㅋ (2) 스텐드 04-22 3574
33976 [MLB] 게임의 선수 류현진... (2) 서클포스 04-22 2224
33975 [MLB] 로버츠 "류현진, 건강하고 동기부여 넘친다" (7) 러키가이 04-22 4086
33974 [MLB] 3승·ERA1.99 류, 다저스 최다승·유일한 1점대 ERA (3) 러키가이 04-22 2261
33973 [MLB] MLB.com "류현진, 스트라스버그보다 좋은 피칭" 호평 (5) 러키가이 04-22 2841
33972 [MLB] '류현진도 만세' 류현진의 대타 쇄기 홈런 (2) 러키가이 04-22 2237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