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야구게시판
 
작성일 : 17-03-17 12:54
[MLB] 박병호 "빅리그 복귀? 구단서 결정할 일
 글쓴이 : 사랑choo
조회 : 1,203  

박병호 "빅리그 복귀? 구단서 결정할 일…집중할 것"

기사입력 2017.03.17 오전 06:44 최종수정 2017.03.17 오전 06:46 기사원문
시범경기 4할 맹타로 빅리그 복귀 '청신호'

바르가스 복귀할 3월 말부터 '진짜 시험'

박병호. [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이대호 기자 = 박병호(31·미네소타 트윈스)가 멀게만 느껴졌던 빅리그 복귀를 점차 현실로 만들어가고 있다.

2월 초 팀으로부터 방출대기 되고, 메이저리그 나머지 29개 구단도 관심을 보이지 않으면서 박병호는 마이너리그에서 시즌을 시작하는 게 유력했다.

그는 이러한 평가를 한 달여 만에 시범경기 맹활약으로 완전히 뒤바꿔놨다.

박병호는 시범경기 10경기에서 타율 0.400(25타수 10안타), 3홈런, 6타점, 7득점을 기록 중이다.

OPS(출루율+장타율)는 1.307까지 치솟았고, 삼진 6개를 기록하는 동안 볼넷 4개를 얻어 선구안까지 비약적으로 보완했다.

이번 스프링캠프 박병호는 팀에서 20타석 이상 소화한 타자 가운데 홈런은 단독 1위를 달리고 있으며, 타율과 OPS는 2위에 이름을 올렸다.

이처럼 실력으로 가치를 입증한 박병호의 활약에 현지 언론도 주목하기 시작했다.

미네소타 지역신문 '트윈시티 파이어니어 프레스'는 17일(한국시간) '박병호는 지금까지 무척 좋다'는 제목의 기사에서 "자신을 내보내려 했던 팀에 한 달 만에 달라진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고 평가했다.

박병호는 매체와 인터뷰에서 "작년 고전했던 걸 잊으려 애썼다. 대신 올해 무엇을 보여줄 수 있는지, 그리고 무엇을 할 수 있는지에만 초점을 맞춘다. 그게 더 집중하는 데 도움된다"면서 "솔직히 작년에는 조금 긴장했지만, 올해는 타석에서 편안함마저 느낀다"고 말했다.

메이저리그 진출 첫해 박병호는 장타력을 보여주는 데 성공했지만, 대신 타격 정확도가 심각하게 떨어졌다.

정규시즌 62경기에서 타율 0.191에 그쳤고, 홈런 12개를 치고도 24타점으로 효율도 좋지 않았다.

박병호, 플로리다서 훈련[AP=연합뉴스]

게다가 215번의 타석 가운데 삼진 80개를 기록하며 메이저리그 투수의 강속구에 적응하지 못하는 약점까지 노출했다.

결국 박병호는 7월 마이너리그로 강등됐고, 8월 손등 수술을 받으면서 시즌을 마감했다.

박병호가 1년 만에 달라진 비결은 무엇일까.

그는 "올해는 타석에서 빠른 공에 맞춰 타이밍을 조금 일찍 잡았다. 그게 도움을 줬다. 작년에는 모든 투수가 처음 상대하는 선수였지만, 이제는 조금 알 것 같다"고 설명했다. 

현재 박병호는 지명타자 자리를 놓고 케니스 바르가스(27)와 경쟁 중이다.

미네소타는 박병호를 방출대기하며 바르가스를 개막전 지명타자로 점찍었지만, 둘의 처지는 한 달 만에 뒤집혔다.

박병호가 맹타를 휘두르는 사이, 바르가스는 시범경기 타율 0.077(13타수 1안타)을 남기고 푸에르토리코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 대표팀에 합류했다.

현지 언론에서는 박병호를 지명타자로 기용해야 한다는 주장을 내놓고 있다.

폴 몰리터(51) 미네소타 감독도 "올해 박병호의 스윙은 스트라이크 혹은 스트라이크존 근처에서만 이뤄진다. 바르가스가 자리를 비운 사이 기회를 잘 살렸다"며 칭찬을 아끼지 않는다. 

이러한 상황에 박병호는 담담하게 "빅리그에 복귀하는 게 목표다. 하지만 그건 구단에서 결정할 일이다. 내가 할 수 있는 건 편안하게 타석에서 집중하는 것뿐"이라고 말했다.

이제 박병호는 마지막 시험을 앞뒀다.

WBC가 끝난 뒤 바르가스가 팀에 복귀하면 둘의 경쟁은 그때부터가 진짜다.

정규시즌 개막을 1주 앞둔 3월 마지막 주에 박병호의 운명이 달렸다. 
http://sports.news.naver.com/wbaseball/news/read.nhn?oid=001&aid=0009114157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멍게말미잘 17-03-17 14:53
 
구단과 감독도 긍정적이내요 복귀할듯 잘되길!!
미영짱 17-03-17 15:25
 
기대됩니다 박병호 화이팅!!!
반더사르 17-03-18 00:03
 
꼭 메이저에 살아남아서 뭔가 보여주셨으면 좋겠습니다 화이팅~
하얀그리움 17-03-18 19:51
 
인내하고 성장해서 한국인 특유의 끈기를 보여줬으면 하네요
 
 
Total 33,520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야게 운영원칙 (2016.06.03) (1) 가생이 04-06 221042
33520 [잡담] 한일전 역대 상대 전적은 어떻게 되나요? 하얀달빛 04:38 150
33519 [기타] 대만 감독 "임기영에 당했다" - 임기영 HL 수요미식신 02:33 636
33518 [기타] 20년 동안 17승2패 (3) 일지매 11-17 1293
33517 [KBO] 내일 대만이 2점차로 이기면 한국이랑 대만이 결승 … (3) 여의도야왕 11-17 1652
33516 [잡담] 어제 김윤동이랑 장필준 순서 바꿨으면 이겼을듯... 아라미스 11-17 370
33515 [잡담] 일본이 대만한테 지면 어떻게 되나요? (2) 윤밴 11-17 1255
33514 [잡담] 김하성 점프.gif (2) llllllllll 11-17 1192
33513 [잡담] 임기영 잘하네요 (2) 마유유 11-17 878
33512 [기타] 왼손빼기.gif (4) llllllllll 11-17 2821
33511 [잡담] 어제 야구보면서 느꼈던 불길한 예감 두리차 11-17 685
33510 [잡담] 야구 한-일전 너무 의미 둘 필요 없어요. (4) 동화 11-17 1677
33509 [잡담] 이제 야구가.... 덤블링 11-17 788
33508 [잡담] 오늘 경기 감상평 (1) 두리차 11-17 1862
33507 [잡담] 내일 경기는 쓸 투수가 있나요?우리 일정이 참 안좋… (3) 나랑이 11-16 1184
33506 [잡담] 참 선동렬 스럽네요.. (8) 에르난데스 11-16 2300
33505 [KBO] 확실히 선감독의 한계를 보여주는 경기였다고 생각… (2) 세커 11-16 717
33504 [잡담] 경기전 예상대로 투수진이 아쉽네요. (1) 나랑이 11-16 259
33503 [잡담] 졌어요? 허허 (2) 조홍 11-16 473
33502 [잡담] 그 공 2개 던지고 2실점 한 게 너무 크네요 (1) 하얀달빛 11-16 391
33501 [잡담] 야알못이 봐도 역전패 각이더라 ㅋㅋㅋ 장진동 11-16 203
33500 [잡담] 선멍게 여전하내 haloarmy 11-16 182
33499 [잡담] 아오 박세웅좀 쓰지 (1) ddfff1 11-16 334
33498 [잡담] 그냥 두팀다 수준이하... Nigimi 11-16 217
33497 [잡담] 그냥 볼질 할때 알아봤다.. 불펜 수준이 그거밖에 안… (4) 아라미스 11-16 389
33496 [잡담] 이민호 끝내기 맞음 마유유 11-16 179
33495 [잡담] 에휴 볼질 ㅈㄴ 뿌리더니 결국 졌네 가입 11-16 132
33494 [잡담] 느낌이 안좋아.ㅠ (2) 째이스 11-16 157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