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야구게시판
 
작성일 : 17-03-19 18:37
[KBO] 원조 빠따던지기
 글쓴이 : 암코양이
조회 : 2,772  


갓성한성님...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가을혼 17-03-19 18:56
 
저때 타임을 몇번 외쳤더라..아마..그것때매 심판도 빡쳐서 저거 안받아 준걸로 아는데..ㅋ
야구왕통키 17-03-19 19:28
 
타임을 받아주던 말던 심판 고유 권한인데... 저때는..  개념자체가 없던 시절이라 ㅋㅋ 옜날 야구영상 보면 졸 웃김ㅋ
     
뚜까팬다 17-03-19 20:39
 
개념보단
김성한은  지금 위상을 비교하면 리그 탑급 선수이고 저 정도면 받아주는게 맞다봅니다 .
하지만 심판이나 선수나 인간들인지라 순간 서로 빡친것뿐임
          
human 17-03-19 21:50
 
위상이 리그 탑급이면 무조건 타임을 계속 받아줘야 한다는 말인가요
               
뚜까팬다 17-03-20 19:36
 
가령 메이저리그에서 유명 선수들에게  유리한 판정 같은게 있고
신인에게 불리한 판정도 있고요 .

제구력이 좋다고 소문난 유명 투수에겐  심판들도 스트,, 볼 애매할때 스트라익 판정해주는건 있고요 .
                    
강운 17-03-22 21:28
 
무슨 논리가 그래요 ㅋㅋ 특정 선수 특혜를 당연하듯이 말씀하시네
HHH3 17-03-19 22:16
 
투수가 투구모션 들어가기 한참전에, 눈에 띌 정도로 차이나게 빠졌는데
투구를 중지 시키지 않았어요.
앞의 상황들이 어떠했는지는 고려할수 없지만
이 장면만으로 판단한다면 심판이 개 또라임이 틀림없습니다.
정당한 선수의 요구를 노골적으로 받아주지 않았어요.
선수의 태도는 충분한 징계사유고 비판을 넘어 비난받아 마땅하지만
심판또한 원인제공을 했고 징계의 범주에서 벗어나긴 어렵다 보입니다.
그리고 이러니 저러니 해도 저런 시절도 있었구나 하는 옛일일 뿐.
해스켈 17-03-19 22:25
 
저 경기 봤구요. 저거 빡칠만한 상황이였습니다.
우선 투구동작 시작 전입니다;; 타임 받아들여야 정상입니다. (킥 들어간 것도 아니고;; 걍 셋포지션)
야구해보신 분들 아시잖아요? 긴장된 타격폼을 가진 타자 상대로 셋포지션에서 일부러 시간끄는 투수들 있죠?
긴장된 타격폼을 가진 타자의 경우 근육을 팽팽하게 긴장시킨 상태로 오랫동안 시간을 유지하기도 힘들 뿐더러 타이밍도 이상해지기에 셋포지션이 길어지면 타임을 부릅니다.

저 때도 그랬었구요. 저 투수가 셋포지션 잡고 진짜 오래 끕니다. 고의라고 생각될 정도로요.  지금이라면 저 상황 발생하기 전에 투수한테 백퍼센트 주의를 줬을겁니다. 어쨌든 출장징계 먹을만큼 김성한의 과도한 어필방식은 잘못되었지만 그 빡침에 대해선 충분히 인정할만합니다.
흑룡야구 17-03-19 23:13
 
그냥 저건 심판이 일부러 저런 것임.

안 받아줄 이유가 없었는데 그냥 안 받아 줌.

그것도 투스트라이크 이후에.

아마 모르긴 몰라도 저렇게 타인 건 것도 앞의 공이 감당이 안 됐을 수 있음. ㅋ
대항해시대 17-03-20 12:01
 
감사합니다. ㅎㅎ
이재홍 17-03-20 16:41
 
역대급빠던 ㅋ
 
 
Total 32,591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강정호 사건 잡게나 이슈게로 가생이 07-07 10865
공지 [공지] 야게 운영원칙 (2016.06.03) (1) 가생이 04-06 214108
32590 [MLB] 5.27 중계일정 만수르무강 05-26 142
32589 [MLB] 류현진, 4이닝 무실점 MLB 데뷔 후 첫 세이브 (HL) (10) 수요미식신 05-26 2263
32588 [MLB] 류현진 보니기분이 착잡하네요 (12) 카이져소제 05-26 1947
32587 [MLB] 현재 다저스 vs 세인트 경기에서 (4) 만수르무강 05-26 739
32586 [잡담] 엔시는 용병 스카우터에게 상 줘야 함 (2) 루니 05-26 411
32585 [KBO] 타팀팬으로서 보는 김성근 감독 (11) 비천호리 05-26 1160
32584 [MLB] 5.26 중계일정 만수르무강 05-25 240
32583 [KBO] 롯데 용병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4) 현실부정자 05-25 1293
32582 [MLB] LAD 로버츠 감독, "류현진 롱릴리프 전환 의논 중" (7) llllllllll 05-25 2762
32581 [MLB] 추신수 2천루타 달성 루니 05-25 453
32580 [기타] 독일야구 인터넷 중계. 신비은비 05-25 320
32579 [KBO] 다시복귀했구나 옛 한화야구 (3) 백전백패 05-25 906
32578 [MLB] 5.25 중계일정 (추신수 출전) 만수르무강 05-24 214
32577 [KBO] '야신 시대' 종언 (5) 수요미식신 05-24 751
32576 [MLB] 추신수 아까비 2루타 "한 끝 차이로 홈런이 아니네요" (1) 암코양이 05-24 675
32575 [MLB] 오승환 1.1이닝 4K 무실점 호투 하이라이트 (9) 암코양이 05-24 4821
32574 [잡담] 항항 질경련 (2) 신비은비 05-24 1284
32573 [기타] 차우찬♥한혜진, 연상연하 커플 탄생 (8) 수요미식신 05-24 2118
32572 [기타] 강정호 일본은 갈 수 있을까요? (12) 일리지 05-23 2864
32571 [MLB] 5.24 중계일정 (추신수 출전) 만수르무강 05-23 232
32570 [잡담] 아싸 2대0 (1) 패치족 05-23 611
32569 [KBO] 결국 이렇게 될거면서 뭔 배짱을 부린거지? (11) 토미에 05-23 1384
32568 [KBO] 전 이미 해탈의경지을 넘어 득도을 했습니다.. (1) 태양권 05-23 444
32567 [KBO] 김성근, 일곱 팀 감독 맡아 모두 해임 암코양이 05-23 970
32566 [KBO] 김성근 경질 (15) 호랭이님 05-23 1807
32565 [MLB] 5.23 중계일정 만수르무강 05-22 367
32564 [MLB] 이치로의 부진을 바라보는 일본야구팬 (7) iwill 05-22 263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