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야구게시판
 
작성일 : 10-05-15 06:22
[NPB] 김태균, 일본에서 하루도 편한 날이 없었다.
 글쓴이 : 이오리
조회 : 4,492  




뉴스게시판보다는 여기가 좋겠군요.

http://sports.media.daum.net/worldbaseball/news/npb/breaking/view.html?cateid=1072&newsid=20100514132108739&p=SpoChosun   본문

저작권 문제로 기자의 전문은 생략.



◇지바롯데 김태균이 13일 요코하전에서 스리런포를 터뜨린 뒤 스포츠조선과 맨투맨 인터뷰를 가졌다. 김태균은 일본프로야구에서의 힘든 점과 아시안게임 엔트리 합류 여부에 대해 솔직하게 답했다. 올시즌을 앞두고 오키나와 이시가키섬 스프링캠프에서 훈련 중인 김태균의 모습.

 -그동안 어찌 살았나. 낯선 리그에서 힘든 게 많았을 것 같다.

 ▶아는 사람 없는 거, 혼자 사는 거, 한국에선 그래도 경기 끝나면 사람들 만나서 밥도 먹었는데, 경기 끝나는 순간에도, 야구장에서도 그냥 혼자라는 생각만 들다보니, 휴~ 그게 힘들었다. 잡생각도 넘쳐났다.

  -겪어보니 투수들의 구위 차이가 있는가.
 ▶많이 느꼈다. 겉으로 보기엔 대부분 일본 투수들의 직구가 140㎞대 초반 아니면 138㎞ 정도다. 그런데 내 체감 스피드는 그게 아니다. 한국에 있을 때는 145㎞ 넘는 직구도 받쳐놓고 쳤다. 여기선 138㎞짜리 직구에도 배트가 밀린다. 솔직히 모르겠다. 일본 투수들의 공끝이 좋은건지, 아니면 여기 스피드건이 적게 나오는 건지. 138㎞짜리가 145㎞로 느껴진다.

  -용병이라서 서러웠던 것이 있었나.
 ▶서러운 건 없다. 그런데 구단에서 아무리 잘 챙겨주고 감독님이 부담없이 대해줘도 나는 역시 용병이라 스스로 눈치가 보인다. 우리나라도 그렇지 않은가. 용병이 잘 못하면 동료들이 앞에서는 격려해도 뒤에서는 '용병이 뭐 저러냐' 하는 소리를 하지 않나. 그런 걸 알기 때문에 힘들다. 지금 이렇게(누구나 인정하는 좋은 페이스로) 하고 있어도, 내가 느끼기엔 잘 하는 것 같지 않다. 더 잘해야 용병답다는 생각이다. 마음 편한 적이 한번도 없었고 여전히 마음이 편치 않다.

  -한국쪽에서 보고싶은 사람이나 생각나는 사람이 있는가.
 ▶한화에서 같이 뛰었던 선수들이 다 그립다. 특히 김인식 감독님 생각을 많이 했다. 그 분이 나를 지원해주고 편하게 야구 하도록 해주셨구나 하는 생각이 든다. 5년 동안이었으니 가장 오래 본 분이기도 하고. 이런저런 생각이 많았다.

  -작년 정규시즌 마지막날 한화 선수들 모두가 김인식 전 감독에게 큰절을 했다. 기억나는가.
 ▶겉으로 눈물 안 보인 선수들도 그때 속으로 모두 울었다. 팀이 꼴찌하고, 나는 그후에 일본으로 왔고, 또 내가 4번타자였기 때문에 그게 더 마음 아팠다. 우리(선수들) 때문에 꼴찌한 거를 책임지고 감독님이 나가신 거니까. 우리가 잘 했으면 계속 계셨을 것 아닌가. 4번타자였던 나는 정말 죄송했다.

  -곧 아시안게임 1차 엔트리가 발표된다. 갈 수 있겠나.
 ▶지금 여기서 41경기를 치렀는데 체감으로는 100경기쯤 한 것 같다. 캠프때부터 '보여줘야 한다'는 부담감이 있었다. 그래서 시범경기 때부터 100%로 뛰었다. 따라서 많이 힘든 것은 사실이다. 하지만 내가 일본에 오게 된 것도 (WBC) 대표팀 경력 덕분이다. 그 덕분에 군대 혜택도 받은 것 아닌가. 아시안게임은 대표팀에서 불러준다면 가겠다.

  -일본 첫시즌에 연착륙중이다. 팬들 중엔 벌써부터 메이저리그에 도전하라는 주문도 나온다.
 ▶처음엔 어디든 큰 무대로 옮기는 게 꿈이었다. 미국에 갈 수도 있었지만 여러 생각을 해본 결과, 내가 혼자니까(미혼이니까) 미국은 멀고, 이동거리도 길고 홀로 사는 게 어려울 것 같았다. 그래서 일본으로 굳히자는 마음이었다. 3년후에는 미국에 도전해볼 생각도 갖고 있다. 하지만 단언할 순 없다. 그때 가서 내가 계속 혼자라면 여전히 미국 가는 건 힘들지 않을까.

  -편한 질문 좀 해보겠다. 절친 동기생인 롯데 이대호가 최근 몇 경기에선 다소 주춤한 것 같다.
 ▶어? 아닌 것 같던데. 펄펄 날아다니는 것 같던데. 계속 잘해오지 않았나? 그나저나 대호 녀석이 날 따라했다. 요즘 보니 (양말을 올려신는) 농군 패션을 하던데, 그런 거 안하던 녀석이. 얼마전에 인터뷰한 걸 보니 더워서 그랬대나, 어쨌대나. 거짓말하지 말라고 전해달라. 내 예전 스타일을 따라한 거다. 대호야, 그거 아무나 어울리는 거 아니니까 원래대로 바지 내려라.

  -올초 '일본 여성과 결혼할 수도 있다'고 했었다. 기회는 있었는가.
 ▶만날 기회도 없고, 여유도 없었다. 잠깐만 틈나도, 여기서 야구 잘해야 한다는 생각 뿐이었다. 야구 잘하기 위해 고민 많았고 신경 많이 쓰면서 살았다.

  < 요코하마=김남형 기자 star@sportschosun.com >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발걸음 10-05-15 11:27
   
ㅋㅋㅋ대호선수가 따라하는건가요 ㅎ

아. 타지에가서 고생이 많으시네요 태균선수.화이팅입니다'
소녀시대 10-05-15 13:20
   
힘드시겠지만 열심히하셔서 좋은결과내셧음 좋겠네욤 ㅋㅋ
애신각라 10-05-15 18:28
   
힘든만큼 좋은결과가 있길
아스트라페 10-05-15 20:24
   
빵빵 터져라~
이오리 10-05-15 21:21
   
술 친구가 없다는 고통은 이루 말할 수가 없죠. 뭐, 그 와중에 독해지겠지만.
근데 태균이 저기 있다가 일본여자랑 결혼하지 않을까도 걱정되네요. 뭐, 이쁘기만 하면 상관없지만.
일본서 안 돌아올지도 ㅡ.ㅡㅋ
     
소녀시대 10-05-16 10:31
   
미국 가서성공해봤으면 좋겠네여 ㅋ
     
ㄴㅇㄹ 10-05-17 20:16
   
음 닉에서 일빠냄새 물씬
ㄴㅇㄹ 10-05-17 20:16
   
이오리.
조주 10-05-20 03:02
   
타지생활은 참 힘들죠.
청양리 10-05-21 19:46
   
힘내시길 ~ 화이팅
크리스탈 11-08-28 15:11
   
크리스탈 11-08-28 15:11
   
ㅡㅡ
크리스탈 11-08-28 15:11
   
크리스탈 11-08-28 15:11
   
ㅡㅡ
크리스탈 11-08-28 15:11
   
크리스탈 11-08-28 15:11
   
ㅡㅡ
크리스탈 11-08-28 15:11
   
크리스탈 11-08-28 15:11
   
ㅡㅡ
크리스탈 11-08-28 15:11
   
크리스탈 11-08-28 15:11
   
ㅡㅡ
 
 
Total 38,412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야게 운영원칙 (2016.06.03) (1) 가생이 04-06 257027
153 [국내야구] 로이스터가 능력은 있는데... (14) ㅗㅗ 09-07 4107
152 [국내야구] 로이스터 정장 간지 (5) 대기만성 09-07 6592
151 [NPB] 구로다·이와무라·마쓰이, ML 떠나 나란히 일본 복귀 (4)   09-07 4171
150 [MLB] 추신수, 9회 짜릿한 결승 적시타...5타수 1안타 1타점 (4) 미츠하시 09-07 4001
149 [국내야구] 롯데 홍성흔 예쁜 딸 화리 ~ (4) 대기만성 09-07 3962
148 [기타] AG '최대 적수' 대만 대표팀, 최강 전력 구축 (3) 대기만성 09-07 3201
147 [국내야구] 제리 로이스터 감독, 내년에도 다시 한 번? (2) 대기만성 09-07 3403
146 [기타] 신개념 야구 (9) 대기만성 09-07 3441
145 광저우 야구 최종엔트리+내생각 (16) 박지송송송 09-06 3739
144 [MLB] 추신수 1타점 9/5 (4) 투레주루 09-06 3843
143 [NPB] 김태균1안타,1타점-9/5 (3) 투레주루 09-06 3419
142 [NPB] 이승엽 복귀전 첫안타 9/5 (2) 투레주루 09-06 3581
141 [MLB] 너클볼의 달인 웨이크필드 (7) 대기만성 09-05 4342
140 [국내야구] 롯데 사도스키의 손아섭 디스 ~ (12) 대기만성 09-04 4356
139 [NPB] 임창용 28세이브 (2010.9.3) 일본방송 (11) 투레주루 09-03 6937
138 [국내야구] 대성불패 구대성 은퇴식 (2) 대기만성 09-03 3543
137 [MLB] 추신수 16호 홈런 및 2루타 영상 !!! (09.03.) (8) 대기만성 09-03 7617
136 [NPB] 김태균 9.1 라쿠텐전 2타점 (3) 투레주루 09-02 3874
135 [NPB] 이혜천 복귀전 9/1 (2) 투레주루 09-02 3446
134 [NPB] 임창용 9.1 요미우리전 10회,11회등판 (2) 투레주루 09-02 3863
133 [국내야구] 양극화된 평가 (7) 6113 09-01 3536
132 [MLB] 추신수 1안타 1득점(8.31) (3) 투레주루 09-01 3610
131 [NPB] 임창용 요미우리전 1이닝 무실점(8.31) (7) 투레주루 09-01 4250
130 [국내야구] 선수들이 본 정규 시즌 1위, SK가 삼성보다 유리 zz 08-26 3811
129 [NPB] 임창용 27세이브! 동영상 (3) 오서방 08-26 6519
128 [NPB] 미국 스카우트, 임창용 연봉 600만 달러 가능- 아시아… (1) 대기만성 08-26 4535
127 [국내야구] 윤석민 사건은 윤석민 잘못보다는 ....................... (13) 피카츄 08-26 4188
 <  1411  1412  1413  1414  1415  1416  1417  1418  1419  142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