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야구게시판
 
작성일 : 17-04-21 21:32
[MLB] 밀워키 감독, 테임즈 하이레벨 선수다.
 글쓴이 : 귀요미지훈
조회 : 2,239  

테임즈가 공을 잘 본다네요. 스트라익, 볼 구분을 잘 해서

다른 선수들이 테임즈 타석 보고 투수가 던지는게 볼인지 스트라익인지 구별할 수 있다고..

스트라익 존에 확고하고 일관된 기준을 갖고 타석에 임하고....어떤 방향으로든 공을 보낼 수 있다..라고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dasboot 17-04-21 23:04
 
왠지.. 처음 미국서 빠른볼에 강하다 커브나 모 변화구에 깨갱 약점노출되서 허흡 하던중 울나라 스카웃이 물어오고..
울나라 투수들 변화무쌍 변화구 무자게 단련된후 다시 메이저에서 처음에 미국서 빠른공은 단련되고보니 모..
잘치는거 아닐까요 ㅡ,.ㅡ? 소설함 써봄
     
흑룡야구 17-04-21 23:30
 
개인적 야구 지식을 동원하자면,

한국 투수는 하체를 많이 쓰는 편입니다. 주로 하체를 위주로 투구하는 것을 가르치기도 하죠. 하지만 메이저는 하체 위주보다는 본인의 근력과 타고난 능력을 중심합니다.

여기에 차이가 뭐냐면,

한국처럼 하체를 많이 써서 던지면 볼을 더 끌어 와서 던질 수 있으며 회전을 더 줄 수 있습니다. 볼의 궤적은 평이할 수 있으나 볼끝이라 불리는 종말 회전력은 좋아집니다.

그리고 예리한 변화구의 경우 거의 홈플레이트에 올 때까지 궤적이 잘 드러나지 않는 경우도 많습니다.

때문에 우리나라 타자들을 공을 궤적으로 치지 않고 보고 칩니다. 파워를 실어서 자신의 타격 폼으로 넣어 공을 때리기 보다는 끝까지 보고 때리는 지점에 더 중시하는 경향이 있습니다.

사실 두 부분의 차이는 극히 미미하지만 타격에서 차이가 날 수 있습니다.

미국처럼 하면 공이 변화무쌍하고 구위나 궤적이 매우 다양해 집니다. 하지만 변화구의 변화가 아무리 커도 변화하는 구간이 조금 앞에서 형성될 수 있습니다. 따라서 적응되면 보이는 경우가 상대적으로 크다고 볼 수 있습니다.

따라서 테임즈가 우리 리그에 적응하면서 좀 더 공을 볼 수 있게 되었고, 변화구에 대해 그 궤적을 파악하는 능력도 더 좋아지지 않았나 생각됩니다.

현대에서 직구가 구속만 빠르다고 한다면 타이밍만 잡으면 다 친다는 입장이라 구속과 구위를 다 묻는데 구위는 종심 회전력이라고 본다면 우리는 하체를 위주로 힘을 받아 팔은 공에 심을 세게 때리는 방향으로 하기 때문에 몸의 힘에 의해 공이 날아가는 구간이 회전에 의한 구간보다 더 길고, 회전을 받는 구간에서는 회전을 더 받는 경향이 있습니다.

일단의 무게감이라고 표현될 수 있는데 뭐 이런 것이 공끝을 강하게 하고 이가 테임즈의 공을 보는 눈을 더 키운 것이 아닐까요?
     
야구왕통키 17-04-22 06:40
 
우리나라 변화무쌍 변화구에 웃고갑니다 ㅋ
파라마 17-04-22 15:49
 
빠른 공이야 적응이 되면 친다고 해도 변화구는 경험이 제일 중요합니다.
특히 메이저는 투심, 커터 등 공끝에 변화를 주는 변화구를 주로 던짐으로서 자신의 구속을 활용하는 반면 우리나라는 자신의 한계성있는 구속을 좀더 효율성있게 하기위한 커브, 체인지업 포크 등 구속변화에 더 큰 비중을 두는 편이죠.
그러다보니 스윙을 무조건적으로 출발해야하는 조급함을 버리고 공의 궤적을 보는 참을성을 기른것이 결국 변화구에 대한 훈련이였던 셈이죠.
 
 
Total 33,622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야게 운영원칙 (2016.06.03) (1) 가생이 04-06 222984
33622 [KBO] 엥??정성훈 기아왔네요? (1) 봉냥2 16:21 291
33621 [MLB] LA 매체, '류현진 트레이드와 다르빗슈 영입' … (1) 또르롱 14:31 617
33620 [MLB] ‘리그평균타자에게 212억원?’ 먹튀가 된 추신수 (1) 또르롱 14:30 293
33619 [KBO] [오피셜] ‘사실상 6억 삭감’ 정성훈, 돈은 중요하지… 황룡 11:41 630
33618 [MLB] 美언론, "STL 불펜, 오승환 같은 무기 없다" 러키가이 01-17 1173
33617 [MLB] 김병현, AZ 20년史 '25인 로스터' 선정..랜디 존… (1) 러키가이 01-16 1883
33616 [MLB] LAT, "다저스, 류현진 포함 선발투수진 풍부해" (1) 또르롱 01-13 4228
33615 [MLB] MLB.com "오승환, 반등 필요..구위는 여전" 러키가이 01-12 2292
33614 [기타] 2017 유럽야구 클럽 순위. (3) 신비은비 01-12 979
33613 [MLB] 美 언론의 꾸준한 관심 "불펜 약한 밀워키, FA 오승환 … (1) 러키가이 01-12 1539
33612 [MLB] 美 언론 "불펜 보강 필요한 클리블랜드, 오승환 남아… 러키가이 01-09 2497
33611 [MLB] 전설의 몸에맞는 삼진 (12) 시유미 01-05 8196
33610 [MLB] (오승환 댓글) SI "텍사스, 가장 시급한 문제는 불펜 … 러키가이 01-05 4609
33609 [MLB] 정말 중요한 류현진의 2018, 좌완홍수 FA시장서 위치는 러키가이 01-03 2232
33608 [MLB] 김병현 애리조나 역대최고 마무리투수1위득표 (28) 러키가이 12-31 6513
33607 [KBO] 양현종 23억원 기아잔류 (8) 봉냥2 12-28 2534
33606 [기타] 대법 "투수 안지만 '불법도박사이트 개설' 유… (4) llllllllll 12-28 3021
33605 [KBO] 다이빙머신 김준완 영상 키움 12-28 1295
33604 [기타] 류현진♥배지현,야구 애정 듬뿍.웨딩화보 공개[화보] (17) 러키가이 12-28 3614
33603 [MLB] '귀국' 추신수 "돌아온 한국 선수들 마음 다 … (30) 러키가이 12-23 5549
33602 [MLB] 다저스의 2018시즌 예상 뎁스차트, 그리고 류현진 러키가이 12-22 1460
33601 [기타] 프로야구 선수 '데이트 폭력'…헤어지자는 여… (2) llllllllll 12-22 2682
33600 [잡담] 메이저리그 갔다가 다시복귀하면 (3) 유정s 12-21 1691
33599 [KBO] 김현수 연봉이 얼마라는건가요? (13) 나이테 12-19 3140
33598 [KBO] 김현수 115억 (18) llllllllll 12-19 3728
33597 [잡담] 아래 역대 한일전 전적의 글이 좀 이상하네요. (2) 소리넋 12-18 1558
33596 [MLB] KBO를 닮아가는 MLB의 팬 보호망 (3) 러키가이 12-17 405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