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야구게시판
 
작성일 : 17-09-13 13:57
[MLB] [조미예의 MLB현장]류현진-배지현"우리 축하해 주세요"
 글쓴이 : 러키가이
조회 : 1,482  




LA 다저스 류현진과 MBC 스포츠플러스 배지현의 알콩달콩 사랑 이야기

예쁘다. 참 잘 어울린다는 말이 절로 나왔습니다. 그녀의 나이는 30세, 그 남자의 나이도 30세. 이역만리 떨어진 곳에서 생활하고 있지만, 서로를 생각하는 마음은 더 깊어 갔습니다. LA 다저스 류현진과 MBC스포츠플러스 아나운서 배지현의 사랑 이야기입니다. 

2년 전 정민철 해설 위원 소개로 연결된 두 사람. 류현진이 비시즌 때 한국에 들어가 만났고, 스프링 캠프가 시작되기 전까지 한국에서 자주 만나 데이트를 즐겼습니다. 하지만 그들에게 허락된 시간은 고작 2~3개월.  

장거리 연애를 한다는 건, 말처럼 쉽지 않았습니다.

“정말 너무 보고 싶어서 2박 3일 일정으로 LA행 비행기 티켓을 끊었어요.” 배지현 아나운서는 긴 비행의 피곤함보다 얼굴 한번 보는 게 더 큰 행복이라고 말합니다. LA와 서울은 비행시간만 왕복 24시간. 시즌 중에는 선수가 움직일 수 없기 때문에 비교적 이동이 자유로운 그녀가 LA행 비행기에 탑승했습니다. 고작 며칠 보는 얼굴이지만, 그마저도 좋았던 두 사람. 

“난생처음으로 동물원에 갔잖아. 아쿠아리움도 다녀오고…” 

류현진은 평범한 데이트를 하고 있다고 말했지만, 그 평범한 연애에서 큰 행복을 느꼈다고 표현합니다. 올해로 서른이 된 두 남녀는 남들 다하는 가장 평범한 연애다운 연애를 하고 있었습니다. 극장 데이트, 동물원 데이트, 배낭여행 등. 비시즌엔 그동안 못했던 데이트를 몰아서 했습니다. 

- 류현진이 가장 힘들었던 시기에 그녀가 큰 힘. 

류현진은 어깨 수술이라는 큰 역경이 있었습니다. 재활 기간만 자그마치 2년여. 그때마다 힘이 된 건 역시나 그녀였습니다. 어려움을 겪을 때마다 그녀의 따뜻한 말 한마디. 격려의 말. 모든 게 류현진에게는 힘이 됐습니다.

류현진은 "그녀가 있었기에 그 힘든 재활도 견뎠고, 성공적인 복귀를 할 수있었다."고 말합니다.

류현진의 등판을 보기 위해 캐멀백 랜치를 찾은 배지현과 류현진의 아는 형들. 2년간 통역을 맡았던 김태형 씨도 함께했다. 

“2년 전부터 사귀었지만, 현진이 등판하는 걸 실제로 본 적이 없어요. 제가 다 떨려요.”

류현진이 복귀를 앞둔 지난 2017년 3월 애리조나 캐멀백랜치에 모습을 드러낸 그녀. 그녀는 류현진과 연애를 시작한 뒤로 단 한 번도 마운드에 오른 류현진의 모습을 실제로 보지 못했다고 전했습니다. 그런 그녀가 스프링캠프 경기장을 찾아 류현진의 피칭을 보게 되었고, 그 떨림은 말로 표현할 수 없을 정도였습니다.  

가장 행복한 순간에 축하받고 싶었던 마음이 컸던 두 사람. 류현진은 보란 듯이 복귀에 성공하고 싶었고, 시즌이 끝날 때쯤 직접 팬들께 알릴 생각이었습니다. “우리 축하해주세요.”라고. 하지만 이미 열애설 기사가 보도됐고, 두 사람은 이를 인정했습니다. 

그래서 이제 당당히 말합니다. 류현진-배지현, “우리 축하해 주세요.”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llllllllll 17-09-13 14:02
 
댓글에 결혼해도 혼인신고 싸인 안해줄듯...
빵터짐..ㅋㅋㅋㅋㅋ
     
집시맨 17-09-13 21:53
 
왜 싸인안해줘여???
술나비 17-09-13 20:47
 
우리 현진이 파이팅~!!!!!!
남아당자강 17-09-13 21:29
 
아..... 배지현......ㅠㅠ
 
 
Total 33,181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강정호 사건 잡게나 이슈게로 가생이 07-07 14102
공지 [공지] 야게 운영원칙 (2016.06.03) (1) 가생이 04-06 219314
33180 [KBO] 범죄두 사건사고 파일 (5) 양군입니다 01:53 445
33179 [KBO] [혐주의]미개한 꼴리건 이 사진 한장으로 요약 가능 (3) ByuL9 01:35 500
33178 [KBO] [혐주의]범두 / 메갈두는 이 사진 한장으로 요약 가능 양군입니다 01:14 401
33177 [MLB] 9.21 중계일정 (추신수 출전) 만수르무강 09-20 135
33176 [MLB] 로버츠 "류현진-마에다, 곧 불펜 가능성 실험할 것" (6) llllllllll 09-20 1825
33175 [MLB] 9.20 중계일정 (추신수 출전) 만수르무강 09-19 286
33174 [KBO] 빈볼과 데뷔 첫 그랜드슬램 (19) ByuL9 09-19 838
33173 [KBO] 너무 안뛰는 한국야구..'100도루 팀' 실종 위기 (3) 수요미식신 09-19 772
33172 [MLB] 커쇼 만루홈런 맞았네ㅋㅋ (10) llllllllll 09-19 2290
33171 [기타] 양준혁, 10억 사기당했다 (5) 수요미식신 09-19 2366
33170 [MLB] 9.19 중계일정 만수르무강 09-18 220
33169 [MLB] 로버츠랑 허니컷코치랑 사이 안좋나요? (3) 스쿱 09-18 2263
33168 [MLB] 오늘 강판은 변명의 여지가 없음 (7) 미련곰퉁 09-18 1820
33167 [MLB] 던지는 거 보면 6회는 그냥 던지겠던데 (6) 토미에 09-18 2083
33166 [MLB] 꼬시다 로버츠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3) llllllllll 09-18 2849
33165 [MLB] 와 ㅋㅋㅋ 어이가없네 다저스 조홍 09-18 2044
33164 [MLB] 류현진 강판 (2) 무겁 09-18 1838
33163 [MLB] 헨지니 잘던지네요 조홍 09-18 749
33162 [MLB] 美매체 "류현진, 10월 PS 3선발 맡아야 한다" (2) 러키가이 09-18 1889
33161 [MLB] 美 언론 "다저스, 류현진 트레이드 거절..피칭에 만족 (2) 러키가이 09-18 1836
33160 [MLB] 9.18 중계일정 (추신수 / 류현진 출전) 만수르무강 09-18 515
33159 [MLB] 9.17 중계일정 (추신수 출전) 만수르무강 09-16 483
33158 [잡담] 야 이것들아 (2) 루니 09-16 1372
33157 [MLB] 추신수, 역전 투런포! (시즌 19호) (5) 수요미식신 09-16 2528
33156 [MLB] 9.16 중계일정 (추신수 출전) 만수르무강 09-16 357
33155 [KBO] 야는 진짜 타고난듯..ㅎ (11) llllllllll 09-15 2922
33154 [MLB] mbc sports + 이 XX 자식들 (2) 카이져소제 09-15 1489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