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야구게시판
 
작성일 : 17-09-13 13:57
[MLB] [조미예의 MLB현장]류현진-배지현"우리 축하해 주세요"
 글쓴이 : 러키가이
조회 : 1,638  




LA 다저스 류현진과 MBC 스포츠플러스 배지현의 알콩달콩 사랑 이야기

예쁘다. 참 잘 어울린다는 말이 절로 나왔습니다. 그녀의 나이는 30세, 그 남자의 나이도 30세. 이역만리 떨어진 곳에서 생활하고 있지만, 서로를 생각하는 마음은 더 깊어 갔습니다. LA 다저스 류현진과 MBC스포츠플러스 아나운서 배지현의 사랑 이야기입니다. 

2년 전 정민철 해설 위원 소개로 연결된 두 사람. 류현진이 비시즌 때 한국에 들어가 만났고, 스프링 캠프가 시작되기 전까지 한국에서 자주 만나 데이트를 즐겼습니다. 하지만 그들에게 허락된 시간은 고작 2~3개월.  

장거리 연애를 한다는 건, 말처럼 쉽지 않았습니다.

“정말 너무 보고 싶어서 2박 3일 일정으로 LA행 비행기 티켓을 끊었어요.” 배지현 아나운서는 긴 비행의 피곤함보다 얼굴 한번 보는 게 더 큰 행복이라고 말합니다. LA와 서울은 비행시간만 왕복 24시간. 시즌 중에는 선수가 움직일 수 없기 때문에 비교적 이동이 자유로운 그녀가 LA행 비행기에 탑승했습니다. 고작 며칠 보는 얼굴이지만, 그마저도 좋았던 두 사람. 

“난생처음으로 동물원에 갔잖아. 아쿠아리움도 다녀오고…” 

류현진은 평범한 데이트를 하고 있다고 말했지만, 그 평범한 연애에서 큰 행복을 느꼈다고 표현합니다. 올해로 서른이 된 두 남녀는 남들 다하는 가장 평범한 연애다운 연애를 하고 있었습니다. 극장 데이트, 동물원 데이트, 배낭여행 등. 비시즌엔 그동안 못했던 데이트를 몰아서 했습니다. 

- 류현진이 가장 힘들었던 시기에 그녀가 큰 힘. 

류현진은 어깨 수술이라는 큰 역경이 있었습니다. 재활 기간만 자그마치 2년여. 그때마다 힘이 된 건 역시나 그녀였습니다. 어려움을 겪을 때마다 그녀의 따뜻한 말 한마디. 격려의 말. 모든 게 류현진에게는 힘이 됐습니다.

류현진은 "그녀가 있었기에 그 힘든 재활도 견뎠고, 성공적인 복귀를 할 수있었다."고 말합니다.

류현진의 등판을 보기 위해 캐멀백 랜치를 찾은 배지현과 류현진의 아는 형들. 2년간 통역을 맡았던 김태형 씨도 함께했다. 

“2년 전부터 사귀었지만, 현진이 등판하는 걸 실제로 본 적이 없어요. 제가 다 떨려요.”

류현진이 복귀를 앞둔 지난 2017년 3월 애리조나 캐멀백랜치에 모습을 드러낸 그녀. 그녀는 류현진과 연애를 시작한 뒤로 단 한 번도 마운드에 오른 류현진의 모습을 실제로 보지 못했다고 전했습니다. 그런 그녀가 스프링캠프 경기장을 찾아 류현진의 피칭을 보게 되었고, 그 떨림은 말로 표현할 수 없을 정도였습니다.  

가장 행복한 순간에 축하받고 싶었던 마음이 컸던 두 사람. 류현진은 보란 듯이 복귀에 성공하고 싶었고, 시즌이 끝날 때쯤 직접 팬들께 알릴 생각이었습니다. “우리 축하해주세요.”라고. 하지만 이미 열애설 기사가 보도됐고, 두 사람은 이를 인정했습니다. 

그래서 이제 당당히 말합니다. 류현진-배지현, “우리 축하해 주세요.”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llllllllll 17-09-13 14:02
 
댓글에 결혼해도 혼인신고 싸인 안해줄듯...
빵터짐..ㅋㅋㅋㅋㅋ
     
집시맨 17-09-13 21:53
 
왜 싸인안해줘여???
술나비 17-09-13 20:47
 
우리 현진이 파이팅~!!!!!!
남아당자강 17-09-13 21:29
 
아..... 배지현......ㅠㅠ
 
 
Total 33,567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야게 운영원칙 (2016.06.03) (1) 가생이 04-06 221304
33567 [KBO] 정성훈 방출됐네요. (10) 킁킁 11-22 1910
33566 [잡담] 한국 일본프로야구 둘다 보는 사람이면 알죠 (2) 막시무스 11-22 1175
33565 [KBO] 삼성이 강민호를 영입했네요?? ;; (23) 아라미스 11-21 2824
33564 [KBO] 팬 외모 비하, 문 대통령 조롱 발언까지...한화이글스… (32) llllllllll 11-20 5212
33563 [잡담] 전에도 그랬지만 올림픽에서 이기면 됨~~ (1) 코리아 11-20 754
33562 [잡담] 국제 경험도 좋지만..저런 되도 안한 대회는 참석않… (7) 캡틴하록 11-19 1658
33561 [CPBL] 투수들 기본기 부족 (2) 로지시스트 11-19 1454
33560 [잡담] 애초에 이기러 간게 아니라 경험쌓으려고 간 것 같음 (1) 하얀달빛 11-19 825
33559 [잡담] 지금 중계보고 있는데 질수밖에 없네요 조홍 11-19 997
33558 [잡담] 졌음. 선동열의 한계... (8) Sdcee 11-19 1836
33557 [잡담] 일본 솔로 홈런 (1) 조홍 11-19 575
33556 [잡담] 경기내용이 너무 안좋군요. (6) 째이스 11-19 863
33555 [잡담] 이왕이렇게 된거 선동열이 말한대로 어린선수들이 … (1) 나랑이 11-19 605
33554 [잡담] 2점 추가실점..냉무 조홍 11-19 219
33553 [잡담] 선멍게 내놓는 투수들마다 삽질하는 투수들 밖에 안… (1) 에르난데스 11-19 374
33552 [잡담] 또 볼넷.. 제구가 많이 밀리네요 조홍 11-19 161
33551 [잡담] 아~~이런 섬짱개심판넘들 넘하네 (3) 잔트가르 11-19 634
33550 [잡담] 진짜 볼넷좀 줄였으면 조홍 11-19 123
33549 [잡담] 와카 안써서 그랬다는 기사는 안나왔으면 좋겠네요 하얀달빛 11-19 171
33548 [잡담] 역시 제구에서 일본투수들과 차이가 크네요. 나랑이 11-19 190
33547 [잡담] 1, 2차전 모두 김윤동... (1) Sdcee 11-19 558
33546 [잡담] 김윤동 대구 경북고 후배인데 마유유 11-19 556
33545 [잡담] 선동열은 믿음을 쓸데없는 곳에서 너무 줌.... 나랑이 11-19 300
33544 [잡담] 김윤동 이넘은 무조건 볼질로 시작하네 가입 11-19 294
33543 [KBO] 결국 멘탈날아갔네 (3) 백전백패 11-19 1294
33542 [잡담] 정말 안타까운게... 째이스 11-19 445
33541 [잡담] 경험이 없어서 그런가 어렵게 가네요 갓잡이 11-19 269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