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야구게시판
 
작성일 : 17-11-02 21:38
[잡담] 다저스 패인
 글쓴이 : 째이스
조회 : 1,471  

물론 달빛의 초반실점이 가장 크다고 보여지나 선수운용에 있어서 아쉬운 점이 있음.


어틀리 같은 경험있고 인내심 있는 선수들을 선발로 써야 했음.

6차전 역전할때도 어틀리의 사구로 출루한게 정말 컷다고 생각함.


7차전도 투수들이 총력전을 하니... 인내심을 가지고 볼카운트 싸움을 길게 하는 선수를 투입했어야 했는데,

너무 젊은 혈기에 한방만 노리는 선수들로 라인업을 꾸려서

유인구에 어김없이 휘둘러대다 찬스 다 날리고 제대로 반격 한번 못하고 끝장남.


홈구장에서 이렇게 무기력하게 끝나는 월드시리즈는 처음 보는듯...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사이공 17-11-02 21:58
 
다르빗슈도 아니고 코칭스테프도 아니고 문제는 다저스에서 그랜더슨과 다르빗슈를 영입한 넘이 문제죠.
휴스턴에서 벌렌더를 영입한것과 극명하게 대비되는거죠.
lzuu 17-11-03 18:58
 
감독
아라미스 17-11-04 06:31
 
감독 + 다르빗슈...
 
 
Total 33,652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야게 운영원칙 (2016.06.03) (1) 가생이 04-06 223692
33652 [MLB] 오승환 측 입장, "자존심 구긴 계약, 오승환이 거절했… (7) 째이스 02-19 2342
33651 [기타] 오승환, 텍사스와 계약 무산…美매체 "팔 문제 발견" (5) llllllllll 02-18 2820
33650 [MLB] 천재 단장, 오승환의 왼발에 900만불을 걸다 (9) 러키가이 02-13 5262
33649 [KBO] 롯데, 최준석과 계약 후 NC로 조건 없는 트레이드 (3) 키움 02-11 1961
33648 [MLB] LAD 푸이그..에이전트로부터 계약해지당함 상봉동미남 02-08 4018
33647 [MLB] 오승환 계약 뒷얘기'마무리 보직'보장 받았다 (7) 러키가이 02-07 5083
33646 [잡담] 카디널스는 왜 오승환을 버렸을까? (8) 째이스 02-07 5029
33645 [MLB] 행복한 추신수, “승환이와 한 팀에서 뛴다는 게 꿈… (5) 또르롱 02-07 2132
33644 [MLB] 오승환+텍사스=계약 / 각종기사들 모음 (1) 러키가이 02-07 1020
33643 [MLB] 오승환 텍사스와 계약~추신수와 한솥밥 (6) 상봉동미남 02-07 1124
33642 [MLB] 오승환은 텍사스와 계약할 듯 긁적 02-07 434
33641 [KBO] [야구인 100인 설문] 최고 야구장은 광주챔피언스필드… (1) 또르롱 02-06 829
33640 [기타] 베트남 스포츠 한류의 또 다른 기적 (1) 신비은비 02-05 3938
33639 [KBO] kt, 10일 니혼햄과 평가전…온라인 생중계 예정 (1) 신비은비 02-05 645
33638 [KBO] 2018시즌 크보 연봉 TOP10 (11) 루니 02-03 2525
33637 [기타] 한국야구 100년 역사상 가장 충격적인 경기 : 2006 WBC … (7) 수요미식신 02-01 3767
33636 [KBO] '한화 합류' 샘슨, "많은 경기·이닝 소화하는 … 또르롱 01-31 1784
33635 [MLB] LA 언론 “다저스, 류현진 트레이드 알아봤지만..” (1) 또르롱 01-31 3518
33634 [잡담] 야구중계 덕에 타 스포츠 중계가 되네요. (2) 신비은비 01-29 2192
33633 [MLB] 美 매체 "류현진, 리그 최고의 5선발 될 수도" (7) 러키가이 01-27 4535
33632 [KBO] NC, 왕웨이중과 계약…대만 출신 1호 외인 탄생 (12) 그루메냐 01-27 2871
33631 [MLB] 새신랑 류현진, 책임감만큼 목표 확고 "최대 200이닝 … (1) 또르롱 01-25 1902
33630 [KBO] 김하성, 연봉 3억2000만원 재계약…이정후·최원태 데… 또르롱 01-25 1224
33629 [KBO] 정근우에게 냉정했던 박종훈 단장? 오해와 진실 또르롱 01-25 1291
33628 [KBO] 일본 코치 가르치는 김성근 전 감독 "76살, 내게도 배… (19) 또르롱 01-23 5295
33627 [MLB] "강정호, 도미니카 우회 미국 비자 시도···발급 못 … (25) 또르롱 01-22 6510
33626 [KBO] '국적 비난'도 의연한 주권, 그가 꿈꾸는 태극… (1) 또르롱 01-22 3294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