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야구게시판
 
작성일 : 17-11-02 22:04
[MLB] la 다저스가 앞으로 우승 못하는이유
 글쓴이 : 밥무그라
조회 : 3,210  



새인트루이스 샌프란시스코 캔사스 시카고등 최근 10년이내에  우승한팀의 원천은 다름아님  팀케미스트리 입니다 팀케미스트리  우승에 대한 열망 팀워크 끈질김 희생등 정신과 행동을 어우르는 말이죠


예를들어

월시 6차전때 리치힐이 조기강판 당하죠 카메라에 잡힐만큼 불만을 표시했고  오늘 월시에서 휴스톤 타자들이 다르빗슈 공략시 끈질기게  덤볐지여  하지만 다저스 타자들은  이에 덜했습니다 

만약 la가 팀케미가 좋으면 절대 불만을 안드러냅니다 그리고 오늘도 좀더 끈질기게 덤볐으면 결과가 달라졌을수도있지요


그러면 왜이런 결과가 생길까여??



팀케미라는게 클럽하우스의 분위기 그리고 리더들이나 핵심선수들의 솔선수범의 경우에 케미가 생기는 경우가 많습니다 휴스톤의 알투베 같은경우 직접움직이면서 분위기를 띄우고 자기일마냥 안타까워하는경우가 많습니다 그에 반해 la는 덜했을뿐만 아니라  불만을 표시했지요


감독도 문제입니다 우승팀 전력팀을 초짜감독을 앉힌건데 위험한일인데 시즌내내 퀵후크에 친일사랑 그리고  공공연한 선수 비판 그리고 어설픈 불펜 전략 떄문이죠


예를 들어 카메라가 보고있는데 작피더슨을 비난하더군여  명장들은 따로 불러서 이야기하지 절대 카메라에 잡힐떄 안합니다 그걸  모든 선수들이 보고 무의식적으로 팀케미에 영향을 줍니다




프리드먼은 생각보다 뛰어난 구단주가 아니며 로버츠는 수준이하의 감독입니다 가뜩이나 la가 전통적으로 팀케미가 약한편 팀입니다


세부스탯을 아무리 발전하고 그렇게 나아간들 결국은 사람이 하는 게임이지여 불펜 뿐만 아니라 팀케미에 문제점은 하루이틀 해결되기 어렵습니다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제나스 17-11-02 23:11
 
어느정도 공감은 가는 글입니다

다만, 제가 생각하는 것은 빌리빈의 혁신이 지금의 스텟 야구로 발돋음하게 되었죠

팀케미 엄청 중요하죠

다저스가 과연 올시즌 팀케미가 다른팀에 비해 떨어졌을까요?

전 그렇지 않다고 생각하고요,,

일전에 댓글로 제 생각을 적어놨지만,

올 시즌 다저스는 월시 도전의 날이라고 생각하고 드러낸 시즌은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콜레터 단장이 질러놓은 선수들을 교체하는 시점에서

팀케미가 의외로 잘맞았기에, 올 시즌 대권에 도전장을 내민거지요

앞으로 3년안에 우승할수있다고 생각해요, 이것은 다저스팬인 저로서는 희망사항일수도 있습니다

아직 전 단장의 잔재가 남아있어요

애석하게도 그것은 류현진 선수도 마찬가지라 생각하고요

다음시즌에 어떤 모습을 보여주느냐가 재계약에 관건이라고 생각합니다

개인적으로, 올시즌은 사실 다저스에 기대하지 않았지만

기대 이상으로 활약해준 시즌이라 생각 됩니다.

물론 연봉대비해서의 활약에 대해서 물어보신다면

좀 변명을 해야겠죠,

저는 내년시즌이 기대되겠지만, 오히려 그 다음시즌이 더 기대가 될것 같습니다.

아직 프리드먼의 야구는 절반밖에 오지 않았다고 저는 생각하네요
     
밥무그라 17-11-03 00:01
 
월시 소모전이 심해서 내년이 선수입장에서는 더힘들것입니다 포시 올라가도 더어려울수 있다는거죠  la가  팀케미가 많이 발전한건 사실이고 팀케미위해 그랜더슨를 긁었지만 똥카드였지요 프리드먼 스타일상 해지니를 잡을것 같지는 않아 보였습니다
귀요미지훈 17-11-02 23:30
 
공감합니다.

단장과 감독...얘네가 ㅂ ㅅ

현진이만 봐도...현진이가 그동안 la에서 올린 통산 시즌 성적, 포스트시즌 성적 다 무시하고

1년차 마에다랑 경쟁 시키는 수준의 단장과 감독 밑에서 선수들 케미가 나올래야 나올 수가....
     
밥무그라 17-11-03 00:11
 
그렇지요 단장이 고른선수만 편애하는게 보이면 선수들은 내색은 안해도 타석앞에서 보입니다 희생 끈질김 분위기 띄우기 등등 티가 많이 납니다  아마 해지니도  대우를 해주었으면 불펜 자원했을 가능성도 꽤있었을거지만  찬밥신세한걸 모를리가 없고 이런 모습을 다른 선수들도 봤으니까여
당나귀 17-11-03 00:25
 
그냥 커쇼급으로 다섯명 선발 사다쓰는게 정산건강에 좋죠
 
 
Total 33,655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야게 운영원칙 (2016.06.03) (1) 가생이 04-06 223776
33655 [MLB] 2.25 시범경기 라인업 (최지만 출전) 만수르무강 02-24 102
33654 [KBO] KBO 일본에 너덜너덜 하게 털리고 있네요 (8) 안녕히히히 02-22 3334
33653 [MLB] [야구는 구라다] 복귀? 오승환은 당당할 자격 있다 (3) 러키가이 02-21 1338
33652 [MLB] 오승환 측 입장, "자존심 구긴 계약, 오승환이 거절했… (12) 째이스 02-19 4382
33651 [기타] 오승환, 텍사스와 계약 무산…美매체 "팔 문제 발견" (5) llllllllll 02-18 3423
33650 [MLB] 천재 단장, 오승환의 왼발에 900만불을 걸다 (9) 러키가이 02-13 5719
33649 [KBO] 롯데, 최준석과 계약 후 NC로 조건 없는 트레이드 (3) 키움 02-11 2061
33648 [MLB] LAD 푸이그..에이전트로부터 계약해지당함 상봉동미남 02-08 4132
33647 [MLB] 오승환 계약 뒷얘기'마무리 보직'보장 받았다 (7) 러키가이 02-07 5144
33646 [잡담] 카디널스는 왜 오승환을 버렸을까? (8) 째이스 02-07 5176
33645 [MLB] 행복한 추신수, “승환이와 한 팀에서 뛴다는 게 꿈… (5) 또르롱 02-07 2186
33644 [MLB] 오승환+텍사스=계약 / 각종기사들 모음 (1) 러키가이 02-07 1046
33643 [MLB] 오승환 텍사스와 계약~추신수와 한솥밥 (6) 상봉동미남 02-07 1157
33642 [MLB] 오승환은 텍사스와 계약할 듯 긁적 02-07 457
33641 [KBO] [야구인 100인 설문] 최고 야구장은 광주챔피언스필드… (1) 또르롱 02-06 872
33640 [기타] 베트남 스포츠 한류의 또 다른 기적 (1) 신비은비 02-05 4046
33639 [KBO] kt, 10일 니혼햄과 평가전…온라인 생중계 예정 (1) 신비은비 02-05 679
33638 [KBO] 2018시즌 크보 연봉 TOP10 (11) 루니 02-03 2582
33637 [기타] 한국야구 100년 역사상 가장 충격적인 경기 : 2006 WBC … (7) 수요미식신 02-01 3830
33636 [KBO] '한화 합류' 샘슨, "많은 경기·이닝 소화하는 … 또르롱 01-31 1809
33635 [MLB] LA 언론 “다저스, 류현진 트레이드 알아봤지만..” (1) 또르롱 01-31 3580
33634 [잡담] 야구중계 덕에 타 스포츠 중계가 되네요. (2) 신비은비 01-29 2222
33633 [MLB] 美 매체 "류현진, 리그 최고의 5선발 될 수도" (7) 러키가이 01-27 4572
33632 [KBO] NC, 왕웨이중과 계약…대만 출신 1호 외인 탄생 (12) 그루메냐 01-27 2898
33631 [MLB] 새신랑 류현진, 책임감만큼 목표 확고 "최대 200이닝 … (1) 또르롱 01-25 1926
33630 [KBO] 김하성, 연봉 3억2000만원 재계약…이정후·최원태 데… 또르롱 01-25 1254
33629 [KBO] 정근우에게 냉정했던 박종훈 단장? 오해와 진실 또르롱 01-25 1316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