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야구게시판
 
작성일 : 17-12-04 10:22
[MLB] 美매체 "류현진, 2017 최고의 컴백 스토리 중 하나"
 글쓴이 : 러키가이
조회 : 6,881  




"어깨 수술은 농담이 아니다. 하지만 그는 기적이었다"
두 차례 타구 강타에는 '자석 같았다'고 표현하기도

[OSEN=최익래 기자] "류현진은 올 시즌 최고의 컴백 스토리 중 하나였다". 류현진(30·LA 다저스)이 보여준 감동의 재기 스토리에 현지 매체도 박수를 보냈다.

LA 매체 '다저스 다이제스트'는 스토브리그 기간, 다저스 선수들을 돌아보는 '2017 리뷰 칼럼' 연재 중이다. 류현진의 차례도 돌아왔다. 다저스 다이제스트는 2017시즌 류현진을 호평했다. 이 매체는 "류현진은 어깨와 팔꿈치 수술로 2년을 거의 통째로 날렸다. 하지만 그는 올 시즌 최고의 컴백 스토리 중 하나였다"며 엄지를 들었다.

류현진은 올 시즌 25경기(24경기 선발)에 등판해 126⅔이닝을 소화하며 5승9패, 평균자책점 3.77을 기록했다. 승수가 적긴 했지만 유달리 득점지원이 안 따른 탓이다. 타구에 맞아 부상자 명단(DL)에 이름을 올리기도 했으나 시즌 대부분 로테이션을 지키며 제 역할을 다했다.

이 활약이 감격적인 건 류현진이 연이은 부상으로 2년간 개점 휴업 상태였기 때문이다. 말썽이 생긴 건 2015년. 고질적인 어깨 부상으로 고전하던 류현진은 2015년 왼 어깨 관절 와순 수술을 받았다. 예후가 좋지 않은 수술이라 그를 향한 부정적 시선이 뒤따랐다. 류현진은 지난해 복귀했으나 1경기(4⅔이닝 6실점 패전) 등판 후 팔꿈치 통증을 느꼈다. 또 한 번의 수술. 류현진의 왼팔에는 2년 사이에 두 차례 메스가 닿았다.

하지만 류현진은 보란 듯이 일어났다. 다저스 다이제스트 역시 "어깨 수술은 농담이 아니다. 류현진이 올 시즌 126⅔이닝을 던진 건 그래서 기적이다"라고 감탄했다. 다저스 다이제스트가 꼽은 올 시즌 류현진의 무기는 변화구. 이 매체는 "류현진은 시즌 초 속구 제구에 애를 먹었다. 하지만 체인지업과 커브볼이 효과적으로 들어가면서 우리가 알던 류현진이 1년 내내 보였다"고 호평했다.

이 매체는 올해 류현진이 자석 같았다고 평가했다. 타구에 두 차례나 강타당했기 때문이다. 류현진은 5월19일 마이애미와 홈경기서 저스틴 보어의 타구에 왼 다리를 맞았다. 호투하던 류현진이 강판됐던 장면이었다. 이후에는 두 차례 부상자 명단(DL)에 오르기도 했다. 5월 1일 필라델피아와 홈경기에서 5⅓이닝을 1실점으로 시즌 처음이자 973일 만에 승리를 챙겼으나 이튿날 DL에 등재됐다. 왼 엉덩이 타박상이 이유였다. 이윽고 복귀했지만 전반기 말미인 7월 5일에도 왼 발 통증으로 DL에 올랐다. 류현진은 4주 가까이 회복 과정을 거친 뒤 복귀했다.

물론 아쉬움도 있었다. 류현진은 포스트시즌 명단에서 탈락하며 벤치에서 팀의 월드시리즈 준우승을 지켜봤다. 이 매체는 "마지막 네 차례 선발등판에서 15이닝 동안 평균자책점 4.20, 3피홈런을 기록하며 데이브 로버츠 감독에게 확신을 주지 못했다"고 꼬집었다. 아울러, 이 매체는 "어깨 부상 탓에 루틴이 길어진 것도 포스트시즌 엔트리 탈락에 한몫했다"고 덧붙였다.

류현진이 선사한 감동은 한국을 넘어 미 현지까지 퍼졌다. 이제 류현진이 2018시즌 본격적으로 날개를 펼 차례다.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별과달 17-12-04 16:06
 
이정도면 잘한거지
아무로레이 17-12-05 10:17
 
일단 감동이란 표현은 좀 오버고,  류현진 까기 바빴던 애들 조용해지면 좋겠음
"어깨수술이네 선수생활 끝났네 ㅋㅋㅋ" 이런 식의 덧글들 너무 많았는데 솔직히 내눈에는 너무 역겨운 인간들이었음
human 17-12-05 18:27
 
사람들은 왜 이렇게 기자들의 추측성 기사들을 맹신하는지 모르겠어요
어깨 데드암이라고 선수생활 끝난것처럼 기사쓴 기자들 말 그대로 믿고 욕하기만 바빴죠
s아우토반s 17-12-07 11:44
 
저도 재기를 바라는 사람이었고 그럴수 있다고 생각 했는데...확률을 따지며 다들 까기 바쁘더라고요...
냄비 태세전환 하기 시작했죠
결과는 누구도 예단하면 안되거늘...
류현진 17-12-07 12:15
 
내년에 부활하자 이제 선수생활 중반기 들어섰는데 잘하고 돌아와라
雲雀高飛 17-12-09 03:13
 
올해 이정면 진짜 잘했죠... 내년에는 더 좋은 모습 보여 줄겁니다
미쿠 18-01-23 10:49
 
인정합니다
 
 
Total 33,650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야게 운영원칙 (2016.06.03) (1) 가생이 04-06 223638
33650 [MLB] 천재 단장, 오승환의 왼발에 900만불을 걸다 (7) 러키가이 02-13 4183
33649 [KBO] 롯데, 최준석과 계약 후 NC로 조건 없는 트레이드 (3) 키움 02-11 1746
33648 [MLB] LAD 푸이그..에이전트로부터 계약해지당함 상봉동미남 02-08 3780
33647 [MLB] 오승환 계약 뒷얘기'마무리 보직'보장 받았다 (7) 러키가이 02-07 4991
33646 [잡담] 카디널스는 왜 오승환을 버렸을까? (8) 째이스 02-07 4847
33645 [MLB] 행복한 추신수, “승환이와 한 팀에서 뛴다는 게 꿈… (5) 또르롱 02-07 2078
33644 [MLB] 오승환+텍사스=계약 / 각종기사들 모음 (1) 러키가이 02-07 984
33643 [MLB] 오승환 텍사스와 계약~추신수와 한솥밥 (6) 상봉동미남 02-07 1100
33642 [MLB] 오승환은 텍사스와 계약할 듯 긁적 02-07 412
33641 [KBO] [야구인 100인 설문] 최고 야구장은 광주챔피언스필드… (1) 또르롱 02-06 796
33640 [기타] 베트남 스포츠 한류의 또 다른 기적 (1) 신비은비 02-05 3842
33639 [KBO] kt, 10일 니혼햄과 평가전…온라인 생중계 예정 (1) 신비은비 02-05 624
33638 [KBO] 2018시즌 크보 연봉 TOP10 (11) 루니 02-03 2488
33637 [기타] 한국야구 100년 역사상 가장 충격적인 경기 : 2006 WBC … (7) 수요미식신 02-01 3718
33636 [KBO] '한화 합류' 샘슨, "많은 경기·이닝 소화하는 … 또르롱 01-31 1762
33635 [MLB] LA 언론 “다저스, 류현진 트레이드 알아봤지만..” (1) 또르롱 01-31 3473
33634 [잡담] 야구중계 덕에 타 스포츠 중계가 되네요. (2) 신비은비 01-29 2169
33633 [MLB] 美 매체 "류현진, 리그 최고의 5선발 될 수도" (7) 러키가이 01-27 4498
33632 [KBO] NC, 왕웨이중과 계약…대만 출신 1호 외인 탄생 (12) 그루메냐 01-27 2841
33631 [MLB] 새신랑 류현진, 책임감만큼 목표 확고 "최대 200이닝 … (1) 또르롱 01-25 1878
33630 [KBO] 김하성, 연봉 3억2000만원 재계약…이정후·최원태 데… 또르롱 01-25 1203
33629 [KBO] 정근우에게 냉정했던 박종훈 단장? 오해와 진실 또르롱 01-25 1273
33628 [KBO] 일본 코치 가르치는 김성근 전 감독 "76살, 내게도 배… (19) 또르롱 01-23 5268
33627 [MLB] "강정호, 도미니카 우회 미국 비자 시도···발급 못 … (25) 또르롱 01-22 6467
33626 [KBO] '국적 비난'도 의연한 주권, 그가 꿈꾸는 태극… (1) 또르롱 01-22 3261
33625 [MLB] '연일 혹평' 추신수, 해결책은 'AGAIN 2013 (1) 또르롱 01-22 2182
33624 [KBO] 롯데 자이언츠 투수 박진형 제구력 난조.. 올해 전망 … 그루메냐 01-22 779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