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야구게시판
 
작성일 : 18-01-03 23:28
[MLB] 정말 중요한 류현진의 2018, 좌완홍수 FA시장서 위치는?
 글쓴이 : 러키가이
조회 : 2,528  



18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프란시스코 AT&T 파크에서 ‘2014 메이저리그’ LA 다저스와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의 경기가 열렸다. 2014. 4.18.샌프란시스코(미 캘리포니아주) | 최승섭기자 thunder@sportsseoul.com

[스포츠서울 윤세호기자] 박찬호와 추신수 이후 세 번째 메이저리그(ML) 대형 프리에이전트(FA) 계약의 주인공이 될 것인가. 

LA 다저스 류현진(31)에게 2018년은 유독 중요한 해다. 결혼으로 인생에 굵직한 전환점을 맞이하는 그는 2018시즌을 마친 뒤 FA 자격을 얻는다. 일단 2017시즌 부활에 성공한 만큼 전망은 긍정적이다. ML서도 높게 평가받는 제구력과 경기운용 능력을 자랑하는 류현진을 원치 않는 팀은 없다. 2017시즌의 기세를 이어가 기복을 줄이고 건강함을 증명한다면 2002년 1월 박찬호 이후 17년 만에 한국인 선발투수의 대형계약이 이뤄질 수 있다. 

물론 변수도 있다. 일단 시장 상황이 마냥 좋지는 않다. 유독 많은 좌완 선발투수들이 시장에 나온다. 팀 동료이자 ML 최고 선발투수인 클레이턴 커쇼가 옵트아웃을 실행해 FA가 될 수 있고 2022년까지 장기계약된 보스턴의 데이비드 프라이스도 2018시즌이 끝나면 옵트아웃으로 다시 FA를 신청할 수 있는 권리를 지녔다. 커쇼는 2018시즌 크게 부진하지 않은 이상 FA 시장에 나올 가능성이 높다. 

커쇼와 프라이스 외에 휴스턴의 좌완 에이스 댈러스 카이클도 FA가 된다. 이대로라면 커쇼와 카이클이 다음 FA 선발투수 시장의 기둥이 될 게 분명하다. 더불어 보스턴의 드류 포머란츠, 워싱턴의 지오 곤잘레스, 토론토의 JA 햅, 텍사스의 콜 해멀스 모두 FA다. 시장에서 류현진의 위치 또한 이들 사이에 있다. 1선발은 아니지만 3점대 방어율에 두 자릿수 승을 올릴 수 있는 투수로서 연평균 1500만 달러 이상의 가치를 지녔다. 

역대 한국인 빅리거 중 가장 큰 규모의 계약을 체결한 이는 추신수다. 추신수는 2013년 12월 텍사스와 7년 1억 3000만 달러짜리 초대형 계약을 맺었다. 이전 최고액이었던 박찬호의 5년 6500만 달러에 두 배에 달하는 규모였다. 10년 동안 ML FA의 몸값이 꾸준히 오른 결과다. 그런데 류현진의 에이전트도 박찬호, 추신수의 FA 계약을 담당했던 것과 같은 스캇 보라스다. 그리고 카이클 또한 보라스의 고객이다. 2019 선발투수 FA 시장은 류현진의 2018시즌 성적 뿐이 아닌 보라스의 영업 능력도 중요하게 작용할 수밖에 없다. 

류현진은 이미 업그레이드를 위한 무기를 선택했다. 투구시 스탠스에 변화를 주고 새 구종인 투심 패스트볼을 연마한다. 지난해 포스트시즌 기간부터 릭 허니컷 투수코치와 2018시즌을 바라봤다. 공에 힘을 더하고 무브먼트도 살리기 위한 비책이다. 류현진은 “가정을 꾸리게 된 만큼 이전보다 더 책임감을 갖고 시즌을 준비해야 한다. 여러모로 중요한 2018시즌인 것을 잘 알고 있다”며 “건강함을 확인한 2017시즌이었지만 2018시즌은 2017시즌보다 잘 해야하지 않겠나”고 각오를 다졌다.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Total 34,435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야게 운영원칙 (2016.06.03) (1) 가생이 04-06 228975
34435 [MLB] mbc sports ... (6) 알개구리 14:08 728
34434 [잡담] 텍사스 ㅋㅋㅋ (1) 루니 13:54 1000
34433 [MLB] 추신수의 송구능력을,,, (7) 깨끗돌이 09:37 2173
34432 [잡담] 추신수 재미없네 (2) 루니 09:21 1835
34431 [MLB] 7.21 중계일정 (최지만-추신수 출전) 만수르무강 07-20 723
34430 [MLB] 명예의 전당은 힘들겠지만 80개가 넘는 연속 출루 (1) Narshya 07-20 1320
34429 [MLB] [구라다] 그깟 출루율이요? 왜 이러시나, 촌스럽게.. (6) 러키가이 07-20 1996
34428 [MLB] 질문/구단기록 여부 (1) 광극 07-20 741
34427 [MLB] 7.19 중계일정 만수르무강 07-19 1397
34426 [MLB] 메이저 리그 트레이드 가능성 제나스 07-19 1555
34425 [MLB] 공격의 선봉장은 추신수, 안타부터 득점까지 (2) 러키가이 07-18 3688
34424 [MLB] MLB.com, "추신수, 올스타전에도 뜨거워..韓 역사" (1) 러키가이 07-18 3431
34423 [MLB] 텍사스 구단 "추신수 출루 의심한 사람 있습니까?" (7) 러키가이 07-18 3484
34422 [MLB] 다저스가 칼을 뽑았네요 (5) 제나스 07-18 4134
34421 [잡담] 이러면 추신수는 비공식 52경기 연속 출루인가욬ㅋㅋ 축산업종사 07-18 2872
34420 [잡담] 12점이 모두 홈런 (4) 루니 07-18 2822
34419 [MLB] 추신수 8회 교체출전 첫번째 올스타 첫타석 안타!!! (1) 병아리쓸빠 07-18 2672
34418 [MLB] 추 8회 첫타자 1루타=>후속타2루=>홈런타로 득점! (3) 러키가이 07-18 2624
34417 [잡담] 한화 동계훈련 (2) 에1리언 07-18 2192
34416 [KBO] 진정한 침대 수비... 그루메냐 07-18 2395
34415 [MLB] 7.18 중계일정 (2018 MLB 올스타전 = 추신수 벤치대기) (1) 만수르무강 07-17 2463
34414 [MLB] [리포트] 14년차 베테랑 추신수의 길고 힘들었던 여정 러키가이 07-17 2554
34413 [MLB] [조미예] 추신수 '별들의 잔치 제대로 실감 중' (4) 러키가이 07-17 4275
34412 [MLB] WAR로 본 추신수 전당 입성 가능성 (4) ParisSG 07-17 4051
34411 [MLB] 추신수가 명예의 전당 갈 확률은 어느정도 일까요? (8) 조비연 07-17 3541
34410 [MLB] 7.17 중계일정 (2018 MLB 올스타전 홈런더비) (1) 만수르무강 07-16 2516
34409 [MLB] (현지해설) 18호홈런 추 밀어치는 타격에 능한선수 (2) 러키가이 07-16 4463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