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야구게시판
 
작성일 : 18-01-03 23:28
[MLB] 정말 중요한 류현진의 2018, 좌완홍수 FA시장서 위치는?
 글쓴이 : 러키가이
조회 : 2,610  



18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프란시스코 AT&T 파크에서 ‘2014 메이저리그’ LA 다저스와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의 경기가 열렸다. 2014. 4.18.샌프란시스코(미 캘리포니아주) | 최승섭기자 thunder@sportsseoul.com

[스포츠서울 윤세호기자] 박찬호와 추신수 이후 세 번째 메이저리그(ML) 대형 프리에이전트(FA) 계약의 주인공이 될 것인가. 

LA 다저스 류현진(31)에게 2018년은 유독 중요한 해다. 결혼으로 인생에 굵직한 전환점을 맞이하는 그는 2018시즌을 마친 뒤 FA 자격을 얻는다. 일단 2017시즌 부활에 성공한 만큼 전망은 긍정적이다. ML서도 높게 평가받는 제구력과 경기운용 능력을 자랑하는 류현진을 원치 않는 팀은 없다. 2017시즌의 기세를 이어가 기복을 줄이고 건강함을 증명한다면 2002년 1월 박찬호 이후 17년 만에 한국인 선발투수의 대형계약이 이뤄질 수 있다. 

물론 변수도 있다. 일단 시장 상황이 마냥 좋지는 않다. 유독 많은 좌완 선발투수들이 시장에 나온다. 팀 동료이자 ML 최고 선발투수인 클레이턴 커쇼가 옵트아웃을 실행해 FA가 될 수 있고 2022년까지 장기계약된 보스턴의 데이비드 프라이스도 2018시즌이 끝나면 옵트아웃으로 다시 FA를 신청할 수 있는 권리를 지녔다. 커쇼는 2018시즌 크게 부진하지 않은 이상 FA 시장에 나올 가능성이 높다. 

커쇼와 프라이스 외에 휴스턴의 좌완 에이스 댈러스 카이클도 FA가 된다. 이대로라면 커쇼와 카이클이 다음 FA 선발투수 시장의 기둥이 될 게 분명하다. 더불어 보스턴의 드류 포머란츠, 워싱턴의 지오 곤잘레스, 토론토의 JA 햅, 텍사스의 콜 해멀스 모두 FA다. 시장에서 류현진의 위치 또한 이들 사이에 있다. 1선발은 아니지만 3점대 방어율에 두 자릿수 승을 올릴 수 있는 투수로서 연평균 1500만 달러 이상의 가치를 지녔다. 

역대 한국인 빅리거 중 가장 큰 규모의 계약을 체결한 이는 추신수다. 추신수는 2013년 12월 텍사스와 7년 1억 3000만 달러짜리 초대형 계약을 맺었다. 이전 최고액이었던 박찬호의 5년 6500만 달러에 두 배에 달하는 규모였다. 10년 동안 ML FA의 몸값이 꾸준히 오른 결과다. 그런데 류현진의 에이전트도 박찬호, 추신수의 FA 계약을 담당했던 것과 같은 스캇 보라스다. 그리고 카이클 또한 보라스의 고객이다. 2019 선발투수 FA 시장은 류현진의 2018시즌 성적 뿐이 아닌 보라스의 영업 능력도 중요하게 작용할 수밖에 없다. 

류현진은 이미 업그레이드를 위한 무기를 선택했다. 투구시 스탠스에 변화를 주고 새 구종인 투심 패스트볼을 연마한다. 지난해 포스트시즌 기간부터 릭 허니컷 투수코치와 2018시즌을 바라봤다. 공에 힘을 더하고 무브먼트도 살리기 위한 비책이다. 류현진은 “가정을 꾸리게 된 만큼 이전보다 더 책임감을 갖고 시즌을 준비해야 한다. 여러모로 중요한 2018시즌인 것을 잘 알고 있다”며 “건강함을 확인한 2017시즌이었지만 2018시즌은 2017시즌보다 잘 해야하지 않겠나”고 각오를 다졌다.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Total 35,433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야게 운영원칙 (2016.06.03) (1) 가생이 04-06 232903
35433 [MLB] 미언론 "류현진2차전등판 두번의기회~불펜은 힘들듯" (4) 러키가이 01:30 241
35432 [MLB] WS등판 류현진, "보스턴에서 던져도 준비됐다" (1) 러키가이 01:12 153
35431 [MLB] ESPN "RYU 직구 커맨드 능력 향상" WS 2차전 선발 기대 (1) 러키가이 01:10 115
35430 [MLB] 2선발 류현진, 호성적 홈구장아닌 원정등판하는 까닭 (2) 러키가이 01:08 116
35429 [MLB] 보스턴-다저스, 102년 만의 WS 재회.. 관전포인트는? (1) 러키가이 01:05 44
35428 [MLB] '펜웨이파크 등판' 류현진이 극복해야할 것들 (1) 러키가이 01:02 55
35427 [MLB] 응답하라 1988 1/2차전 승리기원 (1) 뻐드롱 10-23 99
35426 [MLB] 10.24 월드시리즈 1차전 중계일정 만수르무강 10-23 127
35425 [KBO] 넥센 플레이오프 진출.... (1) 알개구리 10-23 179
35424 [잡담] 오늘 한 -넥 시합...오프너 전략... (5) 볼텍스 10-23 171
35423 [MLB] [영상] 기억할만한 월드시리즈 두 수장의 인터뷰 드라소울 10-23 130
35422 [잡담] 다저스가 유리한 점 하나. (1) 째이스 10-23 365
35421 [MLB] 로버츠감독이 류현진을 믿는군요. (4) 째이스 10-23 492
35420 [MLB] 2013년경험 힐만의 확신 "류현진은 훌륭한 선발투수" (1) 러키가이 10-23 268
35419 [MLB] 원정경기는 투수 대신에 지명타자 들어와서 더 힘들… 서클포스 10-23 145
35418 [MLB] 출격 앞둔 커쇼, “정말 간절하게 WS 우승 원해” (1) 100렙가즈아 10-23 352
35417 [MLB] 다저스WS로테이션 왜'커쇼-RYU-뷸러-힐'일까? (4) 러키가이 10-23 379
35416 [MLB] 커쇼가 1선발 이라니.. (6) 더러운퍼기 10-23 954
35415 [MLB] 최근20년간의 데이터로 보는 2선발의 무게감 (10) 왠마왕 10-23 674
35414 [잡담] 류의 히든카드인 슬라이더 꺼낸다면 (8) 곱하기 10-23 628
35413 [MLB] ESPN 전문가 " 보스턴 우승전망 80% " 라고 하는군요. (11) YESorNO 10-23 1005
35412 [잡담] 징크스? 설레발이 많으면 이상하게 류현진 지던데;;; (3) 러키가이 10-23 365
35411 [잡담] 이미 주사위는 던져졌네요(류현진 2차전 선발) (32) YESorNO 10-23 1001
35410 [잡담] 2차전이라.. (3) 째이스 10-23 409
35409 [MLB] 류현진은 아메리칸리그가 맞을거임 (4) 역전의용사 10-23 891
35408 [잡담] 로버츠 대인배네.. (5) 덤블링 10-23 1570
35407 [MLB] ㅠㅠ 역시나 내 예상은 항상 빗나감 (5) 제나스 10-23 783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