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야구게시판
 
작성일 : 18-01-22 08:41
[MLB] '연일 혹평' 추신수, 해결책은 'AGAIN 2013'
 글쓴이 : 또르롱
조회 : 2,322  

https://www.msn.com/ko-kr/sports/kbo-baseball/연일-혹평-추신수-해결책은-again-2013/ar-AAuWFKd?li=AA5cBY&ocid=spartanntp

[OSEN=최익래 기자] 연일 이어지는 최악의 평가. 추신수(36·텍사스)의 겨울은 차갑기만 하다. 추신수가 지표로 삼아야하는 건 결국 2013년의 본인이다.

추신수는 2013시즌 종료 후 텍사스와 7년 1억3000만 달러(약 1515억 원) 규모의 대형 FA(자유계약선수) 계약을 맺었다. 국내, 혹은 아시아 선수는 물론 그 당시 전체 FA 시장을 살펴봐도 눈에 띄는 고액이었다. 그만큼 기대가 컸다.

그러나 추신수는 계약 첫해인 2014시즌 123경기 타율 2할4푼2리, 13홈런, 40타점으로 부진했다. 2015년에는 149경기서 22홈런, 82타점을 기록하며 어느 정도 체면 치레했으나 2016년은 부상에 울었다. 네 차례나 부상자명단(DL)에 이름을 올렸고, 48경기 출장에 그쳤다.

이적 3년간 320경기 출장이 고작이었다. 이때부터 텍사스 현지 언론을 비롯한 미 여론이 싸늘하게 돌아섰다. 텍사스는 부상 재발을 우려해 2017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 차출까지 막아섰다. 그러나 추신수는 올해 149경기서 타율 2할6푼1리, 22홈런, 78타점에 그쳤다. 큰 부상 없이 시즌을 완주했음에도 기대에 못 미친 것. 추신수의 4년간 WAR(대체선수대비승리기여도)은 4.9에 그친다. 연 평균 1.2승 정도 기여한 데 그친 셈이다.

이번 겨울, 추신수 향한 여론은 말그대로 악화일로다. 'ESPN'은 최근 구단별 최악의 계약을 선정했다. 텍사스 차례에서는 추신수를 언급했다. 이 매체는 "리그 평균 타자로 쓸모는 있다. 그러나 최고 수준이 아니라면, 지명타자와 우익수에게 이만큼의 계약은 좋지 않다"고 냉혹히 비판했다. 지난달 말에도 '추신수는 텍사스 최악의 계약이다', ''추신수의 남은 계약은 리빌딩에 방해된다'라고 꼬집은 보도가 나온 바 있다. 심지어는 "구단이 추신수의 트레이드를 타진했으나 그의 급여를 보전할 팀이 없었다. 물론 이는 놀라울 게 아니다"라고 냉혹히 비판한 매체도 있었다.

추신수는 절치부심하며 2018년 반전을 준비 중이다. 추신수가 목표로 삼아야할 건 2013년의 자신이다. 당시 추신수는 신시내티 유니폼을 입고 154경기에 출장해 타율 2할8푼5리, OPS(출루율+장타율) 0.885, 21홈런, 20도루를 기록했다. 당시 WAR은 2.3. 2008년부터 2010년까지 클리블랜드에서 맹활약했던 시절에 비해 밀릴 게 없었다. 텍사스도 이 부분에서 추신수의 가치를 높게 샀고, 거액을 안겨준 것이다.

당시 추신수의 최대 장점은 눈야구였다. 출루율 4할2푼3리는 추신수의 커리어하이 기록. 그러나 텍사스 이적 후에는 2015년 3할7푼5리가 최고점이다. 5푼 가까이 차이나는 것. 추신수의 최대 장점이 사라지면서 가치도 떨어지고 있는 형국이다. 지난해에는 149경기에 출장하며 내구성을 검증했다. 다치지 않는 게 최우선이며, 눈야구를 되살려야 하는 추신수다. /ing@osen.co.kr

'연일 혹평' 추신수, 해결책은 'AGAIN 2013'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화끈하게 18-01-25 00:06
 
동양인이라 계약금 포기하고 돌아가길 바라 겠지만 추신수는 박병호처럼  바보짓 할 사람이 아니다. 계약은 양방이 합의한 것이니 먹튀고 나발이고 텍사스는 돈을 집행하시게.
 
 
Total 34,153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야게 운영원칙 (2016.06.03) (1) 가생이 04-06 226575
34153 [MLB] 조던 힉스의 105마일(169km/h) 강속구 (2) 일탈 09:04 499
34152 [MLB] 존기븐스 감독 오승환 아무일 없었다는듯 반등했다 러키가이 06:36 598
34151 [MLB] 5.21 중계일정 (오타니 선발 / 최지만-추신수 출전) 만수르무강 00:14 209
34150 [기타] 돼호런.gif (3) llllllllll 05-20 1509
34149 [잡담] 야는 아직도 실시간에 있군요ㅋㅋ (13) llllllllll 05-20 1435
34148 [KBO] 대만, 다음주부터 KBO 중계 시작 (2) 귀요미지훈 05-20 1529
34147 [MLB] 5.20 중계일정 (최지만/추신수 출전) 만수르무강 05-20 204
34146 [KBO] 한화 엘지전 심판 뭐지???.. (7) 무적자 05-19 1279
34145 [MLB] 최지만 1호 홈런 유튭 준선 05-19 864
34144 [MLB] 추신수 6호 홈런 유튭 (6) 준선 05-19 5497
34143 [MLB] (국내영상) 추신수, 승리를 가져오는 그랜드슬램! (2) 러키가이 05-19 761
34142 [MLB] 추신수 만루포 mlb.com영상 (5) 룰루랄라 05-19 1626
34141 [MLB] 추신수 만루홈런 헉 제나스 05-19 564
34140 [MLB] (영상) 메이저리그 재입성 최지만, 첫타석 솔로홈런 (3) 러키가이 05-19 808
34139 [MLB] 오호.. 최지만 첫타석부터 홈런.. (1) 준선 05-19 428
34138 [KBO] 황당한삼진 (5) 백전백패 05-19 1099
34137 [MLB] 5.19 중계일정 (최지만 / 추신수 출전) 만수르무강 05-18 317
34136 [잡담] 김현수 개웃기네요.. 한놈만팬다 05-18 1442
34135 [KBO] 정성훈은 볼 때 마다 왜케 짠한지 토미에 05-18 516
34134 [잡담] 날벌레 (5) llllllllll 05-18 537
34133 [MLB] 메이저에 입단했다는 A씨는 누구? 데이트폭력 고소당… (9) 세발이 05-18 1962
34132 [MLB] 5.18 중계일정 (추신수 출전) 만수르무강 05-18 416
34131 [MLB] 5.17 중계일정 (추신수 출전) 만수르무강 05-17 561
34130 [KBO] 허경민, 파울이 되는 타구를 낚아채는 엄청난 수비 (3) ByuL9 05-16 929
34129 [KBO] 만루 상황을 틀어막는 오재원의 환상적인 호수비 (4) ByuL9 05-15 3087
34128 [MLB] 5.16 중계일정 (추신수 출전) 만수르무강 05-15 561
34127 [잡담] 사타구니에 위아래 방향으로 빗살무늬 멍이 들었다… (5) 준선 05-15 2955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