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야구게시판
 
작성일 : 18-01-22 08:41
[MLB] '연일 혹평' 추신수, 해결책은 'AGAIN 2013'
 글쓴이 : 또르롱
조회 : 2,448  

https://www.msn.com/ko-kr/sports/kbo-baseball/연일-혹평-추신수-해결책은-again-2013/ar-AAuWFKd?li=AA5cBY&ocid=spartanntp

[OSEN=최익래 기자] 연일 이어지는 최악의 평가. 추신수(36·텍사스)의 겨울은 차갑기만 하다. 추신수가 지표로 삼아야하는 건 결국 2013년의 본인이다.

추신수는 2013시즌 종료 후 텍사스와 7년 1억3000만 달러(약 1515억 원) 규모의 대형 FA(자유계약선수) 계약을 맺었다. 국내, 혹은 아시아 선수는 물론 그 당시 전체 FA 시장을 살펴봐도 눈에 띄는 고액이었다. 그만큼 기대가 컸다.

그러나 추신수는 계약 첫해인 2014시즌 123경기 타율 2할4푼2리, 13홈런, 40타점으로 부진했다. 2015년에는 149경기서 22홈런, 82타점을 기록하며 어느 정도 체면 치레했으나 2016년은 부상에 울었다. 네 차례나 부상자명단(DL)에 이름을 올렸고, 48경기 출장에 그쳤다.

이적 3년간 320경기 출장이 고작이었다. 이때부터 텍사스 현지 언론을 비롯한 미 여론이 싸늘하게 돌아섰다. 텍사스는 부상 재발을 우려해 2017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 차출까지 막아섰다. 그러나 추신수는 올해 149경기서 타율 2할6푼1리, 22홈런, 78타점에 그쳤다. 큰 부상 없이 시즌을 완주했음에도 기대에 못 미친 것. 추신수의 4년간 WAR(대체선수대비승리기여도)은 4.9에 그친다. 연 평균 1.2승 정도 기여한 데 그친 셈이다.

이번 겨울, 추신수 향한 여론은 말그대로 악화일로다. 'ESPN'은 최근 구단별 최악의 계약을 선정했다. 텍사스 차례에서는 추신수를 언급했다. 이 매체는 "리그 평균 타자로 쓸모는 있다. 그러나 최고 수준이 아니라면, 지명타자와 우익수에게 이만큼의 계약은 좋지 않다"고 냉혹히 비판했다. 지난달 말에도 '추신수는 텍사스 최악의 계약이다', ''추신수의 남은 계약은 리빌딩에 방해된다'라고 꼬집은 보도가 나온 바 있다. 심지어는 "구단이 추신수의 트레이드를 타진했으나 그의 급여를 보전할 팀이 없었다. 물론 이는 놀라울 게 아니다"라고 냉혹히 비판한 매체도 있었다.

추신수는 절치부심하며 2018년 반전을 준비 중이다. 추신수가 목표로 삼아야할 건 2013년의 자신이다. 당시 추신수는 신시내티 유니폼을 입고 154경기에 출장해 타율 2할8푼5리, OPS(출루율+장타율) 0.885, 21홈런, 20도루를 기록했다. 당시 WAR은 2.3. 2008년부터 2010년까지 클리블랜드에서 맹활약했던 시절에 비해 밀릴 게 없었다. 텍사스도 이 부분에서 추신수의 가치를 높게 샀고, 거액을 안겨준 것이다.

당시 추신수의 최대 장점은 눈야구였다. 출루율 4할2푼3리는 추신수의 커리어하이 기록. 그러나 텍사스 이적 후에는 2015년 3할7푼5리가 최고점이다. 5푼 가까이 차이나는 것. 추신수의 최대 장점이 사라지면서 가치도 떨어지고 있는 형국이다. 지난해에는 149경기에 출장하며 내구성을 검증했다. 다치지 않는 게 최우선이며, 눈야구를 되살려야 하는 추신수다. /ing@osen.co.kr

'연일 혹평' 추신수, 해결책은 'AGAIN 2013'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화끈하게 18-01-25 00:06
 
동양인이라 계약금 포기하고 돌아가길 바라 겠지만 추신수는 박병호처럼  바보짓 할 사람이 아니다. 계약은 양방이 합의한 것이니 먹튀고 나발이고 텍사스는 돈을 집행하시게.
 
 
Total 35,870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야게 운영원칙 (2016.06.03) (1) 가생이 04-06 235882
35870 [기타] 감독이 선수로 복귀하여 무실점. (2) 신비은비 01-19 680
35869 [기타] 전세계 스포츠 리그 시장 규모 순위 (9) 신비은비 01-18 1821
35868 [MLB] 美예상, "류현진, 내년 FA 랭킹 36위.. LAD 잔류 예상" (1) 러키가이 01-15 3455
35867 [MLB] 커브MLB상위4% 류현진의 진화 2019년은 더무섭다 (4) 러키가이 01-14 2543
35866 [MLB] MLB.com, 류현진 QO 다저스 주요 행보 중 하나로 꼽아 (1) 러키가이 01-14 1341
35865 [MLB] 40세 김병현 호주 리그 첫 세이브..ERA 0.93 승승장구 (4) 러키가이 01-14 1993
35864 [MLB] 美 매체 "ERA 1.97 류현진, 부상에도 특히 뛰어났다" (2) 러키가이 01-11 3002
35863 [MLB] 美언론 LA다저스 클루버 없어도 강해..류현진은 3선발 (2) 러키가이 01-09 2632
35862 [MLB] 류현진 김용일코치와 오키나와 출국..본격시즌준비 (1) 러키가이 01-07 1962
35861 [MLB] 美 매체 "류현진 QO 제시, 다저스 가장 후회할 일" (7) 러키가이 01-05 4149
35860 [MLB] 두달간 쌀국수만/추신수 52경기연속출루 뒷이야기 (5) 러키가이 01-04 3403
35859 [MLB] [신년기획] 스스로 선택한 재수생의 길, 류현진의 FA … (3) 러키가이 01-01 1969
35858 [MLB] [신년기획] 큰 변화 없을 추신수, 기회 확대될 최지만 (1) 러키가이 01-01 1377
35857 [MLB] [신년기획] 갈림길에 선 강정호, 유종의 미 그리는 오… (1) 러키가이 01-01 1576
35856 [MLB] 코리안 메이저리거 5인 새해소망, 실현가능 시나리오… (2) 러키가이 01-01 1309
35855 [MLB] '최초의 사나이' 류현진, 2019년 또 기적을 일… (1) 러키가이 01-01 1174
35854 [MLB] ML 코리안 삼총사 "알찼던 2018, 기운찬 2019" (1) 러키가이 01-01 1045
35853 [MLB] [조미예] 독기 류현진을 더강하게 만드는 김용일코치 (1) 러키가이 12-31 1806
35852 [MLB] [야구는 구라다] "묻고 더블로 가" 류현진과 타짜 (1) 러키가이 12-31 1403
35851 [MLB] 안개 뚫고 나온 류현진, 2019년에는 '더 무서운 옵… (1) 러키가이 12-29 2984
35850 [MLB] [구라다] 류 미스테리-90.5마일 포심의 피안타율 .206 (1) 러키가이 12-28 2460
35849 [MLB] 美 매체 "류현진 QO 잔류 다저스, 오프시즌 B학점" (1) 러키가이 12-28 1823
35848 [MLB] 美 류현진QO잔류 우드·푸이그·켐프 트레이드 윤활유 (1) 러키가이 12-28 1302
35847 [MLB] 美 류현진 부상에도 굉장한 활약..내년 3선발 전망 (2) 러키가이 12-28 1186
35846 [KBO] 잠실빵 어떻게 생각하세요? (5) 신바람LG팬 12-26 2301
35845 [MLB] 류현진 '20승 몸' 만들기 (3) 러키가이 12-26 2745
35844 [MLB] 美 현지 기자가 강정호에게 선물하고 싶은 것은 입담 (1) 러키가이 12-26 1898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