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야구게시판
 
작성일 : 18-01-22 08:41
[MLB] '연일 혹평' 추신수, 해결책은 'AGAIN 2013'
 글쓴이 : 또르롱
조회 : 2,217  

https://www.msn.com/ko-kr/sports/kbo-baseball/연일-혹평-추신수-해결책은-again-2013/ar-AAuWFKd?li=AA5cBY&ocid=spartanntp

[OSEN=최익래 기자] 연일 이어지는 최악의 평가. 추신수(36·텍사스)의 겨울은 차갑기만 하다. 추신수가 지표로 삼아야하는 건 결국 2013년의 본인이다.

추신수는 2013시즌 종료 후 텍사스와 7년 1억3000만 달러(약 1515억 원) 규모의 대형 FA(자유계약선수) 계약을 맺었다. 국내, 혹은 아시아 선수는 물론 그 당시 전체 FA 시장을 살펴봐도 눈에 띄는 고액이었다. 그만큼 기대가 컸다.

그러나 추신수는 계약 첫해인 2014시즌 123경기 타율 2할4푼2리, 13홈런, 40타점으로 부진했다. 2015년에는 149경기서 22홈런, 82타점을 기록하며 어느 정도 체면 치레했으나 2016년은 부상에 울었다. 네 차례나 부상자명단(DL)에 이름을 올렸고, 48경기 출장에 그쳤다.

이적 3년간 320경기 출장이 고작이었다. 이때부터 텍사스 현지 언론을 비롯한 미 여론이 싸늘하게 돌아섰다. 텍사스는 부상 재발을 우려해 2017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 차출까지 막아섰다. 그러나 추신수는 올해 149경기서 타율 2할6푼1리, 22홈런, 78타점에 그쳤다. 큰 부상 없이 시즌을 완주했음에도 기대에 못 미친 것. 추신수의 4년간 WAR(대체선수대비승리기여도)은 4.9에 그친다. 연 평균 1.2승 정도 기여한 데 그친 셈이다.

이번 겨울, 추신수 향한 여론은 말그대로 악화일로다. 'ESPN'은 최근 구단별 최악의 계약을 선정했다. 텍사스 차례에서는 추신수를 언급했다. 이 매체는 "리그 평균 타자로 쓸모는 있다. 그러나 최고 수준이 아니라면, 지명타자와 우익수에게 이만큼의 계약은 좋지 않다"고 냉혹히 비판했다. 지난달 말에도 '추신수는 텍사스 최악의 계약이다', ''추신수의 남은 계약은 리빌딩에 방해된다'라고 꼬집은 보도가 나온 바 있다. 심지어는 "구단이 추신수의 트레이드를 타진했으나 그의 급여를 보전할 팀이 없었다. 물론 이는 놀라울 게 아니다"라고 냉혹히 비판한 매체도 있었다.

추신수는 절치부심하며 2018년 반전을 준비 중이다. 추신수가 목표로 삼아야할 건 2013년의 자신이다. 당시 추신수는 신시내티 유니폼을 입고 154경기에 출장해 타율 2할8푼5리, OPS(출루율+장타율) 0.885, 21홈런, 20도루를 기록했다. 당시 WAR은 2.3. 2008년부터 2010년까지 클리블랜드에서 맹활약했던 시절에 비해 밀릴 게 없었다. 텍사스도 이 부분에서 추신수의 가치를 높게 샀고, 거액을 안겨준 것이다.

당시 추신수의 최대 장점은 눈야구였다. 출루율 4할2푼3리는 추신수의 커리어하이 기록. 그러나 텍사스 이적 후에는 2015년 3할7푼5리가 최고점이다. 5푼 가까이 차이나는 것. 추신수의 최대 장점이 사라지면서 가치도 떨어지고 있는 형국이다. 지난해에는 149경기에 출장하며 내구성을 검증했다. 다치지 않는 게 최우선이며, 눈야구를 되살려야 하는 추신수다. /ing@osen.co.kr

'연일 혹평' 추신수, 해결책은 'AGAIN 2013'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화끈하게 18-01-25 00:06
 
동양인이라 계약금 포기하고 돌아가길 바라 겠지만 추신수는 박병호처럼  바보짓 할 사람이 아니다. 계약은 양방이 합의한 것이니 먹튀고 나발이고 텍사스는 돈을 집행하시게.
 
 
Total 33,654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야게 운영원칙 (2016.06.03) (1) 가생이 04-06 223764
33654 [KBO] KBO 일본에 너덜너덜 하게 털리고 있네요 (8) 안녕히히히 02-22 2734
33653 [MLB] [야구는 구라다] 복귀? 오승환은 당당할 자격 있다 (3) 러키가이 02-21 1241
33652 [MLB] 오승환 측 입장, "자존심 구긴 계약, 오승환이 거절했… (12) 째이스 02-19 4170
33651 [기타] 오승환, 텍사스와 계약 무산…美매체 "팔 문제 발견" (5) llllllllll 02-18 3362
33650 [MLB] 천재 단장, 오승환의 왼발에 900만불을 걸다 (9) 러키가이 02-13 5673
33649 [KBO] 롯데, 최준석과 계약 후 NC로 조건 없는 트레이드 (3) 키움 02-11 2049
33648 [MLB] LAD 푸이그..에이전트로부터 계약해지당함 상봉동미남 02-08 4122
33647 [MLB] 오승환 계약 뒷얘기'마무리 보직'보장 받았다 (7) 러키가이 02-07 5136
33646 [잡담] 카디널스는 왜 오승환을 버렸을까? (8) 째이스 02-07 5164
33645 [MLB] 행복한 추신수, “승환이와 한 팀에서 뛴다는 게 꿈… (5) 또르롱 02-07 2183
33644 [MLB] 오승환+텍사스=계약 / 각종기사들 모음 (1) 러키가이 02-07 1043
33643 [MLB] 오승환 텍사스와 계약~추신수와 한솥밥 (6) 상봉동미남 02-07 1154
33642 [MLB] 오승환은 텍사스와 계약할 듯 긁적 02-07 455
33641 [KBO] [야구인 100인 설문] 최고 야구장은 광주챔피언스필드… (1) 또르롱 02-06 870
33640 [기타] 베트남 스포츠 한류의 또 다른 기적 (1) 신비은비 02-05 4033
33639 [KBO] kt, 10일 니혼햄과 평가전…온라인 생중계 예정 (1) 신비은비 02-05 677
33638 [KBO] 2018시즌 크보 연봉 TOP10 (11) 루니 02-03 2579
33637 [기타] 한국야구 100년 역사상 가장 충격적인 경기 : 2006 WBC … (7) 수요미식신 02-01 3821
33636 [KBO] '한화 합류' 샘슨, "많은 경기·이닝 소화하는 … 또르롱 01-31 1806
33635 [MLB] LA 언론 “다저스, 류현진 트레이드 알아봤지만..” (1) 또르롱 01-31 3571
33634 [잡담] 야구중계 덕에 타 스포츠 중계가 되네요. (2) 신비은비 01-29 2221
33633 [MLB] 美 매체 "류현진, 리그 최고의 5선발 될 수도" (7) 러키가이 01-27 4569
33632 [KBO] NC, 왕웨이중과 계약…대만 출신 1호 외인 탄생 (12) 그루메냐 01-27 2897
33631 [MLB] 새신랑 류현진, 책임감만큼 목표 확고 "최대 200이닝 … (1) 또르롱 01-25 1924
33630 [KBO] 김하성, 연봉 3억2000만원 재계약…이정후·최원태 데… 또르롱 01-25 1252
33629 [KBO] 정근우에게 냉정했던 박종훈 단장? 오해와 진실 또르롱 01-25 1314
33628 [KBO] 일본 코치 가르치는 김성근 전 감독 "76살, 내게도 배… (19) 또르롱 01-23 5336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