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야구게시판
 
작성일 : 18-01-22 09:02
[KBO] '국적 비난'도 의연한 주권, 그가 꿈꾸는 태극마크
 글쓴이 : 또르롱
조회 : 3,546  

https://www.msn.com/ko-kr/sports/kbo-baseball/국적-비난도-의연한-주권-그가-꿈꾸는-태극마크/ar-AAuXqkU

신데렐라의 등장이었다.

2014년 kt는 신생팀 특별 지명으로 청주고등학교 주권의 이름을 불렀다. 고교 3년 통산 54경기서 23승15패, 평균자책점 2.25로 '에이스'의 면모를 뽐냈기에 당연했다. 첫 시즌 15경기 등판에 그쳤던 주권은 2016년 완전히 날아올랐다. 28경기서 6승8패, 평균자책점 5.10. 기록 이면의 임팩트가 강했다. 주권은 5월27일 수원 넥센전서 9이닝 4피안타 무사사구 5탈삼진 무실점 완봉승을 거뒀다. 신생팀 kt 역사상 첫 완봉승. 거기에 KBO리그 역사상 데뷔 첫 승이 무사사구 완봉승인 건 주권이 처음이었다. 데뷔 첫 승이 완봉승인 것도 토종 선수로는 이명우(2004년 롯데) 이후 12년만이었다. 화려한 등장이었다.

2017년은 아쉬움이 짙었다. 초반, 선발 로테이션 한축을 맡았던 그는 4월 5경기서 평균자책점 11.40에 그쳤다. 이후 선발과 불펜을 오갔고, 39경기 평균자책점 6.61에 머물렀다.

# "버두치 리스트? WBC? 부진은 내 탓"

결과가 좋지 않자 원인에 대한 분석과 추측이 쏟아졌다. 가장 많이 나온 이야기는 '버두치 리스트'였다. 만 25세 이하 투수가 전년도에 비해 30이닝 이상 더 던지면 부상 혹은 부진이 찾아올 가능성이 높다는 이론. 2015년 24⅓이닝 투구에 그쳤던 주권은 2016년 134이닝을 던졌다. 버두치 리스트의 경보에 들어맞는 투수였다.

또 다른 분석은 2017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 출전. 중국 출신 주권은 초등학생 때 귀화했다. 그러나 WBC 규정상 중국 대표 출전도 가능했다. 주권은 1경기에 등판해 3이닝 2실점을 기록했다. 가벼운 투구였지만 스프링캠프에 제대로 참여하지 못한 게 아니냐는 의혹이 따랐다. 시범경기 벌투 논란도 있었다. 주권은 지난해 3월23일 넥센전서 4이닝 15실점을 기록했다. KBO 시범경기 1경기 최다 실점. 92구를 던지며 벌투 논란이 일었다.

갖가지 추측. 그러나 주권은 모든 화살을 자신에게 돌렸다. 부진 이유를 묻자 그는 "거만했다"고 딱 잘라 말했다. 그는 "2016년 성적이 좀 괜찮다고 우쭐대는 게 있었다. 까불대는 성격이라 더 그랬던 것 같다"고 자책했다. 버두치 리스트나 WBC, 시범경기 벌투는 원인이 아니라고 선을 그었다. 주권은 "스프링캠프 준비를 제대로 못했다. 2015년에 보여준 게 없으니 2016년 봄에 100%를 쏟아부었다. 그러나 2017년 봄은 뭔가 아꼈던 것 같다. 준비 시작은 늦었는데, WBC 때문에 제일 먼저 빠졌다. 결국 내 탓이다"라고 강조했다.

거기에 각종 의혹이 이어지며 멘탈까지 흔들렸다. 그는 "원래 주위 얘기에 신경 안 쓰는 편인데, 너무 의혹이 많았다. 어느샌가 나조차 '정말 그런 건가'라고 생각했다. 생각이 더 많아졌고 슬럼프가 찾아왔다. 그 얘기를 들었으면 안 됐다"고 후회했다.

# 김진욱 감독 향한 미안함과 고마움

그러나 김진욱 감독은 '토종 프랜차이즈' 주권 향한 기대를 거두지 않았다. 10월 3일 KIA와 정규시즌 홈 최종전. 김진욱 감독은 2주 전부터 선발투수로 주권을 예고했다. 한참 빠른 행보였다. 당시 김 감독은 "상징성이 있는 경기다. (주)권이가 부진했지만 결국 2018년 선발진 축을 맡아줘야 하는 선수다"라고 이유를 설명했다.

주권에게 2017년은 '김진욱 감독에게 고마움과 죄송한 해'였다. 그는 "감독님은 내가 아무리 부진해도 어떤 질타나 꾸중을 안 하셨다. 싫은 소리 하시는 것도 아닌데 내가 괜히 눈치를 봤다"라고 돌아봤다. 시즌 최종전 선발은 주권에게 '감사함'이었다. 그는 "기대를 해주셨는데 최종전까지 부진했다"라며 "그 감사함이 동기부여가 많이 됐다. 올해는 정말 보여드리겠다"고 다짐했다.

주권도 '지풍 매직'의 수혜를 입기 위해 구슬땀을 흘리고 있다. kt는 지난 시즌 종료 후 이지풍 트레이닝 코치를 영입했다. KBO리그에 '벌크업 열풍'을 일으킨 장본인. 주권은 이지풍 코치 주도 아래 웨이트 트레이닝을 진행 중이다. 2kg 이상 근육이 늘었다. 주권은 "캐치볼을 하는데 느낌 괜찮다. 힘이 확실히 붙는 것 같다"라며 "팔꿈치와 어깨에는 이상이 전혀 없다. 이제 2016년의 봄처럼 잃을 게 없다. 다시 모든 걸 쏟아붓겠다"고 다짐했다.

# 비난에도 의연한 주권, 태극마크를 꿈꾼다

다시 WBC 얘기. 존 맥라렌 중국 대표팀 감독은 2016년 부임 직후부터 주권에게 러브콜을 보냈다. 주권은 이를 한사코 고사했다. 표면적인 이유는 2017시즌 준비에 차질을 빚을까 염려해서였다. '중국 대표팀 경기에 뛴다고 도움될 게 있을까'하는 생각도 있었다.

주권이 망설였던 속내는 팬들의 여론이었다. 중국 지린성 출신 주권은 초등학교 4학년 때인 2005년 어머니와 함께 한국에 왔다. 귀화하며 명백히 한국인이 됐다. 야구의 룰조차 모르던 주권은 남들보다 늦은 실력에도 두각을 드러냈고, KBO리그 귀화 선수 1호가 됐다. 일부 몰지각한 팬들은 여전히 주권의 국적을 까내린다. WBC 대표팀에서 중국 대표팀 유니폼을 입고 나서며 불이 붙었다.

하지만 주권은 크게 동요하지 않는다. 그는 "귀화 관련해 안 좋은 얘기는 어렸을 때 다 겪었다. 큰 자극은 없다. 그러려니 한다"며 "오히려 한국 처음 왔을 때 걱정이 많았는데, 비하는커녕 더 다가와줬다. 주변 사람들이 다 착했다"고 회상했다.

중국 대표팀 출전은 태극마크에 대한 열정을 깨웠다. 주권은 "국제 무대는 확실히 팀에서 던지는 것과 달랐다"라며 "이제는 태극마크를 달고 싶다. 비록 아직은 내 실력이 부족하지만, 하루빨리 성장해 한국 대표팀에서 뛰고 싶다. 중국 대표팀 때와는 느낌이 또 다를 것 같다"는 소망을 밝혔다.

주권은 인터뷰 말미, kt 팬들 향한 진심을 털어놨다. "기대를 많이 해주셨던 걸 알고 있다. 그래서 더 죄송하다. 여전히 격려해주시는 분도, 아쉬운 목소리를 내주시는 분도 모두 감사드린다. 2017년의 실망을 두 번 다시 안겨드리지 않겠다. 꾸준한 모습 보여드리겠다". 거만함을 뉘우치고 독기를 품은 주권. kt와 팬들은 2018년 그의 재도약을 기대하고 있다. /kt 담당 기자 ing@osen.co.kr

'국적 비난'도 의연한 주권, 그가 꿈꾸는 태극마크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카스 18-01-22 23:26
 
태극마크는 군면제때문에 다는건데 너는 중국동포란이름하에 면제잔어

실력이 좋은것도아니고
 
 
Total 34,613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야게 운영원칙 (2016.06.03) (1) 가생이 04-06 229982
34613 [MLB] 8.22 중계일정 (류현진 선발출전) 만수르무강 08-21 282
34612 [잡담] 손아섭 김세연 썰이 있었군요. (1) 웅컁컁컁 08-21 426
34611 [MLB] 메쟈 보살.gif (8) llllllllll 08-21 1862
34610 [MLB] 8.21 중계일정 (최지만-추신수 출전) 만수르무강 08-20 409
34609 [MLB] (영상) CHOO CHOO~ 승리의 경적 4타수3안타2득점 (3) 러키가이 08-20 1681
34608 [MLB] (영상) 추신수를 홈으로 오도어 선취 1타점 적시타 (1) 러키가이 08-20 797
34607 [MLB] (영상) 힘차게 출발하는 추추트레인 리드오프 2루타 (1) 러키가이 08-20 520
34606 [MLB] 8.20 중계일정 (최지만-추신수 출전) 만수르무강 08-20 208
34605 [기타] 야구는 올림픽 출전하는거 나이 제한 걸어야 되는거 … (2) 무적자 08-19 463
34604 [MLB] 8.19 중계일정 만수르무강 08-18 518
34603 [MLB] [구라다] 엄청난 류현진 허샤이저의 폭풍 칭찬 (2) 러키가이 08-18 2524
34602 [MLB] (영상) 오늘은 한인의 날' 추신수, 사인회 스케치 (1) 러키가이 08-18 769
34601 [MLB] (영상) 멀티출루 추신수 팀추가점 발판마련 안타 (2) 러키가이 08-18 495
34600 [MLB] (영상) 추신수가 만든 만루찬스 오도어 2타점 적시타 (1) 러키가이 08-18 505
34599 [MLB] 메이저리그 신인왕 후보 성적 및 비교 그리고 전망 (1) 제나스 08-18 685
34598 [MLB] 8.18 중계일정 (추신수 출전) 만수르무강 08-17 492
34597 [MLB] COL 중계진, "오승환, 인기 만점" 폭풍 칭찬 (1) 째이스 08-17 2108
34596 [MLB] 진짜 오타니 보도 심하네.. (17) 스랜트 08-17 2919
34595 [MLB] (현지해설) 이적 후 첫 승' 오승환, 1이닝 완벽투 (1) 러키가이 08-17 1387
34594 [NPB] (영상) 추신수 역전승의 발판 4타수1안타1타점1볼넷 (1) 러키가이 08-17 660
34593 [MLB] (영상) 선구안으로 만든 동점 추신수 밀어내기 볼넷 (1) 러키가이 08-17 496
34592 [MLB] 오승환 이적 첫승 COL, ATL에 9회역전 (종합) 러키가이 08-17 576
34591 [MLB] (영상) 오승환 이적첫승 힘이 느껴지는 1이닝 퍼펙트 (1) 러키가이 08-17 553
34590 [MLB] (영상) 역시 놀란 아레나도 오승환을 돕는 호수비 (1) 러키가이 08-17 448
34589 [MLB] MBC 일본방송인가?? 오타니 먼저 보여주네요.. (6) 무적자 08-17 1052
34588 [MLB] [이현우] 류현진과 '피처빌리티(pitchability)' (2) 러키가이 08-17 1106
34587 [MLB] (영상) 최지만, 결승타 그리고 멀티히트 (1) 러키가이 08-17 705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