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야구게시판
 
작성일 : 18-01-25 11:25
[KBO] 정근우에게 냉정했던 박종훈 단장? 오해와 진실
 글쓴이 : 또르롱
조회 : 1,447  

https://www.msn.com/ko-kr/sports/kbo-baseball/정근우에게-냉정했던-박종훈-단장-오해와-진실/ar-AAv8305?li=AA5cBY&ocid=spartanntp

[OSEN=이상학 기자] 정근우의 한화 잔류에는 박종훈 단장의 애정과 믿음이 있었다.

한화는 지난 24일 FA 내야수 정근우(36)와 2+1년 총액 35억원에 계약했다. 계약금 8억원, 연봉 7억원, 옵션 2억원씩 받는 조건이다. 지난해 11월8일 FA 시장이 개장한 뒤로 77일 만에 계약이 이뤄졌다. 예상보다 계약이 늦어지며 2년 계약안을 고수한 박종훈 한화 단장을 향해 비판 여론도 없지 않았다.

한화는 협상 초기 단계부터 2년 계약을 제시했다. 만 36세 나이, 무릎 수술 후유증을 우려해 3년 이상 계약은 보장하기 어렵다는 입장이었다. 쉽게 원칙을 흔들지 않았다. 두 달이 넘어서도 2년 계약안에서 한 걸음도 물러서지 않자 박종훈 단장에 대해 '정근우에게 너무 냉정한 것 아니냐'는 여론도 생겼다.

하지만 결론적으로 정근우의 한화 잔류는 박종훈 단장이 아니었다면 쉽지 않았다. 한화는 시즌 막판부터 정근우·이용규 등 내부 FA들에 대한 노선을 어느 정도 정리했다. 세대교체가 불가피한 한화는 내부 FA들에게 직간접적으로 다른 팀에서 평가받아도 좋다고 했다. 재계약에 적극적이지 않겠다는 뜻이었다.

이용규는 돌아가는 시장 분위기를 보고 FA 권리를 1년 유보하며 잔류를 결정했지만 정근우는 시장에 나갔다. 나이·성적을 볼 때 당연한 선택이었지만 의외로 찬바람을 맞았다. 20인 보호선수 외 보상선수, 최소 14억원의 보상금 때문에 다른 팀들의 관심을 받지 못한 것이다. 결국 선택지는 한화밖에 없었다.

상황이 이렇게 되자 한화 구단 내부에서도 갑론을박이 펼쳐졌다. 한화 사정을 잘 아는 관계자는 "하주석을 제외하면 야수진에 20대 중간층이 거의 없는 한화는 정근우 대신 젊은 선수들을 키워야 한다는 의견이 강했다. 정근우의 실력 문제가 아니라 팀의 적체 현상을 해결하기 위함이었다"고 귀띔했다. 여러 가지 의견들이 쏟아졌지만 박종훈 단장의 결론은 재계약이었다.

구단 안팎에서 정근우의 사인&.레이드설도 나왔지만, 박종훈 단장은 지난주 "정근우는 우리팀 필요 전력이다. 사인&.레이드는 전혀 생각하지 않는다"고 못박았다. 젊은 선수들로 재편해야 하는 상황인 건 분명하지만 맹목적인 리빌딩으로 해결되지 않는다는 판단이었다. 정근우의 기량에 대한 믿음도 컸다.

결국 2+1년으로 옵션의 비중을 30% 이상 늘리면서 절충안을 찾았다. 박 단장은 계약을 성사시킨 뒤 "기간 문제로 대립되는 모양새가 있었지만, 정근우는 정말로 좋은 선수다. 지난 4년간 잘해줬고, 그만한 가치를 인정받아야 한다. 옵션 추가는 어려운 문제였지만 앞으로 잘해줄 것이란 믿음이 있다"고 말했다.

FA 협상은 비즈니스이고, 그 과정에서 진통도 있었다. 구단을 운영해야 할 프런트의 수장으로서 밀고 당기기는 불가피했다. 하지만 기본적으로 박 단장은 정근우를 높이 평가한다. 지난 2005년 정근우가 SK 입단했을 당시 수석코치가 박 단장으로 2년간 함께한 인연도 있다. 협상 기간에도 박 단장은 다른 FA 선수들과 달리 정근우 측과 만남은 빼먹지 않고 직접 참석해서 진행했다. 정근우에 대한 애정, 믿음이 있었기에 가능했다.

정근우도 "협상이 길어지며 팬들께서도 걱정을 많이 해주셨다. 하지만 협상 과정에서 나오는 비즈니스일 뿐, 섭섭하거나 마음이 상한 건 없다. 가치를 인정해준 구단에 감사하다"고 말했다. 예상밖 협상 장기전은 해피엔딩이었다. /waw@osen.co.kr

정근우에게 냉정했던 박종훈 단장? 오해와 진실© OSEN 정근우에게 냉정했던 박종훈 단장? 오해와 진실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Total 34,182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야게 운영원칙 (2016.06.03) (1) 가생이 04-06 227000
34182 [MLB] 추신수 8호 홈런 유튭 - 게임 하일라이트 (1) 준선 13:13 676
34181 [MLB] 추신수 8호 홈런 mlb.com 영상 (1) 준선 12:20 842
34180 [스포츠] 추신수, 아시아 선수 통산 최다 홈런 기록을 자축하… (3) 푸르른하루 10:03 4560
34179 [MLB] [현지코멘트] "추신수 홈런, 로켓 같은 타구였습니다" (4) 러키가이 07:38 2046
34178 [MLB] 5.27 중계일정 (추신수 출전) 만수르무강 05-26 235
34177 [MLB] 요즘 추신수 2013년 시절 보는 듯한 느낌이 들어요 (1) 제나스 05-26 909
34176 [잡담] 요즘 엔시보면 (2) 루니 05-26 423
34175 [MLB] 추신수 7호 홈런 유튭 준선 05-26 1438
34174 [KBO] 야구는 진짜 기세싸움인듯 반파르시 05-26 468
34173 [잡담] 개꼴데의 문제점 (6) 업앤다운 05-26 731
34172 [MLB] 5.26 중계일정 (추신수 출전) 만수르무강 05-26 241
34171 [기타] 역대최강 16세 괴물투수 등장 (덕수고 1학년 장재영) (10) 부엉이Z 05-25 1647
34170 [MLB] 챌린지를 부르는 사나이 / 위기 막아내는 오승환 (4) 러키가이 05-25 1126
34169 [MLB] 5.25 중계일정 (추신수 출전) 만수르무강 05-24 339
34168 [KBO] 이용철 두산 한화 편파해설 논란..."경기 초반이여서" (4) 봉냥2 05-24 1469
34167 [KBO] ‘시즌 중 성폭행 혐의’ 넥센 조상우·박동원, 이미 … (12) 이뻐서미안 05-24 2748
34166 [MLB] 5.24 중계일정 (추신수 출전) 만수르무강 05-24 390
34165 [KBO] 호잉이 지배했음 (14) linglol 05-23 1594
34164 [KBO] 하.......임창용... (11) 토미에 05-23 1366
34163 [KBO] 크아....김똑딱/하삼진 백투백 (6) JJUN 05-23 691
34162 [KBO] 사랑의배터리 조홍 05-23 800
34161 [MLB] [영상링크] 결승점이 된 지만이의 2루타 독사1 05-23 993
34160 [MLB] 다나카 vs 오타니 선발 맞대결 확정…28일 뉴욕에서 이뻐서미안 05-23 656
34159 [KBO] "프로야구 선수 2명에게 성폭행당해"…112신고 받고 … (19) 으하하 05-23 1847
34158 [MLB] 5.23 중계일정 (최지만/추신수 출전) (1) 만수르무강 05-22 548
34157 [잡담] 호잉은 진짜...ㄷ (14) llllllllll 05-22 2470
34156 [KBO] 김경문 "김진성, 경기 전 2군행 계획…다른 방법으로 … 키움 05-22 795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