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야구게시판
 
작성일 : 18-01-25 11:25
[KBO] 정근우에게 냉정했던 박종훈 단장? 오해와 진실
 글쓴이 : 또르롱
조회 : 1,562  

https://www.msn.com/ko-kr/sports/kbo-baseball/정근우에게-냉정했던-박종훈-단장-오해와-진실/ar-AAv8305?li=AA5cBY&ocid=spartanntp

[OSEN=이상학 기자] 정근우의 한화 잔류에는 박종훈 단장의 애정과 믿음이 있었다.

한화는 지난 24일 FA 내야수 정근우(36)와 2+1년 총액 35억원에 계약했다. 계약금 8억원, 연봉 7억원, 옵션 2억원씩 받는 조건이다. 지난해 11월8일 FA 시장이 개장한 뒤로 77일 만에 계약이 이뤄졌다. 예상보다 계약이 늦어지며 2년 계약안을 고수한 박종훈 한화 단장을 향해 비판 여론도 없지 않았다.

한화는 협상 초기 단계부터 2년 계약을 제시했다. 만 36세 나이, 무릎 수술 후유증을 우려해 3년 이상 계약은 보장하기 어렵다는 입장이었다. 쉽게 원칙을 흔들지 않았다. 두 달이 넘어서도 2년 계약안에서 한 걸음도 물러서지 않자 박종훈 단장에 대해 '정근우에게 너무 냉정한 것 아니냐'는 여론도 생겼다.

하지만 결론적으로 정근우의 한화 잔류는 박종훈 단장이 아니었다면 쉽지 않았다. 한화는 시즌 막판부터 정근우·이용규 등 내부 FA들에 대한 노선을 어느 정도 정리했다. 세대교체가 불가피한 한화는 내부 FA들에게 직간접적으로 다른 팀에서 평가받아도 좋다고 했다. 재계약에 적극적이지 않겠다는 뜻이었다.

이용규는 돌아가는 시장 분위기를 보고 FA 권리를 1년 유보하며 잔류를 결정했지만 정근우는 시장에 나갔다. 나이·성적을 볼 때 당연한 선택이었지만 의외로 찬바람을 맞았다. 20인 보호선수 외 보상선수, 최소 14억원의 보상금 때문에 다른 팀들의 관심을 받지 못한 것이다. 결국 선택지는 한화밖에 없었다.

상황이 이렇게 되자 한화 구단 내부에서도 갑론을박이 펼쳐졌다. 한화 사정을 잘 아는 관계자는 "하주석을 제외하면 야수진에 20대 중간층이 거의 없는 한화는 정근우 대신 젊은 선수들을 키워야 한다는 의견이 강했다. 정근우의 실력 문제가 아니라 팀의 적체 현상을 해결하기 위함이었다"고 귀띔했다. 여러 가지 의견들이 쏟아졌지만 박종훈 단장의 결론은 재계약이었다.

구단 안팎에서 정근우의 사인&.레이드설도 나왔지만, 박종훈 단장은 지난주 "정근우는 우리팀 필요 전력이다. 사인&.레이드는 전혀 생각하지 않는다"고 못박았다. 젊은 선수들로 재편해야 하는 상황인 건 분명하지만 맹목적인 리빌딩으로 해결되지 않는다는 판단이었다. 정근우의 기량에 대한 믿음도 컸다.

결국 2+1년으로 옵션의 비중을 30% 이상 늘리면서 절충안을 찾았다. 박 단장은 계약을 성사시킨 뒤 "기간 문제로 대립되는 모양새가 있었지만, 정근우는 정말로 좋은 선수다. 지난 4년간 잘해줬고, 그만한 가치를 인정받아야 한다. 옵션 추가는 어려운 문제였지만 앞으로 잘해줄 것이란 믿음이 있다"고 말했다.

FA 협상은 비즈니스이고, 그 과정에서 진통도 있었다. 구단을 운영해야 할 프런트의 수장으로서 밀고 당기기는 불가피했다. 하지만 기본적으로 박 단장은 정근우를 높이 평가한다. 지난 2005년 정근우가 SK 입단했을 당시 수석코치가 박 단장으로 2년간 함께한 인연도 있다. 협상 기간에도 박 단장은 다른 FA 선수들과 달리 정근우 측과 만남은 빼먹지 않고 직접 참석해서 진행했다. 정근우에 대한 애정, 믿음이 있었기에 가능했다.

정근우도 "협상이 길어지며 팬들께서도 걱정을 많이 해주셨다. 하지만 협상 과정에서 나오는 비즈니스일 뿐, 섭섭하거나 마음이 상한 건 없다. 가치를 인정해준 구단에 감사하다"고 말했다. 예상밖 협상 장기전은 해피엔딩이었다. /waw@osen.co.kr

정근우에게 냉정했던 박종훈 단장? 오해와 진실© OSEN 정근우에게 냉정했던 박종훈 단장? 오해와 진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Total 35,799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야게 운영원칙 (2016.06.03) (1) 가생이 04-06 234332
35799 [MLB] [이현우의 MLB+] 류현진과 카이클의 공통점, 차이점 (1) 러키가이 11-19 955
35798 [MLB] 류현진 QO선택 '굿 초이스' ML선발시장 대혼돈 (1) 러키가이 11-18 1811
35797 [기타] 엠스플2가 12월까지 하는데 호주야구 중계 못하게 되… 신비은비 11-17 1058
35796 [MLB] (현지해설) 퀄리파잉오퍼수락 류현진 1년더 다저스맨 (1) 러키가이 11-17 2022
35795 [잡담] 지금 질롱코리아랑 시드니블루삭스 경기를 보고 있… (2) 보노너부리 11-16 1644
35794 [기타] 질롱코리아VS시드니 호주야구 오늘개막 (8) Kyle 11-15 1424
35793 [MLB] 류현진 2019시즌 연봉, 손흥민 1.89배 (9) 러키가이 11-15 2248
35792 [KBO] [야구기자] QO 수락 류현진 FA재수 성공할까 (1) 러키가이 11-14 885
35791 [MLB] 류가 자신은 있는듯 (4) 더러운퍼기 11-14 1764
35790 [MLB] 美 매체 "QO 류현진, 내년 부진해도 손해 적어" (1) 러키가이 11-14 1367
35789 [잡담] 역시 보라스 (5) 초롱 11-13 3962
35788 [MLB] 현 상황에서의 QO 계약은 잘 한 겁니다.. (2) 제나스 11-13 944
35787 [잡담] 규철이(카이클) 계약하는거보면 류현진몸값 대충 견… (4) 페레스 11-13 1713
35786 [잡담] 헤오,, 현진이가 잘 경정한것이겠지요. (4) 야코 11-13 1435
35785 [MLB] 美언론, "류현진 QO 수락, 구단-선수 모두 윈윈" (3) 러키가이 11-13 2105
35784 [MLB] 퀄리파잉 오퍼 수용 유력한 류현진, 득과 실은? (1) 러키가이 11-13 746
35783 [MLB] [오피셜] 류현진, QO 수락..내년에도 LAD에서 뛴다 (3) 러키가이 11-13 943
35782 [MLB] 류가 퀄파 받아들였네요 강인 11-13 480
35781 [KBO] SK 우승... (14) 뽐뿌맨 11-12 1414
35780 [잡담] 류현진 내일이네요 어떤 선택이든 둘다 모험임 안전… (2) 왠마왕 11-12 954
35779 [MLB] 한 자리 모인 30구단 단장들, 류현진 FA 도전 긍정적 (3) 러키가이 11-12 1945
35778 [MLB] 美 언론, "류현진 필요한 팀 16개, 다저스 제외" (6) 러키가이 11-11 3417
35777 [MLB] 잔류? FA 선언? 류현진 거취 관심 (1) 러키가이 11-11 753
35776 [MLB] 선발 찾는 신시내티, 커쇼 대신 류현진?.. (1) 러키가이 11-11 931
35775 [MLB] 박찬호를 넘기가 힘드네 (17) 더러운퍼기 11-10 2602
35774 [MLB] 류현진 'ML 통산 50승'은 과연 어느 구단에서 (1) 러키가이 11-10 1083
35773 [MLB] 류현진, QO 받아들일 수밖에 없는 세 가지 이유 (9) 러키가이 11-10 1309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