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야구게시판
 
작성일 : 18-01-25 11:25
[KBO] 정근우에게 냉정했던 박종훈 단장? 오해와 진실
 글쓴이 : 또르롱
조회 : 1,523  

https://www.msn.com/ko-kr/sports/kbo-baseball/정근우에게-냉정했던-박종훈-단장-오해와-진실/ar-AAv8305?li=AA5cBY&ocid=spartanntp

[OSEN=이상학 기자] 정근우의 한화 잔류에는 박종훈 단장의 애정과 믿음이 있었다.

한화는 지난 24일 FA 내야수 정근우(36)와 2+1년 총액 35억원에 계약했다. 계약금 8억원, 연봉 7억원, 옵션 2억원씩 받는 조건이다. 지난해 11월8일 FA 시장이 개장한 뒤로 77일 만에 계약이 이뤄졌다. 예상보다 계약이 늦어지며 2년 계약안을 고수한 박종훈 한화 단장을 향해 비판 여론도 없지 않았다.

한화는 협상 초기 단계부터 2년 계약을 제시했다. 만 36세 나이, 무릎 수술 후유증을 우려해 3년 이상 계약은 보장하기 어렵다는 입장이었다. 쉽게 원칙을 흔들지 않았다. 두 달이 넘어서도 2년 계약안에서 한 걸음도 물러서지 않자 박종훈 단장에 대해 '정근우에게 너무 냉정한 것 아니냐'는 여론도 생겼다.

하지만 결론적으로 정근우의 한화 잔류는 박종훈 단장이 아니었다면 쉽지 않았다. 한화는 시즌 막판부터 정근우·이용규 등 내부 FA들에 대한 노선을 어느 정도 정리했다. 세대교체가 불가피한 한화는 내부 FA들에게 직간접적으로 다른 팀에서 평가받아도 좋다고 했다. 재계약에 적극적이지 않겠다는 뜻이었다.

이용규는 돌아가는 시장 분위기를 보고 FA 권리를 1년 유보하며 잔류를 결정했지만 정근우는 시장에 나갔다. 나이·성적을 볼 때 당연한 선택이었지만 의외로 찬바람을 맞았다. 20인 보호선수 외 보상선수, 최소 14억원의 보상금 때문에 다른 팀들의 관심을 받지 못한 것이다. 결국 선택지는 한화밖에 없었다.

상황이 이렇게 되자 한화 구단 내부에서도 갑론을박이 펼쳐졌다. 한화 사정을 잘 아는 관계자는 "하주석을 제외하면 야수진에 20대 중간층이 거의 없는 한화는 정근우 대신 젊은 선수들을 키워야 한다는 의견이 강했다. 정근우의 실력 문제가 아니라 팀의 적체 현상을 해결하기 위함이었다"고 귀띔했다. 여러 가지 의견들이 쏟아졌지만 박종훈 단장의 결론은 재계약이었다.

구단 안팎에서 정근우의 사인&.레이드설도 나왔지만, 박종훈 단장은 지난주 "정근우는 우리팀 필요 전력이다. 사인&.레이드는 전혀 생각하지 않는다"고 못박았다. 젊은 선수들로 재편해야 하는 상황인 건 분명하지만 맹목적인 리빌딩으로 해결되지 않는다는 판단이었다. 정근우의 기량에 대한 믿음도 컸다.

결국 2+1년으로 옵션의 비중을 30% 이상 늘리면서 절충안을 찾았다. 박 단장은 계약을 성사시킨 뒤 "기간 문제로 대립되는 모양새가 있었지만, 정근우는 정말로 좋은 선수다. 지난 4년간 잘해줬고, 그만한 가치를 인정받아야 한다. 옵션 추가는 어려운 문제였지만 앞으로 잘해줄 것이란 믿음이 있다"고 말했다.

FA 협상은 비즈니스이고, 그 과정에서 진통도 있었다. 구단을 운영해야 할 프런트의 수장으로서 밀고 당기기는 불가피했다. 하지만 기본적으로 박 단장은 정근우를 높이 평가한다. 지난 2005년 정근우가 SK 입단했을 당시 수석코치가 박 단장으로 2년간 함께한 인연도 있다. 협상 기간에도 박 단장은 다른 FA 선수들과 달리 정근우 측과 만남은 빼먹지 않고 직접 참석해서 진행했다. 정근우에 대한 애정, 믿음이 있었기에 가능했다.

정근우도 "협상이 길어지며 팬들께서도 걱정을 많이 해주셨다. 하지만 협상 과정에서 나오는 비즈니스일 뿐, 섭섭하거나 마음이 상한 건 없다. 가치를 인정해준 구단에 감사하다"고 말했다. 예상밖 협상 장기전은 해피엔딩이었다. /waw@osen.co.kr

정근우에게 냉정했던 박종훈 단장? 오해와 진실© OSEN 정근우에게 냉정했던 박종훈 단장? 오해와 진실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Total 34,613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야게 운영원칙 (2016.06.03) (1) 가생이 04-06 229982
34613 [MLB] 8.22 중계일정 (류현진 선발출전) 만수르무강 08-21 282
34612 [잡담] 손아섭 김세연 썰이 있었군요. (1) 웅컁컁컁 08-21 426
34611 [MLB] 메쟈 보살.gif (8) llllllllll 08-21 1862
34610 [MLB] 8.21 중계일정 (최지만-추신수 출전) 만수르무강 08-20 409
34609 [MLB] (영상) CHOO CHOO~ 승리의 경적 4타수3안타2득점 (3) 러키가이 08-20 1681
34608 [MLB] (영상) 추신수를 홈으로 오도어 선취 1타점 적시타 (1) 러키가이 08-20 797
34607 [MLB] (영상) 힘차게 출발하는 추추트레인 리드오프 2루타 (1) 러키가이 08-20 520
34606 [MLB] 8.20 중계일정 (최지만-추신수 출전) 만수르무강 08-20 208
34605 [기타] 야구는 올림픽 출전하는거 나이 제한 걸어야 되는거 … (2) 무적자 08-19 463
34604 [MLB] 8.19 중계일정 만수르무강 08-18 518
34603 [MLB] [구라다] 엄청난 류현진 허샤이저의 폭풍 칭찬 (2) 러키가이 08-18 2524
34602 [MLB] (영상) 오늘은 한인의 날' 추신수, 사인회 스케치 (1) 러키가이 08-18 769
34601 [MLB] (영상) 멀티출루 추신수 팀추가점 발판마련 안타 (2) 러키가이 08-18 495
34600 [MLB] (영상) 추신수가 만든 만루찬스 오도어 2타점 적시타 (1) 러키가이 08-18 505
34599 [MLB] 메이저리그 신인왕 후보 성적 및 비교 그리고 전망 (1) 제나스 08-18 685
34598 [MLB] 8.18 중계일정 (추신수 출전) 만수르무강 08-17 492
34597 [MLB] COL 중계진, "오승환, 인기 만점" 폭풍 칭찬 (1) 째이스 08-17 2108
34596 [MLB] 진짜 오타니 보도 심하네.. (17) 스랜트 08-17 2919
34595 [MLB] (현지해설) 이적 후 첫 승' 오승환, 1이닝 완벽투 (1) 러키가이 08-17 1387
34594 [NPB] (영상) 추신수 역전승의 발판 4타수1안타1타점1볼넷 (1) 러키가이 08-17 660
34593 [MLB] (영상) 선구안으로 만든 동점 추신수 밀어내기 볼넷 (1) 러키가이 08-17 496
34592 [MLB] 오승환 이적 첫승 COL, ATL에 9회역전 (종합) 러키가이 08-17 576
34591 [MLB] (영상) 오승환 이적첫승 힘이 느껴지는 1이닝 퍼펙트 (1) 러키가이 08-17 553
34590 [MLB] (영상) 역시 놀란 아레나도 오승환을 돕는 호수비 (1) 러키가이 08-17 448
34589 [MLB] MBC 일본방송인가?? 오타니 먼저 보여주네요.. (6) 무적자 08-17 1052
34588 [MLB] [이현우] 류현진과 '피처빌리티(pitchability)' (2) 러키가이 08-17 1106
34587 [MLB] (영상) 최지만, 결승타 그리고 멀티히트 (1) 러키가이 08-17 705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