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야구게시판
 
작성일 : 18-01-27 16:23
[MLB] 美 매체 "류현진, 리그 최고의 5선발 될 수도"
 글쓴이 : 러키가이
조회 : 4,512  

http://v.sports.media.daum.net/v/20180127103531620?rcmd=rs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사진=엠스플뉴스 조미예 특파원)
 
[엠스플뉴스]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LA 다저스)이 메이저리그 최고의 5선발이 될 수 있다는 분석이 나와 눈길을 끌었다.
 
미국 스포츠 매체 ‘팬사이디드’는 1월 27일(이하 한국시간) ‘류현진은 최고의 5선발이 될 수도 있다’는 제목의 기사를 통해 2년의 재활 기간을 이겨내고 지난해 재기에 성공한 류현진의 2018시즌을 예상했다.
 
2000년대 중반부터 KBO리그 최강 투수로 군림한 류현진은 2013년 한화 이글스를 떠나 세계 최고의 선수들이 모이는 메이저리그 문을 두드렸다. 그리고 다저스 소속으로 첫 두 해 동안 28승 15패 평균자책 3.19의 훌륭한 성적을 남겼다. 
 
이 매체는 당시 류현진을 “리그 최고의 좌완 투수 가운데 한 명이자 최고의 3선발이었다"고 평가한 뒤 “류현진은 다저스 선발진에서 클레이튼 커쇼, 잭 그레인키의 뒤를 이었다. 두 선수가 아니었다면 그의 능력은 더욱 돋보였을 것”이라고 했다.
 
빅리그에서 탄탄대로를 걷던 류현진은 2015년 크나큰 위기를 맞았다. 어깨 통증으로 수술을 받은 것. 2016년엔 팔꿈치 부상까지 겹쳐 단 한 경기 등판에 그쳤다. 이 매체는 “어깨 부상은 류현진이 커리어를 처음부터 다시 쌓도록 만들었다”고 했다. 
 
그러나 류현진은 지난해 치열한 경쟁 끝에 선발 자리를 확보했고 25경기(24선발)에 등판해 5승 9패 평균자책 3.77의 준수한 성적을 남겼다. 비록 데뷔 1~2년 차 성적에 미치진 못했지만, 커터를 새로 장착하고 건강함을 증명하는 등 의미 있는 한 해를 보냈다.
 
이 매체는 “류현진처럼 오랫동안 쉬었을 경우, 기량을 회복하는 데엔 적어도 1시즌 이상이 필요하다”며 류현진이 예전 기량을 되찾을 수도 있다고 말한 뒤 “그가 지난해 막바지보다 한 단계 더 발전할 수 있다면 리그 최고의 5선발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평가했다.



한편, 현지에선 류현진을 커쇼, 리치 힐, 알렉스 우드, 마에다 겐타의 뒤를 잇는 다저스의 5선발로 평가하고 있다.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소브라리다 18-01-27 23:21
 
이젠 안속아~ 내가 얘때문에 쓴돈이 1000만원이 넘든다!!! 기대 안해
     
만수길 18-01-28 09:28
 
절레절레
     
부분모델 18-01-28 12:07
 
쯔읏쯔읏
     
whoami 18-01-29 01:11
 
혼자 북치고 장구치고~
     
beebee 18-01-29 01:19
 
류현진때문에 돈을 썻다?도박하셧네 ㅋ
     
하얀그리움 18-01-29 09:27
 
저기요 말은 똑바로 하세요 류현진때문이 아니라 님 자신때문이죠. 누가 도박하래요? 류현진이 걸어달래요?
마이크로 18-01-29 12:48
 
언제는 리그최고의 3선발이라며
 
 
Total 33,651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야게 운영원칙 (2016.06.03) (1) 가생이 04-06 223658
33651 [기타] 오승환, 텍사스와 계약 무산…美매체 "팔 문제 발견" (3) llllllllll 02-18 1675
33650 [MLB] 천재 단장, 오승환의 왼발에 900만불을 걸다 (9) 러키가이 02-13 4742
33649 [KBO] 롯데, 최준석과 계약 후 NC로 조건 없는 트레이드 (3) 키움 02-11 1841
33648 [MLB] LAD 푸이그..에이전트로부터 계약해지당함 상봉동미남 02-08 3876
33647 [MLB] 오승환 계약 뒷얘기'마무리 보직'보장 받았다 (7) 러키가이 02-07 5048
33646 [잡담] 카디널스는 왜 오승환을 버렸을까? (8) 째이스 02-07 4919
33645 [MLB] 행복한 추신수, “승환이와 한 팀에서 뛴다는 게 꿈… (5) 또르롱 02-07 2090
33644 [MLB] 오승환+텍사스=계약 / 각종기사들 모음 (1) 러키가이 02-07 996
33643 [MLB] 오승환 텍사스와 계약~추신수와 한솥밥 (6) 상봉동미남 02-07 1108
33642 [MLB] 오승환은 텍사스와 계약할 듯 긁적 02-07 421
33641 [KBO] [야구인 100인 설문] 최고 야구장은 광주챔피언스필드… (1) 또르롱 02-06 813
33640 [기타] 베트남 스포츠 한류의 또 다른 기적 (1) 신비은비 02-05 3884
33639 [KBO] kt, 10일 니혼햄과 평가전…온라인 생중계 예정 (1) 신비은비 02-05 633
33638 [KBO] 2018시즌 크보 연봉 TOP10 (11) 루니 02-03 2504
33637 [기타] 한국야구 100년 역사상 가장 충격적인 경기 : 2006 WBC … (7) 수요미식신 02-01 3737
33636 [KBO] '한화 합류' 샘슨, "많은 경기·이닝 소화하는 … 또르롱 01-31 1771
33635 [MLB] LA 언론 “다저스, 류현진 트레이드 알아봤지만..” (1) 또르롱 01-31 3492
33634 [잡담] 야구중계 덕에 타 스포츠 중계가 되네요. (2) 신비은비 01-29 2177
33633 [MLB] 美 매체 "류현진, 리그 최고의 5선발 될 수도" (7) 러키가이 01-27 4513
33632 [KBO] NC, 왕웨이중과 계약…대만 출신 1호 외인 탄생 (12) 그루메냐 01-27 2848
33631 [MLB] 새신랑 류현진, 책임감만큼 목표 확고 "최대 200이닝 … (1) 또르롱 01-25 1887
33630 [KBO] 김하성, 연봉 3억2000만원 재계약…이정후·최원태 데… 또르롱 01-25 1211
33629 [KBO] 정근우에게 냉정했던 박종훈 단장? 오해와 진실 또르롱 01-25 1277
33628 [KBO] 일본 코치 가르치는 김성근 전 감독 "76살, 내게도 배… (19) 또르롱 01-23 5280
33627 [MLB] "강정호, 도미니카 우회 미국 비자 시도···발급 못 … (25) 또르롱 01-22 6477
33626 [KBO] '국적 비난'도 의연한 주권, 그가 꿈꾸는 태극… (1) 또르롱 01-22 3271
33625 [MLB] '연일 혹평' 추신수, 해결책은 'AGAIN 2013 (1) 또르롱 01-22 2189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