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야구게시판
 
작성일 : 18-01-31 08:40
[MLB] LA 언론 “다저스, 류현진 트레이드 알아봤지만..”
 글쓴이 : 또르롱
조회 : 3,789  

https://www.msn.com/ko-kr/sports/kbo-baseball/la-언론-“다저스-류현진-트레이드-알아봤지만”/ar-BBIqj3g?li=AA5cBY&ocid=spartanntp

LA 언론 “다저스, 류현진 트레이드 알아봤지만..”© 뉴스엔 LA 언론 “다저스, 류현진 트레이드 알아봤지만..” 류현진이 트레이드 될 수도 있었다.

LA 타임즈의 LA 다저스 전담기자인 앤디 매컬로우는 1월 30일(한국시간) 팬들의 질문을 받는 '메일백' 코너를 통해 류현진을 언급했다.

류현진의 이름은 한 팬이 FA 다르빗슈 유의 다저스 복귀 가능성을 물으며 언급됐다. 한 팬은 "다르빗슈가 다저스와 계약하지 못하는 것은 연봉 총액 때문인가. 꼭 필요한 자원은 아니지만 선수 층을 채우는 '뎁스' 선수들을 트레이드해 총액을 줄일 수는 없나"라는 질문을 던졌다.

매컬로우는 이에 대해 "다르빗슈는 다저스로 돌아올 의사가 있음을 확실하게 밝혔다"며 "돈 문제는 다르빗슈의 거취 결정이 늦어지는 이유 중 하나가 맞다"고 언급했다.

매컬로우는 "다저스는 야스마니 그랜달, 로건 포사이드, 류현진과 같은 '유용하지만 이론적으로 반드시 필요하지는 않은 선수들'을 트레이드하는 방법도 알아봤다. 하지만 그 선수들은 여전히 다저스에 있고 다르빗슈는 아직 FA 시장에 있다"며 "프런트의 트레이드 계획에 대한 시장의 반응이 어땠는지를 짐작할 수 있을 것이다"고 덧붙였다. 류현진 등을 트레이드 하려고 시도했지만 다저스가 원하는 수준의 조건을 제시하는 팀이 없었고 결국 트레이드가 불발됐다는 의미다.

류현진은 현재 다저스의 가장 강력한 5선발 후보로 평가받고 있지만 다저스 입장에서는 류현진이 절실하지는 않다. 최고 유망주인 워커 뷸러가 빅리그 로스터 진입을 시도하고 있고 로스 스트리플링, 브록 스튜어트, 데니스 산타나 등 언제든 선발 마운드에 오를 수 있는 투수들이 있다. 특히 계약 마지막 해에 접어든 만큼 다저스는 시즌 중에도 언제든 류현진 트레이드를 시도할 수 있다.

류현진의 팀 내 입지는 '리그 최강의 3선발' 평가를 받던 부상 이전과는 크게 달라졌다. 애매한 입지와 함께 FA를 앞두고 있는 류현진에게 2018시즌은 어느 때보다 중요하다. 과연 류현진이 2018시즌 어떤 성적을 올릴지 주목된다.

한편 다저스의 파한 자이디 단장은 최근 다르빗슈 영입에 대해 "넘어야 할 문제들이 많다"고 난색을 표했다. 다르빗슈는 다저스로 돌아가고 싶은 마음을 갖고 있지만 재결합은 쉽게 이뤄지지 않을 전망이다.(자료사진=류현진)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개소문도 18-02-01 23:35
 
한시즌쓰고 fa인데 사실상 5선발취급이라 차라리 1라운더 경험치 먹어주는게 이득이죠... 13 14 시즌정도만했어도 모셔갔을텐데
 
 
Total 34,185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야게 운영원칙 (2016.06.03) (1) 가생이 04-06 227014
34185 [KBO] 왕웨이중과 대결하지 않은 팀 어딘가요? 호랭이님 05-27 117
34184 [MLB] 5.28 중계일정 (추신수 출전) 만수르무강 05-27 29
34183 [MLB] (현지해설) 추신수 ~ 굿바이홈런~! 아시아신기록~! (1) 러키가이 05-27 378
34182 [MLB] 추신수 8호 홈런 유튭 - 게임 하일라이트 (1) 준선 05-27 1073
34181 [MLB] 추신수 8호 홈런 mlb.com 영상 (2) 준선 05-27 1196
34180 [스포츠] 추신수, 아시아 선수 통산 최다 홈런 기록을 자축하… (3) 푸르른하루 05-27 5768
34179 [MLB] [현지코멘트] "추신수 홈런, 로켓 같은 타구였습니다" (4) 러키가이 05-27 2258
34178 [MLB] 5.27 중계일정 (추신수 출전) 만수르무강 05-26 257
34177 [MLB] 요즘 추신수 2013년 시절 보는 듯한 느낌이 들어요 (1) 제나스 05-26 974
34176 [잡담] 요즘 엔시보면 (2) 루니 05-26 455
34175 [MLB] 추신수 7호 홈런 유튭 준선 05-26 1483
34174 [KBO] 야구는 진짜 기세싸움인듯 반파르시 05-26 499
34173 [잡담] 개꼴데의 문제점 (6) 업앤다운 05-26 770
34172 [MLB] 5.26 중계일정 (추신수 출전) 만수르무강 05-26 259
34171 [기타] 역대최강 16세 괴물투수 등장 (덕수고 1학년 장재영) (10) 부엉이Z 05-25 1727
34170 [MLB] 챌린지를 부르는 사나이 / 위기 막아내는 오승환 (4) 러키가이 05-25 1174
34169 [MLB] 5.25 중계일정 (추신수 출전) 만수르무강 05-24 358
34168 [KBO] 이용철 두산 한화 편파해설 논란..."경기 초반이여서" (4) 봉냥2 05-24 1490
34167 [KBO] ‘시즌 중 성폭행 혐의’ 넥센 조상우·박동원, 이미 … (12) 이뻐서미안 05-24 2786
34166 [MLB] 5.24 중계일정 (추신수 출전) 만수르무강 05-24 409
34165 [KBO] 호잉이 지배했음 (14) linglol 05-23 1621
34164 [KBO] 하.......임창용... (11) 토미에 05-23 1391
34163 [KBO] 크아....김똑딱/하삼진 백투백 (6) JJUN 05-23 712
34162 [KBO] 사랑의배터리 조홍 05-23 825
34161 [MLB] [영상링크] 결승점이 된 지만이의 2루타 독사1 05-23 1013
34160 [MLB] 다나카 vs 오타니 선발 맞대결 확정…28일 뉴욕에서 이뻐서미안 05-23 677
34159 [KBO] "프로야구 선수 2명에게 성폭행당해"…112신고 받고 … (19) 으하하 05-23 1874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