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야구게시판
 
작성일 : 18-01-31 08:40
[MLB] LA 언론 “다저스, 류현진 트레이드 알아봤지만..”
 글쓴이 : 또르롱
조회 : 3,921  

https://www.msn.com/ko-kr/sports/kbo-baseball/la-언론-“다저스-류현진-트레이드-알아봤지만”/ar-BBIqj3g?li=AA5cBY&ocid=spartanntp

LA 언론 “다저스, 류현진 트레이드 알아봤지만..”© 뉴스엔 LA 언론 “다저스, 류현진 트레이드 알아봤지만..” 류현진이 트레이드 될 수도 있었다.

LA 타임즈의 LA 다저스 전담기자인 앤디 매컬로우는 1월 30일(한국시간) 팬들의 질문을 받는 '메일백' 코너를 통해 류현진을 언급했다.

류현진의 이름은 한 팬이 FA 다르빗슈 유의 다저스 복귀 가능성을 물으며 언급됐다. 한 팬은 "다르빗슈가 다저스와 계약하지 못하는 것은 연봉 총액 때문인가. 꼭 필요한 자원은 아니지만 선수 층을 채우는 '뎁스' 선수들을 트레이드해 총액을 줄일 수는 없나"라는 질문을 던졌다.

매컬로우는 이에 대해 "다르빗슈는 다저스로 돌아올 의사가 있음을 확실하게 밝혔다"며 "돈 문제는 다르빗슈의 거취 결정이 늦어지는 이유 중 하나가 맞다"고 언급했다.

매컬로우는 "다저스는 야스마니 그랜달, 로건 포사이드, 류현진과 같은 '유용하지만 이론적으로 반드시 필요하지는 않은 선수들'을 트레이드하는 방법도 알아봤다. 하지만 그 선수들은 여전히 다저스에 있고 다르빗슈는 아직 FA 시장에 있다"며 "프런트의 트레이드 계획에 대한 시장의 반응이 어땠는지를 짐작할 수 있을 것이다"고 덧붙였다. 류현진 등을 트레이드 하려고 시도했지만 다저스가 원하는 수준의 조건을 제시하는 팀이 없었고 결국 트레이드가 불발됐다는 의미다.

류현진은 현재 다저스의 가장 강력한 5선발 후보로 평가받고 있지만 다저스 입장에서는 류현진이 절실하지는 않다. 최고 유망주인 워커 뷸러가 빅리그 로스터 진입을 시도하고 있고 로스 스트리플링, 브록 스튜어트, 데니스 산타나 등 언제든 선발 마운드에 오를 수 있는 투수들이 있다. 특히 계약 마지막 해에 접어든 만큼 다저스는 시즌 중에도 언제든 류현진 트레이드를 시도할 수 있다.

류현진의 팀 내 입지는 '리그 최강의 3선발' 평가를 받던 부상 이전과는 크게 달라졌다. 애매한 입지와 함께 FA를 앞두고 있는 류현진에게 2018시즌은 어느 때보다 중요하다. 과연 류현진이 2018시즌 어떤 성적을 올릴지 주목된다.

한편 다저스의 파한 자이디 단장은 최근 다르빗슈 영입에 대해 "넘어야 할 문제들이 많다"고 난색을 표했다. 다르빗슈는 다저스로 돌아가고 싶은 마음을 갖고 있지만 재결합은 쉽게 이뤄지지 않을 전망이다.(자료사진=류현진)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개소문도 18-02-01 23:35
 
한시즌쓰고 fa인데 사실상 5선발취급이라 차라리 1라운더 경험치 먹어주는게 이득이죠... 13 14 시즌정도만했어도 모셔갔을텐데
 
 
Total 35,894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야게 운영원칙 (2016.06.03) (1) 가생이 04-06 236926
35894 [MLB] [조미예] 건강한 류현진 첫번째 라이브 피칭 어땠나? (2) 러키가이 02-20 1115
35893 [기타] 체코야구의 열기. 신비은비 02-20 552
35892 [MLB] 김병현 최고전성기시절 9구 3삼진 2002년 (5) 영원히같이 02-20 1192
35891 [KBO] 창원NC파크 야경.JPG (3) 키움 02-19 1421
35890 [KBO] 창원NC파크 근황.JPG (2) 키움 02-19 925
35889 [기타] 오스트리아에 부는 야구열기. (2) 신비은비 02-17 1618
35888 [MLB] 야구의 세계화가 멀지 않은 듯... (2) 신비은비 02-17 1003
35887 [MLB] 오승환 (1) 리토토 02-16 1054
35886 [MLB] MLB.com 평가/류현진 재계약 다저스 MLB 최고 투수팀 (2) 러키가이 02-14 1491
35885 [KBO] 이승엽 선수 싸인 유니폼 (11) 달의영혼 02-13 2364
35884 [MLB] 다저스 매체 "류현진, 전략적으로 홈에서 던져야" (4) 러키가이 02-12 1837
35883 [MLB] '550→376→188' 류현진 숫자의 상징, 예전 자리… (1) 러키가이 02-11 1311
35882 [잡담] 왜 한국인 특급 피처가 안나올까요? (13) 납땜질 02-10 2419
35881 [기타] 역대 국가대표 야구 한일전 성적 (4) 랑쮸 02-09 1317
35880 [MLB] '20승 vs 6승' 컴퓨터 혹평, 류현진은 지난해도 … (2) 러키가이 02-02 3642
35879 [MLB] 미계약FA98명 MLB역대급한파 류현진 신의한수 (1) 러키가이 02-02 2084
35878 [MLB] 류현진 원대한 목표 '20승', 얼마나 어려운 기… (1) 러키가이 02-02 1011
35877 [MLB] 'QO 수락' 류현진, FA 한파 피한 절묘한 선택 (4) 러키가이 02-01 2010
35876 [MLB] 美 팬그래프, "류현진 체인지업, ML 1위 체인지업" (3) 러키가이 02-01 1175
35875 [MLB] 美언론, "류현진, 커쇼와 비슷한 선택.. FA 좋은 시절 … (5) 러키가이 01-30 2625
35874 [MLB] 다저스사장 류현진활약 지난해 처음 제대로 봤다 (1) 러키가이 01-29 1663
35873 [MLB] MLB.com, "다저스 3선발 류현진, 5선발 마에다" (1) 러키가이 01-27 1751
35872 [MLB] MLB.com "다저스, 당장 시즌 시작하면 류현진 3선발" (2) 러키가이 01-27 1000
35871 [기타] 독일야구의 뜨거운 열기. (2) 신비은비 01-23 4196
35870 [기타] 감독이 선수로 복귀하여 무실점. (6) 신비은비 01-19 4591
35869 [기타] 전세계 스포츠 리그 시장 규모 순위 (21) 신비은비 01-18 5148
35868 [MLB] 美예상, "류현진, 내년 FA 랭킹 36위.. LAD 잔류 예상" (1) 러키가이 01-15 5569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