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야구게시판
 
작성일 : 18-01-31 08:48
[KBO] '한화 합류' 샘슨, "많은 경기·이닝 소화하는 것이 내 역할"
 글쓴이 : 또르롱
조회 : 2,078  

https://www.msn.com/ko-kr/sports/kbo-baseball/한화-합류-샘슨-많은-경기·이닝-소화하는-것이-내-역할/ar-BBIua4c?ocid=spartanntp

[OSEN=인천공항, 이종서 기자] 키버스 샘슨(27·한화) KBO리그 도전에 대한 기대와 각오를 드러냈다..

한화 선수단은 31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서 스프링캠프 훈련지인 일본 오키나와로 출국했다. 이날 자리에는 한용덕 감독을 비롯해 한화 선수단이 함께 했다. 특히 이 자리에는 새롭게 합류한 외국인 3인방도 같이 떠났다.

올 시즌을 앞두고 한화와 총액 70만달러에 계약한 샘슨은 150km/h의 강속구를 비롯해 커브, 슬라이더, 체인지업을 구사하는 우완투수다. 1991년 생이라는 젊은 나이인 만큼, 한화는 샘슨과 함께 성장할 것을 기대했다.

출국을 앞둔 샘슨은 "흥분되고 기분이 좋다. 새로운 한국 선수를 만나는 것에 대한 기대가 크다. 한국 코치님에게 많이 배워서 좋은 성적을 거둘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한국 무대에 도전하게 된 배경에 대해서는 "한국에서 뛰었던 선수들에게 좋은 리그라고 들었다. 젊은 나이에 도전할 수 있는 가치가 있는 무대라고 생각한다"고 이야기하며 "새로운 환경에 도전하는 것에 대한 두려움은 없다. 새로운 문화와 리그를 배우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지난해까지 한화는 10년 연속 포스트시즌에 나서지 못했다. 그만큼 샘슨의 활약이 절실하다. 샘슨은 "포스트시즌에 나서지 못한 것은 크게 생각하지 않는다. 다만 나는 자신이 있어서 한국 무대에 도전하게 됐다. 혼자 야구하는 것이 아닌 다같이 열심히 해서 팀워크를 잘 다지면 좋은 결과가 있을 것 같다"고 강조했다.

이어서 샘슨은 "경기에 많이 나가고 이닝을 길게 소화하는 것이 내 역할이다. 점수를 주는 것은 경기에 일부라고 생각한다"며 "내 역할을 잘하도록 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사진] 인천공항=이동해 기자 eastsea@osen.co.kr

© OSEN '한화 합류' 샘슨, "많은 경기·이닝 소화하는 것이 내 역할"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Total 35,870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야게 운영원칙 (2016.06.03) (1) 가생이 04-06 235882
35870 [기타] 감독이 선수로 복귀하여 무실점. (2) 신비은비 01-19 654
35869 [기타] 전세계 스포츠 리그 시장 규모 순위 (9) 신비은비 01-18 1819
35868 [MLB] 美예상, "류현진, 내년 FA 랭킹 36위.. LAD 잔류 예상" (1) 러키가이 01-15 3450
35867 [MLB] 커브MLB상위4% 류현진의 진화 2019년은 더무섭다 (4) 러키가이 01-14 2543
35866 [MLB] MLB.com, 류현진 QO 다저스 주요 행보 중 하나로 꼽아 (1) 러키가이 01-14 1340
35865 [MLB] 40세 김병현 호주 리그 첫 세이브..ERA 0.93 승승장구 (4) 러키가이 01-14 1993
35864 [MLB] 美 매체 "ERA 1.97 류현진, 부상에도 특히 뛰어났다" (2) 러키가이 01-11 3002
35863 [MLB] 美언론 LA다저스 클루버 없어도 강해..류현진은 3선발 (2) 러키가이 01-09 2632
35862 [MLB] 류현진 김용일코치와 오키나와 출국..본격시즌준비 (1) 러키가이 01-07 1960
35861 [MLB] 美 매체 "류현진 QO 제시, 다저스 가장 후회할 일" (7) 러키가이 01-05 4149
35860 [MLB] 두달간 쌀국수만/추신수 52경기연속출루 뒷이야기 (5) 러키가이 01-04 3403
35859 [MLB] [신년기획] 스스로 선택한 재수생의 길, 류현진의 FA … (3) 러키가이 01-01 1969
35858 [MLB] [신년기획] 큰 변화 없을 추신수, 기회 확대될 최지만 (1) 러키가이 01-01 1377
35857 [MLB] [신년기획] 갈림길에 선 강정호, 유종의 미 그리는 오… (1) 러키가이 01-01 1576
35856 [MLB] 코리안 메이저리거 5인 새해소망, 실현가능 시나리오… (2) 러키가이 01-01 1309
35855 [MLB] '최초의 사나이' 류현진, 2019년 또 기적을 일… (1) 러키가이 01-01 1174
35854 [MLB] ML 코리안 삼총사 "알찼던 2018, 기운찬 2019" (1) 러키가이 01-01 1045
35853 [MLB] [조미예] 독기 류현진을 더강하게 만드는 김용일코치 (1) 러키가이 12-31 1806
35852 [MLB] [야구는 구라다] "묻고 더블로 가" 류현진과 타짜 (1) 러키가이 12-31 1403
35851 [MLB] 안개 뚫고 나온 류현진, 2019년에는 '더 무서운 옵… (1) 러키가이 12-29 2984
35850 [MLB] [구라다] 류 미스테리-90.5마일 포심의 피안타율 .206 (1) 러키가이 12-28 2460
35849 [MLB] 美 매체 "류현진 QO 잔류 다저스, 오프시즌 B학점" (1) 러키가이 12-28 1823
35848 [MLB] 美 류현진QO잔류 우드·푸이그·켐프 트레이드 윤활유 (1) 러키가이 12-28 1302
35847 [MLB] 美 류현진 부상에도 굉장한 활약..내년 3선발 전망 (2) 러키가이 12-28 1186
35846 [KBO] 잠실빵 어떻게 생각하세요? (5) 신바람LG팬 12-26 2301
35845 [MLB] 류현진 '20승 몸' 만들기 (3) 러키가이 12-26 2745
35844 [MLB] 美 현지 기자가 강정호에게 선물하고 싶은 것은 입담 (1) 러키가이 12-26 1896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