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야구게시판
 
작성일 : 18-02-19 21:25
[MLB] 오승환 측 입장, "자존심 구긴 계약, 오승환이 거절했다."
 글쓴이 : 째이스
조회 : 5,811  

[조미예의 MLB현장] 오승환 측 입장, "자존심 구긴 계약, 오승환이 거절했다."

한국 야구팬들을 깜짝 놀라게 했던 기사. 미국 언론은 MRI 상 문제가 발견됐고, 이로 인해 텍사스와의 계약이 성사되지 않았다고 전했습니다. 하지만 텍사스 레인저스 구단은 추가 설명이 없었기에, 표면상으로 받아들이기엔 계약을 무산시킬 정도로 심각한 부상을 안고 있는 것 같습니다. 정말 그럴까.


불과 며칠 전만 해도 LG 캠프에서 이틀 연속 불펜 피칭을 한 오승환이었기에 의아했습니다. 하지만 계약 협상에서 피지컬 테스트, 그리고 결렬까지 정황을 봤을 때 오승환은 MRI 상 큰 문제점을 갖고 있다는 느낌이 강합니다.


오승환 선수 측의 입장이 궁금했습니다. 정말 당혹스러운 문제(부상)가 있는지, 계약이 무산된 진짜 이유는 무엇인지, 그리고 정말 KBO 복귀를 준비하고 있는지. 이 궁금증을 풀기 위해 한국 시각으로 19일. 오승환 에이전트인 김동욱 대표를 만나 이야기를 들어 봤습니다.


사진=2016년 인터뷰 모습


# 텍사스와의 계약 무산. 그 진실은?


“괜히 부상으로 트집 잡는 느낌이었다. 그렇게 자존심 구기고 싶지 않았다.”


오승환이 텍사스와 계약하지 않은 결정적인 이유였습니다.


김동욱 대표는 부상 때문에 계약이 결렬된 게 아니라는 점을 분명히 했습니다. 그리고 지금의 상황을 설명했습니다.


“어떤 분은 오승환 선수가 야구를 못 할 정도로 아프냐고 연락이 오더라고요. 선수 건강 관련해서 이런 루머가 돈다는 건 정말 치명적입니다. 그래서 텍사스 구단에 정식 요청을 했습니다. 현지 언론을 통해 정확하지 않은 보도가 나오고 있으니, 구단에서 공식적으로 정확하게 설명해 달라고요. 그런데 구단에선 모르쇠로 일관했습니다. 우리가 오승환 선수의 부상 관련해서 공식 발표하지 않았는데, 해명할 게 뭐 있느냐면서 말이죠.”


하지만 마치 선수에게 치명적인 (건강상의) 문제가 발생해 계약되지 않은 것처럼 여겨지고 있어 가만히 있을 수만은 없었습니다.


“피지컬 테스트를 하면서 MRI 상에 문제가 발견된 건 사실입니다. 이를 부정하지는 않아요. 하지만 그 부분 때문에 계약이 무산된 건 아닙니다. 만약 팔꿈치에 염증이 발견 돼 계약을 못 하겠다 했으면 인정하고, 존중합니다. 처음 구단에서 MRI를 확인하고 진단 내린 내용은 ‘충분히 건강하다. 하지만 앞으로 문제가 될 소지가 있다’는 정도였습니다. 그래서 협상된 내용대로 계약이 진행되고, 비자발급까지 준비하고 있었던 상황이었습니다. 인대가 손상됐거나 파열된 것도 아니고, 주사 치료도 필요 없는 상황이라 문제 되지 않았던 부분이죠.”


그렇다면 왜 이렇게 시간이 지체되면서 뒤늦게 계약 무산 소식이 전해졌을까. 김동욱 대표는 피지컬 테스트 이후, 세 차례의 수정 오퍼가 왔다고 전했습니다.


“텍사스 홈구장 투어도 하고, 라커룸도 확인했었어요. 비자도 빨리 진행돼 지난 월요일 인터뷰 갈 예정이었고, 등 번호도 다 이야기 했었죠. 그런데 며칠 후, 다시 연락이 왔어요. 염증을 우려하는 목소리였죠. 무엇보다 (오)승환이가 자기 몸은 본인이 가장 잘 안다고 말하면서 자신감을 내비쳤어요. 혹시 모르니 두 번째 진단을 의뢰했습니다. 결과는 똑같았습니다. ‘염증이 발견된 건 부인할 수 없다. 하지만 던지는 데 문제 없고, 수술할 필요도 없다’는 게 소견이었습니다. 그래서 오승환 측은 구단에 난 건강상 자신 있으니, 계약을 못 하겠으면 다른 구단을 알아보겠다고 전달했습니다. 구단에선 잠시만 기다려 달라고 해서 며칠을 기다렸죠.”



김동욱 대표는 텍사스 구단이 기다리라는 말에 당연히 기다렸다고 말합니다. 며칠 기다리는 건 문제될 게 없었으니까요. 하지만 돌아온 답은 선수의 자존심을 건드리기에 충분했습니다.


“가벼운 염증일 뿐인데, 이걸 빌미로 말도 안 되는 금액을 제시했습니다. 보장금액이 생각 이하였습니다. (대부분 옵션으로 조건을 변경했다). 이런 형태의 계약은 아닌 것 같다면서 거절했습니다. 그때부터 조건이 조금씩 바꼈는데, 자세히 말씀드릴 수 없는 부분이 있습니다. 오승환 선수는 이런 식의 계약이 과연 무슨 의미일까를 생각했고요. 텍사스에서 세 차례의 수정 오퍼를 했는데, 최종적으로 계약하지 않겠다고 저희가 거절을 했습니다.”


# 오승환은 지금, 스프링캠프 루틴대로 개인 훈련 중


현재 오승환은 피닉스의 한 훈련장에서 스프링캠프 루틴대로 개인 훈련을 소화하고 있습니다. 클리블랜드 마이너리그 불펜 포수를 고용했고, 트레이너, 대학 야구 코치, 볼티모어에서 유격수를 봤었던 A와 팀을 꾸려 자체 스프링 캠프를 차린 것입니다.


김동욱 대표는 지금 오승환의 상황을 이렇게 설명했습니다.


“건강하니까 훈련을 계속 진행하고 있는 거죠. 현재 팀을 꾸려 자체 스프링캠프를 차렸는데, 불펜 피칭도 꾸준히 하고 있습니다. 이틀 불펜 피칭하고, 하루는 쉬는 형태입니다. 어제도 불펜 피칭을 했는데, 89마일 찍었습니다.”


사실상 이제 스프링캠프 시작이기 때문에 89마일을 찍었다는 건 자기 루틴대로 진행되고 있다는 걸 의미합니다.


또한 오승환과 텍사스의 계약 무산 소식이 전해지자 벌써 몇몇 구단에서 오승환을 보기 위해 훈련장을 찾았다고 귀띔했습니다.


# 오승환, 향후 행선지는 어떻게 되나?


김동욱 대표는 “정말 솔직히 말한다”며 입을 열었습니다.


“오(승환)이가 많이 지쳐있는 상황이에요. 삼성 라이온즈로 돌아가겠다는 생각도 하고 있습니다. 충분히 건강한데, 자존심 구겨서 있고 싶지는 않다고 하더라고요. ‘메이저리그가 뭐라고 이렇게까지 자존심 구길 필요가 있을까. 미국 생활에 지쳤다. 인정받으면서 하고 싶다…’ 뭐 이런 말을 하더라고요. 물론 KBO로 돌아가면 72경기는 뛸 수 없다는 걸 잘 알고 있습니다. 이 징계는 당연히 감수해야 할 부분입니다.”


MRI 상에 염증이 발견됐지만, 특별한 치료가 필요하지 않을 정도라고 말합니다. 그리고 오승환은 현재 자체 스프링 캠프를 차려 루틴대로 훈련에 매진하고 있습니다. 현재 몇몇 메이저리그 구단에서 관심을 보이고 있고, 오승환의 모습을 보기 위해 개인 훈련장을 찾았습니다. 하지만 오승환은 꼭 메이저리그여야만 하는 건 아니라는 입장입니다.





-------------------

천만다행이네요. 걱정했는데....

결국, 몸값을 깎으려는 생양아치 텍사스 농간.ㄷㄷㄷㄷㄷㄷㄷ


그렇게 자존심 상해가며 MLB에서 뛸 이유는 없다고 봅니다.

이미 실력은 충분히 증명되었으니...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뭐지이건또 18-02-19 21:46
 
한국리턴 가능성도 보이네요
하얀달빛 18-02-19 21:48
 
그럼 자존심을 지키고 한국으로 오자
흑룡야구 18-02-19 23:10
 
누가 그러더군요,

KBO는 9급 공무원.

NPB은 7급 공무원.

MLB는 대기업.

자존심.... 좋지, 그런데 메이저 애들도 자존심 부리던가?
     
호탁기 18-02-20 12:50
 
ㅋㅋㅋ 이분 현재크보상황모르는분인듭..크보가9급이라니 이젠 7급은됨 물론 돈으론.. 오뎅이 1+1년차 계약 불발시 1년차 약 30억원정도 연봉계약인데 ㅋㅋㅋㅋ 오뎅 크보복귀하면 나이감안해도 충분히 4년 70~80억 수령가능함 ㅋㅋ 자존심이 아니라 ㅋㅋ 돌아갈 타겟이 돈이 확실하니 ㅋㅋㅋ 계속 저러는거짘ㅋㅋ돈벌꺼면 믈브에 왜감 레벨높고 경기수많고 이동거리 ㅈㄹ같은데 ㅋ 그리고 메자에 자존심 부리는 애들 넘치는구만 ㅋㅋㅋ 추모씨는 모르겠는데 저 옆에 양키에 최모씨 있잖슴 ㅋㅋㅋㅋㅋ
          
아라미스 18-02-20 19:14
 
오승환은 복귀시 FA신분이 아닌데 4년계약은 뭔 소리에여 ㅋㅋ;
박병호랑 같은 처지에요 7~80억 못받습니다. 단년계약일테고 박병호랑 비슷한 연봉 받겠져
               
호탁기 18-02-22 09:32
 
fa아니였음?? 한신갈떄 뭐로 간거지..?.// 오뎅 포스팅이였네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좋은 정보 감사
                    
와르르혁명 18-02-25 15:05
 
포스팅이 아니라 임탈걸고 간거..
박병호랑 차이점이 박병호는  4년채워야 FA되지만... 오승환은 1년..
     
Mentor 18-02-20 13:37
 
요즘 시대면 대기업보다는 7급 공무원이 나을듯 ㅋ 대기업 임원직이면 모를까...
          
wohehehe 18-02-21 00:40
 
솔직히 공무원보다 대기업이 낫습니다..안짤리는거 때문에 공무원,공무원 하는데..사실 대기업보다 공무원이 더 많이 뽑거든요..나이 제한도 덜 하고..대기업도 막장짓안하면 안짤립니다..그리고 퇴직하고도 중소기업 이사급으로 가고요.. 제가 대기업 용역으로 1년간 있어봤는데.. 학원이나 취미쪽 지원해주고요..돈 많이 받고 휴가는 당연히 금요일이나 월요일에 붙여 쓰고 샌드위치데이라고 휴일 사이에 평일 있으면 그날은 그냥 놉니다. 저도 묻어서 같이 놀았죠..본사엔 일한다고 뻥치고..건물지하에 수면실, 헬스장, 도서관도 있더군요.. 근데 중소기업은 야근에 야근수당은 당연 없고 휴가까지 눈치보면서 씁니다. 게다가 눈에 보이는 비리 쩔구요..
     
꾸리빵 18-02-21 08:21
 
대기업보다는 철밥통이 보장되는 7급을 더 처주는데....
     
테스크포스 18-02-21 22:26
 
9급이라고 하기엔 시자이 너무 커졌죠;;
쪼남 18-02-21 02:29
 
다른 구단이면 몰라도 텍사스라면 이해가 간다
     
ㅡㅡㅡㅡ 18-02-24 08:24
 
22222222
텍사스는 그럴수있죠.
 
 
Total 35,830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야게 운영원칙 (2016.06.03) (1) 가생이 04-06 235231
35830 [MLB] 트레이너 고용 류현진 부상 잠재우기 위한 투자 (1) 러키가이 12-18 851
35829 [MLB] 트레이드 적기? 추신수, 박찬호와 같은 빅딜 후유증 (1) 러키가이 12-17 850
35828 [MLB] MLB.com "강정호, 기량 되찾으면 2019시즌 30홈런도 가능" (6) 러키가이 12-14 3173
35827 [KBO] 니퍼트의 여정 (4) 드라소울 12-14 2454
35826 [MLB] 2018 추신수 홈런 모음~~ 영상 진빠 12-13 943
35825 [MLB] MLB.com, "류현진-유리베, 리그 브로맨스 랭킹 5위" (1) 러키가이 12-11 2414
35824 [MLB] [야구는 구라다] 겨우 7승 투수의 엄청 바쁜 시상식 (1) 러키가이 12-11 1698
35823 [KBO] 양의지 nc 125억 갔네요ㅋㅋ (5) 봉냥2 12-11 1751
35822 [잡담] 질롱인가 이거 국내 야구협회에서 어떻게 못하나요? (13) 베지터1 12-10 2143
35821 [MLB] 추신수 현지기자가 뽑은 텍사스 '올해의 선수' (1) 러키가이 12-08 2607
35820 [MLB] 美 매체 "류현진, 내년 11승·평균자책점 3.12 예상" (1) 러키가이 12-08 1234
35819 [MLB] 박찬호아시아 다승기록은 누가 깰까요? (6) 더러운퍼기 12-08 1430
35818 [MLB] 류현진이 20승을 2019시즌 목표로 밝힌 이유 (2) 러키가이 12-08 831
35817 [잡담] 질롱코리아 진짜 더럽게 못하네요 (3) 조홍 12-07 2179
35816 [MLB] LAD 매체, "류현진, 3개월 부상에도 최고 시즌" 호평 (1) 러키가이 12-05 3403
35815 [MLB] 美매체 류현진 리뷰 "올해최고경기 NLDS1차전" (1) 러키가이 12-05 1635
35814 [기타] 네버엔딩 스토리 김병현은 4번째 공을 던졌다 (5) 러키가이 12-03 2174
35813 [기타] 호주야구 질롱코리아 첫 만루홈런. (5) 신비은비 12-02 2796
35812 [MLB] 류현진 1년후FA시장 투수중 12위전망 좋은투수 (3) 러키가이 12-01 1608
35811 [기타] KBO 연합팀, 日 사회인 20세 투수에 '13K' (9) 베르테르 11-30 3503
35810 [기타] 호주데뷔 김병현 1이닝2K부활/질롱3연패탈출(종합) (5) 러키가이 11-29 2629
35809 [잡담] 커쇼와 류현진 내년에 류가 더 잘할듯요 (2) 페레스 11-29 2013
35808 [MLB] 2018 리뷰 ① 류현진, 부활의 날갯짓을 하다 (1) 러키가이 11-29 827
35807 [KBO] NC, 외국인포수 배탄코트 영입유력 콜라맛치킨 11-28 1124
35806 [KBO] 헨리 소사 은퇴설이 있던데.. (5) 흑룡야구 11-28 1447
35805 [MLB] 몬스터질주 돌아온 추추트레인/코리안빅리거 5人5色 (1) 러키가이 11-27 1243
35804 [잡담] 추신수를 처리할려면 3000만불보조정도면 가능할까요 (3) 페레스 11-27 1991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