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야구게시판
 
작성일 : 18-03-08 22:20
[MLB] 커쇼 "오타니 만남, 거대한 시간 낭비였다"
 글쓴이 : 수요미식신
조회 : 6,415  

[OSEN=김태우 기자] “그는 우리를 선택하지 않았다. 행운을 빈다(Good luck)”

LA 다저스의 에이스 클레이튼 커쇼(30)는 8일(이하 한국시간) LA 에인절스와의 시범경기에 선발 등판, 3이닝을 무실점으로 막았다. 올해 시범경기 3경기에서 6이닝 무실점 행진. 그런 커쇼는 8일 경기가 끝난 뒤 오타니 쇼헤이(24·LA 에인절스)와의 맞대결과 관련된 질문을 받았다. 하지만 커쇼는 별다른 반응이 없었다. 단답형 대답으로 피해갔다.

커쇼는 오타니를 루킹삼진으로 잡은 것에 대해 “그냥 커브볼이었다”고 했다. “기분이 별로 흥분되지 않은 것 같다”는 질문에는 “지금 그런 것을 신경 쓸 필요는 없다. 그는 우리를 선택하지 않았다. 행운을 빈다”고 짧게 대답하고 넘어갔다. 이런 반응에 대해 지역 최대 언론인 ‘LA타임스’는 커쇼가 오타니 영입전에서 그의 에이전시에 실망을 느낀 기억이 있기 때문이라고 추측했다. 

‘LA타임스’에 따르면 다저스는 다른 팀과 마찬가지로 지난겨울 오타니 영입전에 공을 들였다. 당시 오타니 측은 MLB 구단 측에 자신의 활용 방안을 포함한 구체적인 구상을 알려달라고 요청해 화제를 모았다. 이에 각 팀들이 사실상의 영입 프리젠테이션을 치러야 했다. 오타니가 MLB 구단을 면접하는, 보기 드문 일이 일어난 것이다. 다저스도 프리젠테이션 팀을 꾸렸는데 커쇼 또한 그 명단에 있었다.

‘LA타임스’에 따르면 당시 다저스는 앤드루 프리드먼 야구부문 사장, 파르한 자이디 단장, 데이브 로버츠 감독을 비롯한 구단 수뇌부가 총출동했다. 여기에 커쇼를 비롯, 저스틴 터너, 크리스 테일러를 면접장에 불렀다. 팀을 대표하는 스타들이다. 그만큼 오타니의 마음을 사기 위해 노력했음을 알 수 있다.

‘LA타임스’는 세 선수가 모두 바쁜 일정을 쪼개 면접에 참가했다고 보도했다. 댈러스에 머물던 커쇼는 결혼기념일임에도 오타니 면접에 나갔다. 터너는 결혼식 준비를 잠시 제쳐두며 오타니를 만났고, 테일러는 면접에 참가하기 위해 버지니아주에서 이른 아침에 비행기를 타야 했다.

하지만 오타니는 당시 이미 아메리칸리그 팀으로 마음이 기울고 있었다. 투·타 겸업에 유리했기 때문이다. 면접에 참가했던 커쇼와 터너는 대화 중 그런 생각을 단번에 읽을 수 있었다고 회상했다. 커쇼는 “오타니가 지명타자 포지션을 원하고 있는 것 같았다”면서 은연 중에 에이전트 측에 불만을 내비쳤다. 아메리칸리그 팀으로 마음을 굳힌 상황에서 에이전시가 불필요한 프리젠테이션을 열었다는 것이다.

커쇼는 ‘LA타임스’와의 인터뷰에서 오타니라는 선수 자체를 존중한다면서도 “거대한 시간 낭비였다”고 프리젠테이션을 정리했다. 터너 또한 “내 시간을 버린 것 같았다”고 입을 모았다. 오타니 영입전에서 패배한 다저스의 심기를 상징적으로 드러내는 발언일 수도 있다. 반면 이런 사정을 아는지 모르는지, 오타니는 커쇼와 맞대결을 마친 뒤 "그를 상대할 수 있어 정말로 특별한 순간이었다"고 했다. /skullboy@osen.co.kr 


http://v.sports.media.daum.net/v/20180308115956473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아라미스 18-03-09 01:31
 
내심 아메리칸리그 가고 싶었으면  처음부터 내셔널리그팀들에게 프레젠테이션 요구 하질 말지 ㅉㅉ
희망고문도 아니고 뭔 짓인지 ㅋㅋ
     
흑룡야구 18-03-10 22:22
 
몸값 올리려고 그랬겠죠. 관심을 많이 받고 싶었나 봅니다.
구사일생 18-03-09 08:51
 
결혼기념일도 제끼고 갔다는데 확실히 빡칠만하네요
일지매 18-03-09 11:05
 
오타니는 웬만큼 잘해서는 잘한다는 소리도 듣기 힘들 듯...
처음부터 너무 요란하게 MLB에 진출했고, 그에 따른 뒷감당을 스스로 해야죠.

특히 감정적이고 주관적인 것으로 악명이 높은 MLB심판들의 볼판정에 대하여
투수로서도 타자로서도 어떻게 평정심을 유지할지가 관건이네요.
하얀달빛 18-03-09 13:47
 
망타니 되길 망나니
코리아 18-03-11 02:11
 
일본 종특이 거품이라 곧 꺼짐~
쪼남 18-03-11 11:01
 
다저스 개 헛짓거리 했네 와 커쇼 진짜 자존심 상하고 빡쳤겠다
최종접근 18-03-12 10:53
 
일본방송보면 전부 성공한다고 해요
질문을 하죠 이도류 성공할까요?
해설하는놈들 코멘터리놈들 전부 긍정적으로 이야기하는데 저렇게 거품낀거도 언론탓도 크죠
유이하게 왕정치랑 장훈선생이 실패할거라고 했네요
은페엄페 18-03-15 11:14
 
커쇼가 ㅅㅂ 저 쪽바리 한테 면접을 보러가는 기분을 느낄 필요가있나 ㅋㅋㅋㅋ
개노어이 ㅋㅋㅋ 개빡칠만하지 ㅋㅋ 조밥인지 초특급인지 판명난건 아무것도 없는데 ㅋㅋㅋ

그리고 저새키는 지가 한짓거리가 얼마나 메이저 선수들한테 줫같은 기분으로 다가갔는지
전혀 모르는듯... 눈치제로일듯...
 
 
Total 34,833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야게 운영원칙 (2016.06.03) (1) 가생이 04-06 231216
34833 [MLB] '3안타 류현진'을 본 터너와 푸이그의 반응 (1) 러키가이 09:47 194
34832 [MLB] 류현진 3안타에 감독·동료·기자 모두 놀랐다 러키가이 09:43 116
34831 [KBO] 어느 한화레전드의 미담. (1) 백전백패 09-24 528
34830 [MLB] 9.25 중계일정 (최지만-추신수 출전) 만수르무강 09-24 120
34829 [MLB] [타석모음] 류현진 3타수3안타2득점 타율0.292 (2) 러키가이 09-24 985
34828 [MLB] (현지해설) 오승환 내년에도 MLB에서 ~ 20번째 홀드 (2) 러키가이 09-24 870
34827 [MLB] (영상) 매덕스급 제구력 [류현진 8K 모음] (3) 러키가이 09-24 4473
34826 [MLB] '류현진이 다했다' MLB.com, ~ 활약에 후한 점수 (6) 러키가이 09-24 2994
34825 [MLB] MLB.com "류현진, 한국의 추수감사절에 무실점 호투" (1) 러키가이 09-24 1111
34824 [MLB] (영상) 1점대 방어율 보인다 류, 13이닝 연속 무실점 (1) 러키가이 09-24 910
34823 [MLB] (영상) 공7개로 마무리 RYU, 9타자 연속 범타 행진 (1) 러키가이 09-24 390
34822 [MLB] (영상) KKK 완벽한 제구로 깔끔한 출발을 보이는 류~ (1) 러키가이 09-24 317
34821 [MLB] (영상) 현진, 터너 손잡고 들어가 맥스먼치 2타점 (1) 러키가이 09-24 606
34820 [MLB] (영상) 현진 홈으로 들어가 데이빗 프리즈 적시타 (1) 러키가이 09-24 383
34819 [MLB] 류현진 아시아 선수 타율 1위 (1) 안녕히히히 09-24 1007
34818 [MLB] (영상) 이도류 아무나 쓰지 마세요 류현진 3안타째 (4) 러키가이 09-24 1224
34817 [MLB] (영상) 베이브 류스' 류현진, 2안타째 폭발 (2) 러키가이 09-24 646
34816 [MLB] (영상) 팔색조 괴물' 류현진, 루케시 상대로 1안타 (2) 러키가이 09-24 674
34815 [MLB] 류뚱 3타수3안타2득점ㅋㅋ ㅁㅊ7이닝8k무실점4피안타 (3) 러키가이 09-24 1142
34814 [MLB] 류뚱2안타.gif llllllllll 09-24 863
34813 [MLB] 류뚱안타.gif llllllllll 09-24 891
34812 [MLB] 시작 좋은 류뚱 llllllllll 09-24 289
34811 [MLB] 9.24 중계일정 (추신수-류현진 출전) 만수르무강 09-23 337
34810 [잡담] 야구보는데 갑자기 기분이 안좋네... (7) llllllllll 09-23 1125
34809 [MLB] 9.23 중계일정 만수르무강 09-22 308
34808 [MLB] 최지만 3G만에 멀티히트 3타수2안타2득점 (2) 러키가이 09-22 553
34807 [MLB] 열흘만의 복귀전 오승환 0.2이닝 무실점 (4) 러키가이 09-22 604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