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야구게시판
 
작성일 : 18-03-08 22:20
[MLB] 커쇼 "오타니 만남, 거대한 시간 낭비였다"
 글쓴이 : 수요미식신
조회 : 6,463  

[OSEN=김태우 기자] “그는 우리를 선택하지 않았다. 행운을 빈다(Good luck)”

LA 다저스의 에이스 클레이튼 커쇼(30)는 8일(이하 한국시간) LA 에인절스와의 시범경기에 선발 등판, 3이닝을 무실점으로 막았다. 올해 시범경기 3경기에서 6이닝 무실점 행진. 그런 커쇼는 8일 경기가 끝난 뒤 오타니 쇼헤이(24·LA 에인절스)와의 맞대결과 관련된 질문을 받았다. 하지만 커쇼는 별다른 반응이 없었다. 단답형 대답으로 피해갔다.

커쇼는 오타니를 루킹삼진으로 잡은 것에 대해 “그냥 커브볼이었다”고 했다. “기분이 별로 흥분되지 않은 것 같다”는 질문에는 “지금 그런 것을 신경 쓸 필요는 없다. 그는 우리를 선택하지 않았다. 행운을 빈다”고 짧게 대답하고 넘어갔다. 이런 반응에 대해 지역 최대 언론인 ‘LA타임스’는 커쇼가 오타니 영입전에서 그의 에이전시에 실망을 느낀 기억이 있기 때문이라고 추측했다. 

‘LA타임스’에 따르면 다저스는 다른 팀과 마찬가지로 지난겨울 오타니 영입전에 공을 들였다. 당시 오타니 측은 MLB 구단 측에 자신의 활용 방안을 포함한 구체적인 구상을 알려달라고 요청해 화제를 모았다. 이에 각 팀들이 사실상의 영입 프리젠테이션을 치러야 했다. 오타니가 MLB 구단을 면접하는, 보기 드문 일이 일어난 것이다. 다저스도 프리젠테이션 팀을 꾸렸는데 커쇼 또한 그 명단에 있었다.

‘LA타임스’에 따르면 당시 다저스는 앤드루 프리드먼 야구부문 사장, 파르한 자이디 단장, 데이브 로버츠 감독을 비롯한 구단 수뇌부가 총출동했다. 여기에 커쇼를 비롯, 저스틴 터너, 크리스 테일러를 면접장에 불렀다. 팀을 대표하는 스타들이다. 그만큼 오타니의 마음을 사기 위해 노력했음을 알 수 있다.

‘LA타임스’는 세 선수가 모두 바쁜 일정을 쪼개 면접에 참가했다고 보도했다. 댈러스에 머물던 커쇼는 결혼기념일임에도 오타니 면접에 나갔다. 터너는 결혼식 준비를 잠시 제쳐두며 오타니를 만났고, 테일러는 면접에 참가하기 위해 버지니아주에서 이른 아침에 비행기를 타야 했다.

하지만 오타니는 당시 이미 아메리칸리그 팀으로 마음이 기울고 있었다. 투·타 겸업에 유리했기 때문이다. 면접에 참가했던 커쇼와 터너는 대화 중 그런 생각을 단번에 읽을 수 있었다고 회상했다. 커쇼는 “오타니가 지명타자 포지션을 원하고 있는 것 같았다”면서 은연 중에 에이전트 측에 불만을 내비쳤다. 아메리칸리그 팀으로 마음을 굳힌 상황에서 에이전시가 불필요한 프리젠테이션을 열었다는 것이다.

커쇼는 ‘LA타임스’와의 인터뷰에서 오타니라는 선수 자체를 존중한다면서도 “거대한 시간 낭비였다”고 프리젠테이션을 정리했다. 터너 또한 “내 시간을 버린 것 같았다”고 입을 모았다. 오타니 영입전에서 패배한 다저스의 심기를 상징적으로 드러내는 발언일 수도 있다. 반면 이런 사정을 아는지 모르는지, 오타니는 커쇼와 맞대결을 마친 뒤 "그를 상대할 수 있어 정말로 특별한 순간이었다"고 했다. /skullboy@osen.co.kr 


http://v.sports.media.daum.net/v/20180308115956473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아라미스 18-03-09 01:31
 
내심 아메리칸리그 가고 싶었으면  처음부터 내셔널리그팀들에게 프레젠테이션 요구 하질 말지 ㅉㅉ
희망고문도 아니고 뭔 짓인지 ㅋㅋ
     
흑룡야구 18-03-10 22:22
 
몸값 올리려고 그랬겠죠. 관심을 많이 받고 싶었나 봅니다.
구사일생 18-03-09 08:51
 
결혼기념일도 제끼고 갔다는데 확실히 빡칠만하네요
일지매 18-03-09 11:05
 
오타니는 웬만큼 잘해서는 잘한다는 소리도 듣기 힘들 듯...
처음부터 너무 요란하게 MLB에 진출했고, 그에 따른 뒷감당을 스스로 해야죠.

특히 감정적이고 주관적인 것으로 악명이 높은 MLB심판들의 볼판정에 대하여
투수로서도 타자로서도 어떻게 평정심을 유지할지가 관건이네요.
하얀달빛 18-03-09 13:47
 
망타니 되길 망나니
코리아 18-03-11 02:11
 
일본 종특이 거품이라 곧 꺼짐~
쪼남 18-03-11 11:01
 
다저스 개 헛짓거리 했네 와 커쇼 진짜 자존심 상하고 빡쳤겠다
최종접근 18-03-12 10:53
 
일본방송보면 전부 성공한다고 해요
질문을 하죠 이도류 성공할까요?
해설하는놈들 코멘터리놈들 전부 긍정적으로 이야기하는데 저렇게 거품낀거도 언론탓도 크죠
유이하게 왕정치랑 장훈선생이 실패할거라고 했네요
은페엄페 18-03-15 11:14
 
커쇼가 ㅅㅂ 저 쪽바리 한테 면접을 보러가는 기분을 느낄 필요가있나 ㅋㅋㅋㅋ
개노어이 ㅋㅋㅋ 개빡칠만하지 ㅋㅋ 조밥인지 초특급인지 판명난건 아무것도 없는데 ㅋㅋㅋ

그리고 저새키는 지가 한짓거리가 얼마나 메이저 선수들한테 줫같은 기분으로 다가갔는지
전혀 모르는듯... 눈치제로일듯...
 
 
Total 35,825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야게 운영원칙 (2016.06.03) (1) 가생이 04-06 235058
35825 [MLB] MLB.com, "류현진-유리베, 리그 브로맨스 랭킹 5위" (1) 러키가이 12-11 869
35824 [MLB] [야구는 구라다] 겨우 7승 투수의 엄청 바쁜 시상식 (1) 러키가이 12-11 850
35823 [KBO] 양의지 nc 125억 갔네요ㅋㅋ (5) 봉냥2 12-11 980
35822 [잡담] 질롱인가 이거 국내 야구협회에서 어떻게 못하나요? (10) 베지터1 12-10 1465
35821 [MLB] 추신수 현지기자가 뽑은 텍사스 '올해의 선수' (1) 러키가이 12-08 2391
35820 [MLB] 美 매체 "류현진, 내년 11승·평균자책점 3.12 예상" (1) 러키가이 12-08 1051
35819 [MLB] 박찬호아시아 다승기록은 누가 깰까요? (6) 더러운퍼기 12-08 1194
35818 [MLB] 류현진이 20승을 2019시즌 목표로 밝힌 이유 (2) 러키가이 12-08 685
35817 [잡담] 질롱코리아 진짜 더럽게 못하네요 (3) 조홍 12-07 1960
35816 [MLB] LAD 매체, "류현진, 3개월 부상에도 최고 시즌" 호평 (1) 러키가이 12-05 3281
35815 [MLB] 美매체 류현진 리뷰 "올해최고경기 NLDS1차전" (1) 러키가이 12-05 1539
35814 [기타] 네버엔딩 스토리 김병현은 4번째 공을 던졌다 (5) 러키가이 12-03 2049
35813 [기타] 호주야구 질롱코리아 첫 만루홈런. (5) 신비은비 12-02 2648
35812 [MLB] 류현진 1년후FA시장 투수중 12위전망 좋은투수 (3) 러키가이 12-01 1518
35811 [기타] KBO 연합팀, 日 사회인 20세 투수에 '13K' (9) 베르테르 11-30 3345
35810 [기타] 호주데뷔 김병현 1이닝2K부활/질롱3연패탈출(종합) (5) 러키가이 11-29 2506
35809 [잡담] 커쇼와 류현진 내년에 류가 더 잘할듯요 (2) 페레스 11-29 1918
35808 [MLB] 2018 리뷰 ① 류현진, 부활의 날갯짓을 하다 (1) 러키가이 11-29 751
35807 [KBO] NC, 외국인포수 배탄코트 영입유력 콜라맛치킨 11-28 1037
35806 [KBO] 헨리 소사 은퇴설이 있던데.. (5) 흑룡야구 11-28 1344
35805 [MLB] 몬스터질주 돌아온 추추트레인/코리안빅리거 5人5色 (1) 러키가이 11-27 1167
35804 [잡담] 추신수를 처리할려면 3000만불보조정도면 가능할까요 (3) 페레스 11-27 1900
35803 [MLB] 류현진, 포스트시즌 보너스는 26만 달러 (2) 러키가이 11-27 1282
35802 [MLB] 류현진 잡은 다저스, 6선발 체재 가동할까 (7) 러키가이 11-24 3145
35801 [기타] 인간을 초월한 제구력 ㅎㄷㄷ (2) 신비은비 11-24 5415
35800 [MLB] 美언론, "류현진 잔류, 선발 깊이 더한 결정적 요소" (1) 러키가이 11-23 2498
35799 [MLB] [이현우의 MLB+] 류현진과 카이클의 공통점, 차이점 (1) 러키가이 11-19 2587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