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야구게시판
 
작성일 : 18-04-13 07:33
[MLB] 무결점피칭 류 진기록, 랜디 존슨과 어깨 나란히
 글쓴이 : 러키가이
조회 : 2,304  


'무결점 피칭' 류현진 진기록, 랜디 존슨과 어깨 나란히


[OSEN=김태우 기자] 류현진(31·LA 다저스)은 지난 11일 오클랜드와의 홈경기에서 무결점 투구로 시즌 첫 승을 따냈다. 데이브 로버츠 LA 다저스 감독, 현지 언론 모두 호평할 수밖에 없던 경기였다. 류현진도 모처럼 밝은 표정을 되찾았다.

자신이 생각해도 만족스러운 경기였을 것이다. 실제 이날은 2013년 메이저리그(MLB) 데뷔 후 손에 꼽을 만한 투구 내용이었다. 통계전문사이트 ‘베이스볼 레퍼런스’의 기준에 따르면, 이날 류현진의 게임 스코어는 77점이었다.

기본 50점으로 시작하는 게임 스코어는 아웃카운트 하나당 1점을 얻으며, 5회부터는 이닝당 2점이 추가로 주어진다. 탈삼진은 1개당 1점이 추가된다. 반면 피안타(-2점), 실점(점수당 -4점, 비자책점은 -2점), 볼넷(-1점)은 마이너스 요소다. 세부 내용이 지저분(?)하면 9이닝 완투를 해도 77점이 안 되는 경우가 적지 않다. 그런데 류현진은 딱 6이닝을 던지고도 고득점에 성공했다.

77점은 류현진의 MLB 등판 역사상 공동 5위에 해당되는 높은 점수였다. 1위는 여전히 많은 이들에게 회자되는 LA 에인절스전 완봉승(2013년 5월 29일) 당시의 90점이었다. 지난해 8월 7일 뉴욕 메츠전 역투(7이닝 1피안타 8탈삼진)가 83점으로 그 뒤를 잇는다. 오클랜드전 투구는 체감하는 것만큼 숫자상으로도 빼어났던 셈이다.

또한 이 경기는 진기록을 만들어내기도 했다. 류현진은 이날 6이닝 동안 단 두 명의 주자만 허용했다. 볼넷 1개, 피안타 1개였다. 반면 삼진은 8개나 잡아냈다. 기본적으로 6이닝 동안 2출루만 허용한다는 자체가 쉽지 않고, 18개의 아웃카운트 중 절반에 이르는 8개를 삼진으로 장식하는 것 또한 쉽지 않다. 실제 리그 전체를 따져도 이 조건을 충족시킨 경우가 별로 없다. 아주 화려하지는 않으나 사례로 따지면 차라리 진기록에 가깝다.

통계전문사이트 ‘베이스볼 레퍼런스’ 또한 류현진의 이 진기록을 크게 다뤘다. 다저스 투수로서 이 조건(6회로 등판 종료, 8탈삼진 이상, 피출루 2명 이하)을 충족시킨 마지막 선수는 2014년의 류현진이었다. 류현진은 2014년 7월 14일 샌디에이고전에서 6이닝 2피안타 무사사구 10탈삼진 무실점을 기록했었다.

또한 ‘베이스볼 레퍼런스’는 1908년 이후 이 조건을 두 번이나 충족시킨 선수가 딱 두 명밖에 없다고 소개했다. 첫 번째 선수는 명예의 전당에 입성한 전설적 투수 랜디 존슨이었다. 존슨은 시애틀 소속이었던 1997년, 애리조나 소속이었던 2007년 한 차례씩 이 조건을 충족시켰다. 생각보다 많이 나왔을 법한 기록이지만, MLB 역사상 존슨과 류현진만이 두 번씩 기록한 것이다.

이제 류현진은 기세를 이어가야 한다. 대진운은 그렇게 나쁘지 않다. 다음 상대는 류현진이 강한 면모를 선보였던 샌디에이고가 될 가능성이 높다. 현재 로테이션이 그대로 흘러간다면 류현진은 오는 17일 샌디에이고와의 원정 경기에 선발 등판한다.

류현진은 통산 샌디에이고전 7경기에서 42이닝을 던지며 4승1패 평균자책점 2.57로 강했다. 피안타율은 2할3푼4리, 피OPS(피출루율+피장타율)는 0.627로 낮았다. 특히나 상대적 투수친화적 구장인 펫코 파크에서는 나쁜 기억이 거의 없다. 3경기에서 2승 평균자책점 0.90, 피안타율 1할6푼9리, 피OPS 0.448의 압도적인 성적을 냈다. 다만 에릭 호스머 영입 등 보강을 이뤄낸 샌디에이고 타선이 성적 향상을 이뤄내고 있다는 점은 주의해야 한다.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야코 18-04-13 11:42
 
la 류희관으로
ㅣㅏㅏ 18-04-13 15:23
 
꾸준히 잘하는게 중요.
뭐꼬이떡밥 18-04-13 15:50
 
명예의 전당 가즈아~
 
 
Total 34,017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야게 운영원칙 (2016.06.03) (1) 가생이 04-06 225493
34017 [MLB] 류현진은 위싱턴 가면 좋겠네요 페레스 23:04 42
34016 [MLB] 4.26 중계일정 만수르무강 21:55 90
34015 [MLB] 류현진같은 선수는 털리기 힘들겠죠. (15) 빅프라이팬 12:09 2562
34014 [잡담] 막대기 직구냐 볼끝이 사는 직구냐 차이임.. (1) 서클포스 12:05 875
34013 [MLB] 제멋대로 오늘 오타니 총평: 애매해... (4) IPLsuperkings 11:26 1983
34012 [MLB] 오타니 털린다~ (6) 으하하 10:57 1878
34011 [MLB] 와 오타니 101마일 직구가운데 꽂아버리네요 (1) IPLsuperkings 10:21 1246
34010 [MLB] 류현진 앞으로 5경기 일정 (험난함) (3) 이쁜이ya 04-24 2241
34009 [KBO] 요즘에 nc 왜 저럼 (6) 나너너나 04-24 923
34008 [KBO] 이대호 이쯤되면 (1) 감성뵨태 04-24 1233
34007 [MLB] 4.25 중계일정 (오타니 선발/추신수 출전) 만수르무강 04-24 357
34006 [KBO] 최원태는 참 신기함... 사나위해 04-24 301
34005 [KBO] LG 손주영 다정한검객 04-24 276
34004 [MLB] 오타니의 외제차 (14) 최악의세대 04-24 3302
34003 [MLB] 다저스 호수비.gif (8) llllllllll 04-24 2417
34002 [MLB] 류현진을 에이스로 만든 살벌포심 피안타율0.067 (6) 러키가이 04-24 2130
34001 [MLB] 'ERA1.99' 류, 달라진 위상.. 등판간격 유지예상 (1) 러키가이 04-24 1196
34000 [MLB] 다저스팬이 본 류현진, "제대로 던질 줄 아는 선수" 러키가이 04-24 1189
33999 [MLB] LA타임스 류의반전주목 트레이드후보서 최고선발로 러키가이 04-24 813
33998 [MLB] [류현진] 부상이 재발하지 않기를 (5) 유수8 04-24 1471
33997 [MLB] '2경기 ERA 1.38' 류현진, 이주의 선수 수상 실패 (1) 러키가이 04-24 1078
33996 [MLB] [민기자 MLB리포트]MLB는 멘탈 코치 전성시대 (3) 러키가이 04-24 800
33995 [MLB] 4.24 중계일정 (추신수 출전) 만수르무강 04-23 395
33994 [MLB] 3G ERA0.95 커쇼보다 나은 류, 실질적 에이스 (10) 러키가이 04-23 3153
33993 [MLB] "정말 대단해" 동료들도 놀란 류현진의 에이스 모드 러키가이 04-23 2767
33992 [NPB] LA 지역방송 극찬, "류현진이 실질적 다저스 2선발" 러키가이 04-23 2379
33991 [MLB] 커쇼급 예우, 류현진 5분간 단독샷만 10번 (2) 러키가이 04-23 2818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