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야구게시판
 
작성일 : 18-04-13 07:33
[MLB] 무결점피칭 류 진기록, 랜디 존슨과 어깨 나란히
 글쓴이 : 러키가이
조회 : 2,452  


'무결점 피칭' 류현진 진기록, 랜디 존슨과 어깨 나란히


[OSEN=김태우 기자] 류현진(31·LA 다저스)은 지난 11일 오클랜드와의 홈경기에서 무결점 투구로 시즌 첫 승을 따냈다. 데이브 로버츠 LA 다저스 감독, 현지 언론 모두 호평할 수밖에 없던 경기였다. 류현진도 모처럼 밝은 표정을 되찾았다.

자신이 생각해도 만족스러운 경기였을 것이다. 실제 이날은 2013년 메이저리그(MLB) 데뷔 후 손에 꼽을 만한 투구 내용이었다. 통계전문사이트 ‘베이스볼 레퍼런스’의 기준에 따르면, 이날 류현진의 게임 스코어는 77점이었다.

기본 50점으로 시작하는 게임 스코어는 아웃카운트 하나당 1점을 얻으며, 5회부터는 이닝당 2점이 추가로 주어진다. 탈삼진은 1개당 1점이 추가된다. 반면 피안타(-2점), 실점(점수당 -4점, 비자책점은 -2점), 볼넷(-1점)은 마이너스 요소다. 세부 내용이 지저분(?)하면 9이닝 완투를 해도 77점이 안 되는 경우가 적지 않다. 그런데 류현진은 딱 6이닝을 던지고도 고득점에 성공했다.

77점은 류현진의 MLB 등판 역사상 공동 5위에 해당되는 높은 점수였다. 1위는 여전히 많은 이들에게 회자되는 LA 에인절스전 완봉승(2013년 5월 29일) 당시의 90점이었다. 지난해 8월 7일 뉴욕 메츠전 역투(7이닝 1피안타 8탈삼진)가 83점으로 그 뒤를 잇는다. 오클랜드전 투구는 체감하는 것만큼 숫자상으로도 빼어났던 셈이다.

또한 이 경기는 진기록을 만들어내기도 했다. 류현진은 이날 6이닝 동안 단 두 명의 주자만 허용했다. 볼넷 1개, 피안타 1개였다. 반면 삼진은 8개나 잡아냈다. 기본적으로 6이닝 동안 2출루만 허용한다는 자체가 쉽지 않고, 18개의 아웃카운트 중 절반에 이르는 8개를 삼진으로 장식하는 것 또한 쉽지 않다. 실제 리그 전체를 따져도 이 조건을 충족시킨 경우가 별로 없다. 아주 화려하지는 않으나 사례로 따지면 차라리 진기록에 가깝다.

통계전문사이트 ‘베이스볼 레퍼런스’ 또한 류현진의 이 진기록을 크게 다뤘다. 다저스 투수로서 이 조건(6회로 등판 종료, 8탈삼진 이상, 피출루 2명 이하)을 충족시킨 마지막 선수는 2014년의 류현진이었다. 류현진은 2014년 7월 14일 샌디에이고전에서 6이닝 2피안타 무사사구 10탈삼진 무실점을 기록했었다.

또한 ‘베이스볼 레퍼런스’는 1908년 이후 이 조건을 두 번이나 충족시킨 선수가 딱 두 명밖에 없다고 소개했다. 첫 번째 선수는 명예의 전당에 입성한 전설적 투수 랜디 존슨이었다. 존슨은 시애틀 소속이었던 1997년, 애리조나 소속이었던 2007년 한 차례씩 이 조건을 충족시켰다. 생각보다 많이 나왔을 법한 기록이지만, MLB 역사상 존슨과 류현진만이 두 번씩 기록한 것이다.

이제 류현진은 기세를 이어가야 한다. 대진운은 그렇게 나쁘지 않다. 다음 상대는 류현진이 강한 면모를 선보였던 샌디에이고가 될 가능성이 높다. 현재 로테이션이 그대로 흘러간다면 류현진은 오는 17일 샌디에이고와의 원정 경기에 선발 등판한다.

류현진은 통산 샌디에이고전 7경기에서 42이닝을 던지며 4승1패 평균자책점 2.57로 강했다. 피안타율은 2할3푼4리, 피OPS(피출루율+피장타율)는 0.627로 낮았다. 특히나 상대적 투수친화적 구장인 펫코 파크에서는 나쁜 기억이 거의 없다. 3경기에서 2승 평균자책점 0.90, 피안타율 1할6푼9리, 피OPS 0.448의 압도적인 성적을 냈다. 다만 에릭 호스머 영입 등 보강을 이뤄낸 샌디에이고 타선이 성적 향상을 이뤄내고 있다는 점은 주의해야 한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야코 18-04-13 11:42
 
la 류희관으로
ㅣㅏㅏ 18-04-13 15:23
 
꾸준히 잘하는게 중요.
뭐꼬이떡밥 18-04-13 15:50
 
명예의 전당 가즈아~
 
 
Total 35,871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야게 운영원칙 (2016.06.03) (1) 가생이 04-06 235958
35871 [기타] 독일야구의 뜨거운 열기. 신비은비 07:10 691
35870 [기타] 감독이 선수로 복귀하여 무실점. (5) 신비은비 01-19 2753
35869 [기타] 전세계 스포츠 리그 시장 규모 순위 (15) 신비은비 01-18 3146
35868 [MLB] 美예상, "류현진, 내년 FA 랭킹 36위.. LAD 잔류 예상" (1) 러키가이 01-15 4357
35867 [MLB] 커브MLB상위4% 류현진의 진화 2019년은 더무섭다 (4) 러키가이 01-14 3129
35866 [MLB] MLB.com, 류현진 QO 다저스 주요 행보 중 하나로 꼽아 (1) 러키가이 01-14 1785
35865 [MLB] 40세 김병현 호주 리그 첫 세이브..ERA 0.93 승승장구 (5) 러키가이 01-14 2487
35864 [MLB] 美 매체 "ERA 1.97 류현진, 부상에도 특히 뛰어났다" (2) 러키가이 01-11 3425
35863 [MLB] 美언론 LA다저스 클루버 없어도 강해..류현진은 3선발 (2) 러키가이 01-09 3049
35862 [MLB] 류현진 김용일코치와 오키나와 출국..본격시즌준비 (1) 러키가이 01-07 2381
35861 [MLB] 美 매체 "류현진 QO 제시, 다저스 가장 후회할 일" (7) 러키가이 01-05 4598
35860 [MLB] 두달간 쌀국수만/추신수 52경기연속출루 뒷이야기 (5) 러키가이 01-04 3832
35859 [MLB] [신년기획] 스스로 선택한 재수생의 길, 류현진의 FA … (3) 러키가이 01-01 2377
35858 [MLB] [신년기획] 큰 변화 없을 추신수, 기회 확대될 최지만 (1) 러키가이 01-01 1783
35857 [MLB] [신년기획] 갈림길에 선 강정호, 유종의 미 그리는 오… (1) 러키가이 01-01 1996
35856 [MLB] 코리안 메이저리거 5인 새해소망, 실현가능 시나리오… (2) 러키가이 01-01 1717
35855 [MLB] '최초의 사나이' 류현진, 2019년 또 기적을 일… (1) 러키가이 01-01 1584
35854 [MLB] ML 코리안 삼총사 "알찼던 2018, 기운찬 2019" (1) 러키가이 01-01 1453
35853 [MLB] [조미예] 독기 류현진을 더강하게 만드는 김용일코치 (1) 러키가이 12-31 2217
35852 [MLB] [야구는 구라다] "묻고 더블로 가" 류현진과 타짜 (1) 러키가이 12-31 1817
35851 [MLB] 안개 뚫고 나온 류현진, 2019년에는 '더 무서운 옵… (1) 러키가이 12-29 3390
35850 [MLB] [구라다] 류 미스테리-90.5마일 포심의 피안타율 .206 (1) 러키가이 12-28 2858
35849 [MLB] 美 매체 "류현진 QO 잔류 다저스, 오프시즌 B학점" (1) 러키가이 12-28 2220
35848 [MLB] 美 류현진QO잔류 우드·푸이그·켐프 트레이드 윤활유 (1) 러키가이 12-28 1695
35847 [MLB] 美 류현진 부상에도 굉장한 활약..내년 3선발 전망 (2) 러키가이 12-28 1352
35846 [KBO] 잠실빵 어떻게 생각하세요? (5) 신바람LG팬 12-26 2351
35845 [MLB] 류현진 '20승 몸' 만들기 (3) 러키가이 12-26 2793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