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야구게시판
 
작성일 : 18-06-12 00:24
[잡담] 일본은 왜 그리도 스플리터?포크볼에 집착하는지 모르겠음
 글쓴이 : 루니
조회 : 2,538  

일본 투수들 메이저 가면서 스플리터라 부르지만 사실 그보다는 휘는 각도가 큰 포크볼이라 하는게 맞는 표현 같은데 어차피 미국에선 둘 다 스플리터라 하니 일단 넘어가고,,
 미국 진출하는 일본 선수들 보면 거의 다 스플리터?포크볼을 던지는 듯
팔꿈치와 손목에 큰 데미지를 남기는 이 구종 때문에 다들 단명하는게 아닌가 함
그래서 마치 수술받기 위해 메이저 가는 느낌이랄까
일본 야구 만화에도 주인공급은 직구와 함께 던지는 대표적 결정구가 포크볼.....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뭐꼬이떡밥 18-06-12 00:59
 
신체적 한계에 따른 직구구속
직구구속과 같은 폼에서 나오는 포크볼
수직으로 떨어지는 포크볼 특성상의 야구배트와 점점이 작은점
미국에서 다른 구종보다는 생소한구종
노모를 본다면 포크볼을 던져서 팔꿈치가 나간다라기 보다는
일본야구의 혹사를 투혼으로 찬양하는 성향때문에 고교에서의 에이스로 혹사
프로에 와서는 훈련으로 혹사 경기에서도 혹사로 이어져 미국에 올때는 이미 망가지기 일보직전인거죠
준선 18-06-12 03:29
 
포크볼...  솔찍히 손까락 짧은 사람이 던지는 스플리터 아닌가요?
그럴껄 18-06-12 09:51
 
배팅 매커니즘과 가장 배척되는 구질이라서 그래요.
초속은 직구와 같고, 끝에선 종으로 급격하게 떨어지죠.
변화구와 체인지업의 성격을 모두 가지고 있으면서 효과도 좋음.
문제는 팔꿈치가 받는 부하인데,
일본에서는 투구에서 하체를 매우 중요시합니다.
팔꿈치의 부하를 최대한 분산시키려는 거죠.
근데, 오타니 정도의 힘을 가진 투수라면 굳이 스플리터에 얽매지 않아도 되었을 텐데..
안타깝다는 생각이 듭니다.
사실 오타니는 다른 변화구도 평균 이상이라고 평가를 받거든요.
구속을 조금 줄이고, 커맨드에 힘을 더 줬더라면, 지금의 상황은 없었지 않았을까요..
이해는 갑니다.
제대로 아파본 적이 없는 사람은 본인이 언제든 다칠수 있다는 생각을 못하죠.
임xx 18-06-12 10:26
 
오타니는 고속 슬라도 자주 쓰잖아요 팔꿈치 부하×2
merong 18-06-12 11:40
 
일본은 스트라이크 존이 상하로 깁니다. (상대적으로)
미국은 좌우로 넓고요. 우리나라는 그 중간쯤 될겁니다.

일본 스트라이크 존이 위아래로 넓다보니, 위 아래로 변화하는 공이 훨씬 유리할겁니다.
미국에서는 볼이되는 낮은 공도 일본에서는 스트라이크 판정을 받을 수 있습니다.

제가 알기론 그렇습니다. (꽤 예전에 들은 얘기라서... 스트라이크 존이 계속 변합니다.)
아라미스 18-06-12 12:37
 
그만큼 마력의 구종이죠 스플리터가... 오타니 삼진률이 높았던것도 패스트볼구속에 스플리터 콤비덕택..
오타니가 스플리터 안던지고 슬라이더만 던졌으면 그 성적도 못냈음..
노모 히데오 사사키 우에하라 다나카 이런 투수들 스플리터의 힘이 없었다면... 메이저에서 생존이;
엘알 18-06-13 17:39
 
전함 야마도나 무사시 뽑던 것 처럼

궁극의 절대 무기를  숭상하려는 놈들임

그래서 팔이야  뿌서지건 말건  마구를 장착하려는

강렬한 의지 때문에  그런 구종만  죽어라 매달리는게 아닐지 ?

왜놈들에게  포크볼은 야구에 있어서  야마토의 36인치 포같은 의미 ?
 
 
Total 35,826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야게 운영원칙 (2016.06.03) (1) 가생이 04-06 235082
35826 [MLB] 2018 추신수 홈런 모음~~ 영상 진빠 02:18 39
35825 [MLB] MLB.com, "류현진-유리베, 리그 브로맨스 랭킹 5위" (1) 러키가이 12-11 1645
35824 [MLB] [야구는 구라다] 겨우 7승 투수의 엄청 바쁜 시상식 (1) 러키가이 12-11 1109
35823 [KBO] 양의지 nc 125억 갔네요ㅋㅋ (5) 봉냥2 12-11 1271
35822 [잡담] 질롱인가 이거 국내 야구협회에서 어떻게 못하나요? (11) 베지터1 12-10 1689
35821 [MLB] 추신수 현지기자가 뽑은 텍사스 '올해의 선수' (1) 러키가이 12-08 2444
35820 [MLB] 美 매체 "류현진, 내년 11승·평균자책점 3.12 예상" (1) 러키가이 12-08 1085
35819 [MLB] 박찬호아시아 다승기록은 누가 깰까요? (6) 더러운퍼기 12-08 1243
35818 [MLB] 류현진이 20승을 2019시즌 목표로 밝힌 이유 (2) 러키가이 12-08 714
35817 [잡담] 질롱코리아 진짜 더럽게 못하네요 (3) 조홍 12-07 2004
35816 [MLB] LAD 매체, "류현진, 3개월 부상에도 최고 시즌" 호평 (1) 러키가이 12-05 3305
35815 [MLB] 美매체 류현진 리뷰 "올해최고경기 NLDS1차전" (1) 러키가이 12-05 1559
35814 [기타] 네버엔딩 스토리 김병현은 4번째 공을 던졌다 (5) 러키가이 12-03 2070
35813 [기타] 호주야구 질롱코리아 첫 만루홈런. (5) 신비은비 12-02 2681
35812 [MLB] 류현진 1년후FA시장 투수중 12위전망 좋은투수 (3) 러키가이 12-01 1535
35811 [기타] KBO 연합팀, 日 사회인 20세 투수에 '13K' (9) 베르테르 11-30 3369
35810 [기타] 호주데뷔 김병현 1이닝2K부활/질롱3연패탈출(종합) (5) 러키가이 11-29 2525
35809 [잡담] 커쇼와 류현진 내년에 류가 더 잘할듯요 (2) 페레스 11-29 1935
35808 [MLB] 2018 리뷰 ① 류현진, 부활의 날갯짓을 하다 (1) 러키가이 11-29 763
35807 [KBO] NC, 외국인포수 배탄코트 영입유력 콜라맛치킨 11-28 1053
35806 [KBO] 헨리 소사 은퇴설이 있던데.. (5) 흑룡야구 11-28 1362
35805 [MLB] 몬스터질주 돌아온 추추트레인/코리안빅리거 5人5色 (1) 러키가이 11-27 1183
35804 [잡담] 추신수를 처리할려면 3000만불보조정도면 가능할까요 (3) 페레스 11-27 1917
35803 [MLB] 류현진, 포스트시즌 보너스는 26만 달러 (2) 러키가이 11-27 1297
35802 [MLB] 류현진 잡은 다저스, 6선발 체재 가동할까 (7) 러키가이 11-24 3158
35801 [기타] 인간을 초월한 제구력 ㅎㄷㄷ (2) 신비은비 11-24 5448
35800 [MLB] 美언론, "류현진 잔류, 선발 깊이 더한 결정적 요소" (1) 러키가이 11-23 2511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