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야구게시판
 
작성일 : 18-07-10 07:10
[MLB] MLB.com, "올스타 추신수, 한국 최고의 메이저리거"
 글쓴이 : 러키가이
조회 : 1,424  


MLB.com, "올스타 추신수, 한국 최고의 메이저리거"


[OSEN=이상학 기자] 데뷔 첫 올스타에 뽑힌 추신수(36·텍사스)가 역대 최고의 한국인 메이저리거 평가를 받았다. 

메이저리그 공식 홈페이지 'MLB.com'은 10일(이하 한국시간) '컷4' 코너를 통해 추신수를 다뤘다. MLB.com은 '아마도 한국인 최고의 메이저리거인 추신수의 첫 올스타를 보라'며 오랜 기간 추신수는 메이저리그에서 견고한 선수였고, 올스타에 선발될 자격이 있다고 호평을 아끼지 않았다. 

올 시즌 전까지 추신수는 13시즌 동안 연평균 21홈런 79타점 OPS .832로 꾸준하게 활약했다. 올해는 47경기 연속 출루에 성공하며 텍사스 구단 신기록도 세웠다. MLB.com은 이 같은 추신수의 활약을 조명하며 그에 대해 몇 가지 알아야 할 부분을 짚어주기도 했다. 

가장 먼저 추신수가 투수 출신이었다는 점이다. MLB.com은 '고교 시절 추신수는 96마일 패스트볼을 던지는 스타 투수였다. 캐나다 온타리오에서 열린 18세 이하 청소년야구선수권대회에서도 한국을 2년 연속 우승으로 이끌며 MVP를 차지했다'고 고교 시절 추신수를 돌아봤다. 

당시 대표팀이에서 야수였던 오승환(토론토)과 메이저리그에서 16년 만에 투타 대결을 펼치게 된 사실도 덧붙였다. 오승환이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 시절이었던 2016년 추신수와 투타 대결을 가졌다. 올 시즌까지 총 두 차례 승부에서 추신수가 2타수 2안타 1타점으로 오승환을 압도했다. 

이어 MLB.com은 추신수가 지난 5월27일 캔자스시티 로열스전에서 연장 10회 극적인 끝내기 홈런을 터뜨리며 개인 통산 176호 홈런을 기록, 일본인 타자 마쓰이 히데키(175개)를 넘어 아시아 출신 타자 중 가장 많은 홈런을 친 타자란 점도 설명했다. 

또한 MLB.com은 최근 47경기 연속 출루 기간 추신수가 타율 3할3푼9리에 볼넷 41개를 기록했다고 알렸다. 이제 다음 도전 기록으로 절친한 친구 조이 보토(신시내티)가 2015년 기록한 48경기 연속 출루, 짐 토미가 2002~2003년에 걸쳐 기록한 60경기에 도전할 것이라고 전했다. 

마지막으로 MLB.com은 '추신수가 한국인 출신 야수로는 처음으로 올스타에 뽑혔다. 투수 박찬호(2001년)와 김병현(2002년)이 과거 올스타에 선정됐다'며 '추신수가 한국 출신 최고의 메이저리그 선수라는 강력한 주장도 있다. 지난 24년간 총 23명의 한국인 빅리거가 있었고, 그 중 타자는 9명이었다. 추신수는 한국인 메이저리거 중 최고의 WAR(33.6)을 기록했다'고 강조하며 추신수의 위상을 언급했다.

MLB.com은 '오는 18일 올스타전에서 추신수에게 관심을 가져라. 아마 세계에서 가장 훌륭한 한국인 야구선수를 보게 될 것이다'고 마무리했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Total 35,886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야게 운영원칙 (2016.06.03) (1) 가생이 04-06 236713
35886 [MLB] MLB.com 평가/류현진 재계약 다저스 MLB 최고 투수팀 (2) 러키가이 02-14 854
35885 [KBO] 이승엽 선수 싸인 유니폼 (9) 달의영혼 02-13 1692
35884 [MLB] 다저스 매체 "류현진, 전략적으로 홈에서 던져야" (4) 러키가이 02-12 1518
35883 [MLB] '550→376→188' 류현진 숫자의 상징, 예전 자리… (1) 러키가이 02-11 1100
35882 [잡담] 왜 한국인 특급 피처가 안나올까요? (10) 납땜질 02-10 2010
35881 [기타] 역대 국가대표 야구 한일전 성적 (4) 랑쮸 02-09 1135
35880 [MLB] '20승 vs 6승' 컴퓨터 혹평, 류현진은 지난해도 … (2) 러키가이 02-02 3450
35879 [MLB] 미계약FA98명 MLB역대급한파 류현진 신의한수 (1) 러키가이 02-02 1952
35878 [MLB] 류현진 원대한 목표 '20승', 얼마나 어려운 기… (1) 러키가이 02-02 912
35877 [MLB] 'QO 수락' 류현진, FA 한파 피한 절묘한 선택 (4) 러키가이 02-01 1895
35876 [MLB] 美 팬그래프, "류현진 체인지업, ML 1위 체인지업" (3) 러키가이 02-01 1027
35875 [MLB] 美언론, "류현진, 커쇼와 비슷한 선택.. FA 좋은 시절 … (5) 러키가이 01-30 2491
35874 [MLB] 다저스사장 류현진활약 지난해 처음 제대로 봤다 (1) 러키가이 01-29 1541
35873 [MLB] MLB.com, "다저스 3선발 류현진, 5선발 마에다" (1) 러키가이 01-27 1644
35872 [MLB] MLB.com "다저스, 당장 시즌 시작하면 류현진 3선발" (2) 러키가이 01-27 908
35871 [기타] 독일야구의 뜨거운 열기. (2) 신비은비 01-23 4054
35870 [기타] 감독이 선수로 복귀하여 무실점. (6) 신비은비 01-19 4467
35869 [기타] 전세계 스포츠 리그 시장 규모 순위 (21) 신비은비 01-18 5005
35868 [MLB] 美예상, "류현진, 내년 FA 랭킹 36위.. LAD 잔류 예상" (1) 러키가이 01-15 5485
35867 [MLB] 커브MLB상위4% 류현진의 진화 2019년은 더무섭다 (4) 러키가이 01-14 3913
35866 [MLB] MLB.com, 류현진 QO 다저스 주요 행보 중 하나로 꼽아 (1) 러키가이 01-14 2426
35865 [MLB] 40세 김병현 호주 리그 첫 세이브..ERA 0.93 승승장구 (5) 러키가이 01-14 3318
35864 [MLB] 美 매체 "ERA 1.97 류현진, 부상에도 특히 뛰어났다" (2) 러키가이 01-11 4086
35863 [MLB] 美언론 LA다저스 클루버 없어도 강해..류현진은 3선발 (2) 러키가이 01-09 3696
35862 [MLB] 류현진 김용일코치와 오키나와 출국..본격시즌준비 (1) 러키가이 01-07 2999
35861 [MLB] 美 매체 "류현진 QO 제시, 다저스 가장 후회할 일" (7) 러키가이 01-05 5357
35860 [MLB] 두달간 쌀국수만/추신수 52경기연속출루 뒷이야기 (5) 러키가이 01-04 4482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