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야구게시판
 
작성일 : 18-08-09 01:48
[MLB] [이현우의 MLB+] 파이널 보스로 돌아온 오승환
 글쓴이 : 러키가이
조회 : 2,060  


[이현우의 MLB+] '파이널 보스'로 돌아온 오승환


오승환(사진=게티이미지 코리아)
 
[엠스플뉴스]
 
올해 초 오승환이 처해있던 상황은 2005년 데뷔 이후 최악에 가까웠다. 오승환은 미국 진출 첫해였던 2016년 6승 3패 19세이브 79.2이닝 평균자책 1.92를 기록하며 빅리그에서 다섯 손가락 안에 꼽힐 만한 활약을 펼쳤다. 그러나 2년 차인 2017년 1승 6패 20세이브 59.1이닝 평균자책 4.10을 기록하고 FA 시장에 나선 오승환에게 기대만큼 높은 금액을 제시하는 팀은 없었다.
 
심지어 2월에는 성사 직전까지 갔었던 텍사스 레인저스와의 계약이 무산되는 일도 있었다. 텍사스는 오승환의 팔꿈치에 경미한 염증이 있다는 이유로 계약금을 깎으려 했으나, 오승환 측이 받아들이지 않았다. 이 과정을 통해 한 달여 가까운 시간이 소모되면서 결국 오승환은 스프링캠프가 시작된 후에야 토론토 블루제이스와 계약을 맺을 수 있었다. 
 
올 시즌 오승환이 보이는 활약은 그런 의미에서 설욕전에 가깝다. 토론토 소속으로 4승 3패 2세이브 47.0이닝 평균자책 2.68을 기록하던 오승환은 지난달 27일(이하 한국시간) 콜로라도 로키스로 트레이드됐다. '투수들의 무덤' 쿠어스필드를 홈구장으로 쓰는 콜로라도로의 이적을 우려하던 시선도 있었지만, 오승환의 최근 활약은 그런 우려를 불식시키기에 충분했다.



오승환은 콜로라도 이적 후 나선 6경기에서 무실점을 기록 중이다. 토론토에서의 마지막 8경기를 더하면 14경기 연속 무실점 행진이다. 특히 6일 밀워키전에서는 이적 후 첫 세이브이자, 한-미-일 통산 399번째 세이브를 기록하기도 했다. 그러자 현지 매체는 칭찬 일색으로 돌아섰다. 7일 지역 매체 <덴버 포스트>는 "오승환이 팀 불펜을 안정화시키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어 "마무리 웨이드 데이비스가 최근 2경기 연속 블론세이브로 흔들리고 있는 가운데 빠르게 적응한 오승환의 공헌도가 돋보인다"고 말했다. 현재 오승환의 2018시즌 성적은 어느새 4승 3패 3세이브 53.0이닝 평균자책 2.38. 진출 첫해였던 2016시즌만큼은 아니지만, 빅리그의 쟁쟁한 특급 소방수들과 어깨를 나란히 하기에 부족함이 없는 성적이다. 
 
그렇다면 올해 오승환이 반등에 성공할 수 있었던 비결은 무엇일까?
 
달라진 릴리스포인트, 위력을 되찾은 슬라이더
 
[표] 지난 5월 기준 오승환의 2017, 2018년 구종 분류 및 비율 변화. 오승환의 슬라이더 가운데 일부가 커터로 분류되기 시작한 것을 확인할 수 있다. 3달이 지난 현재는 기존에 슬라이더로 분류되었던 과거 공들까지도 모두 커터로 바꿔서 표기되고 있다. 이는 오승환이 던지는 슬라이더가 속도와 무브먼트 측면에서 변화를 보였다는 것을 뜻한다(자료=베이스볼서번트)
 
올해 오승환의 부활을 이야기할 때, 가장 먼저 언급해야 할 구종은 단연 슬라이더다. 빅리그 진출 이후에도 오승환의 '돌직구'는, 구속과는 상관없이 늘 위력적이었기 때문이다. 인상적인 활약을 펼쳤던 2016시즌(피안타율 .208)은 물론이거니와 부진했던 지난해조차도 오승환의 패스트볼 피안타율은 0.248에 불과했다. 하지만 슬라이더의 경우에는 달랐다. 
 
오승환의 슬라이더는 2016년까지만 해도 패스트볼의 뒤를 잇는 확실한 결정구(피안타율 0.164)였다. 하지만 2017년에는 좌타자 상대 슬라이더 피안타율이 0.417까지 치솟았다. 지난 시즌 오승환이 최악의 한 해를 보낸 이유다. 이렇듯 빅리그 진출 이후 오승환의 한 시즌 성적을 결정하는 구종은 늘 슬라이더였다. 이는 올해 역시 마찬가지다.
 
올해 오승환의 슬라이더 피안타율은 .216. 기존의 슬라이더가 메이저리그 사무국 산하 통계 사이트 <베이스볼서번트>에 의해 컷 패스트볼(커터)로 분류되기 시작한 4월 23일 이후로 한정하면, 오승환의 슬라이더 피안타율은 .170까지 감소한다. 이는 피안타율 .164를 기록했던 2016시즌과 맞먹는 수치다. 오승환이 반등에 성공한 이유다.
 
이렇듯 오승환의 슬라이더가 위력을 되찾을 수 있었던 비결은 달라진 릴리스포인트(release point, 공을 놓는 지점)에서 찾을 수 있다.
 
[그림1] 오승환의 2017시즌(왼쪽), 2018시즌(오른쪽) 구종별 릴리스포인트 차이. 빨간색=패스트볼, 초록색=체인지업, 갈색=슬라이더(+커터). 올해 들어 고속 슬라이더가 커터로 분류되기 시작하면서 지난해에 비해 슬라이더와 패스트볼의 릴리스포인트 차이가 확연하게 줄어든 것을 확인할 수 있다(자료=베이스볼 서번트)
 
지난해 오승환의 슬라이더 피안타율이 .280까지 치솟았던 원인은 슬라이더의 릴리스포인트가 패스트볼을 던질 때보다 지나치게 낮아서, 상대 타자가 두 구종을 쉽게 구분할 수 있었기 때문으로 추정된다. 오승환의 좌타자 상대 피안타율이 .417에 달한 점이 그 증거다( 관련 기사: [이현우의 MLB+] 오승환의 슬라이더, 문제점과 해법은?).
 
좌타자는 서 있는 위치로 인해 우타자보다 '낮은 팔각도로 던지는 우투수의 공'을 관찰하기 수월하기 때문이다. 그러나 오승환은 올 시즌 들어 지난해 있었던 슬라이더의 릴리스포인트 문제를 상당 부분 개선하는 데 성공했다. 5월부터 커터로 분류되고 있는 오승환의 고속 슬라이더는, 기존 슬라이더에 비해 패스트볼과의 릴리스포인트 차이가 적다(그림1)
 
하지만 지난달 초까지 오승환에겐 결정적인 약점이 하나 남아있었다. 바로 좌타자를 상대할 땐 유독 슬라이더 제구가 흔들린다는 것이었다.
 
시즌 초 유일한 약점이었던 좌타자 상대 성적을 극복하다
 
 
[그림2] 2018시즌 오승환의 좌/우타자 별 슬라이더 제구. 우타자를 상대할 땐 스트라이크 바깥쪽 유인구성으로 절묘하게 제구되고 있는 것과는 달리, 좌타자를 상대로는 스트라이크 존에 몰리는 경우가 잦은 것을 확인할 수 있다. 이는 올해 초 오승환이 좌타자를 상대로 슬라이더를 던지길 꺼려했던 이유다(자료=베이스볼서번트)
 
 
[그림2]는 <베이스볼서번트>를 활용해 2018시즌 오승환의 좌/우타자별 슬라이더(커터) 투구 위치를 표시한 자료다. 우타자를 상대로 슬라이더를 던질 땐 스트라이크 존 바깥쪽으로 절묘하게 제구되는 것(유인구성)과는 달리, 좌타자를 상대로 던지는 슬라이더는 스트라이크 존 안쪽에 몰려있는 것(행잉성)을 확인할 수 있다.
 
그러다 보니 오승환은 좌타자를 상대할 때 슬라이더를 결정구로 던지는 것을 망설였고(우타자 상대 슬라이더 구사율 36%, 좌타자 상대 17%), 어쩌다 던진 슬라이더는 위력적인 구위에도 불구하고 안타가 되는 경우가 잦았다(7월 6일까지 2018시즌 좌타자 상대 슬라이더 피안타율 .500). 하지만 14경기 연속 무실점 행진을 시작한 7월 7일부터는 달랐다.
 
[그림3] 7월 7일 이전/이후 오승환의 좌타자 상대 슬라이더 제구 변화(포수 시점). 지난달 7일 전까지 대부분 행잉성으로 스트라이크 존 안쪽에 몰려있었던 반면, 지난달 7일 이후에는 좌타자의 발등쪽을 향해 날카롭게 제구되고 있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자료=베이스볼서번트)
 
[그림3]으로도 확인할 수 있듯이 지난달 7일 이후 오승환은 좌타자를 상대할 때도 발등 쪽을 향해 슬라이더를 제대로 제구해내고 있다. 그 덕분에 같은 기간 오승환의 좌타자 상대 슬라이더 피안타율은 .000(15구 5타수 무안타)을 기록 중이다. 그러면서 좌타자가 나오더라도 오승환이 교체되지 않는 비율이 점차 늘어나고 있다. 이는 오승환에게 고무적인 일이 아닐 수 없다.
 
[표] 7월 24일 기준 30이닝 이상 우타자를 상대한 투수 가운데 피wOBA가 가장 낮은 10명. 오승환이 압도적인 1위를 기록 중인 것을 확인할 수 있다(자료=팬그래프닷컴)
 
올 시즌 오승환은 우타자를 상대로 피안타율 .164 피출루율 .194 피장타율 .260이라는 압도적인 성적을 거두고 있다. 7월 24일까지 오승환의 우타자 피wOBA(가중 출루율) .200은 MLB 불펜 투수 가운데 가장 낮은 기록이었다. 그럼에도 오승환이 마무리로 기용되지 못한 까닭은 같은 기간 좌타자를 상대론 피OPS가 .984에 달했을 정도로 약했기 때문이다.
 
하지만 무실점 행진을 시작한 이후 한 달간 오승환의 좌타자 피안타율은 .188(16타수 3안타)에 그치고 있다. 올 시즌 유일한 약점이었던 좌타자 상대 성적을 극복한 오승환은, '파이널 보스(Final boss, 끝판 대장)'란 별명이 어울리는 선수로 돌아왔다.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Total 35,229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야게 운영원칙 (2016.06.03) (1) 가생이 04-06 232384
35229 [MLB] 10.16 챔피언십시리즈 중계일정 (NL 3차전) (1) 만수르무강 10-15 165
35228 [MLB] 앞선 이야기 이지만... (6) 퍼팩트맨 10-15 310
35227 [MLB] 다저스는 선발이 강하고 밀워키는 불펜이 강하다? (3) beebee 10-15 992
35226 [MLB] 게릿콜 프라이스 털리는거 보니 (4) 100렙가즈아 10-15 1659
35225 [MLB] 밀워키팬들을 12연승보다 기쁘게만든 공짜햄버거 (1) 러키가이 10-15 1740
35224 [MLB] 선발완투는 옛말? 불펜이 운명쥔 빅리그 포스트시즌 (2) 러키가이 10-15 498
35223 [MLB] 가슴 펴도된다 류현진 PS선발中 이닝1위-ERA2위 (6) 러키가이 10-15 1176
35222 [MLB] 10.15 챔피언십시리즈 중계일정 (AL 2차전) 만수르무강 10-14 489
35221 [MLB] 류현진의 경기에 만족한다는 다저스 팬들?? (2) 러키가이 10-14 1845
35220 [잡담] s급 되려면 류현진은 한두 구종은 더 익혀야 될듯 싶… (14) 페레스 10-14 1610
35219 [잡담] LA타임스, "예상 못한 선발 문제, 이래선 우승 못해" (14) 째이스 10-14 2009
35218 [MLB] 벌렌더~ (2) Mrleo 10-14 730
35217 [KBO] 시구에 뿜어버린 김태형 감독ㅋㅋㅋㅋ (2) ByuL9 10-14 1070
35216 [MLB] 알렉스 우드는 WS 진출하면 로스트 탈락할듯 싶네요.. (3) kwindK 10-14 1434
35215 [MLB] 커쇼 다음 경기도 장담 못함..하도 불안해서.. (9) 서클포스 10-14 1999
35214 [MLB] 예상을 하고 보면 안될 것 같아요 (3) 제나스 10-14 519
35213 [잡담] 3차전이 시리즈 승패를 좌우하겠네요 (8) 페레스 10-14 1109
35212 [잡담] 류뚱이 현지 분위기 (5) 수월경화 10-14 4179
35211 [잡담] 오늘 류현진은.. (17) 째이스 10-14 2319
35210 [MLB] 현재 ALCS 상황.(휴스턴 과 보스턴이 혈전중.) (10) YESorNO 10-14 788
35209 [MLB] 밀워키 불펜진이 털린 상황에선 (16) 100렙가즈아 10-14 1169
35208 [MLB] 오늘 경기는 여러모로 의미가 있는 경기네요 (7) 왠마왕 10-14 1131
35207 [잡담] 커쇼는 이제 다저스에서 안잡을듯.. (4) 더러운퍼기 10-14 1534
35206 [MLB] (영상) 9회말 숨막히는 1점차승부 (다저스 2차전 승리) (2) 러키가이 10-14 748
35205 [MLB] (영상) 류현진 하일라이트 (다저스 2차전 승리) (4) 러키가이 10-14 900
35204 [MLB] 커쇼가 어제 잘했으면 추가실점할때까진 안내렸을텐… (4) ParisSG 10-14 607
35203 [MLB] LA다저스는 기사회생. 류현진은 아쉬운 투구. (11) YESorNO 10-14 844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