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야구게시판
 
작성일 : 18-10-12 11:39
[MLB] LA다저스 밀워키원정..2연승을 ? 아니면 2연패 ?
 글쓴이 : YESorNO
조회 : 1,020  


류현진 밀워키 원정 2차전 선발 결정된걸 보니..

다저스 입장에선 모 아니면 도 같네요.

로버츠감독이나 다저스코치진들도 나름 생각은 하겠지만..

개인적으로 모험같아 보임.


커쇼가 원정 1차전에서 승리할 경우에는 바로 2차전 류현진 투입해서 2연승 가지고 다저스 홈으로 오겠다는 최상의 계획이 숨어 있는건 아닌지 싶고요. 이렇게 되면 NLCS 를 4 : 0 으로 다저스가 셧아웃시키고 월드시리즈 가겠다는 복안으로도 봐야 되는거 아닌지 싶고..


만약에..커쇼가 원정 1차전에서 패배할 경우에는, 류현진의 부담이 상당할겁니다.

디비전시리즈 1차전 홈경기 선발로 나올떄보다 부담감이 가중될거에요.

밀워키타자들이 커쇼를 무너뜨리고 류현진을 맞딱뜨리게 되는거라..심리적으로 무서울게 없고 자신만만할거에요. 분위기도 엄청 오름세일거고..밀워키입장에선 홈구장이고..


결국에는 커쇼가 무조건 1차전 승리투수가 되어야 된다는 것.

그래야만 류현진에게도 도움이 됨.

LA다저스 팀에게는 더더욱 도움이 되고요.


낼 토요일 오전 9시즈음(한국시간) 열리는 밀워키 원정 1차전 커쇼선발경기가 NLCS 의 전체 판도를 가르는 경기가 될듯 하네요. 어찌보면 제일 중요한 경기임. 주목해야 될듯..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서클포스 18-10-12 11:45
 
이미 류현진은 그런 경험을 가지고 있죠.. 디비전 시리즈 경험도 있고.. 큰 경기 경험도 있습니다..

류현진이 못한다면 그건 상대가 잘했거나 한 경우지 류현진이 심리적으로 흔들릴 경우는 없을듯..
     
YESorNO 18-10-12 11:55
 
글쎄여..심리적으로 안흔들린다고 보장하긴 어렵죠.류현진도 인간이지 신은 아니니까요.
포스트시즌 경험은 커쇼가 더 많이 했죠. 커쇼의 부담감도 류현진 못지 않을거에요.
원정 1차전 무조건 승리라는 중책을 맡았으니..
알개구리 18-10-12 11:45
 
어찌됐든  결정 난거니까  응원해야죠...
     
YESorNO 18-10-12 11:56
 
응원의 기운을 원정 1차전 선발에 쏟아 부을려고 함.
이오스 18-10-12 11:50
 
예전 ps 2패상황에서도 7이닝무실점했는데 앞경기때문에 흔들릴거같진않음 그냥 본인컨디션이 좋냐 안좋냐 차이지
     
YESorNO 18-10-12 11:59
 
똑같은 상황이 연출된다고 하기는 좀..
물론 같은 상황이 연출될 가능성도 배제 못하지만..그때는 홈경기라는걸로 기억하고 있고..
지금은 원정경기라서 상황이 비슷하지만 다를거 같네요.
그리고 류현진은 에이스급투수인거지..어떠한 경우에도 승리를 가져오고 본인 컨디션만 생각하면되는..특급투수는 아니라고 봐요.(과거 랜디존슨,페드로마르티네즈,커트실링같은..)
100렙가즈아 18-10-12 11:54
 
3차전 한경기를 위해서 절정의 카드를 버린다는건
감독이 할짓이 아닙니다

순리대로 가야죠 야구는 흐름 게임입니다

만약 1. 2차전 잃으면 3차전도 보장못합니다
류뚱 압박도 엄청날거구요

하지만 1.2차전 원투펀치 내세워서 잡는다면
4:0이나 4:1 다저스 홈에서 끝날거라고 예상합니다
     
YESorNO 18-10-12 12:01
 
네..긍정적 시나리오대로라면 저도 그렇게 생각하고요.
만약에 출발이 안좋으면(커쇼 1차전 패배) 다저스 NLCS 망칠 가능성 무시 못한다 보네요.
그만큼 모 아니면 도..모험이라 보임.
곱하기 18-10-12 12:00
 
커쇼 다음이라 아마도 타자들은
눈에 좌투가 익을거고 현진이공이
눈에 잘보일것 그리고 직구는
사실상 커쇼다음이라 안통할듯보임
커쇼의 디셉션 때문에 현진이공을 더 오래볼수있음
     
YESorNO 18-10-12 12:04
 
그리 분석할수도 있고요.
제일 최악은 커쇼가 패배해서 밀워키타자들이 상당한 오름세와 공력력이 확 ..오르면, 류현진 상당히 힘든경기 예상됨요.
다저스 입장에선 무조건 커쇼가 승리투수 되어야  할 이유죠.
 
 
Total 35,828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야게 운영원칙 (2016.06.03) (1) 가생이 04-06 235190
35828 [MLB] MLB.com "강정호, 기량 되찾으면 2019시즌 30홈런도 가능" (6) 러키가이 12-14 2267
35827 [KBO] 니퍼트의 여정 (4) 드라소울 12-14 1698
35826 [MLB] 2018 추신수 홈런 모음~~ 영상 진빠 12-13 824
35825 [MLB] MLB.com, "류현진-유리베, 리그 브로맨스 랭킹 5위" (1) 러키가이 12-11 2274
35824 [MLB] [야구는 구라다] 겨우 7승 투수의 엄청 바쁜 시상식 (1) 러키가이 12-11 1555
35823 [KBO] 양의지 nc 125억 갔네요ㅋㅋ (5) 봉냥2 12-11 1663
35822 [잡담] 질롱인가 이거 국내 야구협회에서 어떻게 못하나요? (12) 베지터1 12-10 2026
35821 [MLB] 추신수 현지기자가 뽑은 텍사스 '올해의 선수' (1) 러키가이 12-08 2564
35820 [MLB] 美 매체 "류현진, 내년 11승·평균자책점 3.12 예상" (1) 러키가이 12-08 1193
35819 [MLB] 박찬호아시아 다승기록은 누가 깰까요? (6) 더러운퍼기 12-08 1378
35818 [MLB] 류현진이 20승을 2019시즌 목표로 밝힌 이유 (2) 러키가이 12-08 804
35817 [잡담] 질롱코리아 진짜 더럽게 못하네요 (3) 조홍 12-07 2132
35816 [MLB] LAD 매체, "류현진, 3개월 부상에도 최고 시즌" 호평 (1) 러키가이 12-05 3379
35815 [MLB] 美매체 류현진 리뷰 "올해최고경기 NLDS1차전" (1) 러키가이 12-05 1618
35814 [기타] 네버엔딩 스토리 김병현은 4번째 공을 던졌다 (5) 러키가이 12-03 2149
35813 [기타] 호주야구 질롱코리아 첫 만루홈런. (5) 신비은비 12-02 2771
35812 [MLB] 류현진 1년후FA시장 투수중 12위전망 좋은투수 (3) 러키가이 12-01 1589
35811 [기타] KBO 연합팀, 日 사회인 20세 투수에 '13K' (9) 베르테르 11-30 3473
35810 [기타] 호주데뷔 김병현 1이닝2K부활/질롱3연패탈출(종합) (5) 러키가이 11-29 2602
35809 [잡담] 커쇼와 류현진 내년에 류가 더 잘할듯요 (2) 페레스 11-29 1996
35808 [MLB] 2018 리뷰 ① 류현진, 부활의 날갯짓을 하다 (1) 러키가이 11-29 809
35807 [KBO] NC, 외국인포수 배탄코트 영입유력 콜라맛치킨 11-28 1107
35806 [KBO] 헨리 소사 은퇴설이 있던데.. (5) 흑룡야구 11-28 1428
35805 [MLB] 몬스터질주 돌아온 추추트레인/코리안빅리거 5人5色 (1) 러키가이 11-27 1229
35804 [잡담] 추신수를 처리할려면 3000만불보조정도면 가능할까요 (3) 페레스 11-27 1970
35803 [MLB] 류현진, 포스트시즌 보너스는 26만 달러 (2) 러키가이 11-27 1346
35802 [MLB] 류현진 잡은 다저스, 6선발 체재 가동할까 (8) 러키가이 11-24 3203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