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야구게시판
 
작성일 : 18-11-07 15:08
[MLB] 매컬러스 수술 휴스턴, 류현진 영입 후보 거론
 글쓴이 : 러키가이
조회 : 937  


'매컬러스 수술' 휴스턴, 류현진 영입 후보 거론



[OSEN=이상학 기자] 류현진의 예상 행선지 중 하나로 '강팀' 휴스턴 애스트로스가 처음으로 언급됐다. 

메이저리그 공식 홈페이지 'MLB.com'은 7일(이하 한국시간) 랜스 매컬러스 주니어의 팔꿈치 인대접합수술(토미 존 서저리) 소식을 전하며 휴스턴의 선발투수 보강 필요성이 커졌다고 전했다. 

휴스턴은 댈러스 카이클과 찰리 모튼이 FA 자격을 얻었다. 카이클은 1년 1790만 달러 퀄리파잉 오퍼를 받았지만, 거절하고 시장에 나갈 게 유력하다. 모튼은 퀄리파잉 오퍼 없이 FA가 됐다. 여기에 매컬러스 주니어까지 수술을 받아 내년 시즌 전체를 결장해야 한다. 최악의 경우 선발 세 자리가 사라진다. 

MLB.com은 '2019년 선발 로테이션 들어갈 선수는 저스틴 벌랜더와 게릿 콜뿐이다. 두 선수 모두 내년 시즌이 계약 마지막 해'라며 '내부 옵션으로는 선발 경험이 있지만 올해 구원으로 던진 콜린 맥휴와 브래드 피콕, 지난 9월 콜업돼 3경기를 선발등판한 유망주 조쉬 제임스가 있다'고 전했다. 

이어 MLB.com은 '휴스턴은 이미 올 겨울 FA 시장 최고 투수인 패트릭 코빈과 연결돼 있다. 카이클에게 1790만 달러 퀄리파잉 오퍼를 했지만 거부할 것이다. 카이클과 모튼을 붙잡아두기 위해선 다른 팀들과 경쟁해야 할 것이다'며 '다른 FA 선발투수들도 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가장 먼저 언급한 선수가 류현진이었다. 이어 J.A. 햅, 네이선 이볼디, 지오 곤살레스가 거론됐다. 만약 휴스턴이 카이클과 모튼을 잡지 못해 외부로 눈길을 돌린다면 류현진이 후보가 될 수 있다는 의미. 벌랜더와 콜의 계약도 끝나가는 시점이라 류현진에게 다년계약을 내밀 수도 있다. 

지난해 월드시리즈에서 LA 다저스를 4승3패로 꺾고 창단 첫 우승을 차지한 휴스턴은 올해도 창단 후 최다 103승을 올리며 지구 우승을 거머쥐었다. 챔피언십시리즈에서 보스턴 레드삭스에 1승4패로 지며 월드시리즈 2연패는 좌절됐지만, 투타에서 젊고 재능 넘치는 선수들이 포진했다. 우승권 팀이란 점에서 류현진도 매력을 느낄 만하다. 

한편 MLB.com은 이날 또 다른 기사에서 이른 시기 FA 계약을 할 6명의 선수 중 하나로 햅을 꼽으며 류현진도 짧게 언급했다. '만약 류현진이 퀄리파잉 오퍼를 거부할 경우, FA 햅이 다저스의 또 다른 옵션이 될 수 있을 것이다'고 전망했다. 류현진은 13일까지 퀄리파잉 오퍼 수락 또는 거부를 결정해야 한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러키가이 18-11-07 15:08
 
야코 18-11-07 16:11
 
한팀 두팀 입징이 들어오나요..~~
 
 
Total 35,868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야게 운영원칙 (2016.06.03) (1) 가생이 04-06 235819
35868 [MLB] 美예상, "류현진, 내년 FA 랭킹 36위.. LAD 잔류 예상" (1) 러키가이 01-15 2980
35867 [MLB] 커브MLB상위4% 류현진의 진화 2019년은 더무섭다 (4) 러키가이 01-14 2347
35866 [MLB] MLB.com, 류현진 QO 다저스 주요 행보 중 하나로 꼽아 (1) 러키가이 01-14 1246
35865 [MLB] 40세 김병현 호주 리그 첫 세이브..ERA 0.93 승승장구 (4) 러키가이 01-14 1853
35864 [MLB] 美 매체 "ERA 1.97 류현진, 부상에도 특히 뛰어났다" (2) 러키가이 01-11 2954
35863 [MLB] 美언론 LA다저스 클루버 없어도 강해..류현진은 3선발 (2) 러키가이 01-09 2584
35862 [MLB] 류현진 김용일코치와 오키나와 출국..본격시즌준비 (1) 러키가이 01-07 1921
35861 [MLB] 美 매체 "류현진 QO 제시, 다저스 가장 후회할 일" (7) 러키가이 01-05 4076
35860 [MLB] 두달간 쌀국수만/추신수 52경기연속출루 뒷이야기 (5) 러키가이 01-04 3351
35859 [MLB] [신년기획] 스스로 선택한 재수생의 길, 류현진의 FA … (3) 러키가이 01-01 1931
35858 [MLB] [신년기획] 큰 변화 없을 추신수, 기회 확대될 최지만 (1) 러키가이 01-01 1344
35857 [MLB] [신년기획] 갈림길에 선 강정호, 유종의 미 그리는 오… (1) 러키가이 01-01 1537
35856 [MLB] 코리안 메이저리거 5인 새해소망, 실현가능 시나리오… (2) 러키가이 01-01 1272
35855 [MLB] '최초의 사나이' 류현진, 2019년 또 기적을 일… (1) 러키가이 01-01 1138
35854 [MLB] ML 코리안 삼총사 "알찼던 2018, 기운찬 2019" (1) 러키가이 01-01 1015
35853 [MLB] [조미예] 독기 류현진을 더강하게 만드는 김용일코치 (1) 러키가이 12-31 1771
35852 [MLB] [야구는 구라다] "묻고 더블로 가" 류현진과 타짜 (1) 러키가이 12-31 1361
35851 [MLB] 안개 뚫고 나온 류현진, 2019년에는 '더 무서운 옵… (1) 러키가이 12-29 2953
35850 [MLB] [구라다] 류 미스테리-90.5마일 포심의 피안타율 .206 (1) 러키가이 12-28 2421
35849 [MLB] 美 매체 "류현진 QO 잔류 다저스, 오프시즌 B학점" (1) 러키가이 12-28 1793
35848 [MLB] 美 류현진QO잔류 우드·푸이그·켐프 트레이드 윤활유 (1) 러키가이 12-28 1275
35847 [MLB] 美 류현진 부상에도 굉장한 활약..내년 3선발 전망 (2) 러키가이 12-28 1160
35846 [KBO] 잠실빵 어떻게 생각하세요? (5) 신바람LG팬 12-26 2262
35845 [MLB] 류현진 '20승 몸' 만들기 (3) 러키가이 12-26 2719
35844 [MLB] 美 현지 기자가 강정호에게 선물하고 싶은 것은 입담 (1) 러키가이 12-26 1864
35843 [MLB] [2018 10대뉴스] 류 한국인 최초 월드시리즈 선발 (1) 러키가이 12-25 915
35842 [MLB] MLB.com의 구종별 가치 분석..류현진 위치는? (1) 러키가이 12-25 913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