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야구게시판
 
작성일 : 18-11-07 15:10
[MLB] 돈자루푸는 구단들 류현진QO거절해도 놀랄일 아니다
 글쓴이 : 러키가이
조회 : 2,076  


돈자루 푸는 구단들, 류현진 QO 거절해도 놀랄일 아니다



류현진이 시즌 5번째로 선발 등판해 7이닝 동안 4안타와 1볼넷만 허용하고 탈삼진 3개를 곁들여 무실점으로 틀어막고 3승을 챙겼다. 다저스는 9이닝에 1점을 내줘 2대 1로 승리했다.2014. 4.18. 샌프란시스코(미 캘리포니아주) | 최승섭기자 thunder@sportsseoul.com

시장 상황이 나쁘지 않다. 지난 몇 년과 달리 빅마켓 구단들이 적극적으로 FA(프리에이전트) 영입을 추진할 것이란 전망이 꾸준히 나온다. 류현진(31)이 눈앞에 1790만 달러(약 200억원)을 포기하고 시장에 나와도 크게 놀랄 일은 아니다. 

FA 전망은 미국 현지에서도 뜨거운 관심사다. ESPN, CBS스포츠, MLB.com 등은 일주일 후에 본격적으로 열리는 FA 시장을 주시하며 다양한 예측을 하고 있다. 공통적으로 양키스, 필라델피아, 샌프란시스코, 다저스 등이 시장의 큰 손이 될 것으로 내다봤다. 사치세 부담을 던 양키스와 다저스가 막강한 자금력을 동원할 것이며 올해 가능성을 확인한 필라델피아, 2년 연속 루징 시즌을 보낸 샌프란시스코가 FA 영입을 통해 도약을 추진한다는 주장이 힘을 얻고 있다. 리빌딩 중인 화이트삭스와 신시내티의 움직임을 주시해야 한다는 의견도 있다. 유망주를 충분히 보유한 만큼 FA 영입으로 신구조화를 완성해 상위권 도약을 노린다는 얘기다. 미네소타와 에인절스도 FA 시장에서 변수로 작용할 구단으로 꼽힌다. 

수요가 올라가면 자연스레 높은 가격이 책정된다. 류현진은 이번 FA 시장에서 선발투수 중 다섯 번째 혹은 여섯 번째로 뛰어난 투수로 평가받고 있다. 좌완 선발투수로 한정하면 패트릭 코빈, 댈러스 카이클, JA 햅에 이어 네 번째다. 선발투수 전체로 보면 우완 네이선 이발디와 찰리 모튼이 상위권에 들어가 다섯 번째 혹은 여섯 번째 투수로 이름을 올린다. 계약 기간 2~3년, 총액 2800만 달러에서 4000만 달러를 받는다는 게 현지 매체들의 전망이다. 

물론 퀄리파잉오퍼(QO)를 승낙해 올해보다 3배가 늘어난 연봉을 받고 1년 후 다시 FA 시장을 응시하는 것도 나쁘지 않은 선택이다. 하지만 어차피 FA 계약이 목적이라면 구매자들이 들끓는 시점에서 자신의 가치를 평가받는 게 더 나을 수 있다. 양키스와 다저스가 이번 겨울 큰 손이 돼 다시 사치세를 낸다면 다음 겨울에는 또 한 번 시장이 차갑게 식을지도 모르는 일이다. 게다가 2019년 겨울에는 크리스 세일, 매디슨 범가너, 릭 포셀로, 게릿 콜, 저스틴 벌렌더 등이 FA가 된다. 이번 겨울보다 FA 시장에 나오는 선발투수층이 두껍다. 

류현진은 지난해 겨울 2018시즌을 앞두고 “내게 있어 매우 중요한 해”라고 FA에 앞서 활약을 다짐했다. 비록 내전근 부상으로 3개월 가량을 결장했으나 이전보다 뛰어난 구위와 제구력, 그리고 다양한 구종을 선보이며 빅리그 입단 후 가장 뛰어난 방어율과 탈삼진 비율을 기록했다. 방어율 1.97, 9이닝당 탈삼진 9.7개로 펄펄 날며 디비전시리즈에선 1선발 중책을 맡았다. 2년 전만해도 빅리그 생존조차 쉽지 않아보였던 그가 이제는 당당하게 스토브리그 주요선수 중 한 명으로 자리매김했다. 류현진의 2018시즌을 ‘절반 이상의 성공’으로 평가해도 무리가 아니다. QO 결정 마감일까지 일주일도 남지 않은 가운데 FA시장에 나오면 보다 정확한 평가를 받을 수 있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러키가이 18-11-07 15:10
 
야코 18-11-07 16:12
 
당연하디요 당연해..
리루 18-11-07 17:32
 
이름이 돈자루~ 푸우?
한자루만...
만수르무강 18-11-07 20:27
 
개인적으로 다른곳 갔으면 좋겠네요..
다저스 지겹기도하고..  내년부터 앰스플2 채널이 사라진다니..
행여라도 류현진/강정호 다 볼려면 아메리칸 동부쪽으로 같으면하네요. ㅋㅋ
비만 18-11-07 22:59
 
기자놈들은 자기 인생 아니라고 FA 나가길 원하네요.
진실은 FA 나가야 겨울 내내 아무 기사나 막 써댈 수 있으니까 그런거죠.
 
 
Total 35,868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야게 운영원칙 (2016.06.03) (1) 가생이 04-06 235819
35868 [MLB] 美예상, "류현진, 내년 FA 랭킹 36위.. LAD 잔류 예상" (1) 러키가이 01-15 2979
35867 [MLB] 커브MLB상위4% 류현진의 진화 2019년은 더무섭다 (4) 러키가이 01-14 2347
35866 [MLB] MLB.com, 류현진 QO 다저스 주요 행보 중 하나로 꼽아 (1) 러키가이 01-14 1246
35865 [MLB] 40세 김병현 호주 리그 첫 세이브..ERA 0.93 승승장구 (4) 러키가이 01-14 1853
35864 [MLB] 美 매체 "ERA 1.97 류현진, 부상에도 특히 뛰어났다" (2) 러키가이 01-11 2954
35863 [MLB] 美언론 LA다저스 클루버 없어도 강해..류현진은 3선발 (2) 러키가이 01-09 2584
35862 [MLB] 류현진 김용일코치와 오키나와 출국..본격시즌준비 (1) 러키가이 01-07 1921
35861 [MLB] 美 매체 "류현진 QO 제시, 다저스 가장 후회할 일" (7) 러키가이 01-05 4076
35860 [MLB] 두달간 쌀국수만/추신수 52경기연속출루 뒷이야기 (5) 러키가이 01-04 3351
35859 [MLB] [신년기획] 스스로 선택한 재수생의 길, 류현진의 FA … (3) 러키가이 01-01 1931
35858 [MLB] [신년기획] 큰 변화 없을 추신수, 기회 확대될 최지만 (1) 러키가이 01-01 1344
35857 [MLB] [신년기획] 갈림길에 선 강정호, 유종의 미 그리는 오… (1) 러키가이 01-01 1537
35856 [MLB] 코리안 메이저리거 5인 새해소망, 실현가능 시나리오… (2) 러키가이 01-01 1272
35855 [MLB] '최초의 사나이' 류현진, 2019년 또 기적을 일… (1) 러키가이 01-01 1138
35854 [MLB] ML 코리안 삼총사 "알찼던 2018, 기운찬 2019" (1) 러키가이 01-01 1015
35853 [MLB] [조미예] 독기 류현진을 더강하게 만드는 김용일코치 (1) 러키가이 12-31 1771
35852 [MLB] [야구는 구라다] "묻고 더블로 가" 류현진과 타짜 (1) 러키가이 12-31 1361
35851 [MLB] 안개 뚫고 나온 류현진, 2019년에는 '더 무서운 옵… (1) 러키가이 12-29 2953
35850 [MLB] [구라다] 류 미스테리-90.5마일 포심의 피안타율 .206 (1) 러키가이 12-28 2421
35849 [MLB] 美 매체 "류현진 QO 잔류 다저스, 오프시즌 B학점" (1) 러키가이 12-28 1793
35848 [MLB] 美 류현진QO잔류 우드·푸이그·켐프 트레이드 윤활유 (1) 러키가이 12-28 1275
35847 [MLB] 美 류현진 부상에도 굉장한 활약..내년 3선발 전망 (2) 러키가이 12-28 1160
35846 [KBO] 잠실빵 어떻게 생각하세요? (5) 신바람LG팬 12-26 2262
35845 [MLB] 류현진 '20승 몸' 만들기 (3) 러키가이 12-26 2719
35844 [MLB] 美 현지 기자가 강정호에게 선물하고 싶은 것은 입담 (1) 러키가이 12-26 1864
35843 [MLB] [2018 10대뉴스] 류 한국인 최초 월드시리즈 선발 (1) 러키가이 12-25 915
35842 [MLB] MLB.com의 구종별 가치 분석..류현진 위치는? (1) 러키가이 12-25 913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