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야구게시판
 
작성일 : 18-11-09 00:47
[MLB] QO제시한 다저스 속내는? 받아도 안받아도 굿
 글쓴이 : 러키가이
조회 : 1,051  


류현진에 QO제시한 다저스의 속내는? '받아도, 안받아도 굿'


지난 3일(이하 한국시각) 오전, 이게 좋은건지 안 좋은건지 잘 구분이 안가는 퀄리파잉 오퍼(Qualifying Offer, 이하 QO)가 LA다저스로부터 류현진에게 제시됐다. 100여명이 되는 FA중에 단 7명만 받은 QO를 류현진이 받은 것은 놀라운 일이었다.

류현진이 QO를 받을지, 안받을지가 초미의 관심사인 가운데 역으로 왜 다저스가 QO를 류현진에게 제시했는지를 알아볼 필요가 있다. 그래야 류현진이 QO를 수락하든 거절하든 더 잘 이해할 수 있기 때문이다.

ⓒAFPBBNews = News1

퀄리파잉 오퍼에 대한 개념 이해부터 하고 가야한다.

FA 권리가 있는 선수에게 구단이 메이저리그 상위 연봉 125명의 평균 연봉(올해 1790만달러)을 제시해 선수가 이 제안을 받아들일 경우 1790만달러를 받고 내년에도 뛰게 된다.

거절할 경우 해당 선수를 FA로 영입하는 타구단에 원소속팀은 다음시즌 신인드래프트 1라운드 지명권과 국제 유망주 계약금 중 50만달러를 받아낼 수 있다. 기존 소속팀에게 우선 협상권과 보류권을 인정해주는 제도인 셈이다.

그렇다고 QO를 아무한테나 제시해서는 구단도 곤란하다. 1년 1790만달러 급이 아닌 선수에게 제시했다가 그 선수가 수락할 경우 지나치게 과한 연봉을 줘야한다. 즉 구단과 선수 모두 이 제도를 실행할지 안할지 고민해봐야한다.

다저스가 류현진에게 QO를 제시한 이유는 무엇일까. 일단 다저스 입장에서는 선발진 뎁스 확보 차원이 크다.

클레이튼 커쇼와 재계약을 했고 알렉스 우드, 마에다 켄타, 리치 힐, 워커 뷸러에 유망주 훌리오 유리아스까지 이미 선발진이 풍부하다. 하지만 다저스는 기본적으로 더블스쿼드를 추구하는 팀으로 특히 부상이 많은 선발자원에 대해서는 기본 7~8명 수준의 선발을 유지하려고 한다.

이미 다저스에서 오래 뛰었고 올시즌 7승 3패 평균자책점 1.97로 좋은 모습도 보였기에 류현진이 QO를 받는다해도 다저스 입장에서는 크게 손해가 아니라는 생각일 것이다. 즉 류현진이 1년 1790만달러 수준의 가치가 있는 선수라고 본 것이다.

만약 류현진 수준의 선발투수를 FA시장에서 잡기 위해서는 최소 3~4년 계약에 4000~5000만 달러는 써야하는데 이에 비해 연도는 짧아도 당장 금액은 싸기 때문이다.

또한 ‘다저스’라는 재력구단이라는 점도 QO를 제시한 이유다. 다저스는 기본적으로 타구단에 비해 재정적으로 넉넉하기에 타팀은 부담스러워할 수 있는 1790만달러를 감당할 여력은 충분하다.

또한 야구 통계학을 중시하고 합리적인 혹은 냉정한 구단 운영을 우선시하는 프리드먼 사장 입장에서는 최대한 짧은 계약으로 선수를 쓰는 것이 옳다고 믿는다. 괜한 장기계약은 부상 위험성, 부진, 노쇠화 등을 포함하고 있기 때문이다.

그리고 류현진이 만약 QO를 거절한다고 해도 그것대로 충분히 좋기 때문이다. 류현진이 QO를 거절할 경우 류현진을 계약하는 타팀으로부터 신인드래프트 1라운드 지명권과 국제 유망주 계약금 총액의 50만달러을 받아낼 수 있다.

이 두가지의 가치가 천정부지로 치솟고 있고 유망주 수집을 사랑하는 프리드먼의 성향상 류현진이 떠나간다 할지라도 퀄리파잉 오퍼 때문에 얻는 이득도 꽤 크기에 많이 아쉽지 않다.

ⓒAFPBBNews = News1

행여 류현진이 QO를 거절했다가 FA 미아가 되면 최상의 시나리오다.

지난 3월 어쩔 수 없이 계약한 마이크 무스타커스 사례처럼 신인드래프트 1라운드 지명권과 국제 유망주 계약금 총액의 50만달러을 주는 것이 아까워 FA 영입을 하지 않는 경우가 나온다면 결국 원소속팀인 다저스가 류현진을 무스타커스처럼(QO 1년 1740만달러→FA미아로 1년 550만달러 계약) 싼 값에 잡을 수 있는 기회가 올 수 있기 때문이다.

류현진은 1790만달러급 선수로 인정한다는 의미이기도 하지만 아예 새로운 장기계약을 제시하지는 않았다는 점에서 거절할 경우에 찾아오는 쏠쏠한 혜택과 행여 FA미아가 될 경우 찾아오는 이득이 바로 다저스가 류현진에게 QO를 제시한 이유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러키가이 18-11-09 00:48
 
 
 
Total 35,870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야게 운영원칙 (2016.06.03) (1) 가생이 04-06 235945
35870 [기타] 감독이 선수로 복귀하여 무실점. (5) 신비은비 01-19 2310
35869 [기타] 전세계 스포츠 리그 시장 규모 순위 (15) 신비은비 01-18 2741
35868 [MLB] 美예상, "류현진, 내년 FA 랭킹 36위.. LAD 잔류 예상" (1) 러키가이 01-15 4037
35867 [MLB] 커브MLB상위4% 류현진의 진화 2019년은 더무섭다 (4) 러키가이 01-14 2864
35866 [MLB] MLB.com, 류현진 QO 다저스 주요 행보 중 하나로 꼽아 (1) 러키가이 01-14 1536
35865 [MLB] 40세 김병현 호주 리그 첫 세이브..ERA 0.93 승승장구 (5) 러키가이 01-14 2230
35864 [MLB] 美 매체 "ERA 1.97 류현진, 부상에도 특히 뛰어났다" (2) 러키가이 01-11 3179
35863 [MLB] 美언론 LA다저스 클루버 없어도 강해..류현진은 3선발 (2) 러키가이 01-09 2801
35862 [MLB] 류현진 김용일코치와 오키나와 출국..본격시즌준비 (1) 러키가이 01-07 2139
35861 [MLB] 美 매체 "류현진 QO 제시, 다저스 가장 후회할 일" (7) 러키가이 01-05 4347
35860 [MLB] 두달간 쌀국수만/추신수 52경기연속출루 뒷이야기 (5) 러키가이 01-04 3587
35859 [MLB] [신년기획] 스스로 선택한 재수생의 길, 류현진의 FA … (3) 러키가이 01-01 2135
35858 [MLB] [신년기획] 큰 변화 없을 추신수, 기회 확대될 최지만 (1) 러키가이 01-01 1542
35857 [MLB] [신년기획] 갈림길에 선 강정호, 유종의 미 그리는 오… (1) 러키가이 01-01 1749
35856 [MLB] 코리안 메이저리거 5인 새해소망, 실현가능 시나리오… (2) 러키가이 01-01 1475
35855 [MLB] '최초의 사나이' 류현진, 2019년 또 기적을 일… (1) 러키가이 01-01 1343
35854 [MLB] ML 코리안 삼총사 "알찼던 2018, 기운찬 2019" (1) 러키가이 01-01 1211
35853 [MLB] [조미예] 독기 류현진을 더강하게 만드는 김용일코치 (1) 러키가이 12-31 1971
35852 [MLB] [야구는 구라다] "묻고 더블로 가" 류현진과 타짜 (1) 러키가이 12-31 1573
35851 [MLB] 안개 뚫고 나온 류현진, 2019년에는 '더 무서운 옵… (1) 러키가이 12-29 3146
35850 [MLB] [구라다] 류 미스테리-90.5마일 포심의 피안타율 .206 (1) 러키가이 12-28 2613
35849 [MLB] 美 매체 "류현진 QO 잔류 다저스, 오프시즌 B학점" (1) 러키가이 12-28 1980
35848 [MLB] 美 류현진QO잔류 우드·푸이그·켐프 트레이드 윤활유 (1) 러키가이 12-28 1454
35847 [MLB] 美 류현진 부상에도 굉장한 활약..내년 3선발 전망 (2) 러키가이 12-28 1338
35846 [KBO] 잠실빵 어떻게 생각하세요? (5) 신바람LG팬 12-26 2337
35845 [MLB] 류현진 '20승 몸' 만들기 (3) 러키가이 12-26 2781
35844 [MLB] 美 현지 기자가 강정호에게 선물하고 싶은 것은 입담 (1) 러키가이 12-26 1931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