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야구게시판
 
작성일 : 18-12-03 07:16
[기타] 네버엔딩 스토리 김병현은 4번째 공을 던졌다
 글쓴이 : 러키가이
조회 : 2,146  


'네버엔딩 스토리' 김병현은 4번째 공을 던졌다


호주프로야구리그 멜버른 에이시스에서 뛰고 있는 김병현. 캡처 | 멜버른 에이시스 SNS

[스포츠서울 서장원기자] ‘BK’ 김병현(39·멜버른 에이시스)의 커리어는 호주에서 이어지고 있다. 

김병현의 전성기 시절 커리어는 화려하다. 1999년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 애리조나에 입단해 월드시리즈 우승을 두 차례나 경험하며 두 개의 우승반지를 보유하고 있다. 한국인 메이저리거 중 월드시리즈 우승 반지를 낀 선수는 김병현이 유일하다. 박찬호와 류현진이 월드시리즈에 출전한 경험은 있지만 우승트로피를 들어올리진 못했다. 그만큼 김병현의 우승 경험은 희귀하다. 이후 보스턴, 콜로라도, 플로리다(현 마이애미), 피츠버그 등 많은 팀을 전전한 김병현은 일본으로 건너가 라쿠텐에서 한 시즌을 뛴 뒤 KBO무대로 복귀했다. 박찬호, 오승환과 함께 한·미·일 프로야구를 모두 경험한 선수로 이름을 남겼다.

선수 생활 말미에 돌아온 만큼 KBO리그에서의 행보는 순탄치 않았다. 넥센에서 2시즌을 보낸 후 고향팀 KIA로 이적한 김병현은 2시즌을 더 뛴 후 2016년 방출 통보를 받고 팀을 떠났다. KBO리그 4시즌 동안 78경기에 나서 11승 23패, 방어율 6.19의 성적을 기록했다. 

대다수의 사람들은 모두 김병현의 프로 생활 커리어가 끝났다고 생각했지만 김병현은 자신의 입으로 공식 은퇴 발표를 하지 않았다. 오히려 공을 더 던질 수 있는 방향을 모색하며 도전을 이어나갔다. 지난 겨울엔 도미니카로 건너가 현지 팀에 입단해 뛰기도 했고 모교 광주일고에서 후배들을 가르치면서도 꾸준히 몸관리에 신경썼다. 

그런 그에게 기회의 문을 열어준 곳이 바로 호주였다. ML의 후원으로 진행되고 있는 호주프로야구리그(ABL)는 한국 선수들로 구성된 질롱 코리아를 비롯해 총 8개 팀이 자웅을 겨룬다. 김병현은 멜버른을 연고로 두고 있는 멜버른 에이시스에 입단했다. 질롱 코리아에서도 입단 제의가 왔지만 김병현은 멜버른을 택했다. 멜버른 구단은 “가장 위대한 한국 야구 선수 중 한 명을 영입했다”며 큰 기대를 드러냈다. 김병현은 입단 후 자신의 SNS에 질롱 코리아 구대성 감독과 함께 찍은 사진을 게재하며 선전을 다짐하기도 했다. 

김병현의 ABL 공식 데뷔전은 공교롭게도 질롱 코리아였다. 지난달 29일 1-3으로 뒤지던 6회에 두 번째 투수로 마운드에 섰다. 2016년 8월 이후 약 2년 3개월 만에 실전 경기에 나선 김병현은 실전 공백이 무색하게 1이닝 동안 2개의 삼진을 솎아내며 완벽한 피칭을 선보였다. 구속은 130㎞ 대 머물렀지만 공격적인 피칭으로 타자를 제압해나가는 모습은 여전했다. 지난 1일 질롱 코리아와 경기에도 네 번째 투수로 출전한 김병현은 역시 1이닝을 무실점으로 막아내고 제 임무를 완수했다. 

김병현의 도전정신은 국내 선수들에게 시사하는 바가 크다. 김병현 역시 베테랑에 대한 한파가 거세지고 있는 상황에서 팀을 떠나야 했지만 포기하지 않고 기회를 찾아나섰고 결국 호주 무대에 둥지를 틀었다. 경기에 나서기 위해 베테랑이 내세워야 하는 건 자존심이 아니라 열정과 의지라는 것을 김병현이 몸소 보여줬다. 한·미·일 무대를 거쳐 호주에서 4번째 공을 던진 김병현의 ‘네버엔딩 스토리’가 어디까지 이어질지 지켜볼 일이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러키가이 18-12-03 07:17
 
류현진 18-12-03 15:05
 
병헌형 인생은 참 괴짜같은 인생을 사는거 같음 꼭 무슨 만화 케릭터 같음ㅋㅋ
雲雀高飛 18-12-03 21:10
 
내가 최고 좋아하는 선수입니다
야구에 대한 열정이 정말 대단한 선수죠
진빠 18-12-05 01:21
 
서태웅같은 느낌의 선수...

전성기가 짧았던게 아쉽삼..
무영각 18-12-08 10:38
 
화이팅하세요
 
 
Total 35,828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야게 운영원칙 (2016.06.03) (1) 가생이 04-06 235187
35828 [MLB] MLB.com "강정호, 기량 되찾으면 2019시즌 30홈런도 가능" (5) 러키가이 12-14 2103
35827 [KBO] 니퍼트의 여정 (4) 드라소울 12-14 1601
35826 [MLB] 2018 추신수 홈런 모음~~ 영상 진빠 12-13 813
35825 [MLB] MLB.com, "류현진-유리베, 리그 브로맨스 랭킹 5위" (1) 러키가이 12-11 2251
35824 [MLB] [야구는 구라다] 겨우 7승 투수의 엄청 바쁜 시상식 (1) 러키가이 12-11 1539
35823 [KBO] 양의지 nc 125억 갔네요ㅋㅋ (5) 봉냥2 12-11 1655
35822 [잡담] 질롱인가 이거 국내 야구협회에서 어떻게 못하나요? (12) 베지터1 12-10 2012
35821 [MLB] 추신수 현지기자가 뽑은 텍사스 '올해의 선수' (1) 러키가이 12-08 2556
35820 [MLB] 美 매체 "류현진, 내년 11승·평균자책점 3.12 예상" (1) 러키가이 12-08 1187
35819 [MLB] 박찬호아시아 다승기록은 누가 깰까요? (6) 더러운퍼기 12-08 1373
35818 [MLB] 류현진이 20승을 2019시즌 목표로 밝힌 이유 (2) 러키가이 12-08 800
35817 [잡담] 질롱코리아 진짜 더럽게 못하네요 (3) 조홍 12-07 2125
35816 [MLB] LAD 매체, "류현진, 3개월 부상에도 최고 시즌" 호평 (1) 러키가이 12-05 3375
35815 [MLB] 美매체 류현진 리뷰 "올해최고경기 NLDS1차전" (1) 러키가이 12-05 1613
35814 [기타] 네버엔딩 스토리 김병현은 4번째 공을 던졌다 (5) 러키가이 12-03 2147
35813 [기타] 호주야구 질롱코리아 첫 만루홈런. (5) 신비은비 12-02 2765
35812 [MLB] 류현진 1년후FA시장 투수중 12위전망 좋은투수 (3) 러키가이 12-01 1587
35811 [기타] KBO 연합팀, 日 사회인 20세 투수에 '13K' (9) 베르테르 11-30 3470
35810 [기타] 호주데뷔 김병현 1이닝2K부활/질롱3연패탈출(종합) (5) 러키가이 11-29 2600
35809 [잡담] 커쇼와 류현진 내년에 류가 더 잘할듯요 (2) 페레스 11-29 1993
35808 [MLB] 2018 리뷰 ① 류현진, 부활의 날갯짓을 하다 (1) 러키가이 11-29 808
35807 [KBO] NC, 외국인포수 배탄코트 영입유력 콜라맛치킨 11-28 1106
35806 [KBO] 헨리 소사 은퇴설이 있던데.. (5) 흑룡야구 11-28 1427
35805 [MLB] 몬스터질주 돌아온 추추트레인/코리안빅리거 5人5色 (1) 러키가이 11-27 1228
35804 [잡담] 추신수를 처리할려면 3000만불보조정도면 가능할까요 (3) 페레스 11-27 1965
35803 [MLB] 류현진, 포스트시즌 보너스는 26만 달러 (2) 러키가이 11-27 1344
35802 [MLB] 류현진 잡은 다저스, 6선발 체재 가동할까 (8) 러키가이 11-24 3202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