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야구게시판
 
작성일 : 19-01-01 14:25
[MLB] 코리안 메이저리거 5인 새해소망, 실현가능 시나리오는?
 글쓴이 : 러키가이
조회 : 1,304  


코리안 메이저리거 5인 새해소망, 실현가능 시나리오는?


류현진(위), 오승환 추신수 강정호 최지만(왼쪽부터). AP연합뉴스

2019년이다.

더 나은 미래를 위해 출발대에 다시 선다. '코리안 메이저리거' 5인의 희망도 부풀어 오른다.

5명 중 가장 큰 기대를 모으는 이는 역시 '괴물' 류현진(32·LA다저스)이다. 2018시즌 사타구니와 허벅지 부상으로 3개월 이상 로테이션에서 빠졌지만 후반기 '반전의 남자'였다. 8월 복귀 후 9경기에서 4승3패, 평균자책점 1.88을 기록했다. 꿈에 그리던 월드시리즈에도 등판하는 등 포스트시즌에서도 4경기에 출전했다. 류현진에 대한 다저스 구단의 신뢰는 메이저리그 진출 이후 최고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지난 30일에는 메이저리그에서 2018년 성적을 기반으로 발표한 선수랭킹에서 300명 중 186위에 랭크됐다. 선발투수 부문에선 53위에 이름을 올렸다.

동기부여도 확실하다. 6년 계약 만료 뒤 자유계약(FA) 행사 대신 퀄리파잉 오퍼(메이저리그 원소속 구단이 FA 자격 요건을 채운 선수에게 리그 고액 연봉자 상위 125명의 평균연봉으로 1년 계약을 제안하는 제도)로 다저스와 1년 계약했다. 올시즌에 잘하면 '대박' 기회를 마련한 셈. 미국 매체 블리처리포트는 '류현진이 퀄리파잉 오퍼를 받으며 돌아왔다. 이는 알렉스 우드, 야시엘 푸이그, 맷 켐프를 트레이드로 신시내티에 쉽게 보낼 수 있게 만들었다'고 전했다.

내년 전망은 3선발이다. LA다저스 소식을 전문으로 다루는 다저블루는 '류현진은 클레이튼 커쇼와 워커 뷸러의 뒤를 잇는 강력한 3선발을 맡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류현진의 소망은 20승이다. 지난달 귀국 후 김용일 전 LG 트레이너의 도움을 받으며 개인훈련 중인 류현진은 1월 일본 오키나와로 건너가 몸을 만들 예정이다. 류현진은 "내년에는 20승을 해보고 싶다. 굉장히 어렵겠지만 부상이 없어야 한다"고 밝혔다.

또 다른 기대를 부풀리는 건 최지만(28)이다. 탬파베이에선 최지만의 가치를 높이사고 있다. 지난 시즌 밀워키 브루어스에서 출발해 탬파베이로 트레이드 된 최지만은 총 61경기에 출전, 타율 2할6푼3리, 10홈런, 장타율 5할5리를 기록했다. 지난 30일에는 메이저리그가 선정한 2019시즌 숨은 보석 5인에 포함되기도 했다. 탬파베이는 이미 C.J. 크론, 제이크 바우어스 등 1루 자원과 결별한 상태다. 최지만이 강력한 대안으로 떠오른 상황. 미국 CBS스포츠는 최지만을 탬파베이 4번 타자 겸 1루수로 꼽았다. 탬파베이가 타선 보강을 하더라도 중심타선을 지킬 수 있다는 예상이다.

오승환(37)은 콜로라도 셋업 맨으로 뛸 전망이다. 국내 무대 복귀를 희망했지만 베스팅 옵션(구단이 제시한 기준을 충족하면 계약 자동 연장)에 발목이 잡혔다. 지난 시즌 토론토와 1년 계약한 오승환은 70경기 이상 출전할 경우 구단이 250만달러(약 27억원)의 베스팅 옵션을 갖는 계약을 했다. 시즌 중반 콜로라도로 트레이드 됐지만 계약이 승계됐다. 2018년 73경기에 출전했고, 자연스럽게 콜로라도에 남게 됐다. 오승환은 마무리 웨이드 데이비스 앞에서 가교 역할을 하게 될 공산이 크다. 지난 시즌에도 아담 오타비노, 스콧 오버그와 함께 불펜에서 활약했다.

추신수(37·텍사스)는 '기록의 사나이'였다. 지난 시즌 52경기 연속 출루 신화를 세우며 현역 메이저리거 연속 출루 기록(48경기)을 깼고 아시아선수 최다 출루 기록, 구단 한 시즌 최다 출루 기록까지 갈아치웠다. 올스타전까지 출전하는 영예도 얻었다. 또 메이저리그 아시아선수 통산 최다홈런 신기록(189개)도 작성하며 마쓰이 히데키(175개)를 넘어섰다. 그러나 후반기 56경기에서 타율 2할1푼7리 3홈런 19타점 3도루 29득점으로 부진을 면치 못했다. 전반기 활약 덕에 미국야구기자협회(BBWAA) 댈러스-포트워스 지회에서 뽑은 텍사스 레인저스 2018 올해의 선수로 선정되기도 했다. 가성비에 대한 물음표가 달리면서 시즌 내내 트레이드 루머에 시달려야 했다. 프로는 성적으로 말해야 한다는 것을 절실히 깨닫고 있는 추신수다. 그는 "후반기 부진에 대한 원인은 찾지 못했지만 잘 준비해 보겠다"고 말했다.

강정호(32·피츠버그)는 '도약'을 준비 중이다. 음주운전 파동 이후 어렵사리 기회를 얻었다. 마이너리그 싱글A부터 트리플A까지 올라갔다. 왼손목 수술이란 변수에도 시즌 종료를 앞두고 메이저리그 3경기를 뛰었다. 일찌감치 구단이 제시한 300만달러, 인센티브 250만달러에 1년 계약을 한 강정호는 새 시즌 도약을 위해 마음을 굳게 먹었다. 비 시즌 한국으로 돌아오지 않고 미국에서 겨울을 나고 있다. 피츠버그가 강정호에게 원하는 모습은 '파워히터' 겸 3루수다. 2월 중순 시작되는 미국 플로리다 스프링캠프가 강정호에게 기회의 장이 될 전망이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러키가이 19-01-01 14:25
 
술나비 19-01-01 18:59
 
흠~ 서울 하나 부산/광주 하나, 동산 둘.
주모~~~ (나? 동산고 출신 ㅋㅋㅋ)
 
 
Total 35,870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야게 운영원칙 (2016.06.03) (1) 가생이 04-06 235870
35870 [기타] 감독이 선수로 복귀하여 무실점. (2) 신비은비 01-19 332
35869 [기타] 전세계 스포츠 리그 시장 규모 순위 (9) 신비은비 01-18 1690
35868 [MLB] 美예상, "류현진, 내년 FA 랭킹 36위.. LAD 잔류 예상" (1) 러키가이 01-15 3383
35867 [MLB] 커브MLB상위4% 류현진의 진화 2019년은 더무섭다 (4) 러키가이 01-14 2518
35866 [MLB] MLB.com, 류현진 QO 다저스 주요 행보 중 하나로 꼽아 (1) 러키가이 01-14 1330
35865 [MLB] 40세 김병현 호주 리그 첫 세이브..ERA 0.93 승승장구 (4) 러키가이 01-14 1978
35864 [MLB] 美 매체 "ERA 1.97 류현진, 부상에도 특히 뛰어났다" (2) 러키가이 01-11 2991
35863 [MLB] 美언론 LA다저스 클루버 없어도 강해..류현진은 3선발 (2) 러키가이 01-09 2620
35862 [MLB] 류현진 김용일코치와 오키나와 출국..본격시즌준비 (1) 러키가이 01-07 1957
35861 [MLB] 美 매체 "류현진 QO 제시, 다저스 가장 후회할 일" (7) 러키가이 01-05 4141
35860 [MLB] 두달간 쌀국수만/추신수 52경기연속출루 뒷이야기 (5) 러키가이 01-04 3399
35859 [MLB] [신년기획] 스스로 선택한 재수생의 길, 류현진의 FA … (3) 러키가이 01-01 1963
35858 [MLB] [신년기획] 큰 변화 없을 추신수, 기회 확대될 최지만 (1) 러키가이 01-01 1372
35857 [MLB] [신년기획] 갈림길에 선 강정호, 유종의 미 그리는 오… (1) 러키가이 01-01 1569
35856 [MLB] 코리안 메이저리거 5인 새해소망, 실현가능 시나리오… (2) 러키가이 01-01 1305
35855 [MLB] '최초의 사나이' 류현진, 2019년 또 기적을 일… (1) 러키가이 01-01 1170
35854 [MLB] ML 코리안 삼총사 "알찼던 2018, 기운찬 2019" (1) 러키가이 01-01 1040
35853 [MLB] [조미예] 독기 류현진을 더강하게 만드는 김용일코치 (1) 러키가이 12-31 1799
35852 [MLB] [야구는 구라다] "묻고 더블로 가" 류현진과 타짜 (1) 러키가이 12-31 1391
35851 [MLB] 안개 뚫고 나온 류현진, 2019년에는 '더 무서운 옵… (1) 러키가이 12-29 2981
35850 [MLB] [구라다] 류 미스테리-90.5마일 포심의 피안타율 .206 (1) 러키가이 12-28 2455
35849 [MLB] 美 매체 "류현진 QO 잔류 다저스, 오프시즌 B학점" (1) 러키가이 12-28 1819
35848 [MLB] 美 류현진QO잔류 우드·푸이그·켐프 트레이드 윤활유 (1) 러키가이 12-28 1299
35847 [MLB] 美 류현진 부상에도 굉장한 활약..내년 3선발 전망 (2) 러키가이 12-28 1185
35846 [KBO] 잠실빵 어떻게 생각하세요? (5) 신바람LG팬 12-26 2298
35845 [MLB] 류현진 '20승 몸' 만들기 (3) 러키가이 12-26 2742
35844 [MLB] 美 현지 기자가 강정호에게 선물하고 싶은 것은 입담 (1) 러키가이 12-26 1893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