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야구게시판
 
작성일 : 19-01-01 14:28
[MLB] [신년기획] 큰 변화 없을 추신수, 기회 확대될 최지만
 글쓴이 : 러키가이
조회 : 2,564  


[신년기획] 큰 변화 없을 추신수, 기회 확대될 최지만


텍사스 레인저스 추신수. ©AFP=News1

(서울=뉴스1) 조인식 기자 = 2018년 메이저리그 오프시즌은 평소와는 다른 의미로 특별했다. 새로운 한국인 선수가 메이저리그에 진출하거나 메이저리그에 있던 한국 선수가 국내로 돌아오는 일이 매년 있었는데, 2018년은 그렇지 않았다.

최근 4년간 있었던 사례들을 하나씩 살펴보면 2015년에는 강정호가 포스팅 시스템을 통해 메이저리그에 입성했다. 류현진이 국내 선수로는 최초로 포스팅 시스템을 거쳐 KBO리그에서 메이저리그로 직행한 이후 2년 만의 일이었다.

2016년에는 오승환(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 이하 당시 소속팀), 이대호(시애틀 매리너스), 김현수(볼티모어 오리올스), 박병호(미네소타 트윈스)까지 새로운 진출 선수가 나왔다. 하지만 이들은 오승환 외에 모두 KBO리그로 돌아온 상태다. 2017 시즌을 앞두고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에 입단했던 황재균도 지금은 한국에 있다. 올해는 한국에서 가는 선수도, 한국으로 오는 선수도 없다.

메이저리그에서 뛰던 선수들의 리그 내 이적도 없다. 변수였던 류현진(32‧LA 다저스)과 강정호(32‧피츠버그 파이어리츠)의 소속팀 잔류가 결정됐고, 오승환(37‧콜로라도 로키스)은 옵션에 의해 계약이 자동 연장됐다. 추신수(37‧텍사스 레인저스)와 최지만(28‧탬파베이 레이스)은 트레이드가 일어나지 않을 시 2019 시즌에도 같은 유니폼을 입고 뛴다.

소속팀을 유지한 이들에게 2019 시즌은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하다. 류현진, 강정호, 오승환은 시즌을 마치면 FA가 된다.

트레이드 변수 빼면 큰 변화 없을 추신수

추신수의 입지는 큰 변화가 없을 것으로 보인다. 추신수는 텍사스와 계약기간 2년이 더 남았고, 이 기간 4200만 달러를 받는다.

텍사스와의 7년 계약 중 6번째 시즌을 맞이하는 추신수는 현재와 마찬가지로 지명타자 자리를 보장받을 전망이다. 외야수로서 수비력에 한계를 보인 만큼 지명타자로 출루 능력을 최대한 보여주는 것이 살 길이다.

시즌 중 트레이드 가능성도 제기됐지만, 오프시즌 중에 트레이드가 일어날 가능성은 적다. 2019 시즌 2100만 달러를 받는 추신수의 몸값은 빅마켓 팀들이 떠안기에도 가벼운 금액은 아니다. 몸값에 비해 부진(텍사스에서 5년간 195경기 결장, OPS 0.787)했던 것도 사실이다.

전반기 뛰어난 성적으로 올스타전에 출전했지만, 후반기 56경기에서 타율 0.217, 3홈런 19타점으로 부진했던 모습에서 벗어나야 한다. 고액연봉자들은 팀에서 어떻게든 활용하려고 노력하는 것이 일반적이지만, 성적으로 도움이 되지 못하면 중요한 상황에 교체되는 경우가 많다.

기회 확대될 최지만

탬파베이의 40인 로스터 생존에 성공한 최지만은 출전 기회가 유지되거나 조금 더 늘 것으로 보인다.

밀워키에서 12경기 OPS 0.781을 올렸던 최지만은 탬파베이에 온 뒤 49경기에서 OPS가 0.877로 향상됐다. 특히 후반기 46경기에서 8개의 홈런으로 OPS가 0.906에 달했다.

탬파베이는 연봉 상승이 예상되는 30홈런 타자 C.J. 크론을 40인 로스터에서 제외했다. 경쟁자였던 유망주 제이크 바워스도 트레이드로 떠났다. MLB.com은 최지만이 팀 내 지명타자 경쟁에서 가장 앞섰다고 진단하기도 했다.

구단 수뇌부에서도 바워스 트레이드 전부터 바워스나 최지만 같은 젊은 좌타자들에게 좀 더 많은 기회가 돌아가기를 바란다는 뜻을 현지 언론을 통해 밝혔다. 처음 탬파베이 유니폼을 입었을 때와 비교하면 입지가 꽤 넓어졌다고 할 수 있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러키가이 19-01-01 14:28
 
 
 
Total 36,864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야게 운영원칙 (2016.06.03) (1) 가생이 04-06 241438
36864 [MLB] 감독 "류현진, 모든 상황서 모든 타자 요리할줄 알아" (1) 러키가이 06:47 259
36863 [MLB] 추신수 홈런 시즌 12호 / 초구 러키가이 05:15 264
36862 [MLB] MLB.com 추신수 12호 홈런 영상 (3) 진빠 05:15 269
36861 [MLB] MLB.com 강정호 2타점 2루타 영상 (3) 진빠 03:57 413
36860 [MLB] 위기 탈출의 예술가' 류현진 (1) 러키가이 03:22 190
36859 [MLB] 류현진의 10승 재도전, 모든 미국이 지켜보고 있다 (1) 러키가이 02:06 368
36858 [MLB] (현지해설) 최지만 득점으로 연결합니다 ~ 홈런 (1) 러키가이 00:43 285
36857 [MLB] ML에서 구속은 중요하다, 단 류현진은 예외다 (2) 러키가이 06-16 1562
36856 [MLB] 류현진이 소환한 레전드, 놀란 라이언은 누구인가 (3) 러키가이 06-15 2665
36855 [MLB] 외신 "최지만 투런포 덕에 에인절스에 이겼다" (2) 러키가이 06-15 1750
36854 [MLB] 류현진의 놀라운 반전 그 이유는? 결혼후 많은 변화 (1) 러키가이 06-15 1328
36853 [잡담] 타자오타니가 이정도 해낼줄은 몰랐네요 (14) miilk 06-15 1794
36852 [MLB] S로봇 커쇼 2.0 美언론 사이영상후보 류현진 집중조명 (1) 러키가이 06-15 824
36851 [MLB] MLB.com 최지만 8호 홈런 영상 (10) 진빠 06-15 1914
36850 [MLB] 美 매체 "류현진은 어떻게 커쇼 2.0이 됐나" (2) 러키가이 06-15 2265
36849 [MLB] S던지는로봇 ESPN 사이영 도전자 류, 안티 놀란라이언 (1) 러키가이 06-15 1255
36848 [MLB] 노모 기록 정조준 류현진 亞전반기 신기록 보인다 (1) 러키가이 06-15 886
36847 [MLB] Hot사우나-No불펜피칭 류현진 루틴 SI도 동료도 놀라다 (1) 러키가이 06-15 473
36846 [MLB] 류현진에 돈 거세요! 도박사들 류현진 사이영에 올인 (2) 러키가이 06-14 1812
36845 [잡담] 아 진짜. 롯데가 야구 지금 못하는 건 맞는데 (3) 비안테스 06-14 573
36844 [잡담] 오타니는 왜 이렇게 보여주는지 모르겠음..ㅎ (16) llllllllll 06-14 2372
36843 [MLB] 추신수 진기한경험 생애최초 '안타없이5출루' (2) 러키가이 06-14 1984
36842 [MLB] (19금?) 류+다르빗슈~훈훈함 뒤에 오는 짜증 ㅋㅋ 댓글 (3) 러키가이 06-14 2607
36841 [MLB] 일본계 미국인 조던 야마모토 7이닝 0자책 눈부신 데… (1) 비전 06-14 1515
36840 [MLB] [야구는 구라다] 이런 당돌한 기교파 투수를 봤나 (1) 러키가이 06-14 934
36839 [MLB] 믿기 힘든 류현진 루틴..뷸러 "난 따라 하면 다칠걸" (1) 러키가이 06-14 1270
36838 [MLB] 미SI "류현진 성공보다 훈련루틴이 더이해힘들어" (8) 러키가이 06-14 2359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