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야구게시판
 
작성일 : 19-01-11 12:03
[MLB] 美 매체 "ERA 1.97 류현진, 부상에도 특히 뛰어났다"
 글쓴이 : 러키가이
조회 : 3,185  


美 매체 "ERA 1.97 류현진, 부상에도 특히 뛰어났다"


▲ 류현진

[스포티비뉴스=박성윤 기자] "부상에도 불구하고 류현진 특히 뛰어났다."

LA 다저스 이야기를 다루는 다저 인사이더가 11일(한국 시간) "다저스 포지션별 점검, 선발투수 편"을 게재했다. 매체는 다저스 선발진이 지난해 빼어났고 그 가운데 류현진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인사이더는 "지난해 6월 1일부터 7일까지 다저스 선발투수는 스콧 알렉산더, 워커 뷸러, 알렉스 우드, 로스 스트리플링, 케일럽 퍼거슨, 구원 투수 다니엘 허드슨이었다. 그 기간 클레이튼 커쇼, 리치 힐, 마에다 겐타, 류현진은 모두 부상자 명단에 있었다"며 다저스 선발 로테이션의 위태로웠던 시기를 언급했다.

이어 "부상한 선수 가운데 리치 힐만이 11승을 챙기며 두 자릿수 승리를 만들었다. 커쇼는 두 번이나 부상자 명단에 올랐다. 커쇼, 류현진, 힐은 부상자 명단에서 총 201일을 보냈다"며 부정적인 내용을 소개했다.

매체는 "그럼에도 불구하고 다저스는 내셔널리그 최고의 선발투수 기록을 가졌다. 선발 평균자책점 3.19로, 아메리칸리그 소속 휴스턴 애스트로스 3.16 다음으로 낮은 수치를 기록했다"며 악재를 견뎌냈다고 설명했다.

이어 "스트리플링은 전반기 활약으로 올스타가 됐고, 뷸러는 신인 선발투수로 최고의 시즌을 보냈다. 부상에도 불구하고 커쇼와 류현진은 가장 뛰어났다. 특히, 류현진은 15경기에서 평균자책점 1.97을 기록했다"고 언급하며 빼어난 활약을 펼친 류현진 성적을 짚었다.

류현진은 올 시즌 사타구니 부상 악재 속에서 15경기에 선발 등판해 7승 3패 평균자책점 1.97을 기록했다. 다저스는 내셔널리그 디비전시리즈, 챔피언십시리즈를 거쳐 월드시리즈까지 올랐고 류현진은 한국인 최초 월드시리즈 선발 등판 기쁨을 누렸다.

시즌이 끝나고 FA(자유 계약 선수) 자격을 얻었지만, 다저스가 퀄리파잉 오퍼를 제안했고 다저스는 이를 받아들여 1년 1,790만 달러 계약을 체결해 다저스 소속으로 1년 더 활약하게 됐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러키가이 19-01-11 12:03
 
독사1 19-01-11 21:41
 
제목을 오해하기 쉽게 번역한 부분이
"부상(을 당했음)에도 특히 뛰어 났다" 이렇게 해야하지 않을지.
제목만 보면 "부상에도 일가견이 있다"는 것처럼 오해 할 수 있다는...
 
 
Total 35,870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야게 운영원칙 (2016.06.03) (1) 가생이 04-06 235949
35870 [기타] 감독이 선수로 복귀하여 무실점. (5) 신비은비 01-19 2408
35869 [기타] 전세계 스포츠 리그 시장 규모 순위 (15) 신비은비 01-18 2796
35868 [MLB] 美예상, "류현진, 내년 FA 랭킹 36위.. LAD 잔류 예상" (1) 러키가이 01-15 4081
35867 [MLB] 커브MLB상위4% 류현진의 진화 2019년은 더무섭다 (4) 러키가이 01-14 2882
35866 [MLB] MLB.com, 류현진 QO 다저스 주요 행보 중 하나로 꼽아 (1) 러키가이 01-14 1545
35865 [MLB] 40세 김병현 호주 리그 첫 세이브..ERA 0.93 승승장구 (5) 러키가이 01-14 2244
35864 [MLB] 美 매체 "ERA 1.97 류현진, 부상에도 특히 뛰어났다" (2) 러키가이 01-11 3186
35863 [MLB] 美언론 LA다저스 클루버 없어도 강해..류현진은 3선발 (2) 러키가이 01-09 2812
35862 [MLB] 류현진 김용일코치와 오키나와 출국..본격시즌준비 (1) 러키가이 01-07 2145
35861 [MLB] 美 매체 "류현진 QO 제시, 다저스 가장 후회할 일" (7) 러키가이 01-05 4356
35860 [MLB] 두달간 쌀국수만/추신수 52경기연속출루 뒷이야기 (5) 러키가이 01-04 3595
35859 [MLB] [신년기획] 스스로 선택한 재수생의 길, 류현진의 FA … (3) 러키가이 01-01 2142
35858 [MLB] [신년기획] 큰 변화 없을 추신수, 기회 확대될 최지만 (1) 러키가이 01-01 1548
35857 [MLB] [신년기획] 갈림길에 선 강정호, 유종의 미 그리는 오… (1) 러키가이 01-01 1758
35856 [MLB] 코리안 메이저리거 5인 새해소망, 실현가능 시나리오… (2) 러키가이 01-01 1481
35855 [MLB] '최초의 사나이' 류현진, 2019년 또 기적을 일… (1) 러키가이 01-01 1349
35854 [MLB] ML 코리안 삼총사 "알찼던 2018, 기운찬 2019" (1) 러키가이 01-01 1217
35853 [MLB] [조미예] 독기 류현진을 더강하게 만드는 김용일코치 (1) 러키가이 12-31 1980
35852 [MLB] [야구는 구라다] "묻고 더블로 가" 류현진과 타짜 (1) 러키가이 12-31 1581
35851 [MLB] 안개 뚫고 나온 류현진, 2019년에는 '더 무서운 옵… (1) 러키가이 12-29 3155
35850 [MLB] [구라다] 류 미스테리-90.5마일 포심의 피안타율 .206 (1) 러키가이 12-28 2621
35849 [MLB] 美 매체 "류현진 QO 잔류 다저스, 오프시즌 B학점" (1) 러키가이 12-28 1986
35848 [MLB] 美 류현진QO잔류 우드·푸이그·켐프 트레이드 윤활유 (1) 러키가이 12-28 1460
35847 [MLB] 美 류현진 부상에도 굉장한 활약..내년 3선발 전망 (2) 러키가이 12-28 1345
35846 [KBO] 잠실빵 어떻게 생각하세요? (5) 신바람LG팬 12-26 2342
35845 [MLB] 류현진 '20승 몸' 만들기 (3) 러키가이 12-26 2784
35844 [MLB] 美 현지 기자가 강정호에게 선물하고 싶은 것은 입담 (1) 러키가이 12-26 1934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