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야구게시판
 
작성일 : 19-01-14 04:01
[MLB] 커브MLB상위4% 류현진의 진화 2019년은 더무섭다
 글쓴이 : 러키가이
조회 : 4,162  


'커브 MLB 상위 4%' 류현진의 진화, 2019년은 더 무섭다


▲ 류현진.

[스포티비뉴스=김태우 기자] 메이저리그(MLB) 무대에 첫 발을 내딛었던 2013년의 류현진, 그리고 지금의 류현진은 레퍼토리 측면에서 많이 다른 투수다. 벽을 만날 때마다 새롭게 도전했고, 그 도전은 대개 좋은 성과로 남았다.

2013년 류현진의 주무기는 역시 체인지업이었다. MLB에서도 정상급 위력을 뽐냈다. 하지만 상대 타자들도 가만히 있지는 않았다. 그러자 류현진은 2014년 체인지업의 비중을 약간 줄이는 대신, 고속 슬라이더의 비중을 높여 숙제를 풀어갔다. 2017년부터는 커브의 비중을 높이더니, 2018년에는 컷패스트볼(커터)를 적극 활용하며 다시 진화했다.

통계전문사이트 ‘팬그래프’에 따르면 류현진의 2013년 구종별 투구 비율은 포심패스트볼 54.2%, 체인지업 22.3%, 슬라이더 13.9%, 커브 9.5%였다. 2018년은 포심패스트볼 37%, 커터 25%, 커브 18.6%, 체인지업 18.6%, 슬라이더 0.9%로 확 달라졌다. 체인지업과 반대 움직임을 가지는 커터를 장착하며 까다로운 레퍼토리를 완성했다.

사실 구종 다변화는 누구나 시도할 수 있다. 매년 새 구종을 배우려는 노력이 넘쳐난다. 그러나 ‘잘 던지는 것’과는 다른 문제다. 류현진이 무서운 것은 새 구종이 즉각적으로 효과를 보고 있다는 것이다. 이는 단순한 노력만으로는 설명할 수 없는 천부적 감각이다. 류현진이 MLB에서 생존하고 있는 이유이기도 하다.

커브는 상징적이다. 그간 던지기는 했지만, 결정구나 주무기라고 보기는 어려운 위력이었다. 그런 류현진의 커브는 2018년 리그 최정상급 구종으로 발돋움했다. MLB 투수들의 피칭 퀄리티를 집계·분석하는 ‘MLB 퀄리티 오프 피치’의 통계를 보면 대번에 드러난다.

기본적인 구속은 물론 공의 마지막 움직임, 수직·수평 무브먼트 등을 총망라하는 이 집계에서 류현진의 커브는 MLB 전체 상위 4%의 위력을 가진다는 호평을 받았다. 수식화된 점수는 5.39로, 좋은 수준(5.00)보다 뛰어난 수준(5.50)에 더 가까웠다. 커브의 위력 상승 속에 전체적인 오프스피드 피치 가치도 상위 14% 내로 뛰어올랐다.

류현진은 구종을 더 추가할 생각은 없다고 했다. 지금으로도 경쟁력이 있다. 2019년이 기대되는 것은 현재 던지는 구종들의 완성도를 더할 가능성이 크기 때문이다. ‘MLB 퀄리티 오프 피치’에 따르면 류현진 커터의 평점은 4.50, 리그 상위 27% 수준이었다. 커터가 더 강해지고, 기본적인 포심의 위력이 좀 더 나아질 수 있다면 지난해 이상의 성적을 기대하는 것도 무리는 아니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러키가이 19-01-14 04:01
 
wohehehe 19-01-15 00:11
 
근데 굳이 뉴스로 도배를 할 필요성이.. 뉴스도 뭔가 엄청난 이슈라면 몰라도요..
     
대바기군 19-01-17 02:14
 
야구 휴식기라 글이 안올라 오는거에요 도배라고 하는데 날짜를 보세요 하루 3~4개 이고 날짜도 이틀 삼일 정도로 올리 시는데 고생 하는데 왜 그러세요;;
와이번즈 19-01-16 00:18
 
내년에도 화이팅
 
 
Total 36,105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야게 운영원칙 (2016.06.03) (1) 가생이 04-06 239267
36105 [MLB] 오늘의 킹캉요! 드라소울 15:39 606
36104 [MLB] MLB.com 강정호 4호 홈런 영상 (4) 진빠 12:52 2667
36103 [MLB] 지금 막 강정호 홈런...2타수 2안타 1볼넷 중.. (6) 진빠 09:53 1473
36102 [KBO] sk강승호 음주운전 (4) 백전백패 08:37 445
36101 [MLB] TEX 언론, "최고 존경받는 추신수, 트레이드 NO" (3) 러키가이 07:14 1068
36100 [MLB] [스포츠 영상] 이것은 주루인가, 묘기인가.. (1) 러키가이 04-24 552
36099 [잡담] 최지만 귀화설 (17) 비전 04-24 2504
36098 [잡담] 야구 부러운점 (18) 로디우딩 04-24 913
36097 [잡담] 야구라는 게임은 다른 종목에 비해 경기수가 많으니… (4) 제나스 04-23 459
36096 [MLB] 맏형 추신수, 그가 출루하면 텍사스가 이긴다 (3) 러키가이 04-23 1972
36095 [MLB] 충분히 이해됐던 류현진 표정 9탈삼진과2피홈런 사이 (1) 러키가이 04-23 1220
36094 [KBO] 관중동원 회복세, 지난해 동기 대비 열흘 전 -11%에서 … 신비은비 04-22 634
36093 [KBO] 한용덕"올릴선수가없다 내야자원부족" (10) 백전백패 04-22 976
36092 [KBO] 한화 안타0개 ㅋㅋㅋ (6) 백전백패 04-21 1066
36091 [MLB] 류현진은 천적이 많다? (2) 제나스 04-21 879
36090 [KBO] 역대를 통털어봐도 지금까지 이런 도깨비스런 최고… (4) 헬로PC 04-21 1179
36089 [MLB] 류뚱 다시보기 하이라이트 드라소울 04-21 607
36088 [MLB] [영상] 킹캉 3호포 (2) 드라소울 04-21 2135
36087 [MLB] MLB.com 강정호 3호 홈런 영상 (6) 진빠 04-21 1253
36086 [잡담] 피츠버그 1점내서 잽싸게 체크했더니 (1) 몰라다시 04-21 1132
36085 [MLB] 강정호 타격이 심각하지만 (4) 제나스 04-20 1860
36084 [KBO] 주심이 강제로 이재학 QS 방해 (7) 키움 04-20 1146
36083 [잡담] 야구 신기한 점 (4) 로디우딩 04-20 922
36082 [KBO] 오늘도 희관존 (4) llllllllll 04-20 1012
36081 [MLB] 로버츠 "류현진 더 두면 무뎌져..21일 90~100구 예상" (1) 러키가이 04-19 1869
36080 [MLB] 출루율1위는 당연? 추신수 美언론선정TEX 최고선수 (2) 러키가이 04-19 1147
36079 [MLB] [영상] 추추트레인, 3루타 포함 맹질주! (1) 드라소울 04-19 119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