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야구게시판
 
작성일 : 19-03-08 08:22
[MLB] 강정호가 신기한 美 언론 "2년 동안 못 뛴 선수 맞아?"
 글쓴이 : 러키가이
조회 : 4,427  


강정호가 신기한 美 언론 "2년 동안 못 뛴 선수 맞아?"


[마이데일리 = 이후광 기자] 시범경기서 홈런 3방을 때려낸 강정호(32, 피츠버그)의 복귀 시즌을 향한 기대감이 점점 높아지고 있다.

미국 AP통신은 8일(이하 한국시각) ‘강정호가 길었던 공백에도 강렬한 스프링캠프를 보내고 있다’는 제목 아래 강정호의 2019 스프링캠프 활약을 조명했다.

음주운전과 손목 부상으로 인해 사실상 2시즌을 통째로 날린 강정호는 이번 시범경기서 6경기 타율 .214(14타수 3안타) 3홈런 3타점을 기록 중이다. 타율은 낮지만 3개의 안타가 모두 홈런이라는 부분이 시선을 사로잡는다. 1422일만의 복귀전이었던 지난달 25일 마이애미전에서 연타석 홈런을 때려낸 뒤 1일 뉴욕 양키스전에선 J.A. 햅을 상대로 좌중월 솔로포를 쏘아 올렸다.

AP통신은 “지금까지 경기를 봤을 때 강정호는 전혀 메이저리그를 오래 떠나있었던 선수처럼 보이지 않는다”며 “3개의 홈런과 함께 안정적인 수비력까지 뽐낸다. 기존 3루수였던 콜린 모란과의 경쟁에서 앞서가는 흐름이다”라고 호평했다.

강정호를 지도하고 있는 릭 엑스타인 신임 타격코치 역시 강정호가 놀라운 모양이다. 엑스타인 코치는 “보통 2년 동안 많은 경기를 뛰지 못하게 되면 가야할 길이 멀기 마련이다”라며 “그러나 강정호는 (공백에도) 자신이 왜 메이저리그 수준의 타자인지 보여주고 있다”고 칭찬했다.

클린트 허들 감독은 강정호를 향한 기대감과 신중함을 동시에 나타냈다. 허들 감독은 강정호를 두고 “미지의 영역에 있었던 선수이지만 스프링캠프에서 충실히 훈련에 임하고 있다”고 평가하면서도 “지금까지 보여준 모습이 괜찮지만 고작 스프링캠프를 치르고 있을 뿐이다. 아직 가야할 길이 멀다”고 냉정한 시선을 드러냈다.

AP통신은 음주운전 이력이 있는 강정호와 피츠버그의 독특한 계약 조건도 소개했다. “피츠버그는 강정호가 술을 끊고 기사와 항상 함께 한다는 조건 아래 그를 데려왔다”면서 “닐 헌팅턴 단장은 강정호에게 3번의 기회는 없다고 말한다. 강정호 또한 이를 충분히 이해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우여곡절 끝에 다시 야구를 하게 된 강정호의 생각은 어떨까. 강정호는 “긴 공백에도 야구가 쉽게 느껴지냐”는 AP통신의 질문에 “그렇지 않다. 야구는 항상 어렵다. 그건 절대 변하지 않는다”라고 말했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러키가이 19-03-08 08:22
 
러키가이 19-03-08 08:22
 
앙마적 재능 -0-
은페엄페 19-03-08 09:35
 
기사와 항상 함께하는 조건ㅋㅋ 좋구만
맙소사 19-03-08 16:01
 
이 녀석 물뽕 데이트도 기사와 함께하는거냐??????????????ㅎ
 
 
Total 36,416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야게 운영원칙 (2016.06.03) (1) 가생이 04-06 240198
36416 [MLB] 美언론인정 사실같지않지만 류보다 잘한투수가 MLB에… (1) 러키가이 10:24 1634
36415 [MLB] 류현진 MLB 평균자책점 1위 등 전지표 중 7부분 1위 (1) 러키가이 10:13 598
36414 [MLB] 이젠 ML 넘버원..류현진 시대 활짝 열렸다 (1) 러키가이 10:06 269
36413 [MLB] ESPN-MLB.com-CBS 파워랭킹 만장일치 "류현진 최고" (1) 러키가이 10:04 432
36412 [MLB] 똑같은 폼으로 '5종 괴물투' 뿌려.. 언터처블 R (1) 러키가이 10:03 548
36411 [MLB] [조미예의 MLB현장] 류현진의 승리 징크스 (2) 러키가이 09:56 338
36410 [MLB] 류뚱과 벨린저 (3) 슈파 02:58 1392
36409 [MLB] [현지반응] 류 평균자책1위 31이닝무실점 다저스팬? 러키가이 00:52 1358
36408 [MLB] (미국현지반응) 류현진 또무실점 방어율1위 해외반응 러키가이 00:45 1000
36407 [MLB] "에이스급 활약, 압도적 안정감" 日매체 류현진 극찬 (1) 러키가이 05-20 1092
36406 [MLB] [이현우의 MLB+] 류현진이 드러낸 '거장의 면모' (1) 러키가이 05-20 401
36405 [MLB] "판타스틱! 스페셜!" 가르시아파라 감탄사 레전드도 … (1) 러키가이 05-20 882
36404 [잡담] MLB 공식 사이트에 류현진 방어율 1위 강남오빠 05-20 1056
36403 [MLB] (현지해설) 제대로 받아쳤습니다 추신수 홈런 (2) 러키가이 05-20 1380
36402 [KBO] 외국인 노동자의 설움 (2) llllllllll 05-20 1497
36401 [MLB] "류현진은 제구 마스터" 팀 안팎 칭찬 릴레이 (1) 러키가이 05-20 1352
36400 [MLB] 류현진 12부문 ML 탑5진입 기록이 가치를 말한다 (1) 러키가이 05-20 1006
36399 [MLB] [그래픽] 류현진 신시내티 레즈전 구종 분석 (1) 러키가이 05-20 568
36398 [MLB] 주자가 있을 때, 류현진은 괴물이 아닌 악마가 된다 (1) 러키가이 05-20 989
36397 [MLB] "류현진은 헐값 계약.. 벌써 1년치 몸값 했다" 美언론 (1) 러키가이 05-20 1009
36396 [MLB] 류현진 향한 현지 언론의 극찬, 선수는 담담 (2) 러키가이 05-20 2932
36395 [MLB] "볼넷 내준 게 뉴스.. RYU, 다저스 뜨거운 에이스" (1) 러키가이 05-20 2081
36394 [MLB] 류현진 ~ 로버츠 감독 ~ 필패? 패턴마저도 바꾸다!!! (1) 러키가이 05-20 2066
36393 [MLB] ERA·WHIP·K/BB 1위 류현진 초반페이스 과거와 비교불가 (1) 러키가이 05-20 689
36392 [MLB] 美칼럼니스트 극찬 "류 최고투수 올스타전 기대" (1) 러키가이 05-20 2181
36391 [MLB] 분석 자체가 어렵다 류현진 상승동력 교묘한 볼배합 (1) 러키가이 05-20 1919
36390 [잡담] 이달의 선수상이 가까워지고 있음 (1) 제나스 05-20 721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