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야구게시판
 
작성일 : 19-04-13 20:52
[KBO] '前 롯데맨' 앤디 번즈, "한국서 난 록스타, 평생 못 잊어"
 글쓴이 : MR100
조회 : 2,931  

[사진] 앤디 번즈.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LA(미국 캘리포니아주), 이상학 기자] “평생 잊을 수 없는 곳이었다”. 

지난 2017~2018년 KBO리그 롯데 자이언츠에서 활약한 내야수 앤디 번즈(29)가 한국을 회상했다. 롯데와 재계약에 실패한 뒤 올해 토론토 블루제이스와 마이너 계약을 맺고 트리플A 버팔로 바이슨스에서 뛰고 있는 번즈는 13일(이하 한국시간) ’디 애슬레틱’과 인터뷰를 통해 한국에서의 경험과 배운 점을 돌아봤다. 

번즈는 “한국 야구장은 티켓도 싸고, 음식과 음료도 싸다. 야구장에 사람들이 꾸준히 들어온다. 정말로 멋진 경기장이고, 평생 잊을 수 없는 곳이었다”며 “한국에선 (야구선수가) 유명 인사이자 록스타다. 모든 팬들이 매일 밤 주목했다”고 말했다. 매 타석마다 선수마다 개인 응원가가 나오며 들썩이던 한국 야구장 분위기를 그리워했다. 

지난 2016년 시즌을 마친 뒤 번즈는 한국행을 결정했다. 당시 토론토 로스 앳킨스 감독이 번즈를 원했지만, 롯데의 제안(65만 달러)을 뿌리칠 수 없었다. 금전적인 문제 때문이었다. 메이저리그에서 풀시즌을 뛰어도 최저 연봉(53만5000달러)밖에 받지 못하지만 한국에 오면 단숨에 큰돈을 손에 쥘 수 있었다. 

번즈는 “한국에선 돈이 보장된다. 가족을 부양할 기회를 얻게 되고, 그것이 메이저리그 선수가 되는 것만큼 중요한 것이다”고 말했다. 당시 결혼 3년차였던 번즈는 돈을 벌어야 했다. 한국은 그의 삶을 윤택하게 해줬다. 재계약에 성공한 2018년에는 전년 대비 12.3% 오른 총액 73만 달러를 손에 넣었다. 

롯데 시절 신본기와 승리 세리머니를 한 앤디 번즈(오른쪽).한국 야구의 또 다른 특징, 배트 플립에 대한 자유로운 문화도 이야기했다. 번즈는 “그것은 한국의 문화다. 투수들도 이에 익숙하고, 어떤 보복도 없다. 아무도 불쾌하게 배트 플립을 여기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번즈는 한국에서 2년간 249경기를 뛰며 타율 2할8푼5리 252안타 38홈런을 쳤다. 

낯선 한국 생활에서 배운 점도 빼놓지 않았다. 번즈는 “한국에서 배운 한 가지는 미소였다. 말이 통하지 않을 때 곁에 있는 사람들을 기분 좋게 만드는 것은 미소밖에 없다. 긍정적인 에너지를 전하기 위해 매일 웃고 있는 나를 발견했다. 언어 장벽도 축복으로 생각했다”며 이야기했다. 

마이너 생활로 돌아간 번즈이지만 한국에서 했던 방식대로 긍정 마인드를 유지하고 있다. 한국에서 경험으로 삶과 직업 의식이 모두 달라진 번즈는 메이저리그에서 이를 증명하고 싶어 한다. 지난 2016년 토론토에서 10경기를 뛴 것이 메이저리그 경력의 전부인 번즈는 트리플A 시즌 7경기에서 22타수 8안타 타율 3할6푼4리 1홈런 4타점 OPS .923으로 스타트가 좋다. 

번즈는 “메이저리그로 돌아갈 수 있는 문은 아직 열려있다고 생각한다. 다시 빅리그에 돌아가기 위해 집중하고 있다”며 “한국에 가기 전보다 더 나은 선수가 됐다는 것을 보여주겠다”고 다짐했다. 한국에서 2년을 보내며 성숙해진 번즈가 메이저리그로 돌아갈 수 있을지 주목된다. /waw@osen.co.kr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태우자 19-04-14 21:12
 
너도 분위기타면 끝내주는 놈이었는데....
 
 
Total 36,863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야게 운영원칙 (2016.06.03) (1) 가생이 04-06 241438
36863 [MLB] 추신수 홈런 시즌 12호 / 초구 러키가이 05:15 76
36862 [MLB] MLB.com 추신수 12호 홈런 영상 (3) 진빠 05:15 76
36861 [MLB] MLB.com 강정호 2타점 2루타 영상 (3) 진빠 03:57 196
36860 [MLB] 위기 탈출의 예술가' 류현진 (1) 러키가이 03:22 111
36859 [MLB] 류현진의 10승 재도전, 모든 미국이 지켜보고 있다 (1) 러키가이 02:06 268
36858 [MLB] (현지해설) 최지만 득점으로 연결합니다 ~ 홈런 (1) 러키가이 00:43 241
36857 [MLB] ML에서 구속은 중요하다, 단 류현진은 예외다 (2) 러키가이 06-16 1527
36856 [MLB] 류현진이 소환한 레전드, 놀란 라이언은 누구인가 (3) 러키가이 06-15 2656
36855 [MLB] 외신 "최지만 투런포 덕에 에인절스에 이겼다" (2) 러키가이 06-15 1746
36854 [MLB] 류현진의 놀라운 반전 그 이유는? 결혼후 많은 변화 (1) 러키가이 06-15 1318
36853 [잡담] 타자오타니가 이정도 해낼줄은 몰랐네요 (14) miilk 06-15 1777
36852 [MLB] S로봇 커쇼 2.0 美언론 사이영상후보 류현진 집중조명 (1) 러키가이 06-15 819
36851 [MLB] MLB.com 최지만 8호 홈런 영상 (10) 진빠 06-15 1911
36850 [MLB] 美 매체 "류현진은 어떻게 커쇼 2.0이 됐나" (2) 러키가이 06-15 2261
36849 [MLB] S던지는로봇 ESPN 사이영 도전자 류, 안티 놀란라이언 (1) 러키가이 06-15 1254
36848 [MLB] 노모 기록 정조준 류현진 亞전반기 신기록 보인다 (1) 러키가이 06-15 883
36847 [MLB] Hot사우나-No불펜피칭 류현진 루틴 SI도 동료도 놀라다 (1) 러키가이 06-15 471
36846 [MLB] 류현진에 돈 거세요! 도박사들 류현진 사이영에 올인 (2) 러키가이 06-14 1809
36845 [잡담] 아 진짜. 롯데가 야구 지금 못하는 건 맞는데 (3) 비안테스 06-14 573
36844 [잡담] 오타니는 왜 이렇게 보여주는지 모르겠음..ㅎ (16) llllllllll 06-14 2371
36843 [MLB] 추신수 진기한경험 생애최초 '안타없이5출루' (2) 러키가이 06-14 1984
36842 [MLB] (19금?) 류+다르빗슈~훈훈함 뒤에 오는 짜증 ㅋㅋ 댓글 (3) 러키가이 06-14 2607
36841 [MLB] 일본계 미국인 조던 야마모토 7이닝 0자책 눈부신 데… (1) 비전 06-14 1514
36840 [MLB] [야구는 구라다] 이런 당돌한 기교파 투수를 봤나 (1) 러키가이 06-14 933
36839 [MLB] 믿기 힘든 류현진 루틴..뷸러 "난 따라 하면 다칠걸" (1) 러키가이 06-14 1270
36838 [MLB] 미SI "류현진 성공보다 훈련루틴이 더이해힘들어" (8) 러키가이 06-14 2358
36837 [MLB] (※놀람주의) 숫자로 보면 더 위대한 류현진!!! 러키가이 06-14 1251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