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야구게시판
 
작성일 : 19-04-13 20:52
[KBO] '前 롯데맨' 앤디 번즈, "한국서 난 록스타, 평생 못 잊어"
 글쓴이 : MR100
조회 : 2,758  

[사진] 앤디 번즈.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LA(미국 캘리포니아주), 이상학 기자] “평생 잊을 수 없는 곳이었다”. 

지난 2017~2018년 KBO리그 롯데 자이언츠에서 활약한 내야수 앤디 번즈(29)가 한국을 회상했다. 롯데와 재계약에 실패한 뒤 올해 토론토 블루제이스와 마이너 계약을 맺고 트리플A 버팔로 바이슨스에서 뛰고 있는 번즈는 13일(이하 한국시간) ’디 애슬레틱’과 인터뷰를 통해 한국에서의 경험과 배운 점을 돌아봤다. 

번즈는 “한국 야구장은 티켓도 싸고, 음식과 음료도 싸다. 야구장에 사람들이 꾸준히 들어온다. 정말로 멋진 경기장이고, 평생 잊을 수 없는 곳이었다”며 “한국에선 (야구선수가) 유명 인사이자 록스타다. 모든 팬들이 매일 밤 주목했다”고 말했다. 매 타석마다 선수마다 개인 응원가가 나오며 들썩이던 한국 야구장 분위기를 그리워했다. 

지난 2016년 시즌을 마친 뒤 번즈는 한국행을 결정했다. 당시 토론토 로스 앳킨스 감독이 번즈를 원했지만, 롯데의 제안(65만 달러)을 뿌리칠 수 없었다. 금전적인 문제 때문이었다. 메이저리그에서 풀시즌을 뛰어도 최저 연봉(53만5000달러)밖에 받지 못하지만 한국에 오면 단숨에 큰돈을 손에 쥘 수 있었다. 

번즈는 “한국에선 돈이 보장된다. 가족을 부양할 기회를 얻게 되고, 그것이 메이저리그 선수가 되는 것만큼 중요한 것이다”고 말했다. 당시 결혼 3년차였던 번즈는 돈을 벌어야 했다. 한국은 그의 삶을 윤택하게 해줬다. 재계약에 성공한 2018년에는 전년 대비 12.3% 오른 총액 73만 달러를 손에 넣었다. 

롯데 시절 신본기와 승리 세리머니를 한 앤디 번즈(오른쪽).한국 야구의 또 다른 특징, 배트 플립에 대한 자유로운 문화도 이야기했다. 번즈는 “그것은 한국의 문화다. 투수들도 이에 익숙하고, 어떤 보복도 없다. 아무도 불쾌하게 배트 플립을 여기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번즈는 한국에서 2년간 249경기를 뛰며 타율 2할8푼5리 252안타 38홈런을 쳤다. 

낯선 한국 생활에서 배운 점도 빼놓지 않았다. 번즈는 “한국에서 배운 한 가지는 미소였다. 말이 통하지 않을 때 곁에 있는 사람들을 기분 좋게 만드는 것은 미소밖에 없다. 긍정적인 에너지를 전하기 위해 매일 웃고 있는 나를 발견했다. 언어 장벽도 축복으로 생각했다”며 이야기했다. 

마이너 생활로 돌아간 번즈이지만 한국에서 했던 방식대로 긍정 마인드를 유지하고 있다. 한국에서 경험으로 삶과 직업 의식이 모두 달라진 번즈는 메이저리그에서 이를 증명하고 싶어 한다. 지난 2016년 토론토에서 10경기를 뛴 것이 메이저리그 경력의 전부인 번즈는 트리플A 시즌 7경기에서 22타수 8안타 타율 3할6푼4리 1홈런 4타점 OPS .923으로 스타트가 좋다. 

번즈는 “메이저리그로 돌아갈 수 있는 문은 아직 열려있다고 생각한다. 다시 빅리그에 돌아가기 위해 집중하고 있다”며 “한국에 가기 전보다 더 나은 선수가 됐다는 것을 보여주겠다”고 다짐했다. 한국에서 2년을 보내며 성숙해진 번즈가 메이저리그로 돌아갈 수 있을지 주목된다. /waw@osen.co.kr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태우자 19-04-14 21:12
 
너도 분위기타면 끝내주는 놈이었는데....
 
 
Total 36,096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야게 운영원칙 (2016.06.03) (1) 가생이 04-06 239156
36096 [MLB] 맏형 추신수, 그가 출루하면 텍사스가 이긴다 (1) 러키가이 08:27 359
36095 [MLB] 충분히 이해됐던 류현진 표정 9탈삼진과2피홈런 사이 (1) 러키가이 08:24 237
36094 [KBO] 관중동원 회복세, 지난해 동기 대비 열흘 전 -11%에서 … 신비은비 04-22 429
36093 [KBO] 한용덕"올릴선수가없다 내야자원부족" (10) 백전백패 04-22 731
36092 [KBO] 한화 안타0개 ㅋㅋㅋ (6) 백전백패 04-21 879
36091 [MLB] 류현진은 천적이 많다? (2) 제나스 04-21 705
36090 [KBO] 역대를 통털어봐도 지금까지 이런 도깨비스런 최고… (4) 헬로PC 04-21 939
36089 [MLB] 류뚱 다시보기 하이라이트 드라소울 04-21 505
36088 [MLB] [영상] 킹캉 3호포 (2) 드라소울 04-21 1850
36087 [MLB] MLB.com 강정호 3호 홈런 영상 (6) 진빠 04-21 1046
36086 [잡담] 피츠버그 1점내서 잽싸게 체크했더니 (1) 몰라다시 04-21 1052
36085 [MLB] 강정호 타격이 심각하지만 (4) 제나스 04-20 1699
36084 [KBO] 주심이 강제로 이재학 QS 방해 (7) 키움 04-20 1036
36083 [잡담] 야구 신기한 점 (4) 로디우딩 04-20 830
36082 [KBO] 오늘도 희관존 (4) llllllllll 04-20 915
36081 [MLB] 로버츠 "류현진 더 두면 무뎌져..21일 90~100구 예상" (1) 러키가이 04-19 1783
36080 [MLB] 출루율1위는 당연? 추신수 美언론선정TEX 최고선수 (2) 러키가이 04-19 1031
36079 [MLB] [영상] 추추트레인, 3루타 포함 맹질주! (1) 드라소울 04-19 1100
36078 [KBO] 진짜 롯데 기아 너무하네.. (5) 허민 04-18 1491
36077 [MLB] MLB.com 추신수 2타점 3루타 영상 (5) 진빠 04-18 2051
36076 [MLB] MLB.com 최지만 1호 홈런 영상 (5) 진빠 04-18 1214
36075 [MLB] 최지만 첫홈런 영상 (오늘 4출루 ㄷㄷㄷ) 러키가이 04-18 1268
36074 [MLB] [영상] 오늘의 추추트레인 시즌 7호 2루타 (1) 드라소울 04-17 2347
36073 [MLB] [영상] 오늘의 킹캉 디트로이트전 활약상 드라소울 04-17 1288
36072 [MLB] MLB.com 강정호 2호 홈런 영상 (2) 진빠 04-17 1932
36071 [MLB] [영상] 강정호 시즌 2호포 ! (3) 드라소울 04-17 1382
36070 [MLB] "살인 병기?" 다르빗슈 스리쿠션, 화제와 과제 사이 (2) 러키가이 04-17 1666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