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야구게시판
 
작성일 : 19-04-17 07:00
[MLB] "살인 병기?" 다르빗슈 스리쿠션, 화제와 과제 사이
 글쓴이 : 러키가이
조회 : 1,878  


"이것은 살인 병기인가" 다르빗슈 스리쿠션, 화제와 과제 사이


▲ 16일 시즌 첫 승리를 거둔 다르빗슈는 제구 보완이라는 숙제를 안았다

[스포티비뉴스=김태우 기자] 투수가 공을 던졌다. 타자의 허벅지를 맞고, 심판을 가슴팍을 강타하고, 그것도 모자라 포수의 등까지 맞혔다. 공 하나에 세 명이 나가 떨어졌다.

마구(?)를 던진 주인공은 다르빗슈 유(33·시카고 컵스)다. 다르빗슈는 16일(한국시간) 말린스파크에서 열린 마이애미와 경기에 선발 등판, 6회 황당한 장면을 연출했다. 5-2로 앞선 6회 2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브린손을 상대한 다르빗슈는 99마일(159㎞)짜리 포심패스트볼을 타자 몸쪽으로 붙였다. 그런데 제구가 잘 되지 않아 브린손의 왼 허벅지에 맞았다.

이것이 끝이 아니었다. 여전히 탄력이 살아있었던 공은 오노라 주심의 가슴을 직격했고, 그 공이 튀어 포수 콘트라레스의 등까지 날아갔다. 이미 ‘투 쿠션’을 거친 콘트라레스는 타격이 덜했지만 브린손과 오노라 주심은 큰 충격을 받고 한동안 통증을 호소했다. 다르빗슈는 이 공을 마지막으로 이날 등판을 마쳤다.

좀처럼 보기 드문 장면에 현지도 시끌벅적했다. 이 장면은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빠르게 퍼져 나갔고, 누리꾼들의 반응도 폭발적이었다. 장면 공유에 동참한 메이저리그 공식 홈페이지(MLB.com) ‘CUT 4’는 “다르빗슈 경력에서 가장 파괴적인 패스트볼이었다”고 소개했다. 99마일이라는 압도적 구속도 그렇지만, 세 명을 쓰러뜨린 황당한 장면을 빗댄 표현이다.

누리꾼들도 재치 있는 트윗을 남겼다. “공 하나로 타자의 사타구니 컵과 심판을 직격했다. 메이저리그 최초의 일”, “이 패스트볼은 의심의 여지없이 살상 무기다”, “3명의 성인을 단 하나의 공으로 핀볼했다. 그 중 2명은 갑옷을 착용하고 있었다”, “공 하나로 세 명을 쓰러뜨렸다”, “트리플 사구” 등의 표현이 인터넷에서 많은 팬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그러나 다르빗슈로서는 마냥 웃을 수는 없는 장면이다. 제구가 완벽하지 않았던 이날 경기 내용을 상징하기 때문이다. 이날 다르빗슈는 5⅔이닝을 던져 4피안타 8탈삼진 2실점을 기록했다. 시즌 초반 유독 떨어졌던 패스트볼 구속도 많이 올라왔다. 결과가 나쁘지 않은 것처럼 보인다. 하지만 4개의 볼넷을 내주는 등 제구가 많이 흔들렸다. 마이애미 타자들의 적극성이 오히려 독이 된 감이 없지 않았다.

승리투수가 된 다르빗슈는 “힘껏 던지려 했다. 지금까지 제구에 신경을 쓰다 보니 결과가 나오지 않았다”면서 “다음에도 (오늘과) 마찬가지로 던질 것”이라고 공언했다. 힘으로 승부하겠다는 각오다. 그러나 제구가 동반되지 않으면 결과는 뻔하다. 이날도 높은 쪽에 위험한 공들이 더러 있었다.

이날 첫 승을 챙기기는 했으나 다르빗슈는 시즌 4경기에서 1승2패 평균자책점 6.11로 여전히 부진한 성적에 머물고 있다. 다르빗슈 본연의 힘을 유지하면서, 제구까지 같이 잡아나가야 거액 계약에 부응할 수 있다. 스리쿠션 몸에 맞는 공이 상징하는 다르빗슈의 갈림길이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러키가이 19-04-17 07:00
   
인생머잇서 19-04-17 23:00
   
 
 
Total 37,793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야게 운영원칙 (2016.06.03) (1) 가생이 04-06 248723
37793 [기타] 리틀리그 월드시리즈 코라사우 대 일본 H/L 무심 08:34 133
37792 [MLB] 류현진 후반기는 체력문제도 있다고봅니다. 드티서 08-24 498
37791 [MLB] '13K-160km 괴력' 디그롬, 7이닝 1실점 ERA 2.56 '… (1) MLB하이랏 08-24 618
37790 [MLB] 류현진 부상이라고 추측합니다. (7) 요요마 08-24 1881
37789 [MLB] (풀 영상)‘홈런 3방’ 류현진, 4⅓이닝 7실점 부진…1… MLB하이랏 08-24 702
37788 [MLB] 류현진경기는.. 조르댕댕 08-24 383
37787 [MLB] 폭투더 망............. (17) 아라미스 08-24 1437
37786 [MLB] 류뚱 이제보는데 투구수 많네요.. (2) 봉냥2 08-24 595
37785 [MLB] 류현진 실투 ㅠㅠ (6) 아라미스 08-24 914
37784 [MLB] '시즌 15승+12K' 게릿 콜, 벌랜더와 사이영상 집… MLB하이랏 08-23 1337
37783 [MLB] LAT 류현진 특집 기사 "가장 예측불가능한 투수" (3) 러키가이 08-23 1771
37782 [기타] 8/22 리틀리그 월드시리즈 한국 대 쿠라사우 H/L (1) 무심 08-23 784
37781 [기타] 8/21 리틀리그 월드시리즈 한국 대 일본 H/L (1) 무심 08-23 588
37780 [MLB] 슈어저 복귀!! (1) 비전 08-23 735
37779 [기타] 국제여자야구대회개막전 스카이랜드 08-23 223
37778 [KBO] 개망의 역사적시즌 -> 영광의 역사적시즌 양현종 … (1) 비전 08-22 737
37777 [MLB] 벌렌더 오늘 제대로 빡치겠네요... (1) 깨끗돌이 08-22 2936
37776 [MLB] "RYU, 만장일치로 CY 수상할 것" 美매체 전망 (2) 러키가이 08-22 1964
37775 [MLB] MLB.com 최고 류, FA 시장 왜 많이 언급되지 않나? (2) 러키가이 08-22 1219
37774 [MLB] "난 세상 최고의 행운아" 악동 푸이그 겸손해진 이유 (1) 러키가이 08-22 772
37773 [MLB] 현역비교실례 커쇼는 커쇼다 MLB 역사에 남을 대기록 (1) 러키가이 08-22 551
37772 [MLB] 예비FA 류 양키스 영입후보 "양키스가 탐내는 좌완" (1) 러키가이 08-22 639
37771 [MLB] 몸값 폭등 조짐! MLB.com "류현진이 FA 시장 흔든다" (1) 러키가이 08-22 465
37770 [MLB] [야구는 구라다] 류현진의 글러브 (1) 러키가이 08-20 1877
37769 [MLB] MLB.com 추신수 20호 홈런 영상 (9) 진빠 08-19 2447
37768 [MLB] '통산 200승 달성' 그레인키, 명예의 전당행 청… MLB하이랏 08-19 1132
37767 [MLB] 오늘은 최지만의 날 9회말 역전 끝내기 적시타 (6) 러키가이 08-19 2456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