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야구게시판
 
작성일 : 19-04-17 07:00
[MLB] "살인 병기?" 다르빗슈 스리쿠션, 화제와 과제 사이
 글쓴이 : 러키가이
조회 : 1,842  


"이것은 살인 병기인가" 다르빗슈 스리쿠션, 화제와 과제 사이


▲ 16일 시즌 첫 승리를 거둔 다르빗슈는 제구 보완이라는 숙제를 안았다

[스포티비뉴스=김태우 기자] 투수가 공을 던졌다. 타자의 허벅지를 맞고, 심판을 가슴팍을 강타하고, 그것도 모자라 포수의 등까지 맞혔다. 공 하나에 세 명이 나가 떨어졌다.

마구(?)를 던진 주인공은 다르빗슈 유(33·시카고 컵스)다. 다르빗슈는 16일(한국시간) 말린스파크에서 열린 마이애미와 경기에 선발 등판, 6회 황당한 장면을 연출했다. 5-2로 앞선 6회 2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브린손을 상대한 다르빗슈는 99마일(159㎞)짜리 포심패스트볼을 타자 몸쪽으로 붙였다. 그런데 제구가 잘 되지 않아 브린손의 왼 허벅지에 맞았다.

이것이 끝이 아니었다. 여전히 탄력이 살아있었던 공은 오노라 주심의 가슴을 직격했고, 그 공이 튀어 포수 콘트라레스의 등까지 날아갔다. 이미 ‘투 쿠션’을 거친 콘트라레스는 타격이 덜했지만 브린손과 오노라 주심은 큰 충격을 받고 한동안 통증을 호소했다. 다르빗슈는 이 공을 마지막으로 이날 등판을 마쳤다.

좀처럼 보기 드문 장면에 현지도 시끌벅적했다. 이 장면은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빠르게 퍼져 나갔고, 누리꾼들의 반응도 폭발적이었다. 장면 공유에 동참한 메이저리그 공식 홈페이지(MLB.com) ‘CUT 4’는 “다르빗슈 경력에서 가장 파괴적인 패스트볼이었다”고 소개했다. 99마일이라는 압도적 구속도 그렇지만, 세 명을 쓰러뜨린 황당한 장면을 빗댄 표현이다.

누리꾼들도 재치 있는 트윗을 남겼다. “공 하나로 타자의 사타구니 컵과 심판을 직격했다. 메이저리그 최초의 일”, “이 패스트볼은 의심의 여지없이 살상 무기다”, “3명의 성인을 단 하나의 공으로 핀볼했다. 그 중 2명은 갑옷을 착용하고 있었다”, “공 하나로 세 명을 쓰러뜨렸다”, “트리플 사구” 등의 표현이 인터넷에서 많은 팬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그러나 다르빗슈로서는 마냥 웃을 수는 없는 장면이다. 제구가 완벽하지 않았던 이날 경기 내용을 상징하기 때문이다. 이날 다르빗슈는 5⅔이닝을 던져 4피안타 8탈삼진 2실점을 기록했다. 시즌 초반 유독 떨어졌던 패스트볼 구속도 많이 올라왔다. 결과가 나쁘지 않은 것처럼 보인다. 하지만 4개의 볼넷을 내주는 등 제구가 많이 흔들렸다. 마이애미 타자들의 적극성이 오히려 독이 된 감이 없지 않았다.

승리투수가 된 다르빗슈는 “힘껏 던지려 했다. 지금까지 제구에 신경을 쓰다 보니 결과가 나오지 않았다”면서 “다음에도 (오늘과) 마찬가지로 던질 것”이라고 공언했다. 힘으로 승부하겠다는 각오다. 그러나 제구가 동반되지 않으면 결과는 뻔하다. 이날도 높은 쪽에 위험한 공들이 더러 있었다.

이날 첫 승을 챙기기는 했으나 다르빗슈는 시즌 4경기에서 1승2패 평균자책점 6.11로 여전히 부진한 성적에 머물고 있다. 다르빗슈 본연의 힘을 유지하면서, 제구까지 같이 잡아나가야 거액 계약에 부응할 수 있다. 스리쿠션 몸에 맞는 공이 상징하는 다르빗슈의 갈림길이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러키가이 19-04-17 07:00
 
인생머잇서 19-04-17 23:00
 
 
 
Total 36,504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야게 운영원칙 (2016.06.03) (1) 가생이 04-06 240443
36504 [잡담] 음주 운전이 그렇게 하고싶나 (1) 로미오 21:49 207
36503 [MLB] 류현진독무대 사이영레이스 류아독존시즌 최대격차! (1) 러키가이 20:54 388
36502 [MLB] 야구지능 높은선수 류의 장타, 로버츠 감독의 감탄 (1) 러키가이 20:53 208
36501 [MLB] 오늘 특선구종은? 피칭셰프 류 다채로운 레퍼토리 (1) 러키가이 20:50 98
36500 [MLB] 10피안타로 승리 류현진 그렇게 에이스가 된다 (1) 러키가이 20:48 134
36499 [MLB] 류현진 사이영상 예측1위질주..ESPN·톰 탱고 모두선두 (1) 러키가이 20:38 133
36498 [MLB] [조미예] "아이고~ 힘들다" 기진맥진 류현진의 한마디 (1) 러키가이 20:34 202
36497 [MLB] MLB서 류현진만 갖고 있는 기록..1점대 ERA, 0점대 BB/9 (1) 러키가이 20:28 149
36496 [MLB] "류현진 구종 예상할 타자 없을 걸" LAD 허니컷 코치 (2) 러키가이 06:32 2371
36495 [MLB] 류현진 압박이라도 했다 피츠버그 감독 정신승리 (4) 러키가이 06:26 2310
36494 [MLB] MLB.com 추신수 9호 홈런 영상 (5) 진빠 06:18 1674
36493 [MLB] (현지분석) 레전드 스몰츠 류에게 해주고 싶은 말은? (1) 러키가이 02:39 1339
36492 [MLB] MLB.com 최지만 4호 홈런 영상 (2) 진빠 00:25 581
36491 [MLB] MLB.com 류현진 7승 하일라이트 영상 + 2루타 진빠 00:19 402
36490 [MLB] 류현진 솔직히 지금은 시즌중 최고페이스고 전체적… 왠마왕 05-26 1569
36489 [잡담] 류헨진 ㄷㄷ 설마 사이영상? (3) 로디우딩 05-26 2046
36488 [MLB] 류, 작년부터 최상급 선수 비결은 제구, 허니컷 극찬 (1) 러키가이 05-26 1149
36487 [MLB] (현지해설) 결정적인 홈런을 날립니다 최지만 (1) 러키가이 05-26 1768
36486 [MLB] 5월26일 류현진 활약상 조안 05-26 440
36485 [MLB] (현지해설) 아깝게 홈런이 ~~~ 류현진 적시타 (1) 러키가이 05-26 1846
36484 [MLB] (현지해설) 류의 무실점 32이닝으로 끝이 납니다 (1) 러키가이 05-26 805
36483 [MLB] [그래픽] 2019년 MLB 류현진 주요 기록 (1) 러키가이 05-26 432
36482 [MLB] 류현진 아내 배지현, (1) 러키가이 05-26 1972
36481 [MLB] 미국 언론 "놀라운 제구력이 류현진을 최상급 투수로 (1) 러키가이 05-26 1047
36480 [MLB] 【미국방송/류현진】 Hyun-Jin Ryu vs Pittsburgh Pirates 러키가이 05-26 742
36479 [MLB] 유일한 1점대 방어율 투수 !!! (2) 귀염꽃사슴 05-26 1366
36478 [MLB] 다들 눈이 너무 높아지셨네요 ㅎ 내다내 05-26 1225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