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야구게시판
 
작성일 : 19-05-15 08:50
[MLB] 진화하는 한국괴물 류현진과 교수 매덕스
 글쓴이 : 러키가이
조회 : 1,255  


[양지웅의 다저블루] 진화하는 '한국괴물' 류현진과 '교수' 매덕스


▲ 류현진

[스포티비뉴스=LA(미 캘리포니아), 양지웅 통신원] '코리안 몬스터' LA 다저스 류현진(32)이 메이저리그(MLB)에서 더욱 진화하고 있다. 지난 8일(한국시간) 애틀랜타를 상대로 완봉승을 거둔 후 13일 워싱턴전에서는 아쉽게 노히트를 놓쳤지만 8이닝 동안 단 1안타만을 내주며 역시 무실점 승리를 거뒀다. 일주일 동안 17이닝 무실점에 2승을 올리면서 내셔널리그 '이주의 선수(Player of the Week)'에 선정됐다. 지난주까지만 해도 '많이 알려지지 않았지만 잘하는 선수' 정도로만 평가 받던 류현진은 이제 미국 미디어에서도 주목하는 선수로 올라섰다.

류현진은 14일 현재 시즌 5승1패로 내셔널리그 다승 공동 1위에 올라 팀 내 '에이스' 입지를 굳혀가고 있다. 1.72의 평균자책점은 메이저리그 전체 3위이며, 0.73의 이닝당출루허용수(WHIP)는 MLB 전체에서 2위다. 볼넷 관련한 부문에서는 리그에서 독보적인 1위다. 9이닝당 볼넷(0.516)과 탈삼진/볼넷 비율(18.00)은 MLB에서 류현진을 따라 올 투수가 없을 정도다.

류현진이 지난 8일 완봉승을 거둘 때 93개의 공만 던져 '매덕스(100개 미만의 투구수로 달성한 완봉승)'를 성공시키자 미국 스포츠 전문매체 ESPN 앨든 곤잘레스 기자는 13일 오전 직접적으로 컨트롤의 대명사이며 2014년 명예의 전당에 헌액된 그렉 매덕스와 류현진을 비교하는 기사를 내보냈다.

다저스 포수 러셀 마틴은 이 기사에서 "매덕스와 류현진이 아주 근소한 차이가 날 뿐 거의 동급"이라며 언급한다. 올해 36세인 러셀은 2006과 2008년 그렉 매덕스와 다저스에서 같이 호흡을 맞춘 경험이 있다. 류현진은 다양한 공을 스트라이크존에 구석구석 원하는 곳에 던질 수 있는 놀라운 컨트롤을 보여 주고 있고 타자를 압도하는 투구 선택 능력 면에서 매덕스와 비교할 만하다.

그리고 13일 류현진의 완벽에 가까운 경기가 끝나고 나자 류현진과 매덕스는 모든 헤드라인에 같이 언급된다. 경기 후 인터뷰에서 류현진에게 물었다. 매덕스와 비교를 어떻게 생각하는지, 혹시 닮고 싶어한 투수가 있었는지.

류현진은 "닮고 싶었던 투수들은 많다. (매덕스와는)비교 대상이 아니라고 생각한다. 너무나 훌륭한 선수이며, 오랜 기간 훌륭한 성적을 낸 선수와 비교는 너무나 과분하다. 그래도 비교에 걸맞게 쫓아간다는 생각으로 열심히 하겠다"며 겸손하게 대답했다.

▲ 그렉 매덕스가 2014년 7월27일 미국 뉴욕주 쿠퍼스타운 클라크 스포츠 센터에서 야구 명예의 전당에 헌액되면서 기념 연설을 하고 있다

매덕스는 선수 시절 상반되는 별명 두 개가 있었다. 평소에 점잖고 차분한 매덕스는 워낙 승부욕이 강하고 지는 것을 싫어해 이기기 위해서는 어떤 짓도 하는 것으로 유명해 "미친개(Mad Dog)"라는 별명을 얻었다. 두 번째 별명은 매덕스의 외모에 어울리는 "교수(The Professor)"다.

매덕스는 선수 시절 뛰어난 기억력으로 어떤 타자를 어떻게 처리했는지, 그리고 상대 타자의 약점은 무엇인지 등을 정확하게 파악하고 있었다고 한다. 그리고 타자의 예상을 뛰어넘는 공을 던지며 상대팀을 농락하는 스마트한 피칭을 하면서 두 번째 별명을 얻었다. 사이영상을 4차례 수상한 매덕스는 평소 경기가 없는 날에도 항상 다른 경기들을 보면서 분석을 했다고 한다.

류현진 역시 평소 상대팀 타자들 분석에 많은 시간을 할애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다저스 구단에서 제공한 자료와 영상을 경기 없는 날 혼자 분석하면서 경기를 준비한다고 한다. 상대팀 타자의 정보를 최대한 분석하고 경기에 반영하며 영리하게 아웃 카운트를 잡아내고 있다.

"매덕스와 비교는 너무나 과분하다"면서도 "비교에 걸맞게 쫓아간다는 생각으로 열심히 하겠다"고 한 류현진의 말이 다시 떠오른다. 최근 등판마다 호투를 하고 있는 것은 우연만은 아니다. 그의 말처럼 연구하고 분석하면서 열심히 쫓아가고 있다. 그러면서 정말 매덕스와 닮아가고 있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러키가이 19-05-15 08:51
 
 
 
Total 36,455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야게 운영원칙 (2016.06.03) (1) 가생이 04-06 240332
36455 [잡담] 요즘 kt 야구가 잼나네요..ㅎ 야코 10:25 137
36454 [MLB] 숨은조력자 김용일 코치가 말하는 반전의 류현진 (1) 러키가이 09:16 410
36453 [MLB] 美 매체 "류현진, 다저스의 WS 흑역사 지울 것" (1) 러키가이 09:13 683
36452 [MLB] 포브스 "올스타전 내일 열리면 NL 선발은 류현진" (1) 러키가이 09:12 284
36451 [MLB] [코메툰] 류현진과 비교되는 매덕스 얼마나 위대했나 (2) 러키가이 01:10 906
36450 [MLB] '재치 만점' 최지만 '투수는 절레절레' (1) 러키가이 01:03 564
36449 [MLB] 류현진 반등 어디서 왔나..미국 언론이 꼽은 3대 요소 (1) 러키가이 00:59 610
36448 [MLB] 31이닝무실점 류현진 美언론 유일조명 "투수 MVP 후보" (1) 러키가이 00:58 268
36447 [잡담] 잭 데이비스 ,루이스 카스티요 둘다 망했군요. (5) 트랙터 05-23 1859
36446 [MLB] "류현진의 활약, 다저스 WS 우승 최적기?" 美 언론 (2) 러키가이 05-23 2455
36445 [MLB] 美언론 "류현진, 장기적으로 엘리트 수준 유지할 것" (4) 러키가이 05-23 1759
36444 [MLB] 류현진 미 현지 극찬 '비현실적 활약의 선수' (1) 러키가이 05-23 1131
36443 [MLB] LA 언론은 '영원한 푸른 피' 류현진을 원한다 (2) 러키가이 05-23 1047
36442 [MLB] 커쇼도 인정 류현진 뜨거운 상승세 팀에 큰 도움된다 (1) 러키가이 05-23 622
36441 [MLB] 美 BA "류, 커쇼 넘어 다저스 NO.1 급부상" 극찬 (1) 러키가이 05-23 452
36440 [MLB] 특급계보 잇는 괴물 류현진, 美 전국구 스타로! (1) 러키가이 05-23 436
36439 [MLB] MLB 투수들이 가장 만만하게 생각하는 타자는? (2) 러키가이 05-23 484
36438 [MLB] 류현진이 다저스 에이스 / 커쇼보다 후한평 美매체 (1) 러키가이 05-23 276
36437 [MLB] 당장 류현진과 연장 계약해! LAD팬심도 사로잡은 괴물 (1) 러키가이 05-23 281
36436 [MLB] 류현진 이제 MVP 후보 美 야수5명, 투수는 류현진 (1) 러키가이 05-23 197
36435 [MLB] 다저스가 류현진을 잡아야 하는 이유 [성일만] (1) 러키가이 05-23 197
36434 [MLB] 미국언론 "류현진 ERA 1.52, 현미경으로 봐야 보여" (1) 러키가이 05-23 318
36433 [MLB] 65위→27위 亞1위등극 류현진 ESPN 랭킹추월레이스 (1) 러키가이 05-23 215
36432 [MLB] 美언론 류현진, 조용히 ML 최고의 선발 투수 되다 (1) 러키가이 05-23 133
36431 [MLB] 英 류현진을 보라 강속구시대 스피드가 성공열쇠 아… (1) 러키가이 05-23 272
36430 [MLB] 몬트리올 엑스포스의 재복귀가 점차 다가오고 있다. (2) 신비은비 05-22 704
36429 [MLB] [야구는 구라다] 글러브 속에 감춘 수정구슬 (2) 러키가이 05-22 1102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