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야구게시판
 
작성일 : 19-05-15 10:09
[MLB] 류현진, 6일 쉬고 20일 신시내티전..푸이그와 대결
 글쓴이 : 러키가이
조회 : 2,541  


류현진, 6일 쉬고 20일 신시내티전..푸이그와 대결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한용섭 기자] 류현진(LA 다저스)이 6일 동안 충분한 휴식을 갖고 다음 경기 선발을 준비한다. 이번에는 20일(이하 한국시간) 신시내티 원정경기다. 

다저스는 15~16일 홈에서 샌디에이고와 2연전을 치른 후 원정 8연전을 떠난다. 11일 동안 네 차례 휴식일이 있어 선발 로테이션에는 여유가 있다.  

14일 휴식일을 보낸 다저스는 15일 샌디에이고전에는 클레이튼 커쇼가 선발로 나선다. 16일에는 마에다 겐타가 4일 휴식 후 선발로 등판한다. 부상에서 복귀한 리치 힐에게 6일 휴식 후 선발로 배려하기 위해, 데이브 로버츠 감독이 휴식일을 활용해 등판 순서를 바꿨다. 17일 다시 휴식일이다. 

LA 지역의 '오렌지카운티 레지스터'의 빌 플런킷 기자는 14일 "신시내티 원정 3연전에서 18일 리치 힐, 19일 워커 뷸러가 선발로 나선다. 20일 마지막 경기 선발은 아직 공식발표되지 않았는데, 류현진이 6일 휴식 후 나설 것이 유력하다"고 전했다. 

이어 다저스는 21일이 또 휴식일. 플런킷은 "탬파베이(22~23일)와의 첫 경기에는 커쇼가 선발로 나서는 로테이션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류현진은 최근 3경기에서 한 차례 완봉승을 포함해 8이닝 이상 소화했다. 그러면서도 3경기 연속 '8이닝 이상, 1실점 이하, 4출루 허용 이하'의 위력적인 투구로 메이저리그 역대 5번째 대기록을 세웠다.

지난 13일에는 메이저리그 데뷔 후 가장 많은 116구를 던졌다. 중간에 휴식일 덕분에 6일 동안 쉬고 던질 수 있어 재충전에 도움이 될 것이다. 6일 휴식 후 선발 등판한 26경기에서 11승 7패 평균자책점 2.74를 기록했다. 4일과 5일 휴식일에는 모두 3점대 평균자책점이다. 

류현진은 신시내티 상대로는 통산 6경기에서 3승 2패 평균자책점 4.46이다. 신시내티 원정에선 3경기 1승 2패 평균자책점 5.06. 신시내티 원정 경기로는 지난해 9월 5이닝 3실점 패전, 2017년 6월에는 5이닝 2실점 승리를 거둔 바 있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러키가이 19-05-15 10:09
 
진빠 19-05-15 13:00
 
그렇쥐~~ 내가 원하는 그림데로 가삼 ㅎㅎ
야코 19-05-16 11:13
 
굿
 
 
Total 36,455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야게 운영원칙 (2016.06.03) (1) 가생이 04-06 240332
36455 [잡담] 요즘 kt 야구가 잼나네요..ㅎ 야코 10:25 137
36454 [MLB] 숨은조력자 김용일 코치가 말하는 반전의 류현진 (1) 러키가이 09:16 409
36453 [MLB] 美 매체 "류현진, 다저스의 WS 흑역사 지울 것" (1) 러키가이 09:13 680
36452 [MLB] 포브스 "올스타전 내일 열리면 NL 선발은 류현진" (1) 러키가이 09:12 284
36451 [MLB] [코메툰] 류현진과 비교되는 매덕스 얼마나 위대했나 (2) 러키가이 01:10 905
36450 [MLB] '재치 만점' 최지만 '투수는 절레절레' (1) 러키가이 01:03 564
36449 [MLB] 류현진 반등 어디서 왔나..미국 언론이 꼽은 3대 요소 (1) 러키가이 00:59 610
36448 [MLB] 31이닝무실점 류현진 美언론 유일조명 "투수 MVP 후보" (1) 러키가이 00:58 268
36447 [잡담] 잭 데이비스 ,루이스 카스티요 둘다 망했군요. (5) 트랙터 05-23 1859
36446 [MLB] "류현진의 활약, 다저스 WS 우승 최적기?" 美 언론 (2) 러키가이 05-23 2455
36445 [MLB] 美언론 "류현진, 장기적으로 엘리트 수준 유지할 것" (4) 러키가이 05-23 1759
36444 [MLB] 류현진 미 현지 극찬 '비현실적 활약의 선수' (1) 러키가이 05-23 1131
36443 [MLB] LA 언론은 '영원한 푸른 피' 류현진을 원한다 (2) 러키가이 05-23 1047
36442 [MLB] 커쇼도 인정 류현진 뜨거운 상승세 팀에 큰 도움된다 (1) 러키가이 05-23 622
36441 [MLB] 美 BA "류, 커쇼 넘어 다저스 NO.1 급부상" 극찬 (1) 러키가이 05-23 452
36440 [MLB] 특급계보 잇는 괴물 류현진, 美 전국구 스타로! (1) 러키가이 05-23 436
36439 [MLB] MLB 투수들이 가장 만만하게 생각하는 타자는? (2) 러키가이 05-23 484
36438 [MLB] 류현진이 다저스 에이스 / 커쇼보다 후한평 美매체 (1) 러키가이 05-23 276
36437 [MLB] 당장 류현진과 연장 계약해! LAD팬심도 사로잡은 괴물 (1) 러키가이 05-23 281
36436 [MLB] 류현진 이제 MVP 후보 美 야수5명, 투수는 류현진 (1) 러키가이 05-23 197
36435 [MLB] 다저스가 류현진을 잡아야 하는 이유 [성일만] (1) 러키가이 05-23 197
36434 [MLB] 미국언론 "류현진 ERA 1.52, 현미경으로 봐야 보여" (1) 러키가이 05-23 318
36433 [MLB] 65위→27위 亞1위등극 류현진 ESPN 랭킹추월레이스 (1) 러키가이 05-23 215
36432 [MLB] 美언론 류현진, 조용히 ML 최고의 선발 투수 되다 (1) 러키가이 05-23 133
36431 [MLB] 英 류현진을 보라 강속구시대 스피드가 성공열쇠 아… (1) 러키가이 05-23 272
36430 [MLB] 몬트리올 엑스포스의 재복귀가 점차 다가오고 있다. (2) 신비은비 05-22 704
36429 [MLB] [야구는 구라다] 글러브 속에 감춘 수정구슬 (2) 러키가이 05-22 1102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