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야구게시판
 
작성일 : 19-05-20 10:58
[MLB] 분석 자체가 어렵다 류현진 상승동력 교묘한 볼배합
 글쓴이 : 러키가이
조회 : 2,067  


분석 자체가 어렵다..류현진 상승동력 '교묘한 볼배합'


시즌 6승째를 따낸 LA다저스 류현진. 최승섭기자 thunder@sportsseoul.com

[스포츠서울 김용일기자] 데이터를 통한 분석에서도 세계 최정상을 자랑하는 메이저리그에서도 류현진(32·LA다저스)의 변화무쌍한 볼 배합은 단연 돋보인다. 올 시즌 쾌속 질주의 확실한 동력이기도 하다. 미국 주요 언론은 류현진의 올 시즌 투구를 1990년대 애틀랜타에서 뛴 ‘제구의 황제’ 그렉 매덕스와 견주면서 호평하고 있다. 

20일(한국시간) 그레이트아메리칸볼파크에서 열린 신시내티 원정 경기에서 7이닝 무실점 시즌 6승(1패)째를 따낸 류현진은 이날 역시 팔색조 투구로 상대 타자를 요리했다. KBO리그 신인 시절부터 다양한 변화구와 제구력만큼은 타고났다는 평가를 받은 류현진은 메이저리그에선 노련미까지 더해져 상대 타자의 약점과 심리까지 흔들고 있다. 이날 역시 교묘한 볼배합으로 눈길을 끌었다. 포심과 투심, 커터, 패스트볼을 골고루 뿌렸고 체인지업과 커브로 타이밍을 빼앗았다. 포심과 투심 등 직구 구종을 37개, 컷패스트볼 24개, 체인지업 19개, 커브 8개 등 88개의 공을 던졌는데 지난 시즌까지 4구종이었던 컷패스트볼 비중이 체인지업보다 커졌으면서도 칼날 제구가 뒤따른 게 인상적이었다. 3회 1사 2루 위기에서 조이 보토를 체인지업으로 범타 처리한 뒤 에우제니오 수아레즈에게 몸쪽 컷패스트볼을 던져 내야땅볼을 유도했고 4회 2사 2루에서도 호세 페라자에게 컷패스트볼을 낮게 뿌려 3루 땅볼로 잡는 등 득점권 주자를 묶는 데 효율적이었다. 올 시즌 류현진의 득점권 피안타율은 0(23타수 무안타 1볼넷)이다. 

컷패스트볼은 포심 패스트볼과 비교해서 힘 조절에 유리할 수 있지만 제구가 잘 안 되면 타자에게 쉽게 얻어맞을 수 있다. 류현진이 구위로 타자를 압도하는 투수는 아니지만 뛰어난 야구 지능을 바탕으로 볼배합과 제구력을 앞세워 4구종마저 확실한 무기로 완성하며 승승장구하고 있다. ‘피처빌리티(pitchability)’의 본보기로 거듭난 것이다. 

이는 볼넷당 삼진 비율에서도 압도적인 수치로 이어지고 있다. 이날 볼넷 1개를 내줬지만 14.75(삼진 59개, 볼넷 4개)로 2위인 카를로스 카라스코(클리블랜드·8.86)와 격차가 크다. 메이저리그 진출 초기였던 2013~2014년만 하더라도 각각 3.14, 4.79에 불과했다. 우선 볼넷 허용률 자체가 지난 시즌 4.6%에서 올 시즌 현재까지 1.9%로 떨어졌다. 변화무쌍한 구종을 앞세워 평소 약했던 좌타자까지 완벽하게 사냥하면서 볼넷 비율이 줄었고 삼진이 늘고 있다. 이닝별 방어율을 보면 상대 타자의 당일 컨디션과 스타일을 익히는 1회와 힘이 조금씩 빠지는 6회엔 4점대이나 2~5이닝은 모두 0~1점대다. 특히 2회와 5회는 방어율 0 행진을 달리고 있는데 그만큼 흐름과 상대 의도를 확실하게 읽고 승부처에서 위력투를 뽐내는 류현진이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러키가이 19-05-20 10:58
   
 
 
Total 37,916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야게 운영원칙 (2016.06.03) (1) 가생이 04-06 250366
37916 [기타] 2020년 도쿄올림픽 유럽/아프리카 예선 인터넷 중계. (2) 신비은비 07:11 435
37915 [MLB] 로버츠 감독 찾은 김병현 "이야기해보니 돌버츠 아님 (2) 러키가이 05:27 790
37914 [MLB] MLB.com 최지만 16호 홈런 영상 (2) 진빠 01:00 475
37913 [MLB] ‘벌랜더, AL 사이영상 거의 확정’ 19승 수확 ML 최다… MLB하이랏 09-18 472
37912 [MLB] 잭 데이비스는 5이닝 4K 1실점(2안타 2볼넷) 승리 MLB하이랏 09-17 620
37911 [잡담] 슈어저가 사이영 받더라도 ~ 내맘엔 류현진~~~! (1) 러키가이 09-17 929
37910 [MLB] 제 생각도 사이영상은 류현진일 것 같음 (3) 통도판타지 09-17 2047
37909 [MLB] 젠슨의 구위회복 기사가 떴는데... (1) 제나스 09-17 584
37908 [MLB] 허샤이저 "다저스 우승은 모르겠고, 사이영은 류현진 (2) 러키가이 09-17 1306
37907 [MLB] [이현우의 MLB+] 우리가 알던 류현진이 돌아왔다 (1) 러키가이 09-17 506
37906 [MLB] '뷸러 5이닝 2실점' 다저스, 막판 뒤집기로 NYM … MLB하이랏 09-16 884
37905 [MLB] 부상 복귀 후 잘 던지는 쿠에토 5이닝 2K 무실점(풀 피… MLB하이랏 09-16 291
37904 [MLB] 류 가을야구 에이스 역할해야 (2) 더러운퍼기 09-16 496
37903 [기타] 2020 도쿄 올림픽 야구 유럽/아프리카 예선 진출국 확… (1) 신비은비 09-16 471
37902 [MLB] 류현진 선수의 사이영상 가능성은 아직 유효한가요? (12) 가생이초보 09-16 865
37901 [MLB] [조미예] 류현진 기분 풀어준 로버츠 감독 (2) 러키가이 09-16 1581
37900 [MLB] 마에다 가 이젠 LA 마무리 인가 여 ? (1) 서클포스 09-16 915
37899 [MLB] MLB.com 류현진 피칭 하일라이트 (3) 진빠 09-16 976
37898 [MLB] 미국 언론 "류현진-디그롬 맞대결 눈부셨다" (2) 러키가이 09-16 1084
37897 [MLB] 외신 "예리한 류 13타자 연속 범타.. 사이영 경쟁 대단 (1) 러키가이 09-15 1427
37896 [MLB] 美매체 "부활한 류현진, 리그 지배했던 7월 떠올라" (1) 러키가이 09-15 775
37895 [MLB] "류현진 정상궤도 진입..마틴이 전담포수로?" 美매체 (1) 러키가이 09-15 699
37894 [MLB] 류현진 '3인치' 숙제 풀고 괴물로 돌아왔다 (1) 러키가이 09-15 627
37893 [MLB] 사이영상-평균자책점1위? 그냥 류현진이 돌아와 다행 (1) 러키가이 09-15 473
37892 [MLB] "류현진-디그롬, 거장다운 맞대결".. 외신도 극찬 (1) 러키가이 09-15 457
37891 [MLB] 류현진, 평균자책점 1위수성과 포스트시즌 대비 총력 (1) 러키가이 09-15 321
37890 [MLB] 美매체 칭찬 명품 투수전 류-디그롬 "둘 다 훌륭해" (1) 러키가이 09-15 366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