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야구게시판
 
작성일 : 19-05-20 10:58
[MLB] 분석 자체가 어렵다 류현진 상승동력 교묘한 볼배합
 글쓴이 : 러키가이
조회 : 2,034  


분석 자체가 어렵다..류현진 상승동력 '교묘한 볼배합'


시즌 6승째를 따낸 LA다저스 류현진. 최승섭기자 thunder@sportsseoul.com

[스포츠서울 김용일기자] 데이터를 통한 분석에서도 세계 최정상을 자랑하는 메이저리그에서도 류현진(32·LA다저스)의 변화무쌍한 볼 배합은 단연 돋보인다. 올 시즌 쾌속 질주의 확실한 동력이기도 하다. 미국 주요 언론은 류현진의 올 시즌 투구를 1990년대 애틀랜타에서 뛴 ‘제구의 황제’ 그렉 매덕스와 견주면서 호평하고 있다. 

20일(한국시간) 그레이트아메리칸볼파크에서 열린 신시내티 원정 경기에서 7이닝 무실점 시즌 6승(1패)째를 따낸 류현진은 이날 역시 팔색조 투구로 상대 타자를 요리했다. KBO리그 신인 시절부터 다양한 변화구와 제구력만큼은 타고났다는 평가를 받은 류현진은 메이저리그에선 노련미까지 더해져 상대 타자의 약점과 심리까지 흔들고 있다. 이날 역시 교묘한 볼배합으로 눈길을 끌었다. 포심과 투심, 커터, 패스트볼을 골고루 뿌렸고 체인지업과 커브로 타이밍을 빼앗았다. 포심과 투심 등 직구 구종을 37개, 컷패스트볼 24개, 체인지업 19개, 커브 8개 등 88개의 공을 던졌는데 지난 시즌까지 4구종이었던 컷패스트볼 비중이 체인지업보다 커졌으면서도 칼날 제구가 뒤따른 게 인상적이었다. 3회 1사 2루 위기에서 조이 보토를 체인지업으로 범타 처리한 뒤 에우제니오 수아레즈에게 몸쪽 컷패스트볼을 던져 내야땅볼을 유도했고 4회 2사 2루에서도 호세 페라자에게 컷패스트볼을 낮게 뿌려 3루 땅볼로 잡는 등 득점권 주자를 묶는 데 효율적이었다. 올 시즌 류현진의 득점권 피안타율은 0(23타수 무안타 1볼넷)이다. 

컷패스트볼은 포심 패스트볼과 비교해서 힘 조절에 유리할 수 있지만 제구가 잘 안 되면 타자에게 쉽게 얻어맞을 수 있다. 류현진이 구위로 타자를 압도하는 투수는 아니지만 뛰어난 야구 지능을 바탕으로 볼배합과 제구력을 앞세워 4구종마저 확실한 무기로 완성하며 승승장구하고 있다. ‘피처빌리티(pitchability)’의 본보기로 거듭난 것이다. 

이는 볼넷당 삼진 비율에서도 압도적인 수치로 이어지고 있다. 이날 볼넷 1개를 내줬지만 14.75(삼진 59개, 볼넷 4개)로 2위인 카를로스 카라스코(클리블랜드·8.86)와 격차가 크다. 메이저리그 진출 초기였던 2013~2014년만 하더라도 각각 3.14, 4.79에 불과했다. 우선 볼넷 허용률 자체가 지난 시즌 4.6%에서 올 시즌 현재까지 1.9%로 떨어졌다. 변화무쌍한 구종을 앞세워 평소 약했던 좌타자까지 완벽하게 사냥하면서 볼넷 비율이 줄었고 삼진이 늘고 있다. 이닝별 방어율을 보면 상대 타자의 당일 컨디션과 스타일을 익히는 1회와 힘이 조금씩 빠지는 6회엔 4점대이나 2~5이닝은 모두 0~1점대다. 특히 2회와 5회는 방어율 0 행진을 달리고 있는데 그만큼 흐름과 상대 의도를 확실하게 읽고 승부처에서 위력투를 뽐내는 류현진이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러키가이 19-05-20 10:58
   
 
 
Total 37,081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야게 운영원칙 (2016.06.03) (1) 가생이 04-06 242906
37081 [MLB] 바람잘날없는MLB메츠..단장이 감독에게 투수교체지시 (1) 러키가이 15:01 531
37080 [MLB] [조미예] 류현진 따라 하기? 다저스에 분 류현진 바람 (4) 러키가이 14:25 834
37079 [MLB] 충격 / 명상에 잠긴 류현진~10승못한 이유 / 치어걸들 러키가이 13:26 927
37078 [MLB] 뉴욕포스트 등 / 전반기 미국 류현진 현지 기사 TOP5! 러키가이 13:22 474
37077 [MLB] [美 해설자들]이 말하는 류현진 (1) 러키가이 12:30 1050
37076 [MLB] 누가 먹튀래? "추신수 매일 발전" TEX 감독 무한신뢰 (1) 러키가이 12:28 534
37075 [MLB] "ERA 1.27 무시하기 힘들다" 류, 사이영상 1순위 (2) 러키가이 12:26 406
37074 [MLB] 미국 언론 / 류-벨린저, 다저스도 상상못한 대활약 (1) 러키가이 12:20 328
37073 [MLB] 美언론 류 에이스재등장 파워랭킹1위LAD마운드원동력 (1) 러키가이 12:13 285
37072 [MLB] 사진 = 류현진 인스타그램 캡쳐 / BBQ (1) 러키가이 12:09 284
37071 [MLB] 류현진 하루더 쉰다 29일 COL전..27일 곤솔린 선발 (2) 러키가이 12:02 252
37070 [MLB] ERA0점대 류현진-뷸러-슈어저 6월의 투수상 3파전? (1) 러키가이 11:58 196
37069 [MLB] 시즌3호포 그레인키 커쇼 상대 2회역전 홈런작렬 (3) 러키가이 11:51 315
37068 [MLB] [구라다] 다음중 수비실책에 열받은 류의 표정은? (2) 러키가이 11:31 428
37067 [MLB] 사이영상 후보1순위 류현진, 동료들과 BBQ 파티 (7) 러키가이 04:28 1602
37066 [MLB] [이현우의 MLB+] 류현진의 커브를 주목해야 하는 이유 (2) 러키가이 00:46 852
37065 [MLB] 다저스 전설의 수비.avi (4) 슈파 06-24 1585
37064 [잡담] 가만 보니까 로버츠 초롱 06-24 1395
37063 [MLB] 美 언론, "류현진의 폭주, 가려진 뷸러의 엘리트 시즌 (2) 러키가이 06-24 1822
37062 [잡담] 류현진 FA 1억불도 이제 현실적이네요. (7) VanBasten 06-24 1539
37061 [MLB] (현지해설) KANG 자기역할 잘해냈습니다 (3) 러키가이 06-24 843
37060 [MLB] 지독한 아홉수 류현진 여전히 ML사상 최고투수 톱5 (1) 러키가이 06-24 700
37059 [MLB] 뉴욕포스트 슈어저 이닝·삼진 앞서지만 사이영상 류 (1) 러키가이 06-24 456
37058 [MLB] 커쇼vs그레인키 2년만에 만나는 [옛다저스 원투펀치] (1) 러키가이 06-24 285
37057 [MLB] 류현진, 카를로스 실바를 잡아라 [문상열 부시리그] (1) 러키가이 06-24 250
37056 [MLB] 美 커쇼·류현진·잰슨만그대로 그래도 강한 다저스 (1) 러키가이 06-24 506
37055 [잡담] 다저스 프론트와 감독 ... 류현진 ... 그리고 커쇼 (8) 러키가이 06-24 1042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