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야구게시판
 
작성일 : 19-05-20 13:02
[MLB] "볼넷 내준 게 뉴스.. RYU, 다저스 뜨거운 에이스"
 글쓴이 : 러키가이
조회 : 2,190  


"볼넷 내준 게 뉴스.. RYU, 다저스 뜨거운 에이스"


팀감독·MLB·언론 칭찬 릴레이

“지금의 류, 모든 면에서 완벽”

5월 32이닝 던져 평균자책 0.28

박찬호 이어 ‘이달의 투수’ 유력

류현진(32·LA 다저스)의 기세가 무섭다.

류현진은 20일 오전(한국시간) 미국 오하이오주 그레이트 아메리칸 볼파크에서 열린 신시내티 레즈와의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원정경기에 선발등판, 7이닝 무실점으로 역투하고 시즌 6승째(1패)를 거뒀다. 특히 5월의 질주는 거침이 없다. 류현진은 5월 한 달간 4경기에 선발등판, 모두 32이닝을 던져 1실점으로 막았다. 5월의 평균자책점은 0.28. 물론 메이저리그 전체 1위다. 5월 다승 공동 1위(3승), 최다 이닝 1위, 최다 탈삼진 공동 16위(26개), 피안타율 2위(0.133·20이닝 이상 기준) 등 최상위권에 랭크돼 있다.

이 때문에 한국인으론 사상 두 번째로 이달의 투수 선정이 유력하다. 내셔널리그, 아메리칸리그는 나란히 월별로 가장 뛰어난 활약을 펼친 투수를 뽑는다. 류현진은 밀워키의 브랜던 우드러프(3승, 평균자책점 1.44), 시카고 컵스의 카일 헨드릭스(2승, 평균자책점 0.36) 등 내셔널리그 경쟁자들보다 더 뛰어난 성적을 유지하고 있다.

한국인 중에선 박찬호(은퇴)가 유일하게 이달의 투수상을 받았다. 박찬호는 다저스 소속이던 1998년 7월 이달의 선수로 뽑혔다. 야수가 받는 이달의 선수상은 추신수(텍사스 레인저스)가 유일한 한국인 수상자다. 추신수는 클리블랜드 인디언스 소속이던 2008년 9월, 그리고 텍사스로 옮긴 뒤 2015년 9월 이달의 선수로 선정됐다.

데이브 로버츠(사진) 다저스 감독은 경기 직후 “지금의 류현진은 모든 면에서 완벽하다”면서 “모든 구종을 완벽하게 던지고, 특히 속구를 스트라이크존 이곳저곳으로 정확하게 던진다”고 칭찬했다. 로버츠 감독은 “스트라이크존을 저렇게 (넓게) 활용하는 투수를 지켜보는 것은 즐거운 일”이라며 “류현진은 건강하고 휴식일과 컨디션 등에 영향을 받지 않고 있다”고 덧붙였다.

현지 언론은 류현진에게 갈채를 보내고 있다. 메이저리그 공식 홈페이지인 메이저리그닷컴은 “류현진이 또다시 거장의 면모를 뽐냈다”면서 “류현진이 올 시즌 원정경기 첫 승리를 거뒀고 31이닝 무실점 행진을 이어갔다”고 전했다. 메이저리그닷컴은 “류현진은 특히 마지막 8타자를 연속 범타로 처리했다”고 강조했다. 지역 일간지인 오렌지카운티레지스터는 “다저스 선발진은 최근 22경기에서 12승 2패를 거뒀고 평균자책점 2.05를 유지했다”면서 “하지만 류현진보다 뛰어난 선발투수는 다저스에 없다”고 평가했다.

스포츠 전문매체 SB네이션은 ‘류현진이 다저스의 가장 뜨거운 에이스로 변신했다’는 제목의 기사에서 “류현진이 볼넷을 내준 자체가 뉴스거리”라고 보도했다. 류현진은 올 시즌 9경기에 선발등판, 모두 59.1이닝을 던지며 삼진 59개를 빼앗은 반면 볼넷은 4개만 허용했다. 삼진/볼넷 비율은 14.75로 메이저리그 투수 중 압도적인 전체 1위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러키가이 19-05-20 13:03
   
 
 
Total 37,082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야게 운영원칙 (2016.06.03) (1) 가생이 04-06 242912
37082 [MLB] 35표중 27표 류현진 MLB.com NL 사이영상 1순위 (1) 러키가이 19:11 4
37081 [MLB] 바람잘날없는MLB메츠..단장이 감독에게 투수교체지시 (1) 러키가이 15:01 867
37080 [MLB] [조미예] 류현진 따라 하기? 다저스에 분 류현진 바람 (4) 러키가이 14:25 1251
37079 [MLB] 충격 / 명상에 잠긴 류현진~10승못한 이유 / 치어걸들 러키가이 13:26 1201
37078 [MLB] 뉴욕포스트 등 / 전반기 미국 류현진 현지 기사 TOP5! 러키가이 13:22 628
37077 [MLB] [美 해설자들]이 말하는 류현진 (1) 러키가이 12:30 1272
37076 [MLB] 누가 먹튀래? "추신수 매일 발전" TEX 감독 무한신뢰 (1) 러키가이 12:28 598
37075 [MLB] "ERA 1.27 무시하기 힘들다" 류, 사이영상 1순위 (2) 러키가이 12:26 456
37074 [MLB] 미국 언론 / 류-벨린저, 다저스도 상상못한 대활약 (1) 러키가이 12:20 379
37073 [MLB] 美언론 류 에이스재등장 파워랭킹1위LAD마운드원동력 (1) 러키가이 12:13 332
37072 [MLB] 사진 = 류현진 인스타그램 캡쳐 / BBQ (1) 러키가이 12:09 335
37071 [MLB] 류현진 하루더 쉰다 29일 COL전..27일 곤솔린 선발 (2) 러키가이 12:02 278
37070 [MLB] ERA0점대 류현진-뷸러-슈어저 6월의 투수상 3파전? (1) 러키가이 11:58 215
37069 [MLB] 시즌3호포 그레인키 커쇼 상대 2회역전 홈런작렬 (3) 러키가이 11:51 347
37068 [MLB] [구라다] 다음중 수비실책에 열받은 류의 표정은? (2) 러키가이 11:31 475
37067 [MLB] 사이영상 후보1순위 류현진, 동료들과 BBQ 파티 (7) 러키가이 04:28 1628
37066 [MLB] [이현우의 MLB+] 류현진의 커브를 주목해야 하는 이유 (2) 러키가이 00:46 866
37065 [MLB] 다저스 전설의 수비.avi (4) 슈파 06-24 1629
37064 [잡담] 가만 보니까 로버츠 초롱 06-24 1404
37063 [MLB] 美 언론, "류현진의 폭주, 가려진 뷸러의 엘리트 시즌 (2) 러키가이 06-24 1840
37062 [잡담] 류현진 FA 1억불도 이제 현실적이네요. (7) VanBasten 06-24 1568
37061 [MLB] (현지해설) KANG 자기역할 잘해냈습니다 (3) 러키가이 06-24 849
37060 [MLB] 지독한 아홉수 류현진 여전히 ML사상 최고투수 톱5 (1) 러키가이 06-24 708
37059 [MLB] 뉴욕포스트 슈어저 이닝·삼진 앞서지만 사이영상 류 (1) 러키가이 06-24 460
37058 [MLB] 커쇼vs그레인키 2년만에 만나는 [옛다저스 원투펀치] (1) 러키가이 06-24 287
37057 [MLB] 류현진, 카를로스 실바를 잡아라 [문상열 부시리그] (1) 러키가이 06-24 251
37056 [MLB] 美 커쇼·류현진·잰슨만그대로 그래도 강한 다저스 (1) 러키가이 06-24 511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