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야구게시판
 
작성일 : 19-05-21 10:03
[MLB] 똑같은 폼으로 '5종 괴물투' 뿌려.. 언터처블 RYU
 글쓴이 : 러키가이
조회 : 1,311  


똑같은 폼으로 '5종 괴물투' 뿌려.. 언터처블 RYU


빠르지도 않은 류현진 공, 빅리거들은 왜 못치나?

'왜 못 칠까.'


천하무적이 된 코리안 몬스터 - 건강한 류현진은 천하무적이다. 겨우내 절치부심해 2019년 시즌을 맞이한 류현진은 5월 들어 메이저리그 전체 1위 평균자책점을 기록하는 등 경이로운 투구 성적표를 써 내려가고 있다. 사진은 류현진이 지난달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 원정 경기에서 통역 이종민(왼쪽)씨와 김용일(오른쪽) 전담 트레이너와 함께 마운드로 향하는 모습. 그는 이날 사타구니 통증으로 일찍 교체됐지만 금세 완벽한 모습으로 돌아왔다. 올해 근육 강화 훈련을 거르지 않고 소화한 효과를 봤다. /LA다저스 트위터

류현진(32·LA다저스)이 메이저리그 타자들을 상대하는 모습을 바라보는 팬들이 갖는 가장 큰 의문점일 것이다. 볼 스피드가 빠른 것도, 그렇다고 마구(魔球)를 던지는 것도 아닌데 상대 타자는 방망이를 헛돌리기 일쑤다. 실제 이번 시즌 류현진의 포심 패스트볼 평균 구속은 시속 145㎞로 MLB 평균(시속 150㎞)에 못 미친다. 많을수록 구위에 좋은 영향을 미친다는 회전 수도 리그 평균(포심 패스트볼 기준)보다 적다. 하지만 류현진은 빅리그 정상급 투수로 발돋움했다.

예측 불가능한 오색(五色) 볼 배합

좌완 강속구 투수였던 한국에서와 달리 류현진은 메이저리그 진출 이후 '기교파 투수'로 거듭났다. 160㎞에 육박하는 빠른 볼을 구사하는 '괴물'이 즐비한 빅리그에서 어쩔 수 없는 선택이었다. 류현진은 위기를 기회로 만들었다. 2017년 커터(컷 패스트볼), 2018년 투심 패스트볼을 차례로 장착한 그는 이제 다섯 구종(포심·투심 패스트볼, 커터, 체인지업, 커브)을 자유자재로 던진다. 보통 서너 종류의 볼을 무기로 삼는 메이저리그 정상급 투수들보다 선택지가 많다.

올 시즌 5개 구종의 구사율은 모두 10% 이상. 류현진은 특정한 볼에 치우치지 않고 모든 공을 결정구로 사용한다. 반대로 타자 입장에선 무슨 공이 날아올지 모르니 답답할 노릇이다. 민훈기 SPOTV 해설위원은 "구종이 다양한 류현진은 공략법을 예습하기 어려운 투수"라고 평가했다.

올해는 커터 움직임이 특히 좋아졌다. 커터는 패스트볼처럼 날아가다가 홈플레이트 부근에서 변화를 일으키는데, 류현진 같은 좌투수의 커터는 우타자 몸 쪽으로 약간 꺾인다. 메이저리그 공식 통계 사이트 '베이스볼서번트'에 따르면 올해 류현진의 커터는 2년 전보다 우타자 몸 쪽을 더 깊숙이 파고든다. 그의 커터에 방망이를 헛돌린 비율은 이번 시즌 31.6%로 2017년(16.7%), 2018년(17.4%)에 비해 크게 높아졌다. 미국 스포츠 전문 매체 스포츠일러스트레이티드는 "커터의 진화가 류현진을 최고 투수 중 한 명으로 만들었다"고 전했다.

볼 배합만큼 완급 조절도 중요하다. 류현진은 같은 구종이라도 시속 6~8㎞ 정도 속도를 조절해 타자를 요리한다. 지난 12일 워싱턴 내셔널스전에선 체인지업 최고(132㎞), 최저(121㎞) 구속이 시속 10㎞ 이상 차이 났다. 안치용 KBS N 해설위원은 "다섯 구종에 완급 조절까지 감안하면 류현진은 사실상 10가지의 공을 던지는 셈"이라고 말했다.

완벽한 폼이 완벽한 제구를 만든다

류현진은 평소 '볼넷을 주느니 차라리 홈런을 맞는 게 낫다'고 할 정도로 볼넷을 싫어한다. 볼넷은 제구가 안 되거나, 유인구로 승부하다 상대타자가 속지 않을 경우 내준다. 그는 올해 9이닝당 볼넷 수가 0.61개로 메이저리그 1위(최저 기준)이다. 그만큼 컨트롤 능력이 출중하다는 의미다. 미국 현지에선 류현진을 '그레그 매덕스의 재림'이라고 표현하기도 한다. 매덕스는 볼 스피드는 빠르지 않으면서도 완급 조절과 정확한 제구로 타자를 압도했던 투수였다.

좋은 컨트롤은 안정적 자세에서 나온다. 류현진의 투구 폼은 전문가 사이에서도 가장 이상적으로 꼽힌다. 정민철 MBC 스포츠 플러스 해설위원은 "배·등의 코어 근육이 좋은 류현진은 중심 이동할 때 하체가 안정적으로 지지가 돼 팔 스윙을 원하는 대로 할 수 있다"고 했다. 류현진은 글러브를 낀 오른팔과 공을 던지는 왼팔의 균형이 좋아 제구가 좀처럼 흔들리지 않는다. 타고난 유연성으로 투구 직전까지 타자에게 공을 숨기는 것도 그의 강점이다.

보통 투수는 구종에 따라 투구 자세가 조금씩 달라진다. 뛰어난 타자들은 이 미묘한 변화를 감지해 투수의 공을 예측한다. 류현진은 예외적이다. 정민철 해설위원은 "류현진은 구종에 상관없이 다리를 들 때부터 볼을 손에서 놓는 순간까지 거의 똑같은 동작을 취한다"며 "재채기를 참는 것만큼 어려운 일인데, 이를 해내기 때문에 타자 입장에선 공략하기 까다롭다"고 말했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러키가이 19-05-21 10:03
   
 
 
Total 37,081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야게 운영원칙 (2016.06.03) (1) 가생이 04-06 242906
37081 [MLB] 바람잘날없는MLB메츠..단장이 감독에게 투수교체지시 (1) 러키가이 15:01 529
37080 [MLB] [조미예] 류현진 따라 하기? 다저스에 분 류현진 바람 (4) 러키가이 14:25 831
37079 [MLB] 충격 / 명상에 잠긴 류현진~10승못한 이유 / 치어걸들 러키가이 13:26 922
37078 [MLB] 뉴욕포스트 등 / 전반기 미국 류현진 현지 기사 TOP5! 러키가이 13:22 474
37077 [MLB] [美 해설자들]이 말하는 류현진 (1) 러키가이 12:30 1046
37076 [MLB] 누가 먹튀래? "추신수 매일 발전" TEX 감독 무한신뢰 (1) 러키가이 12:28 534
37075 [MLB] "ERA 1.27 무시하기 힘들다" 류, 사이영상 1순위 (2) 러키가이 12:26 406
37074 [MLB] 미국 언론 / 류-벨린저, 다저스도 상상못한 대활약 (1) 러키가이 12:20 328
37073 [MLB] 美언론 류 에이스재등장 파워랭킹1위LAD마운드원동력 (1) 러키가이 12:13 285
37072 [MLB] 사진 = 류현진 인스타그램 캡쳐 / BBQ (1) 러키가이 12:09 284
37071 [MLB] 류현진 하루더 쉰다 29일 COL전..27일 곤솔린 선발 (2) 러키가이 12:02 252
37070 [MLB] ERA0점대 류현진-뷸러-슈어저 6월의 투수상 3파전? (1) 러키가이 11:58 196
37069 [MLB] 시즌3호포 그레인키 커쇼 상대 2회역전 홈런작렬 (3) 러키가이 11:51 314
37068 [MLB] [구라다] 다음중 수비실책에 열받은 류의 표정은? (2) 러키가이 11:31 424
37067 [MLB] 사이영상 후보1순위 류현진, 동료들과 BBQ 파티 (7) 러키가이 04:28 1602
37066 [MLB] [이현우의 MLB+] 류현진의 커브를 주목해야 하는 이유 (2) 러키가이 00:46 851
37065 [MLB] 다저스 전설의 수비.avi (4) 슈파 06-24 1585
37064 [잡담] 가만 보니까 로버츠 초롱 06-24 1395
37063 [MLB] 美 언론, "류현진의 폭주, 가려진 뷸러의 엘리트 시즌 (2) 러키가이 06-24 1822
37062 [잡담] 류현진 FA 1억불도 이제 현실적이네요. (7) VanBasten 06-24 1539
37061 [MLB] (현지해설) KANG 자기역할 잘해냈습니다 (3) 러키가이 06-24 843
37060 [MLB] 지독한 아홉수 류현진 여전히 ML사상 최고투수 톱5 (1) 러키가이 06-24 700
37059 [MLB] 뉴욕포스트 슈어저 이닝·삼진 앞서지만 사이영상 류 (1) 러키가이 06-24 456
37058 [MLB] 커쇼vs그레인키 2년만에 만나는 [옛다저스 원투펀치] (1) 러키가이 06-24 285
37057 [MLB] 류현진, 카를로스 실바를 잡아라 [문상열 부시리그] (1) 러키가이 06-24 250
37056 [MLB] 美 커쇼·류현진·잰슨만그대로 그래도 강한 다저스 (1) 러키가이 06-24 506
37055 [잡담] 다저스 프론트와 감독 ... 류현진 ... 그리고 커쇼 (8) 러키가이 06-24 1042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