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야구게시판
 
작성일 : 19-05-21 10:06
[MLB] 이젠 ML 넘버원..류현진 시대 활짝 열렸다
 글쓴이 : 러키가이
조회 : 596  



이젠 ML 넘버원..류현진 시대 활짝 열렸다


류현진이 9일(한국시간) 미국 미주리주 세인트루이스 부시스타디움에서 열리는 세인트루이스 원정경기에 선발등판해 힘차게 공을 던지고 있다. 2019.4.9. 세인트루이스 | 스포츠서울 이웅희기자

[스포츠서울 윤세호기자] 이젠 당당한 메이저리그(ML) ‘넘버원’이다. 

LA 다저스의 류현진(32)이 명실상부한 ML 최고 투수로 자리매김해가고 있다. 거침 없는 역투로 ML 전체 방어율 1위에 등극했다. 방어율 뿐만 아니라 WHIP(이닝당 출루 허용율)서도 리그 전체 1위, 다승 부문에선 내셔널리그 1위로 우뚝 섰다. 

예고된 왕좌 탈환이었다. 류현진은 20일(한국시간) 신시내티와 원정경기에서 기대했던 그대로 경기를 지배했다. 최근 기세를 고스란히 이어가며 7이닝 무실점으로 신시내티 타선을 봉쇄했다. 31이닝 연속 무실점으로 지난달 9일 세인트루이스 원정에서 내전근 통증으로 자진강판하며 1점 가량 높아졌던 방어율을 뚝뚝 떨어뜨리고 있다. 최고 93마일(약 150㎞)의 직구(포심 패스트볼)와 컷패스트볼, 체인지업, 커브를 자유롭게 구사하며 경기 전체를 완벽하게 설계했다. 효율적인 투구로 88개의 공만 던져 자신의 임무를 완수했다. 완봉승까지 노릴 수 있는 투구수였으나 이미 지난 8일 애틀랜타전에서도 완봉승을 달성했고 5-0으로 크게 앞서고 있었기 때문에 전혀 무리할 필요가 없었다. 

그러면서 류현진은 방어율을 1.52까지 끌어내려 이 부문 리그 전체 1위로 우뚝 섰다. WHIP 또한 0.74로 1위, 신시내티전 승리로 6승을 올려 다승 부문에선 내셔널리그 공동 1위로 올라섰다. 코리안 빅리거 중 그 누구도 달성하지 못한 투수 부문 타이틀 수상을 바라보고 있다. 물론 아직 시즌 초반이고 20경기 가량 더 선발 등판해야 정규시즌이 종료된다. 한 두 경기만 무너져도 방어율은 크게 치솟는다. 

그래도 우려보다는 기대가 앞선다. 류현진의 괴력투는 사실상 지난 시즌부터 시작됐다. 지난해에도 류현진은 방어율 1.97로 1점대 방어율을 기록했다. 2017시즌부터 던진 컷패스트볼을 완전히 자신의 무기로 장착하며 네 가지 구종을 마음대로 던지는 포피치를 확립했다. 류현진은 지난해부터 이번 신시내티전까지 등판한 24경기서 방어율 1.78을 기록 중이다. 2018시즌 방어율 1위이자 사이영상 수상자 제이콥 디그롬(뉴욕 메츠)이 방어율 1.70을 기록한 것을 고려하면 충분히 방어율 1위를 노려볼 만하다. 디그롬은 올시즌에는 방어율 3.98로 주춤하며 지난해부터 방어율 2.14를 기록하고 있다. 

그동안 한국에서 최고의 재능을 자랑하는 수많은 선수들이 빅리그에 도전했지만 타이틀 홀더는 전무했다. 시선을 동양인 투수로 넓혀도 방어율 부문 1위는 없었다. 다승 부문에서 2006년 왕젠민, 탈삼진 부문에서 노모 히데오(1995년, 2001년)와 다르빗슈 유(2013년)가 정상에 오른 적은 있으나 투수평가의 절대지표인 방어율 1위는 누구도 이루지 못했다.

이대로라면 이전부터 스스로 강조해온 목표를 달성할 수 있다. 류현진은 2013시즌 빅리그에 입성하면서 방어율과 이닝, 두 가지 기록에 욕심을 드러냈다. 2013시즌 방어율 3.00을 기록하자 2점대 방어율을 달성하고 싶다며 목표점을 더 높게 잡았다. 그리고 올시즌 2점대가 아닌 1점대 방어율을 유지하며 빅리그를 점령하고 있다. 

지금의 분위기가 이어진다면 지난주 ‘이주의 선수상’에 이은 5월 ‘이달의 투수상’까지 휩쓸 가능성이 높다. 무엇보다 최대 경쟁자인 카일 헨드릭스(시카고 컵스)가 이날 워싱턴과 원정경기에서 부진했다. 이날 경기 전까지 류현진과 함께 5월 방어율 0.36을 기록하고 있었던 헨드릭스는 워싱턴을 상대로 5.2이닝 4실점으로 흔들렸다. 헨드릭스의 올시즌 방어율은 3.21로 치솟았고 5월 방어율도 1.47로 부쩍 올라갔다. 이제 남은 경쟁자는 애틀랜타 선발투수 마이클 소로카와 훌리오 테에란 정도다. 소로카는 5월 방어율 0.45, 테에란은 0.53을 기록하고 있다. 

만일 류현진이 다음 선발 등판 경기로 예정된 오는 27일 피츠버그 원정, 다음달 1일 뉴욕 메츠전에서 기세를 이어가면 한국인 투수로는 약 21년 만에 이달의 투수상을 수상할 가능성이 높다. 메츠전은 한국시간으로는 6월 1일이지만 미국 현지 시간으로는 5월 31일이기 때문에 5월 성적에 포함된다. 남은 2경기에서도 호투할 경우 1998년 7월 LA 다저스에서 뛰었던 박찬호의 영광을 재현할 수 있다. 박찬호는 당시 6경기서 5승 1패 42.2이닝 방어율 1.05로 최고의 자리에 우뚝 섰다. 박찬호 역시 최근 류현진의 호투에 뜨거운 응원을 보내고 있다. 박찬호는 “현진이는 사이영상을 받을 재목”이라며 “현진이의 강점은 구위보다 정확성이다. 정확성을 만들기 위해서 열정과 오기가 필요하다“며 시련에 굴하지 않고 강인한 의지로 이겨낸 류현진에게 박수를 보냈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러키가이 19-05-21 10:07
 
 
 
Total 36,861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야게 운영원칙 (2016.06.03) (1) 가생이 04-06 241436
36861 [MLB] MLB.com 강정호 2타점 2루타 영상 진빠 03:57 11
36860 [MLB] 위기 탈출의 예술가' 류현진 (1) 러키가이 03:22 46
36859 [MLB] 류현진의 10승 재도전, 모든 미국이 지켜보고 있다 (1) 러키가이 02:06 193
36858 [MLB] (현지해설) 최지만 득점으로 연결합니다 ~ 홈런 (1) 러키가이 00:43 203
36857 [MLB] ML에서 구속은 중요하다, 단 류현진은 예외다 (2) 러키가이 06-16 1508
36856 [MLB] 류현진이 소환한 레전드, 놀란 라이언은 누구인가 (3) 러키가이 06-15 2647
36855 [MLB] 외신 "최지만 투런포 덕에 에인절스에 이겼다" (2) 러키가이 06-15 1739
36854 [MLB] 류현진의 놀라운 반전 그 이유는? 결혼후 많은 변화 (1) 러키가이 06-15 1306
36853 [잡담] 타자오타니가 이정도 해낼줄은 몰랐네요 (14) miilk 06-15 1764
36852 [MLB] S로봇 커쇼 2.0 美언론 사이영상후보 류현진 집중조명 (1) 러키가이 06-15 813
36851 [MLB] MLB.com 최지만 8호 홈런 영상 (10) 진빠 06-15 1905
36850 [MLB] 美 매체 "류현진은 어떻게 커쇼 2.0이 됐나" (2) 러키가이 06-15 2257
36849 [MLB] S던지는로봇 ESPN 사이영 도전자 류, 안티 놀란라이언 (1) 러키가이 06-15 1251
36848 [MLB] 노모 기록 정조준 류현진 亞전반기 신기록 보인다 (1) 러키가이 06-15 882
36847 [MLB] Hot사우나-No불펜피칭 류현진 루틴 SI도 동료도 놀라다 (1) 러키가이 06-15 467
36846 [MLB] 류현진에 돈 거세요! 도박사들 류현진 사이영에 올인 (2) 러키가이 06-14 1807
36845 [잡담] 아 진짜. 롯데가 야구 지금 못하는 건 맞는데 (3) 비안테스 06-14 573
36844 [잡담] 오타니는 왜 이렇게 보여주는지 모르겠음..ㅎ (16) llllllllll 06-14 2370
36843 [MLB] 추신수 진기한경험 생애최초 '안타없이5출루' (2) 러키가이 06-14 1983
36842 [MLB] (19금?) 류+다르빗슈~훈훈함 뒤에 오는 짜증 ㅋㅋ 댓글 (3) 러키가이 06-14 2607
36841 [MLB] 일본계 미국인 조던 야마모토 7이닝 0자책 눈부신 데… (1) 비전 06-14 1512
36840 [MLB] [야구는 구라다] 이런 당돌한 기교파 투수를 봤나 (1) 러키가이 06-14 933
36839 [MLB] 믿기 힘든 류현진 루틴..뷸러 "난 따라 하면 다칠걸" (1) 러키가이 06-14 1267
36838 [MLB] 미SI "류현진 성공보다 훈련루틴이 더이해힘들어" (8) 러키가이 06-14 2355
36837 [MLB] (※놀람주의) 숫자로 보면 더 위대한 류현진!!! 러키가이 06-14 1249
36836 [MLB] 美언론 류현진 vs 다나카 비교 '결정구 차이' (3) 러키가이 06-13 2549
36835 [MLB] [MLB코메툰] 사이영 모드 류현진 최대경쟁자는 누구? (4) 러키가이 06-13 1176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