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야구게시판
 
작성일 : 19-05-22 02:31
[MLB] 류, '퀄리파잉 오퍼' 수용 탁월한 선택이었다
 글쓴이 : 러키가이
조회 : 513  


류현진, '퀄리파잉 오퍼' 수용은 탁월한 선택이었다


LA 다저스 류현진이 오는 20일(이하 한국시각) 원정에서 상대할 신시내티 레즈는 올시즌 부진하다. 지난 13일 워싱턴 내셔널스전에서 힘차게 공을 던지고 있는 류현진. AP연합뉴스

[스포츠조선=정현석 기자] 눈 앞의 큰 돈을 선뜻 미뤄두기란 결코 쉽지 않다. 게다가 그 만큼의 돈을 벌수 있을지 확실치 않으면 더욱 그렇다.

미래의 불확실성, 이게 사람을 옥죈다. 내일의 100원 '가능성'을 위해 손에 쥔 50원을 포기하기 힘들다. 그래서 모험이 쉽지 않다. 대부분 굴복해 '최악의 상황'을 피하는 보수적 선택을 한다.

지난 겨울, 류현진은 남달랐다. '안전'보다 '모험'을 택했다. 퀄리파잉 오퍼를 수용해 연봉 1790만 달러(한화 약 213억7439만원) 조건으로 다저스에 남았다. FA권리 행사는 1년 연기됐다. 2012년부터 시행된 퀄리파잉 오퍼를 수용한 선수는 드물다. 류현진이 겨우 6번째 사례였다. 그만큼 불확실한 미래에 베팅 하는 선수는 많지 않았다. 류현진으로선 나름 후회하지 않을 '용기'가 필요했던 선택이었다.

현재의 몬스터급 활약을 감안할 때 이 당시 이 선택은 탁월했다. 현지 언론들도 입을 모은다. 미국 '팬 사이디드'는 21일(한국시각) '많은 사람들이 놀랐고 류현진이 장기계약을 시도하지 않은 것은 실수라고 생각했다. 그는 2019년을 빅시즌으로 만들겠다는 희망 속에 자신에게 베팅했다"고 설명했다.

판단은 옳았다. 적어도 현재까지 류현진은 극강의 행보다. 최근 31이닝 연속 무실점 속에 신시내티와의 원정경기에서 시즌 6승째(1패)를 거뒀다. 다승, 평균자책(1.52), WHIP(0.742)에서 리그 선두를 질주하고 있다. 건강한 몸상태로 지금 페이스를 유지한다면 올 겨울 FA 투수 최대어 등극이 유력하다.

올 겨울 류현진과 FA 투수 최대어를 다툴 톱 랭커는 좌완 매디슨 범가너(샌프란시스코·3승4패 4.21), 게릿 콜(휴스턴·4승4패 3.56), 잭 휠러(뉴욕 메츠·3승3패 4.85), 좌완 콜 해멀스(시카고 커브스·4승무패 3.13) 등이다. 현재까지 행보는 단연 류현진이 독보적이다.

미래의 대박을 위해 현재의 불확실성을 감수한 류현진의 베팅, 작은 걸 탐하다 큰 것을 놓치는 어리석음 대신 자기 자신을 굳게 믿은 그가 대어 몰이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정현석 기자 hschung@sportschosun.com

콜 해멀스. AP연합뉴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러키가이 19-05-22 02:31
   
 
 
Total 37,916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야게 운영원칙 (2016.06.03) (1) 가생이 04-06 250366
37916 [기타] 2020년 도쿄올림픽 유럽/아프리카 예선 인터넷 중계. (2) 신비은비 07:11 452
37915 [MLB] 로버츠 감독 찾은 김병현 "이야기해보니 돌버츠 아님 (2) 러키가이 05:27 804
37914 [MLB] MLB.com 최지만 16호 홈런 영상 (2) 진빠 01:00 485
37913 [MLB] ‘벌랜더, AL 사이영상 거의 확정’ 19승 수확 ML 최다… MLB하이랏 09-18 475
37912 [MLB] 잭 데이비스는 5이닝 4K 1실점(2안타 2볼넷) 승리 MLB하이랏 09-17 621
37911 [잡담] 슈어저가 사이영 받더라도 ~ 내맘엔 류현진~~~! (1) 러키가이 09-17 930
37910 [MLB] 제 생각도 사이영상은 류현진일 것 같음 (3) 통도판타지 09-17 2048
37909 [MLB] 젠슨의 구위회복 기사가 떴는데... (1) 제나스 09-17 584
37908 [MLB] 허샤이저 "다저스 우승은 모르겠고, 사이영은 류현진 (2) 러키가이 09-17 1308
37907 [MLB] [이현우의 MLB+] 우리가 알던 류현진이 돌아왔다 (1) 러키가이 09-17 506
37906 [MLB] '뷸러 5이닝 2실점' 다저스, 막판 뒤집기로 NYM … MLB하이랏 09-16 884
37905 [MLB] 부상 복귀 후 잘 던지는 쿠에토 5이닝 2K 무실점(풀 피… MLB하이랏 09-16 291
37904 [MLB] 류 가을야구 에이스 역할해야 (2) 더러운퍼기 09-16 496
37903 [기타] 2020 도쿄 올림픽 야구 유럽/아프리카 예선 진출국 확… (1) 신비은비 09-16 471
37902 [MLB] 류현진 선수의 사이영상 가능성은 아직 유효한가요? (12) 가생이초보 09-16 865
37901 [MLB] [조미예] 류현진 기분 풀어준 로버츠 감독 (2) 러키가이 09-16 1581
37900 [MLB] 마에다 가 이젠 LA 마무리 인가 여 ? (1) 서클포스 09-16 915
37899 [MLB] MLB.com 류현진 피칭 하일라이트 (3) 진빠 09-16 976
37898 [MLB] 미국 언론 "류현진-디그롬 맞대결 눈부셨다" (2) 러키가이 09-16 1084
37897 [MLB] 외신 "예리한 류 13타자 연속 범타.. 사이영 경쟁 대단 (1) 러키가이 09-15 1427
37896 [MLB] 美매체 "부활한 류현진, 리그 지배했던 7월 떠올라" (1) 러키가이 09-15 775
37895 [MLB] "류현진 정상궤도 진입..마틴이 전담포수로?" 美매체 (1) 러키가이 09-15 699
37894 [MLB] 류현진 '3인치' 숙제 풀고 괴물로 돌아왔다 (1) 러키가이 09-15 627
37893 [MLB] 사이영상-평균자책점1위? 그냥 류현진이 돌아와 다행 (1) 러키가이 09-15 473
37892 [MLB] "류현진-디그롬, 거장다운 맞대결".. 외신도 극찬 (1) 러키가이 09-15 457
37891 [MLB] 류현진, 평균자책점 1위수성과 포스트시즌 대비 총력 (1) 러키가이 09-15 321
37890 [MLB] 美매체 칭찬 명품 투수전 류-디그롬 "둘 다 훌륭해" (1) 러키가이 09-15 366
 1  2  3  4  5  6  7  8  9  10  >